Untitled Document

 

 

 

 

 

 

 

 

 
작성자 이순범
작성일 2019-02-19 (화) 09:54
IP: 121.xxx.250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미국의 역사적 대통령으로 유명한
링컨이 젊은 시절에 있었던 일입니다.

일리노이주에서
애숭이 변호사로 일할 때였습니다.

스탠튼 이라는 유명한 변호사와 함께
사건을 맡게되었습니다.

링컨에게는 변호사에 대한
공부를 할 좋은 기회가 온 것입니다.

그래서 무척 좋아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유명한 스탠튼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겠구나'
그러나 그것은 링컨 혼자의 생각이었습니다.

스탠튼은 은근히 부아가 났습니다.

"저런 촌뜨기 애숭이와 어떻게
일을 함께 하란 말인가 난 못합니다."

스탠튼은 큰 소리를 치며
법정 밖으로 횡 나가 버렸습니다.

마음이 들떠 있던 링컨은
갑작스러운 사태에 몹시 당황했습니다.

그런 모독은 세상나고 처음이었습니다.

그 후 링컨은 미국의 대통령이 되고
국방 장관을 누굴 택할까 고민하다

"스탠튼씨를 신임 국방 장관에 임명하겠소."
참모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각하, 몇 년 전 그 일을 잊으셨습니까?
스탠튼이 무례한 행동을
벌써 잊은 것은 아니지요?"

참모들이 일제히 임명 반대를 하고 나서자
링컨은 천천히 입을 열었습니다.

"나는 수백 번 무시당해도 좋아요.
다만 그 사람이 국방 장관이 되어

우리 국방을 튼튼히 하고 임무 수행을
잘 하기만 한다면 무엇이 문제가 되겠소?

더욱이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며
국정을 잘 수행해 나가기 위해서 가장
좋은 방법은 모두 내 편을 만드는 것이요.

안 그렇소?"

참모진들은
링컨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으며

스탠튼도 있는 힘을 다하여
링컨을 도와 나라 일을 열심히 했습니다.

'정의'라는 것은 '널리 사랑을 가지고
올바르게 판단하고 행동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각자의 다듬어진
인격의 만남을 통해 사랑과 정의의
주인이 되어야 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821 Martini / Piacer d'Amor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9-06-02
14820 6월을 시작하며 남궁진 2019-06-02
14819 무더위 당뇨병 관리엔 '양말·간식·선글라스' 필수 연합뉴스 2019-06-02
14818 美·中·日에 보복 협박당하는 한국 조선닷컴 2019-06-02
14817 5월의 마지막 길목에서 이순범 2019-06-01
14816 멘델스존 무언가 중 봄 노래 맑은샘 2019-06-01
14815 머릿속 돈 계산이 느려졌다? 무서운 질병 신호 Financial News 2019-06-01
14814 토요일, 편안한 주말되세요 남궁진 2019-06-01
14813 6월을 드립니다 연 수 2019-06-01
14812 다가오는 여름…건강 지키는 보라색 과채 komedi.com 2019-06-01
14811 '남자 목소리 앱' 晳 翁 2019-06-01
14810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5-31
14809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5-31
14808 행복을 느끼면서 살 수 있는 법 연 수 2019-05-31
14807 북한 과학자 “백두산 지하 민감도 증가” 한국일보 2019-05-31
14806 한 여름 밤, 흐르는 별빛따라...Mozart Piano Concerto 맑은샘 2019-05-31
14805 카레와 커피… 노인을 위한 식품 komedi.com 2019-05-31
14804 공소장과 소설 晳 翁 2019-05-31
14803 베트남에서 갈고리로 달러를 쓸어담는 한국 기업, 효성 퇴 우 2019-05-30
14802 Andrea Bocelli - Time To Say Goodbye 이순범 2019-05-30
14801 아침 편지 연 수 2019-05-30
14800 당신이 웃어서 봄입니다 남궁진 2019-05-30
14799 비례대표 거래 晳 翁 2019-05-30
14798 마지막까지 내곁에 남는사람 조세원 2019-05-29
14797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연 수 2019-05-29
14796 매혹적인 뉴에이지 명곡 맑은샘 2019-05-29
14795 늙어가는 길 이순범 2019-05-29
14794 식당서 수저 밑에 냅킨 깔았는데… 위생에 도움될까? 헬스조선 2019-05-29
14793 상감령과 파로호 晳 翁 2019-05-29
14792 ◈ 2019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5-28
1479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율 맑은샘 2019-05-28
14790 소화 안 될 때 콜라로 '뻥'~ 위장 망가지는 지름길 헬스조선 2019-05-28
14789 70% 사용의 법칙 연 수 2019-05-28
14788 게임 중독 晳 翁 2019-05-28
14787 추억의 사진 / 1992년 New York에서 동창모임 舍廊房 2019-05-27
14786 '탄 밥' 누룽지, 건강에 좋을까? 헬스조선 2019-05-27
14785 첫 황금종려상 晳 翁 2019-05-27
14784 대화와 논쟁 사랑의 편지 2019-05-27
14783 장미빛 인생 老朋友 2019-05-26
14782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19-05-26
14781 인생 면허증 연 수 2019-05-26
14780 감기 걸렸는데 왜 허리가 아픈 걸까 헬스조선 2019-05-26
14779 미스트롯 선 정미애 솔로곡 모음 이순범 2019-05-26
14778 서을 친구들에게 ! 어 근 2019-05-25
14777 휴식을 위한 연주곡 감상 맑은샘 2019-05-25
14776 추억의 사진 / 1990년 LA에서 동창모임 舍廊房 2019-05-25
14775 삶이 아름다운 것은... 연 수 2019-05-25
14774 물만 넣어서 괜찮아? 얼음틀에 세균 '득실득실' 헬스조선 2019-05-25
14773 解脫詩 / 人生 이순범 2019-05-25
14772 사우디가 가스 수입하는 세상 晳 翁 2019-05-25
123456789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