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1 (화) 07:59
IP: 211.xxx.45
사라진 부부 상봉
 

사라진 부부 상봉


"그래 니, 자전거 사왔나?" 남쪽 아내가 북쪽 남편에게 따지듯 물었다. 2000년 1차 이산가족 상봉 때 50년 만에 만난 부부였다. 남편이 피란 길에 쓸 자전거를 구한다고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기 때문이다. 아내는 홀로 두 아들을 키웠다. 남편은 "미안하오. 면목이 없소"라며 눈물만 흘렸다. 아내는 "괘씸하긴 한데, 그래도 살아 있어줘서 고맙다"고 했다. 부부는 금세 얼굴을 비비며 정을 나눴다. 헤어질 때 아내는 "만나자마자 또 이별"이라며 통곡했다. 이산가족 중에 50~60년 쌓인 '그리움'과 '원망'이 한데 엉키는 게 부부 상봉이다.

▶부부 재회는 첫 장면이 다소 어색할 수 있다. 부모 자식이나 형제·자매는 보자마자 부둥켜안고 울부짖지만 부부는 손을 잡는 것도 조심스럽다. 특히 한쪽만 재혼했다면 처음에는 냉기가 돌기도 한다. 남쪽이나 북쪽이나 남편은 새 가정을 꾸리지만 아내는 혼자 몸으로 시부모와 자식을 돌보는 경우가 많다. 재혼한 남편이 '새 아내'를 데리고 나와 '옛 아내'를 만난 적도 있었다. 재가하지 않은 아내는 남편 얼굴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새 아내가 상봉장을 떠난 뒤에야 50년 한(恨)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어떤 아내는 남편 재혼 소식에 "고향 떠날 때부터 애인이 있었던 거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그래도 하루만 지나면 부부 모습은 달라진다. 자식 얘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파뿌리처럼 하얗게 센 머리카락을 서로 쓰다듬기도 한다. 봉숭아 물을 들인 주름진 손가락을 펴며 "당신 보여주려고…"라고 한 아내도 있었다. 남편은 평생 걸었던 금목걸이를 녹여 만든 금반지를 아내 손에 끼워줬다. 다시 이별의 시간이 오자 "여보, 내가 당신을 또 버리게 됐소"라며 가슴 치던 할아버지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2000년 상봉 때는 남측 100명 가운데 15명 정도가 부부 만남이었다. 그러나 어제 시작된 21차 상봉 행사에선 부부가 한 쌍도 없었다. 부부 상봉이 없는 이산가족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6·25 때 스무 살이었다면 올해 여든여덟이다. 부부 상봉은 갈수록 더 어려워질 것이다.

▶지금까지 상봉을 신청한 이산가족 13만2603명 중 7만5741명이 벌써 세상을 떴다. 생존해 있는 5만6862명 중 62.6%가 80대 고령이고 매년 4000명 넘게 운명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10년 안에 부부 상봉이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 자체가 사라질 수 있다. 갈 길은 먼데 시간이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0/201808200354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21 구차한 인생은 없다 연 수 2019-02-28
14320 재떨이 든 김여정 晳 翁 2019-02-28
14319 재미있게 살자! 이왕 사는 인생 남궁진 2019-02-27
14318 Green Green Grass of Home - Tom Jones 맑은샘 2019-02-27
14317 고혈압 위험한 건 알겠는데, 저혈압은 어떤 문제가? 헬스조선 2019-02-27
14316 아낌없는 마음으로 오늘을 살자 연 수 2019-02-27
14315 교가(校歌)가 무슨 죄(罪) 晳 翁 2019-02-27
14314 한국으로 돌아가는 이민 1세들 왜? - 역이민을 선택하는 이유! 퇴 우 2019-02-26
14313 커피 많이 마신 사람, 안 마신 사람보다 더 오래산다 아시아경제 2019-02-26
14312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2-26
14311 경제성 평가 요술 晳 翁 2019-02-26
14310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26
14309 아이의 눈 사랑의 편지 2019-02-26
14308 ◈ 2019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2-24
14307 핵무기와 탱크 빼고 다 있다는 '남대문시장' 아시아경제 2019-02-23
14306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입니다 연 수 2019-02-23
1430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율 맑은샘 2019-02-23
14304 체내 독소 줄여주는 '착한 식품' 헬스조선 2019-02-23
14303 멋진 주말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23
14302 "20대 文 지지 낮은 건 교육 잘못받은 탓" 晳 翁 2019-02-23
14301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2-22
14300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22
14299 黃昏(황혼)의 12道 연 수 2019-02-22
14298 오늘도 머문곳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2-22
14297 지금이 딱 제철…딸기, 한라봉 더 건강하게 먹기 스포츠경향 2019-02-22
14296 포공구덕(蒲公九德) 이순범 2019-02-22
14295 지옥 탈출에 실패한 어느 가족 晳 翁 2019-02-22
14294 불멸의 팝송 맑은샘 2019-02-21
14293 생각지 못하게 체내 독소 늘리는 식품 헬스조선 2019-02-21
14292 내 고운 친구야 연 수 2019-02-21
14291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2-21
14290 글 무섭게 잘 쓰는 AI 晳 翁 2019-02-21
14289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288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287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286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285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284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283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282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281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4280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이순범 2019-02-19
14279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omedi.com 2019-02-19
14278 이재웅의 돌직구 晳 翁 2019-02-19
14277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남궁진 2019-02-19
14276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18
14275 커피처럼 은은한 샹송 모음 맑은샘 2019-02-18
14274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18
14273 일본과 영국의 同異點 조선닷컴 2019-02-18
14272 '야동 볼 권리' 晳 翁 2019-02-18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