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1 (화) 07:59
IP: 211.xxx.45
사라진 부부 상봉
 

사라진 부부 상봉


"그래 니, 자전거 사왔나?" 남쪽 아내가 북쪽 남편에게 따지듯 물었다. 2000년 1차 이산가족 상봉 때 50년 만에 만난 부부였다. 남편이 피란 길에 쓸 자전거를 구한다고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기 때문이다. 아내는 홀로 두 아들을 키웠다. 남편은 "미안하오. 면목이 없소"라며 눈물만 흘렸다. 아내는 "괘씸하긴 한데, 그래도 살아 있어줘서 고맙다"고 했다. 부부는 금세 얼굴을 비비며 정을 나눴다. 헤어질 때 아내는 "만나자마자 또 이별"이라며 통곡했다. 이산가족 중에 50~60년 쌓인 '그리움'과 '원망'이 한데 엉키는 게 부부 상봉이다.

▶부부 재회는 첫 장면이 다소 어색할 수 있다. 부모 자식이나 형제·자매는 보자마자 부둥켜안고 울부짖지만 부부는 손을 잡는 것도 조심스럽다. 특히 한쪽만 재혼했다면 처음에는 냉기가 돌기도 한다. 남쪽이나 북쪽이나 남편은 새 가정을 꾸리지만 아내는 혼자 몸으로 시부모와 자식을 돌보는 경우가 많다. 재혼한 남편이 '새 아내'를 데리고 나와 '옛 아내'를 만난 적도 있었다. 재가하지 않은 아내는 남편 얼굴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새 아내가 상봉장을 떠난 뒤에야 50년 한(恨)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어떤 아내는 남편 재혼 소식에 "고향 떠날 때부터 애인이 있었던 거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그래도 하루만 지나면 부부 모습은 달라진다. 자식 얘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파뿌리처럼 하얗게 센 머리카락을 서로 쓰다듬기도 한다. 봉숭아 물을 들인 주름진 손가락을 펴며 "당신 보여주려고…"라고 한 아내도 있었다. 남편은 평생 걸었던 금목걸이를 녹여 만든 금반지를 아내 손에 끼워줬다. 다시 이별의 시간이 오자 "여보, 내가 당신을 또 버리게 됐소"라며 가슴 치던 할아버지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2000년 상봉 때는 남측 100명 가운데 15명 정도가 부부 만남이었다. 그러나 어제 시작된 21차 상봉 행사에선 부부가 한 쌍도 없었다. 부부 상봉이 없는 이산가족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6·25 때 스무 살이었다면 올해 여든여덟이다. 부부 상봉은 갈수록 더 어려워질 것이다.

▶지금까지 상봉을 신청한 이산가족 13만2603명 중 7만5741명이 벌써 세상을 떴다. 생존해 있는 5만6862명 중 62.6%가 80대 고령이고 매년 4000명 넘게 운명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10년 안에 부부 상봉이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 자체가 사라질 수 있다. 갈 길은 먼데 시간이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0/201808200354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01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3900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3899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3898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3897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3896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3895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3894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3893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3892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3891 살아가면서 명심해야할 일 연 수 2018-11-20
13890 어느 장관의 '취임 1년 업적' 보도 자료 晳 翁 2018-11-20
13889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19
13888 올갱이 집 아저씨 사랑의 편지 2018-11-19
13887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동아일보 2018-11-19
13886 11월의 시작과 함께 가을도 떠나려합니다 남궁진 2018-11-19
13885 이재명의 위기 晳 翁 2018-11-19
13884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3883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3882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3881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3880 Los Angeles 동창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1-17
13879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헬스조선 2018-11-17
13878 식사만 하면 배가 아픈 질환 kormedi.com 2018-11-17
13877 노년의 세가지 여유로움 남궁진 2018-11-17
13876 일상의 기적 이순범 2018-11-17
13875 미 공화·민주 초선 하원의원들…다양성 큰 격차 연합뉴스 2018-11-17
13874 국어 '불(火)수능' 晳 翁 2018-11-17
13873 日 외교 각성시킨 露의 쓰시마 점령 조선닷컴 2018-11-16
13872 영혼의 완성을 위한 선물 연 수 2018-11-16
13871 나무사이에 해와 달이... 남궁진 2018-11-16
13870 이수역 폭행 사건 晳 翁 2018-11-16
13869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연 수 2018-11-15
13868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3867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3866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3865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3864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3863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3862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3861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3860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3859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3858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3857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3856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3855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3854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3853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3852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