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1 (화) 07:59
IP: 211.xxx.45
사라진 부부 상봉
 

사라진 부부 상봉


"그래 니, 자전거 사왔나?" 남쪽 아내가 북쪽 남편에게 따지듯 물었다. 2000년 1차 이산가족 상봉 때 50년 만에 만난 부부였다. 남편이 피란 길에 쓸 자전거를 구한다고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기 때문이다. 아내는 홀로 두 아들을 키웠다. 남편은 "미안하오. 면목이 없소"라며 눈물만 흘렸다. 아내는 "괘씸하긴 한데, 그래도 살아 있어줘서 고맙다"고 했다. 부부는 금세 얼굴을 비비며 정을 나눴다. 헤어질 때 아내는 "만나자마자 또 이별"이라며 통곡했다. 이산가족 중에 50~60년 쌓인 '그리움'과 '원망'이 한데 엉키는 게 부부 상봉이다.

▶부부 재회는 첫 장면이 다소 어색할 수 있다. 부모 자식이나 형제·자매는 보자마자 부둥켜안고 울부짖지만 부부는 손을 잡는 것도 조심스럽다. 특히 한쪽만 재혼했다면 처음에는 냉기가 돌기도 한다. 남쪽이나 북쪽이나 남편은 새 가정을 꾸리지만 아내는 혼자 몸으로 시부모와 자식을 돌보는 경우가 많다. 재혼한 남편이 '새 아내'를 데리고 나와 '옛 아내'를 만난 적도 있었다. 재가하지 않은 아내는 남편 얼굴을 쳐다보지도 않았다. 새 아내가 상봉장을 떠난 뒤에야 50년 한(恨)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어떤 아내는 남편 재혼 소식에 "고향 떠날 때부터 애인이 있었던 거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그래도 하루만 지나면 부부 모습은 달라진다. 자식 얘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파뿌리처럼 하얗게 센 머리카락을 서로 쓰다듬기도 한다. 봉숭아 물을 들인 주름진 손가락을 펴며 "당신 보여주려고…"라고 한 아내도 있었다. 남편은 평생 걸었던 금목걸이를 녹여 만든 금반지를 아내 손에 끼워줬다. 다시 이별의 시간이 오자 "여보, 내가 당신을 또 버리게 됐소"라며 가슴 치던 할아버지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

▶2000년 상봉 때는 남측 100명 가운데 15명 정도가 부부 만남이었다. 그러나 어제 시작된 21차 상봉 행사에선 부부가 한 쌍도 없었다. 부부 상봉이 없는 이산가족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6·25 때 스무 살이었다면 올해 여든여덟이다. 부부 상봉은 갈수록 더 어려워질 것이다.

▶지금까지 상봉을 신청한 이산가족 13만2603명 중 7만5741명이 벌써 세상을 떴다. 생존해 있는 5만6862명 중 62.6%가 80대 고령이고 매년 4000명 넘게 운명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10년 안에 부부 상봉이 아니라 이산가족 상봉 자체가 사라질 수 있다. 갈 길은 먼데 시간이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0/201808200354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23 '럭셔리 끝판왕' 세계에서 가장 비싼 호텔 스위트룸.. fnnews.com 2018-09-18
14322 먹어도 발라도 몸에 좋은 ‘알로에’ 효과는? hidoc.co.kr 2018-09-18
14321 좋은 아침 남궁진 2018-09-18
14320 '쥐났을 때' 빨리 괜찮아지는 방법 헬스조선 2018-09-18
14319 독방에 갇힌 과거 정부 사람들 조선닷컴 2018-09-18
14318 비워 내는 연습 연 수 2018-09-18
14317 '결포(결혼 포기) 세대' 晳 翁 2018-09-18
14316 혈관에 좋은 음식, 9월 제철 생선 ‘고등어’ 효능 hidoc.co.kr 2018-09-17
14315 평양 정상회담 수행원 명단 Newsis 2018-09-17
14314 변기보다 더러워, 박테리아 득실대는 물건은? kormedi.com 2018-09-17
14313 사람과 사람사이의 바램 연 수 2018-09-17
14312 다행이다 사랑의 편지 2018-09-17
14311 보수 '유튜브 1인 방송' 규제론 晳 翁 2018-09-17
14310 행복한 노년 1부, 2부 / 총 4부 퇴 우 2018-09-15
14309 달걀을 꼭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com 2018-09-15
14308 ‘실버 타운’ 이것이 궁금하다! 퇴 우 2018-09-15
14307 경찰관 시위 晳 翁 2018-09-15
14306 美 10센트짜리 희귀 동전, 액면가 2000만배 Newsis 2018-09-14
14305 갈등을 치유하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8-09-14
14304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칭찬하는 방법 연 수 2018-09-14
14303 검은콩의 몰랐던 효능? 헬스조선 2018-09-14
14302 보유세 晳 翁 2018-09-14
14301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09-13
14300 친구야 ! 놀자 ! 연 수 2018-09-13
14299 새로운 아침을 힘차게 남궁진 2018-09-13
14298 [영상] 인생이란 꿈이라오 閑 良 2018-09-13
14297 세월따라 인생은 하염없이 늘 흐른다 연 수 2018-09-13
14296 양도세 면제, 실거주 2→3년… '똘똘한 한 채 수요' 막을 수 있을.. 그래픽뉴스 2018-09-13
14295 백제 고위 관료의 상징 조선닷컴 2018-09-13
14294 잦은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 해결책은? Kormedi.com 2018-09-12
14293 "괴물 허리케인이 온다" 美남동부 초비상 연합뉴스 2018-09-12
14292 낮에 꾸벅꾸벅 조는 사람, 치매 위험↑ 헬스조선 2018-09-12
14291 가을이 오는 소리 연 수 2018-09-12
14290 마윈 선생님 晳 翁 2018-09-12
14289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조선닷컴 2018-09-12
14288 생활에 좋은말씀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연 수 2018-09-11
14287 하늘 나라 식당 남궁진 2018-09-11
14286 숭례문과 브라질 국립박물관 조선닷컴 2018-09-11
14285 '공무원 출산은 2배' 晳 翁 2018-09-11
14284 날개 단 손흥민, 예상 몸값 1억 유로 첫 돌파 Newsis 2018-09-11
14283 읽어도 읽어도 아침 좋은글 연 수 2018-09-11
14282 군불 땔감으로 아궁이서 사라질 뻔 했던 보물 '겸재화첩' 세계일보 2018-09-11
14281 "나는 아니다" 晳 翁 2018-09-10
1428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이순범 2018-09-10
14279 살랑살랑 바람이 분다 Newsis 2018-09-10
14278 천사게임 사랑의 편지 2018-09-10
14277 [연주곡] 숲에서 이는 바람... 맑은샘 2018-09-09
14276 대장 속에 사는 세균, 뇌질환까지 막는다 인포그래픽 2018-09-09
14275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연 수 2018-09-09
14274 지금 당장! 냉장고에서 꺼내야 할 음식 아시아경제 2018-09-08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