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16 (목) 07:57
IP: 14.xxx.136
트럼프와 에르도안
 

트럼프와 에르도안


2차 대전이 끝나자 소련이 터키에 옛 러시아 땅을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소련군 기지도 맘대로 지을 태세였다. 터키는 영국에 SOS를 쳤지만 힘에 부쳤다. 이때 트루먼 독트린이 나왔다. 1947년 트루먼 미 대통령은 '공산주의 확산을 막겠다'며 터키와 그리스에 4억달러 군사·경제 원조를 했다. 터키는 소련의 지중해 진출을 막는 요충지였다. 터키는 2차 대전은 중립으로, 냉전은 친미로 안보를 지켰다.

▶터키 남부 인지를리크 공군기지는 미군이 가장 중시하는 해외 교두보다. 이라크·시리아와 가까워 걸프전, 이라크전,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미군 작전 허브로 기여했다. 미군 핵도 배치돼 있다. 미국·터키 동맹의 상징과도 같았지만 올 들어 터키가 미군 활동에 제동을 걸었다. IS 격퇴전에서 미국이 터키에 적대적인 쿠르드족을 지원했다는 이유다. 터키는 쿠르드족을 도운 혐의 등으로 한 미국인 목사를 억류했고, 미국은 이걸 문제 삼아 경제 제재를 가했다. 터키 리라화가 1년 전에 비해 반 토막이 났다.

▶'큰 독불장군' 트럼프와 '작은 독불장군' 에르도안이 미·터키 권좌에 오른 뒤 양국 관계가 요동치고 있다. 에르도안은 빈민가 출신으로 이슬람 운동을 하다 정치권에 발탁됐다. 총리를 세 번 할 때는 경제 성장에 주력했지만 2014년 대통령에 당선된 뒤 개헌을 통해 '술탄'이 되자 나라를 맘대로 바꾸려 했다. 여군에게 히잡을 씌우며 세속국가 터키에 이슬람 색채를 다시 입혔다. 대외 정책도 제멋대로다. NATO 회원국인데도 '러시아 사드'인 S400 방공 미사일을 들여와 미국 속을 뒤집어 놨다. 에르도안은 무슨 짓을 해도 미국이 터키의 지정학적 가치를 포기 못 한다고 봤다.

▶그러나 상대는 트럼프였다. 최근 베이다이허에 모인 중국 최고지도자들이 미·중 무역 갈등을 놓고 "우리가 트럼프를 잘못 봤다"는 반성을 했다 한다. 중국이 미국을 곧 제압할 것처럼 떠들었던 중국 관변 학자가 내몰리고 있다는 소식에 뒤이은 보도다. 트럼프가 극단적으로 밀어붙이다 물러설 것으로 봤지만 결과는 그 반대였다.

▶트럼프 등장 전까지 세계는 기존 국제관례와 상식을 지키는 미국 대통령만 겪었다. 미국이 제 이익을 지키겠다며 일방적으로 힘을 쓸 때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 몰랐다. 에르도안이 '새 동맹을 찾겠다'며 항미(抗美) 의지를 밝혔지만, 중국마저 휘청거리게 하는 게 미국의 힘이다. 미국이 거친 야만성을 드러낼 때 세상이 어떻게 요동치는지 첫 경험을 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5/201808150273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30 즐거운 주말을 보내세요 남궁진 2019-03-02
14329 먹으면 일본한테 돈 뺏기는 음식 top 5 퇴 우 2019-03-01
14328 인기가요 특선 5곡 맑은샘 2019-03-01
14327 혈관 깨끗하게 해주는 세 가지 '착한 기름' 헬스조선 2019-03-01
14326 내려놓음 연 수 2019-03-01
14325 Good Morning! 좋은 하루되세요 老朋友 2019-03-01
14324 열에 아홉 "삼일절 정확히 모른다" 晳 翁 2019-03-01
14323 영화속의 클래식 명곡 맑은샘 2019-02-28
14322 폐암보다 무서운 폐렴…노인은 걸리면 사망률 급증 헬스조선 2019-02-28
14321 구차한 인생은 없다 연 수 2019-02-28
14320 재떨이 든 김여정 晳 翁 2019-02-28
14319 재미있게 살자! 이왕 사는 인생 남궁진 2019-02-27
14318 Green Green Grass of Home - Tom Jones 맑은샘 2019-02-27
14317 고혈압 위험한 건 알겠는데, 저혈압은 어떤 문제가? 헬스조선 2019-02-27
14316 아낌없는 마음으로 오늘을 살자 연 수 2019-02-27
14315 교가(校歌)가 무슨 죄(罪) 晳 翁 2019-02-27
14314 한국으로 돌아가는 이민 1세들 왜? - 역이민을 선택하는 이유! 퇴 우 2019-02-26
14313 커피 많이 마신 사람, 안 마신 사람보다 더 오래산다 아시아경제 2019-02-26
14312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2-26
14311 경제성 평가 요술 晳 翁 2019-02-26
14310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26
14309 아이의 눈 사랑의 편지 2019-02-26
14308 ◈ 2019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2-24
14307 핵무기와 탱크 빼고 다 있다는 '남대문시장' 아시아경제 2019-02-23
14306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입니다 연 수 2019-02-23
1430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율 맑은샘 2019-02-23
14304 체내 독소 줄여주는 '착한 식품' 헬스조선 2019-02-23
14303 멋진 주말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23
14302 "20대 文 지지 낮은 건 교육 잘못받은 탓" 晳 翁 2019-02-23
14301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2-22
14300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22
14299 黃昏(황혼)의 12道 연 수 2019-02-22
14298 오늘도 머문곳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2-22
14297 지금이 딱 제철…딸기, 한라봉 더 건강하게 먹기 스포츠경향 2019-02-22
14296 포공구덕(蒲公九德) 이순범 2019-02-22
14295 지옥 탈출에 실패한 어느 가족 晳 翁 2019-02-22
14294 불멸의 팝송 맑은샘 2019-02-21
14293 생각지 못하게 체내 독소 늘리는 식품 헬스조선 2019-02-21
14292 내 고운 친구야 연 수 2019-02-21
14291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2-21
14290 글 무섭게 잘 쓰는 AI 晳 翁 2019-02-21
14289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288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287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286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285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284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283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282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281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