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16 (목) 07:57
IP: 14.xxx.136
트럼프와 에르도안
 

트럼프와 에르도안


2차 대전이 끝나자 소련이 터키에 옛 러시아 땅을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소련군 기지도 맘대로 지을 태세였다. 터키는 영국에 SOS를 쳤지만 힘에 부쳤다. 이때 트루먼 독트린이 나왔다. 1947년 트루먼 미 대통령은 '공산주의 확산을 막겠다'며 터키와 그리스에 4억달러 군사·경제 원조를 했다. 터키는 소련의 지중해 진출을 막는 요충지였다. 터키는 2차 대전은 중립으로, 냉전은 친미로 안보를 지켰다.

▶터키 남부 인지를리크 공군기지는 미군이 가장 중시하는 해외 교두보다. 이라크·시리아와 가까워 걸프전, 이라크전,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미군 작전 허브로 기여했다. 미군 핵도 배치돼 있다. 미국·터키 동맹의 상징과도 같았지만 올 들어 터키가 미군 활동에 제동을 걸었다. IS 격퇴전에서 미국이 터키에 적대적인 쿠르드족을 지원했다는 이유다. 터키는 쿠르드족을 도운 혐의 등으로 한 미국인 목사를 억류했고, 미국은 이걸 문제 삼아 경제 제재를 가했다. 터키 리라화가 1년 전에 비해 반 토막이 났다.

▶'큰 독불장군' 트럼프와 '작은 독불장군' 에르도안이 미·터키 권좌에 오른 뒤 양국 관계가 요동치고 있다. 에르도안은 빈민가 출신으로 이슬람 운동을 하다 정치권에 발탁됐다. 총리를 세 번 할 때는 경제 성장에 주력했지만 2014년 대통령에 당선된 뒤 개헌을 통해 '술탄'이 되자 나라를 맘대로 바꾸려 했다. 여군에게 히잡을 씌우며 세속국가 터키에 이슬람 색채를 다시 입혔다. 대외 정책도 제멋대로다. NATO 회원국인데도 '러시아 사드'인 S400 방공 미사일을 들여와 미국 속을 뒤집어 놨다. 에르도안은 무슨 짓을 해도 미국이 터키의 지정학적 가치를 포기 못 한다고 봤다.

▶그러나 상대는 트럼프였다. 최근 베이다이허에 모인 중국 최고지도자들이 미·중 무역 갈등을 놓고 "우리가 트럼프를 잘못 봤다"는 반성을 했다 한다. 중국이 미국을 곧 제압할 것처럼 떠들었던 중국 관변 학자가 내몰리고 있다는 소식에 뒤이은 보도다. 트럼프가 극단적으로 밀어붙이다 물러설 것으로 봤지만 결과는 그 반대였다.

▶트럼프 등장 전까지 세계는 기존 국제관례와 상식을 지키는 미국 대통령만 겪었다. 미국이 제 이익을 지키겠다며 일방적으로 힘을 쓸 때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 몰랐다. 에르도안이 '새 동맹을 찾겠다'며 항미(抗美) 의지를 밝혔지만, 중국마저 휘청거리게 하는 게 미국의 힘이다. 미국이 거친 야만성을 드러낼 때 세상이 어떻게 요동치는지 첫 경험을 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5/201808150273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01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3900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3899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3898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3897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3896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3895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3894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3893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3892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3891 살아가면서 명심해야할 일 연 수 2018-11-20
13890 어느 장관의 '취임 1년 업적' 보도 자료 晳 翁 2018-11-20
13889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19
13888 올갱이 집 아저씨 사랑의 편지 2018-11-19
13887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동아일보 2018-11-19
13886 11월의 시작과 함께 가을도 떠나려합니다 남궁진 2018-11-19
13885 이재명의 위기 晳 翁 2018-11-19
13884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3883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3882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3881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3880 Los Angeles 동창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1-17
13879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헬스조선 2018-11-17
13878 식사만 하면 배가 아픈 질환 kormedi.com 2018-11-17
13877 노년의 세가지 여유로움 남궁진 2018-11-17
13876 일상의 기적 이순범 2018-11-17
13875 미 공화·민주 초선 하원의원들…다양성 큰 격차 연합뉴스 2018-11-17
13874 국어 '불(火)수능' 晳 翁 2018-11-17
13873 日 외교 각성시킨 露의 쓰시마 점령 조선닷컴 2018-11-16
13872 영혼의 완성을 위한 선물 연 수 2018-11-16
13871 나무사이에 해와 달이... 남궁진 2018-11-16
13870 이수역 폭행 사건 晳 翁 2018-11-16
13869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연 수 2018-11-15
13868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3867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3866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3865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3864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3863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3862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3861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3860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3859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3858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3857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3856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3855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3854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3853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3852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