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5-19 (토) 06:32
IP: 211.xxx.109
'리비아 모델'
 

 '리비아 모델'


리비아 독재자 카다피도 무척 핵을 갖고 싶어했다. 그가 처음 핵에 손댄 건 1973년이다. 쿠데타에 성공한 지 4년, 서른한 살 때다. 카다피는 파키스탄과 손을 잡았다. 초보적인 핵기술이 흘러들어 갔다. 얼마 뒤 파키스탄 총리 실각으로 끝을 보지는 못했다. 1987년 카다피는 화학가스 같은 대량살상무기 시설도 지었다. 이때도 핵무기를 꿈꿨다. 2000년대 들어와 카다피는 중국·북한과 가까워진다. 장쩌민 주석이 2002년 4월 리비아를 찾았다.

▶카다피는 2003년 이라크가 미군에 점령당하는 것을 보고 미국과 대적해서는 좋을 것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다. 2003년 12월 원자로 폐쇄, 핵무기 포기를 선언했다. 대미(對美) 관계도 정상으로 돌아왔다. 블레어 영국 총리가 리비아에 오고, 카다피가 EU 본부와 벨기에를 답방하는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다. EU는 곧 제재를 풀어줬다. 카다피·블레어는 사적(私的)인 우정까지 과시했다.

▶그러나 2011년 북아프리카에 불어닥친 '민주화의 봄' 바람은 41년 독재자 카다피를 비켜가지 않았다. 트리폴리가 반군 수중에 떨어지자 카다피는 서부로 도망쳤다. 과도정부에 정권을 넘기겠다고 제안하지만 거절당한다. 반군 폭격이 두려워 매일 밤 잠자리를 옮겨 다녔다. 그해 10월 20일 자레프 계곡으로 가던 카다피 일행 차량이 공습을 받았다. 혼비백산한 카다피는 배수로에 숨어 있다가 반군에게 발각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회담에서 북핵 합의가 되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겠다. 섬멸됐던 리비아 모델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우리는 들어가서 그를 없앴고, 우리는 같은 것을 이라크에서 했다"고도 덧붙였다. 카다피의 최후에 미국이 뒤에서 무슨 역할을 했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그를 없앤 것은 리비아 시민 봉기였지 미국이 아니었다. 트럼프는 리비아 사태를 정확히 모르고 있을 수도 있다. 트럼프는 '구체적 사실'엔 관심이 없는 사람이다.

▶반군은 카다피를 붙잡는 장면을 휴대폰 동영상으로 찍었다. 꼬챙이 같은 것으로 카다피 몸 여기저기를 찔러댔다. 픽업트럭에 실으려던 그의 몸뚱이가 반쯤 벗겨진 채로 내동댕이쳐지기도 했다. 카다피의 최후는 김정은의 '악몽'일 것이다. 카다피가 김정은처럼 핵을 갖고 있었어도 최후를 피할 수 없었다. 제 나라 민중에게 핵을 쏘나.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든 하지 않든 '리비아 모델'은 머리에서 떠나지 않을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8/201805180311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93 12월의 시 - 이해인 老衰翁 2018-12-26
14092 더운 물 목욕이 건강에 좋은 이유 komedi.com 2018-12-26
14091 영화를 품은 클래식 맑은샘 2018-12-26
14090 멋진 하루가 되시길... 남궁진 2018-12-26
14089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연 수 2018-12-26
14088 악마의 작업장 晳 翁 2018-12-26
14087 135년전 3만6000명 앗아간 '지질 괴수'의 재림 연합뉴스 2018-12-25
14086 두툼한 새 달력을 걸며 연 수 2018-12-25
14085 위장(胃腸) 망가뜨리는 5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12-25
14084 무능과 보복이 판치는 '士禍의 시대' 조선닷컴 2018-12-25
14083 The Three Tenors Christmas 퇴 우 2018-12-25
14082 조국의 '노 서렌더(No Surrender)' 晳 翁 2018-12-25
14081 새해인사 올림니다 退 愚 2018-12-24
14080 성탄절 전야입니다 Merry X-mas 맑은샘 2018-12-24
14079 연말이면 괴롭다, 위장(胃腸) 위한 음식 kormedi.com 2018-12-24
14078 남과 다르다면 연 수 2018-12-24
14077 정답이 없는 소중한 인생 남궁진 2018-12-24
14076 장기려 박사 사랑의 편지 2018-12-24
14075 어느 장관의 은퇴 이후 晳 翁 2018-12-24
14074 추울 때 소홀해지는 '손 씻기'.. 더욱 신경써야 하는 이유 fnnews 2018-12-23
14073 잊을수 없는 추억의 팝모음 맑은샘 2018-12-23
14072 Dear Kyunggi 50th Classmates 김진태 2018-12-23
14071 새해에 만복이 깃드시기 바랍니다 김종성 2018-12-23
14070 성탄과 새해를 맞아 .... 조광석 2018-12-23
14069 눈 깜짝할 사이에 (In a Blink of an Eye) 이회인 2018-12-23
14068 캐롤송 모음 / Silent Night Holy Night 외8곡 맑은샘 2018-12-22
14067 눈 건강 지키는 3대 영양소는 fnnews 2018-12-22
14066 사람이 하늘처럼 연 수 2018-12-22
14065 사실혼(事實婚) 晳 翁 2018-12-22
14064 설상가상 제2형당뇨병환자 괴롭히는 ‘뇌졸중’ 주의보 헬스경향 2018-12-21
14063 치매, 우울증…나쁜 당분 섭취가 뇌에 미치는 영향 kormedi.com 2018-12-21
14062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세 가지 남궁진 2018-12-21
14061 시간강사법의 역설 晳 翁 2018-12-21
14060 겨울철 ‘늙은 호박’…이름도 효능도 다양 komedi.com 2018-12-20
14059 Silent Night - André Rieu 이순범 2018-12-20
14058 짧고 좋은 글귀 남궁진 2018-12-20
14057 When I Dream (Carol Kidd) 맑은샘 2018-12-20
14056 적선소 (積善梳) 이순범 2018-12-20
14055 청와대 유전자 晳 翁 2018-12-20
14054 철광산을 운영한 신라 사람들 조선닷컴 2018-12-20
14053 몸속 미세먼지 배출에 효과 좋은 식품 Financial News 2018-12-19
14052 비워가며 담는 마음 연 수 2018-12-19
14051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晳 翁 2018-12-19
14050 오랜만에 찾아온 조국- 朝이라이드 퇴 우 2018-12-19
14049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12-18
14048 말 잘 안나오고, 기억력 떨어지고…치매 의심 증상 헬스조선 2018-12-18
14047 감사(感謝)는 계절도 시간도 없습니다 연 수 2018-12-18
14046 김용태 '자기청산' 晳 翁 2018-12-18
14045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17
14044 Only Yesterday - Isla Grant 그저 어제 같기만 남궁진 2018-12-17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