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5-17 (목) 09:06
IP: 14.xxx.5
태영호 자서전
 

태영호 자서전


1997년 황장엽 노동당 비서가 망명했을 때 북한의 첫 반응은 '납치극'이었다. 그러나 망명 사실이 굳어지자 곧바로 "비겁한 자여, 갈 테면 가라"고 낯빛을 바꿨다. 잠시 관망하던 북은 황 비서가 "김일성은 속물" "김정일은 비겁하다"며 김씨 일가를 직접 겨냥하자 온갖 욕설과 저주를 퍼붓기 시작했다. 그때 등장한 '인간쓰레기'란 표현은 북이 탈북자들을 비난하는 용어가 됐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03년 7월 서울 강연에서 북 인권 상황을 지옥에 비유하며 김정일을 "폭군"이라고 했다. 그 가운데 김정일을 40여 차례 호칭 없이 이름만 불렀다. 격앙한 북은 볼턴을 'Human scum(인간쓰레기)'이라고 했다.

▶북은 16일 대남 통지문으로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를 일방 통보하며 "천하의 인간쓰레기까지 최고 존엄을 헐뜯고"라고 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김정은을 언급하는 내용의 자서전을 내자 이를 문제 삼은 것이다. 같은 날 볼턴 보좌관도 비난했다. 그런데 트럼프와 회담을 앞둔 탓인지 볼턴은 '인간쓰레기'가 아니라 '사이비 우국지사'라고 했다.

▶흔히 북한을 김씨 왕조 국가라고 하지만 신정(神政) 체제라고 보는 사람도 많다. 왕은 사람이지만, 신은 하늘에 있는 존재다. 북한 김씨의 '절대성'과 '무오류성'이 무너지면 신(神)에서 사람으로 내려와야 한다. 누가 북한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도 결국 사람이다'고 말하려면 목숨을 걸어야 할 것이다. 이 김씨들과 운명 공동체인 특권 집단이 북한 당·군 간부들이다. 김씨의 신성(神聖)이 깨지면 이들에게도 위협이 된다. 만약 이 중 누군가 김씨에 대한 비판을 방관했다는 비판을 받는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 북 간부들로선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서라도 김씨 일가 비판에 대해선 과하다 싶을 정도로 격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 북한 체제의 구조 자체가 그렇다.

▶태영호 자서전 중 김정은 어머니 고용희와 친형 김정철에 관한 내용이 김정은에겐 가장 신경이 쓰였을 것이다. 북에서 천대받는 재일교포 출신인 고용희를 공개하기 어렵다. 다른 왕손(정철)의 존재도 마찬가지다. 서방 언론의 김씨 일가 관련 폭로에는 '모략과 날조'라고 할 수 있지만 고위 탈북자의 말은 무게가 다르다. 해외 인터넷에 접속하는 북 주민이 가장 먼저 검색하는 키워드가 '김정은 가족'이라고 한다. 태영호 자서전 같은 진실이 가짜를 몰아내는 날이 언젠가는 올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6/201805160354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69 '이산가족이 먹은 도시락은?' Newsis 2018-08-22
14168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연 수 2018-08-22
14167 어느 아파트서 생긴 일 晳 翁 2018-08-22
14166 임안기 (林安基) 회원 타계 KG 50 2018-08-21
14165 얼린 바나나는 노화 방지에 탁월 헬스조선 2018-08-21
14164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연주 맑은샘 2018-08-21
14163 ‘박항서 매직’, 일본도 깼다…베트남 열광, 열도 충격 연합뉴스 2018-08-21
14162 사라진 부부 상봉 晳 翁 2018-08-21
14161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8-20
14160 좋은 말 사랑의 편지 2018-08-20
14159 사랑하는 법과 용서 하는법 연 수 2018-08-20
14158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路 人 2018-08-20
14157 뉴스 터는 요일 晳 翁 2018-08-20
14156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연주곡 맑은샘 2018-08-19
14155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HD 2018-08-19
14154 삼국시대부터 겨울에 얼음 캐 보관… 폭염 때 꺼내썼죠 조선닷컴 2018-08-19
14153 '가을인 줄 알았더니' 더위 계속…서울 최고 32도 연합뉴스 2018-08-19
14152 외로움과 홀로 있음은 다르다 연 수 2018-08-19
14151 일격 맞은 AG 축구, 야구는 안심할 수 있을까 OSEN 2018-08-19
14150 가을은 예쁜 그림이다 Newsis 2018-08-19
14149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48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47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46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45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44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43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42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41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40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39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38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37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4136 진정한 소유란 이순범 2018-08-16
14135 트럼프와 에르도안 晳 翁 2018-08-16
14134 조선 말기 짝퉁 파는 ‘안화상’ 동아닷컴 2018-08-15
14133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32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31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창수 2018-08-17
14130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29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28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27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26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25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24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23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22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21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20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