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헬스조선
작성일 2018-05-15 (화) 06:22
IP: 211.xxx.109
더부룩한 ‘소화불량’… 원인은 음식이 아니었다?



    더부룩한 ‘소화불량’… 원인은 음식이 아니었다?  


    소화불량은 위장운동에 이상이 생기거나 점막의 손상, 위액 등의 소화효소 분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어 생긴다.

    때문에 일반적으로 음식을 잘못 먹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특별히 잘못 먹은 음식이 없는데도 속이 더부룩하고 설사를 한다면, 먹는 습관이 잘못돼 있을 수 있다.

    그 습관들을 짚어보고 올바로 먹는 방법을 알아봤다.

    ◇ 스마트폰 사용 자제해야

    밥 먹을 때 수시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소화불량의 원인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식사 집중도가 떨어진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을 때보다 음식물을 대충 씹어 삼키거나 더 빠르게 음식을 섭취할 수 있다.

    문제는 이렇게 제대로 씹지 않거나 빠르게 넘어간 음식이 위에 부담을 줘 속 쓰림이나 복통과 함께 소화불량의 원인이 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식사를 5분 이내 해치우게 되면 소화관에 무리를 초래해 50% 이상이 위산 역류를 호소한다는 미국 연구팀의 연구도 있다.

    때문에 스마트폰과 최대한 멀리 떨어지고 음식을 먹는 동안 어느 시점에서 배가 얼마나 찼는지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배가 너무 차지 않고 기분이 편안하게 적어도 20분 이상 천천히 식사하도록 한다.

    ◇ 기온 낮을 때는 복부 따뜻하게

    추운 곳에서 밥을 먹는 것도 소화불량의 이유가 될 수 있다. 기온이 낮아지면 신진대사가 떨어지면서 소화기관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고 소화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것이다.

    이때는 갑작스럽게 체온을 높이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몸 온도를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에어컨 등으로 기온이 갑자기 낮아졌다면 우선 복부 쪽을 따뜻하게 하도록 한다.

    소화기관이 모여 있는 복부 부분을 먼저 보호해서 찬 기운에 열을 빼앗기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는 것이 좋다. 기름진 고기보다 단백질이 풍부하고 소화가 잘되는 두부가 들어간 요리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 혼자 밥 먹어야 한다면 과일이나 우유를 곁들여야

    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은 인스턴트 음식 섭취가 많아 소화불량에 걸릴 확률이 높다. 인스턴트 음식의 대부분이 기름지거나 나트륨이 높은 음식들이다.

    허기를 채우기는 좋지만 필수 영양소를 제대로 섭취하기 어려워 영양 불균형으로 인한 소화불량이 일어나기 쉽다. 따라서 도시락을 먹을 때는 덮밥과 같은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제품보다 밥과 반찬이 따로 제공되는 백반류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인스턴트식을 먹어야 한다면 과일과 우유를 곁들여 영양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 속이 더부룩하다고 탄산음료를 먹는 경우가 있는데, 탄산음료의 설탕이 발효되면서 가스 생성을 증가시켜 소화불량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자제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52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5
    13951 다음 단계 사랑의 편지 2018-10-15
    13950 영원한 대장 김창호 晳 翁 2018-10-15
    13949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연합뉴스 2018-10-14
    13948 체리·아몬드… 잠 잘 오게 하는 음식 헬스조선 2018-10-14
    13947 인생이란 만남의 연속 Newsis 2018-10-14
    13946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연 수 2018-10-14
    13945 미완의 제국, 가야의 수수께끼 (1~2부) 퇴 우 2018-10-13
    13944 인생 80, 만족함을 알아야 한다 老衰翁 2018-10-13
    13943 녹차, 사과…심장에 좋은 뜻밖의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3
    13942 OECD 결핵 1위 晳 翁 2018-10-13
    13941 자칫 실명으로…‘황반변성’ 주의하세요 Kormedi.com 2018-10-12
    13940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0-12
    13939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연 수 2018-10-12
    13938 세월아 너만 가거라... 남궁진 2018-10-12
    13937 내 멋진 친구에게... 老衰翁 2018-10-12
    13936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조선닷컴 2018-10-12
    13935 제주 관함식(觀艦式) 晳 翁 2018-10-12
    13934 내일도 체감온도 뚝..서울 아침 7도, 바람 쌩쌩 Newsis 2018-10-11
    13933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fnnews.com 2018-10-11
    13932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3931 시작했기 때문에 연 수 2018-10-11
    13930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이순범 2018-10-11
    13929 교황이 평양에 간다면 晳 翁 2018-10-11
    13928 [영상음악] 잊을 수 없는 그대 閑 良 2018-10-10
    13927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kormedi.com 2018-10-10
    13926 하루 1분의 웃음이... 남궁진 2018-10-10
    13925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연 수 2018-10-10
    13924 '기후 카지노' 晳 翁 2018-10-10
    13923 상자에 담긴 백제 금동관 조선닷컴 2018-10-10
    13922 정왕윤(鄭旺潤) 회원 타계 kg 50 2018-10-09
    13921 좋은 하루 남궁진 2018-10-09
    13920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10-09
    13919 '방산 비리 무죄(無罪)율 50%' 晳 翁 2018-10-09
    13918 쌀쌀한 진짜 가을, “에어컨 청소는 했나요?” kormedi.com 2018-10-08
    13917 평생 간직하고픈 아름다운 연주곡 맑은샘 2018-10-08
    13916 입 냄새, 편두통…최악의 골칫거리 줄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0-08
    13915 가을향기 솔~ 솔~ 남궁진 2018-10-08
    13914 세월은 쉬어가지 않는다 연 수 2018-10-08
    13913 韓 항공업 위상 바꾼 ‘하늘의 여왕’…‘보잉747’이란 조선닷컴 2018-10-08
    13912 죽음까지 부르는 '셀카' 사랑 晳 翁 2018-10-08
    13911 믿음 사랑의 편지 2018-10-08
    13910 [만약에...(10)] 2차대전 종전과 남북분단 문제 윤백영 2018-10-06
    13909 '사과' 속에 노화 막는 성분 있다 메디컬투데이 2018-10-06
    13908 이태근(李泰根) 회원 타계 kg 50 2018-10-06
    13907 뒤로 걷기의 놀라운 효능… 性 기능 강화까지? 헬스조선 2018-10-06
    13906 400년 전 오사카성 함락의 교훈 閑 翁 2018-10-06
    13905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연 수 2018-10-06
    13904 설탕 대신 저열량 감미료?.."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EASD 2018-10-06
    13903 또 '민영화 괴담' 晳 翁 2018-10-06
    1234567891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