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1-19 (금) 05:00
IP: 211.xxx.109
'외로움 담당' 장관

   

'외로움 담당' 장관


외로움이 치매 발생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본 연구 중에 눈에 띄는 것이 있다. 네덜란드 정신건강연구소 보고서다. 노인 다섯 명 중 한 명이 지금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의 13.4%가 3년 뒤 치매에 걸렸다. 외롭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5.7%만 치매가 왔다. 중요한 것은 외로움을 '느낀다'고 말한 노인이 사별이나 별거 등으로 '실제 외로운' 노인보다 치매 걸린 비율이 더 높았다는 점이다.

▶일본 남성 넷 중 하나는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다가 생을 마감한다. 초고령 사회인지라 결혼해도 사별과 이혼으로 혼자 사는 이가 많다. 이에 일본을 '단신(單身)' 사회라 부른다. 무연고 고독사가 쏟아지고, '외로움 비즈니스'가 번성한다. 안부 전화 걸어주는 기업이 성업하고, 유품 정리 회사가 인기다. 애완견이 노인 수만큼 있고, 홀몸 노인이 모여 사는 '노인 홈(Home)' 분양 광고가 신문을 도배한다.

▶영국 메이 총리가 엊그제 국민 외로움을 담당할 장관을 새로 임명했다고 한다. 영국은 적십자사 조사로 인구 6500만명 중 900만명이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노인 360만명은 TV를 가장 친한 '동반자'라고 꼽았다. 17~25세 젊은 학생들도 절반 가까이 외로움 때문에 상담 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했다. 외로움은 하루 담배 15개비를 피우는 것과 같고, 비만보다 위험하다. 이 정도면 담당 장관이 필요하지 싶다.

▶'국민 엄마'인 배우 김혜자는 드라마에서 툭하면 혼잣말을 했다. 양촌리 김 회장댁이었을 때도, 대발이 엄마였을 때도 늘 작고 기어들어 가는 목소리로 구시렁거렸다. 아무도 관심 가져 주지 않는 걱정과 밖으로 가려진 고독을 혼자만의 중얼거림으로 표현했다. 외로움 안에는 데시벨 낮은 아우성과 넋두리가 감춰져 있다. 이런 혼잣말을 없애는 간단한 치료법은 누군가와 대화하는 것이다. 서로 말을 나눠야 외로움이 희석된다.

▶외로움은 현대사회의 새로운 전염병이다. 우리도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로 곧 고독 사회를 맞는다. 지금의 복지 제도와 생활 양태는 가족과 결혼을 전제로 했다. 이제 개인 위주 생활이란 걸 염두에 둬야 한다. 모여서 지내게 하고, 어울리게 하는 삶을 만들어 가야 한다. 나이 들어 외로움이 커지는 것은 상실이 많아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움직임이 떨어진 탓도 크다. 다리 힘이 외로움 척도다. 운동으로 단련해 끝까지 쏘다녀야 국민도 개인도 외롭지 않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8/201801180298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86 금년 하반기부터 바뀌는 법안들 연 수 2018-08-25
14185 Romance of the Violin 이순범 2018-08-25
14184 9월 제철 음식, 잃었던 입맛 사로잡는다 komedi.com 2018-08-25
14183 '영원한 하숙생' 가수 최희준 별세 연합뉴스 2018-08-25
14182 장학가(奬學家) 최종현 晳 翁 2018-08-25
14181 더위에 뚝 떨어진 소화력 되찾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8-24
14180 '항서 매직 시즌2'에 베트남 열광의 도가니 중앙일보 2018-08-24
14179 “서울 관통하는 거 맞아?” 기상청 태풍 ‘솔릭’ 예보에 뿔난 .. 국민일보 2018-08-24
14178 행복의 향기 연 수 2018-08-24
14177 暴走 노인 晳 翁 2018-08-24
14176 현실로 드러난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 이데일리 2018-08-23
14175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 연주곡 맑은샘 2018-08-23
14174 멋진 바보 남궁진 2018-08-23
14173 사랑도 낙엽 같아라 Newssis 2018-08-23
14172 쓰레기통에 나뒹구는 돈 晳 翁 2018-08-23
14171 "강풍 피해 심할 것" 태풍 대비 Newsis 2018-08-22
14170 한강변의 고구려 유적 조선닷컴 2018-08-22
14169 '이산가족이 먹은 도시락은?' Newsis 2018-08-22
14168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연 수 2018-08-22
14167 어느 아파트서 생긴 일 晳 翁 2018-08-22
14166 임안기 (林安基) 회원 타계 KG 50 2018-08-21
14165 얼린 바나나는 노화 방지에 탁월 헬스조선 2018-08-21
14164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연주 맑은샘 2018-08-21
14163 ‘박항서 매직’, 일본도 깼다…베트남 열광, 열도 충격 연합뉴스 2018-08-21
14162 사라진 부부 상봉 晳 翁 2018-08-21
14161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8-20
14160 좋은 말 사랑의 편지 2018-08-20
14159 사랑하는 법과 용서 하는법 연 수 2018-08-20
14158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路 人 2018-08-20
14157 뉴스 터는 요일 晳 翁 2018-08-20
14156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연주곡 맑은샘 2018-08-19
14155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HD 2018-08-19
14154 삼국시대부터 겨울에 얼음 캐 보관… 폭염 때 꺼내썼죠 조선닷컴 2018-08-19
14153 '가을인 줄 알았더니' 더위 계속…서울 최고 32도 연합뉴스 2018-08-19
14152 외로움과 홀로 있음은 다르다 연 수 2018-08-19
14151 일격 맞은 AG 축구, 야구는 안심할 수 있을까 OSEN 2018-08-19
14150 가을은 예쁜 그림이다 Newsis 2018-08-19
14149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48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47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46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45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44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43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42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41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40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39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38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37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