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1-15 (월) 06:12
IP: 211.xxx.109
하와이 미사일 오(誤)경보

   

하와이 미사일 오(誤)경보


미·소 핵경쟁이 절정이던 1983년 9월 26일 모스크바 외곽 핵전쟁사령부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다섯 기를 발사했다는 경보가 울린 것이다. 당직 장교는 즉각 "컴퓨터 오류로 여겨진다"고 상부에 보고했다. 몇 시간 뒤 소련 첩보위성이 햇빛 반사 현상을 잘못 해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직 장교였던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는 미·소 냉전이 끝난 뒤 "미국이 핵전쟁을 시작한 것이라면 미사일을 다섯 발만 쏘지는 않았을 걸로 판단했다"고 회고했다. 작년 9월 77세로 사망한 페트로프는 우발적 핵전쟁에서 세계를 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3일 아침 미국 하와이 섬 전체가 40분간 공포 속에 빠져들었다. 느닷없이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된 것이다. 주민과 관광객들은 곧바로 대피소로 몰려들었고, 운전자들은 고속도로에 차를 세우고 인근 터널로 대피했다. 겁먹고 울음을 터트리는 주민들도 있었다. 얼마 안 있어 주정부 비상관리국 직원이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버튼을 잘못 눌러 빚어진 오경보로 드러났다.

▶하와이는 북한과 가장 가까운 미국 주(州)다. 북의 핵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북한의 하와이 방면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처음 제기된 것은 2009년이다. 같은 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하와이에 배치됐다.

▶북한이 미국 동부 지역까지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5형'을 발사하자 하와이는 지난달 1일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 훈련을 실시했다. 핵탄두를 장착한 화성15형이 하와이 땅에 떨어지지 못하고 섬 부근 바다에서 터져도 엄청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한다.

▶하와이 주지사는 오경보 발령에 대해 공식 사과했지만, 혼란을 겪고 난 주민들은 의외로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라고 한다. 하와이는 1941년 일본군의 진주만 기습을 겪은 트라우마가 남아 있다. 오경보로 공포와 불편을 겪었지만 아예 훈련을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이해가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에 하와이 주민들은 핵 미사일 경보가 울리면 어떻게 움직이고 어디로 피해야 할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일본도 하와이처럼 북 미사일에 대비한 훈련을 실시했다. 그런데 북 지척에 있는 우리만 훈련을 하지 않는다. 훈련을 하면 위기를 부추긴다는 것이다. '설마 공화국'인 우리 사회에서 하와이 같은 오경보가 발령됐다고 상상해본다. 대피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4/201801140158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01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3900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3899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3898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3897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3896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3895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3894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3893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3892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3891 살아가면서 명심해야할 일 연 수 2018-11-20
13890 어느 장관의 '취임 1년 업적' 보도 자료 晳 翁 2018-11-20
13889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19
13888 올갱이 집 아저씨 사랑의 편지 2018-11-19
13887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동아일보 2018-11-19
13886 11월의 시작과 함께 가을도 떠나려합니다 남궁진 2018-11-19
13885 이재명의 위기 晳 翁 2018-11-19
13884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3883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3882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3881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3880 Los Angeles 동창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1-17
13879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헬스조선 2018-11-17
13878 식사만 하면 배가 아픈 질환 kormedi.com 2018-11-17
13877 노년의 세가지 여유로움 남궁진 2018-11-17
13876 일상의 기적 이순범 2018-11-17
13875 미 공화·민주 초선 하원의원들…다양성 큰 격차 연합뉴스 2018-11-17
13874 국어 '불(火)수능' 晳 翁 2018-11-17
13873 日 외교 각성시킨 露의 쓰시마 점령 조선닷컴 2018-11-16
13872 영혼의 완성을 위한 선물 연 수 2018-11-16
13871 나무사이에 해와 달이... 남궁진 2018-11-16
13870 이수역 폭행 사건 晳 翁 2018-11-16
13869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연 수 2018-11-15
13868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3867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3866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3865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3864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3863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3862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3861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3860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3859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3858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3857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3856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3855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3854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3853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3852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