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1-01-26 (화) 07:06
IP: 211.xxx.68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퇴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퇴


2000년에 ‘운동사회 성폭력 뿌리 뽑기 100인 위원회’가 만들어졌다. 여성운동가들이 나서 운동권 내 성폭력을 없애겠다고 한 것이다. 이런 위원회까지 만들 정도로 운동권 성폭력이 많았다. 두 차례에 걸쳐 ‘가해자’ 17명 실명이 공개됐다. 대학 총학생회장, 노조 간부, 시민 단체 인사 등이었다. 수배 중에 ‘보위’를 요구하며 성폭행하거나 성폭행 뒤에 “나와 잔 것만으로 영광이라 생각하라”고 했다는 등 진보 진영의 속살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첫 미투 운동이었지만 해피엔드는 아니었다. 사건은 미봉됐고 실명 공개자들은 위원회를 고소했다. ‘프락치 아니냐’는 비난도 쏟아졌다.

▶2008년 12월 전교조 여교사가 수배 중이던 민주노총 위원장을 조직 지시로 집에 숨겨줬다. 민주노총 간부가 이 여교사를 성폭행하려 했다. 여교사가 전교조 위원장에게 사실을 알리자 그 위원장은 “고소하지 말고 조직 내부에서 해결하자”고 했다. 피해 교사는 조직적 2-3차 가해에도 시달렸다 그 교사는 “나는 피해자가 아니라 조직의 명을 따르지 않는 타도 대상이었다”고 했다.

▶진보 논객 강준만씨는 ‘오빠 페미니스트’라는 말을 썼다. 실체는 가부장제적 남성 중심인데 입으로만 페미니즘을 말하는 일부 진보 인사를 가리키는 용어도 될 것이다. 여성학자 전희경씨는 “운동권에는 성폭력을 묵인·은폐·재생산하는 독특한 논리가 작동해 왔다”고 했다. ‘성폭력 때문에 조직이 망가져선 안 된다’는 이른바 조직 보위론이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사건으로 당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피해자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이다. 김 대표는 식사 자리에서 장 의원의 신체를 접촉했다고 한다. 피해자 장 의원의 입장문에서 눈에 띄는 내용이 있다. “가해자가 당대표라 할지라도, 아니 오히려 당대표이기에 더더욱 무관용의 태도로 사건을 처리해야 한다” “영원히 피해 사실을 감추고 살아간다면, 저는 이 사건에 영원히 갇혀버릴 것”이라고 했다. 운동권식 조직 보위론을 거부한 것이다.

▶이런 흐름과는 완전히 딴판인 곳이 민주당이다. 민주당 인사들은 성추행이 공개될 위기에 몰리자 극단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시장을 “맑은 분”이라고 감쌌다. 민주당은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서울시 전역에 걸었다. 대형 조문소를 설치하고 조문을 받았다. 박원순에게 피소 사실을 알려준 사람은 모조리 면죄부를 받았다. 피해자는 ‘피해 호소인' 소리를 들으며 타도 대상이 됐다. 세계의 성추행 가해자 중 박원순 전 시장처럼 칭송받고 좋은 대우를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조선일보 이동훈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74 임금을 섬기는 도리 조선닷컴 2021-03-18
15873 목운동 자주 하시나요? 이순범 2021-03-18
15872 ‘공룡’ 키우는 청장님 晳 翁 2021-03-18
15871 그러려니 하고 살면 됩니다 연 수 2021-03-18
15870 작은 건 참아도, 큰 건 참지말자 헬스조선 2021-03-18
15869 ‘중국발 황사’ 특보 동아닷컴 2021-03-18
15868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이순범 2021-03-18
15867 용재 오닐과 정이삭의 할머니 晳 翁 2021-03-18
15866 폭스바겐 선택으로 이목 집중 '각형' 배터리.. 차이는? News1 2021-03-17
15865 마음 따뜻한 선물 연 수 2021-03-17
15864 ‘찐멘토’ 윤여정 동아닷컴 2021-03-17
15863 '뚝' 소리 나야 시원? 관절에 미치는 영향은… 헬스조선 2021-03-17
15862 여권의 ‘기승전검’ 세계일보 2021-03-17
15861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6
15860 소변 냄새 진한데, 몸에 문제 있는 걸까? 헬스조선 2021-03-16
15859 대통령의 말 세계일보 2021-03-16
15858 날김 먹기... 이순범 2021-03-16
15857 백신 휴가 동아닷컴 2021-03-16
15856 사람이 산다는 것이 연 수 2021-03-16
15855 권력자의 사저(私邸) 晳 翁 2021-03-16
15854 둠스데이 항공기 동아닷컴 2021-03-15
15853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5
15852 LH로남불 세계일보 2021-03-15
15851 콩나물 알고 먹자 이순범 2021-03-15
15850 괜찮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사랑의 편지 2021-03-15
15849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연 수 2021-03-15
15848 남녀갈등 晳 翁 2021-03-15
15847 봄을 부탁해~~! 老朋友 2021-03-14
15846 ‘애국자 아니면 출마 못 해’ 시진핑法 晳 翁 2021-03-14
15845 "안구건조증, 신체 건강까지 위협한다" 헬스조선 2021-03-14
15844 무증상 바이러스 감염병 ‘C형간염’, 백신 없어 조기 검진·치료.. kormedi.com 2021-03-13
15843 그의 삶이 아름답습니다 연 수 2021-03-13
15842 3조원 투자해 38조원, 쿠팡 상장 최대 수혜자는 손정의 조선일보 2021-03-13
15841 ‘100조 쿠팡’ 동아닷컴 2021-03-13
15840 파평 윤씨 테마주 세계일보 2021-03-13
15839 해리 왕자가 “돈줄 끊었다” 불평... 英왕실의 재산 규모는 조선닷컴 2021-03-13
15838 노후 준비 망치는 '착각' 6가지 kormedi.com 2021-03-12
1583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2
15836 ‘비타민 끝판왕’ 파프리카, 색깔 따라 효능도 제각각 헬스조선 2021-03-12
15835 쿠팡 뉴욕증시 데뷔 첫날 40% 올라… 단숨에 시총 100조원으로 조선닷컴 2021-03-12
15834 ‘아재백신’ 미스터리 동아닷컴 2021-03-12
15833 황혼의 자유 이순범 2021-03-12
15832 여론조사 단일화 문항 세계일보 2021-03-12
15831 인생 보따리 연 수 2021-03-12
15830 무섭게 달려가는 ‘가상 세계’ 晳 翁 2021-03-12
15829 안부 그리고 내 로마네스크 책 김종성 2021-03-11
15828 백신 맞고 열나는데… 해열제 먹을까? 말까? 헬스조선 2021-03-11
1582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1-03-11
15826 ‘사공1가’ 동아닷컴 2021-03-11
15825 오이가 이렇게 좋은것인줄 몰랐읍니다! 이순범 2021-03-11
1234567891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