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1-01-23 (토) 07:35
IP: 211.xxx.68
우리가 오를 언덕



  우리가 오를 언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이 스타를 낳았다. 자신이 직접 쓴 축시를 낭독한 22세의 어맨다 고먼이다.

그가 5분 40초에 걸쳐 낭송한 ‘우리가 오를 언덕(The Hill We Climb)’은 세계인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노예의 후손인 말라깽이 흑인 소녀가 홀어머니 밑에서 자라면서도 대통령이 되기를 꿈꾸다가 그를 위한 시를 낭송합니다. (중략) 민주주의는 잠시 멈출 수는 있어도 영원히 패배할 수는 없습니다. (중략) 우리는 재건하고 화해하고 회복할 것입니다.’

▷그를 미 역대 최연소 축시 낭독 시인으로 발탁한 건 대통령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다. 하버드대에서 사회학을 공부한 고먼은 2017년 미국에서 최초로 도입된 청년 계관시인에 선정돼 의회도서관에서 낭독회를 가졌다. 30여 년간 커뮤니티칼리지에서 이민자나 소외 계층에 영어를 가르쳐 온 ‘바이든 박사(바이든 여사)’가 당시의 영상을 보고 이번에 그에게 축시 집필과 낭송을 요청했다.

▷아버지 없이 자란 고먼은 8세 때부터 시를 썼다. 중학교 교사인 어머니는 집에서 텔레비전 시청을 제한했기 때문에 쌍둥이 자매인 개브리엘과 책을 읽거나 글을 쓰면서 자랐다. 그런데 그는 바이든 대통령처럼 어린 시절 청각장애로 말을 더듬었다. 얼마 전까지도 ‘R’ 발음이 어려워 자신이 졸업한 하버드대 발음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뮤지컬 ‘해밀턴’의 ‘Aaron Burr, Sir’ 노래를 연습하며 장애를 극복했다.

▷취임식 후 CNN과 가진 인터뷰에서 그는 시 낭독 전에 눈을 감고 스스로에게 이렇게 말한다고 했다. “나는 흑인 작가들의 딸이야. 우리를 옭아맨 사슬을 끊은, 세상을 바꾼 자유 투쟁자들의 자손이야. 두려워하지 마.” 그 말을 듣던 앤더슨 쿠퍼 앵커는 몇 초간 말을 잇지 못하다가 말했다. “당신은 대단해요.” 고먼은 장애는 약점이 되지 않았다고, 오히려 자신을 이야기꾼으로 만들어줬다고 한다.

▷시인의 꿈은 공동체가 도왔다. 14세 때 ‘WriteGirl’이라는 비영리 단체에 가입해 글쓰기를 배운 게 지금의 고먼을 있게 했다. 그는 사회로부터 받은 걸 나누기 위해 2016년 ‘하나의 펜 하나의 페이지(One Pen One Page)’라는 글쓰기 비영리 기관을 세워 미래세대를 키우고 있다. ‘우리가 빛을 바라볼 용기가 있고, 스스로 빛이 될 용기가 있다면 빛은 언제나 존재합니다.’ 고먼은 빛이 되었다. 2036년 미 대통령 선거에 나서겠다는 그의 요즘 꿈은 ‘내가 쓰는 시가 미국의 통합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신의 언덕을 넘고 우리가 함께 오를 언덕을 알려준 그의 꿈을 응원한다.

김선미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74 임금을 섬기는 도리 조선닷컴 2021-03-18
15873 목운동 자주 하시나요? 이순범 2021-03-18
15872 ‘공룡’ 키우는 청장님 晳 翁 2021-03-18
15871 그러려니 하고 살면 됩니다 연 수 2021-03-18
15870 작은 건 참아도, 큰 건 참지말자 헬스조선 2021-03-18
15869 ‘중국발 황사’ 특보 동아닷컴 2021-03-18
15868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이순범 2021-03-18
15867 용재 오닐과 정이삭의 할머니 晳 翁 2021-03-18
15866 폭스바겐 선택으로 이목 집중 '각형' 배터리.. 차이는? News1 2021-03-17
15865 마음 따뜻한 선물 연 수 2021-03-17
15864 ‘찐멘토’ 윤여정 동아닷컴 2021-03-17
15863 '뚝' 소리 나야 시원? 관절에 미치는 영향은… 헬스조선 2021-03-17
15862 여권의 ‘기승전검’ 세계일보 2021-03-17
15861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6
15860 소변 냄새 진한데, 몸에 문제 있는 걸까? 헬스조선 2021-03-16
15859 대통령의 말 세계일보 2021-03-16
15858 날김 먹기... 이순범 2021-03-16
15857 백신 휴가 동아닷컴 2021-03-16
15856 사람이 산다는 것이 연 수 2021-03-16
15855 권력자의 사저(私邸) 晳 翁 2021-03-16
15854 둠스데이 항공기 동아닷컴 2021-03-15
15853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5
15852 LH로남불 세계일보 2021-03-15
15851 콩나물 알고 먹자 이순범 2021-03-15
15850 괜찮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사랑의 편지 2021-03-15
15849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연 수 2021-03-15
15848 남녀갈등 晳 翁 2021-03-15
15847 봄을 부탁해~~! 老朋友 2021-03-14
15846 ‘애국자 아니면 출마 못 해’ 시진핑法 晳 翁 2021-03-14
15845 "안구건조증, 신체 건강까지 위협한다" 헬스조선 2021-03-14
15844 무증상 바이러스 감염병 ‘C형간염’, 백신 없어 조기 검진·치료.. kormedi.com 2021-03-13
15843 그의 삶이 아름답습니다 연 수 2021-03-13
15842 3조원 투자해 38조원, 쿠팡 상장 최대 수혜자는 손정의 조선일보 2021-03-13
15841 ‘100조 쿠팡’ 동아닷컴 2021-03-13
15840 파평 윤씨 테마주 세계일보 2021-03-13
15839 해리 왕자가 “돈줄 끊었다” 불평... 英왕실의 재산 규모는 조선닷컴 2021-03-13
15838 노후 준비 망치는 '착각' 6가지 kormedi.com 2021-03-12
1583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2
15836 ‘비타민 끝판왕’ 파프리카, 색깔 따라 효능도 제각각 헬스조선 2021-03-12
15835 쿠팡 뉴욕증시 데뷔 첫날 40% 올라… 단숨에 시총 100조원으로 조선닷컴 2021-03-12
15834 ‘아재백신’ 미스터리 동아닷컴 2021-03-12
15833 황혼의 자유 이순범 2021-03-12
15832 여론조사 단일화 문항 세계일보 2021-03-12
15831 인생 보따리 연 수 2021-03-12
15830 무섭게 달려가는 ‘가상 세계’ 晳 翁 2021-03-12
15829 안부 그리고 내 로마네스크 책 김종성 2021-03-11
15828 백신 맞고 열나는데… 해열제 먹을까? 말까? 헬스조선 2021-03-11
1582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1-03-11
15826 ‘사공1가’ 동아닷컴 2021-03-11
15825 오이가 이렇게 좋은것인줄 몰랐읍니다! 이순범 2021-03-11
1234567891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