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세계일보
작성일 2021-01-22 (금) 09:17
IP: 211.xxx.68
푸틴의 뇌물궁전



 
푸틴의 뇌물궁전    



‘21세기 차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990년대 말 상트페테르부르크 부시장에서 쫓겨났는데 집이 불타는 불운까지 겹쳤다.

당시 푸틴은 지갑을 찾으러 목숨을 걸고 불길 속에 뛰어들었다.

지갑에는 5000달러(약 550만원)가 들어있었다. 공기업 민영화로 벼락부자가 속속 등장하고 부패가 판을 치던 시기였다. 푸틴의 청렴한 이미지가 부각됐고, 당시 보리스 옐친 대통령이 그를 후계자로 낙점했다.

푸틴은 2000년 대통령에 오른 이후 사실상 20년 넘게 통치하면서 부패와 부정축재 의혹이 꼬리를 물었다. 원래 푸틴의 사치스러운 생활은 정평이 나 있다.

그는 1100만달러를 들여 객실을 화려하게 치장한 비행기 5대를 포함해 58종의 항공기를 갖고 있으며 4척의 고가 요트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푸틴의 둘째 사위가 결혼할 당시 러시아 최대 석유기업의 4000억원대 주식을 단돈 11만원에 취득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는데 애교에 가깝다.

푸틴의 재산은 가늠하기조차 힘들다. 미 중앙정보국(CIA)이 2007년부터 수년간 조사한 결과 그의 자산은 400억달러에 육박했다고 한다. 국제 비정부기구(NGO)인 ‘조직범죄·부패보고 프로젝트’는 푸틴 최측근들의 자산이 240억달러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푸틴이 세계 최고 부호라는 주장까지 등장했다.

빌 브라우더 전 허미티지 자산운용 최고경영자(CEO)는 2017년 미 상원에 출석해 푸틴의 재산이 2000억달러(약 212조8400억원)를 넘는다고 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850억달러)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900억달러)의 자산을 합친 것보다 더 많다.

푸틴의 오랜 정적인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측은 최근 흑해 연안에 있는 호화저택을 담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띄우고 “푸틴을 위한 궁전이자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뇌물”이라고 했다.

모나코 국토의 39배에 달하는 부지에 세워진 이 저택의 가치는 11억유로(약 1조4700억원)에 이른다. 푸틴이 사용할 수 있는 궁전과 별장은 크레믈궁 외에 20채가 있는데 그중 하나일 것이다.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말이 있지만 천문학적 뇌물 규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주춘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74 임금을 섬기는 도리 조선닷컴 2021-03-18
15873 목운동 자주 하시나요? 이순범 2021-03-18
15872 ‘공룡’ 키우는 청장님 晳 翁 2021-03-18
15871 그러려니 하고 살면 됩니다 연 수 2021-03-18
15870 작은 건 참아도, 큰 건 참지말자 헬스조선 2021-03-18
15869 ‘중국발 황사’ 특보 동아닷컴 2021-03-18
15868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이순범 2021-03-18
15867 용재 오닐과 정이삭의 할머니 晳 翁 2021-03-18
15866 폭스바겐 선택으로 이목 집중 '각형' 배터리.. 차이는? News1 2021-03-17
15865 마음 따뜻한 선물 연 수 2021-03-17
15864 ‘찐멘토’ 윤여정 동아닷컴 2021-03-17
15863 '뚝' 소리 나야 시원? 관절에 미치는 영향은… 헬스조선 2021-03-17
15862 여권의 ‘기승전검’ 세계일보 2021-03-17
15861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6
15860 소변 냄새 진한데, 몸에 문제 있는 걸까? 헬스조선 2021-03-16
15859 대통령의 말 세계일보 2021-03-16
15858 날김 먹기... 이순범 2021-03-16
15857 백신 휴가 동아닷컴 2021-03-16
15856 사람이 산다는 것이 연 수 2021-03-16
15855 권력자의 사저(私邸) 晳 翁 2021-03-16
15854 둠스데이 항공기 동아닷컴 2021-03-15
15853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5
15852 LH로남불 세계일보 2021-03-15
15851 콩나물 알고 먹자 이순범 2021-03-15
15850 괜찮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사랑의 편지 2021-03-15
15849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연 수 2021-03-15
15848 남녀갈등 晳 翁 2021-03-15
15847 봄을 부탁해~~! 老朋友 2021-03-14
15846 ‘애국자 아니면 출마 못 해’ 시진핑法 晳 翁 2021-03-14
15845 "안구건조증, 신체 건강까지 위협한다" 헬스조선 2021-03-14
15844 무증상 바이러스 감염병 ‘C형간염’, 백신 없어 조기 검진·치료.. kormedi.com 2021-03-13
15843 그의 삶이 아름답습니다 연 수 2021-03-13
15842 3조원 투자해 38조원, 쿠팡 상장 최대 수혜자는 손정의 조선일보 2021-03-13
15841 ‘100조 쿠팡’ 동아닷컴 2021-03-13
15840 파평 윤씨 테마주 세계일보 2021-03-13
15839 해리 왕자가 “돈줄 끊었다” 불평... 英왕실의 재산 규모는 조선닷컴 2021-03-13
15838 노후 준비 망치는 '착각' 6가지 kormedi.com 2021-03-12
1583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1-03-12
15836 ‘비타민 끝판왕’ 파프리카, 색깔 따라 효능도 제각각 헬스조선 2021-03-12
15835 쿠팡 뉴욕증시 데뷔 첫날 40% 올라… 단숨에 시총 100조원으로 조선닷컴 2021-03-12
15834 ‘아재백신’ 미스터리 동아닷컴 2021-03-12
15833 황혼의 자유 이순범 2021-03-12
15832 여론조사 단일화 문항 세계일보 2021-03-12
15831 인생 보따리 연 수 2021-03-12
15830 무섭게 달려가는 ‘가상 세계’ 晳 翁 2021-03-12
15829 안부 그리고 내 로마네스크 책 김종성 2021-03-11
15828 백신 맞고 열나는데… 해열제 먹을까? 말까? 헬스조선 2021-03-11
1582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1-03-11
15826 ‘사공1가’ 동아닷컴 2021-03-11
15825 오이가 이렇게 좋은것인줄 몰랐읍니다! 이순범 2021-03-11
1234567891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