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2-25 (화) 09:08
IP: 211.xxx.132
“위기에 동맹은 없다”



  “위기에 동맹은 없다”  


2009년 6월 세계보건기구(WHO)는 멕시코에서 시작된 신종인플루엔자A(H1N1)에 대해 경보단계 최고 등급인 ‘대유행(Pandemic)’을 선언했다.

1년 2개월이 지나 WHO가 대유행 종식을 선언하기까지 214개국을 휩쓸고 1만8449명의 생명을 앗아갔다.

이렇듯 막강한 전염력을 가진 신종플루가 종식된 건 백신 덕분이었다. 그해 9월 신종플루 백신 대량 생산에 성공한 호주가 대대적인 예방접종을 처음 시작했고 미국, 유럽, 일본, 한국이 뒤를 이었다.  

▷당시 미국이 호주에 신종플루 백신 3500만 도스를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23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런 (감염병) 위기 때에는 동맹이 없다”며 “신종플루 사태 당시 우방인 호주, 영국, 캐나다는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건 사적 관계에서는 미덕일지라도 공적 관계, 더욱이 냉혹한 국제사회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마스크를 놓고도 미중 간에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나바로 국장은 “시급한 문제는 N95 마스크”라며 “중국이 마스크에 대한 수출을 규제하고 있고 중국 내 미국 마스크 공장을 국유화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치료에 필요한 물품뿐 아니라 필수 의약품까지 공급망을 해외로 지나치게 많이 이전했다”며 뒤늦은 후회를 했다.

▷중국의 우방인 북한, 러시아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국경을 닫아버렸다. 우리 정부는 중국에 마스크 보내기 운동을 지원하며 위로했고,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한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중국에서는 한국을 한심하게 여기는 듯한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관영매체 환추(環球)시보는 사설에서 “한국, 일본, 이란, 이탈리아의 방역 통제 조치가 부족하다”고 훈수를 뒀다. 한국의 방역이 후베이(湖北)성 외에 다른 중국 성(省) 가운데 감염 상황이 중간 정도인 곳의 방역 조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주장이다. 중국 공항들은 한국으로부터의 바이러스 ‘역(逆)유입’을 우려한다고 하고, 주한 중국대사관은 중국인 유학생에게 한국 입국 연기를 권고했다.

▷국제사회가 국익이 달린 치열한 전쟁터라는 점에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 등 당청에서 쏟아지는 발언들이 너무 안이하게 들린다. 친한 친구라면 병문안도 가고, 병원비도 보태는 것이 선(善)한 행위이다. 하지만 국가 대 국가의 관계는 다른 가치가 앞선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절대 선(善)이다.  

우경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971 '보복 소비(revenge spending)' 晳 翁 2020-04-28
16970 강원 원주서 올해 첫 SFTS 감염병 환자 발생 Newsis 2020-04-27
16969 상쾌한 아침의 클래식 맑은샘 2020-04-27
16968 손가락 근육도 스트레칭 필요… '간단 동작' 3가지 헬스조선 2020-04-27
16967 2년前 판문점의 김정은 동아닷컴 2020-04-27
16966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남궁진 2020-04-27
16965 재검표 세계일보 2020-04-27
16964 큰 바위 얼굴 사랑의 편지 2020-04-27
16963 아침이 행복해지는 글 연 수 2020-04-27
16962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업무추진비 5만원 晳 翁 2020-04-27
16961 고 유만형(柳萬馨) 부인 Covid 19로 별세 KG 50 2020-04-27
16960 아내, 아들, 때로는 이발소 아저씨한테… 나도 망신깨나 당했다 조선닷컴 2020-04-26
16959 정겨운 옛노래 모음 맑은샘 2020-04-26
16958 단단한 매트리스 vs 푹신한 매트리스… 뭐가 좋을까? 헬스조선 2020-04-26
16957 심심하죠? 영화 269편입니다 골라 보세요 남궁진 2020-04-26
16956 조 약 돌 연 수 2020-04-26
16955 커피와 다크 초콜릿은 왜 찰떡 궁합일까 Newsis 2020-04-25
16954 New Age Best Music 맑은샘 2020-04-25
16953 ◈ 경기50회동창회 2020년도 정기총회 취소 안내 KG 50 2020-04-25
16952 긴급 재정경제명령권 동아닷컴 2020-04-25
16951 걸으면 생기는 이득 kormedi.com 2020-04-25
16950 가을 코로나 세계일보 2020-04-25
16949 행복의 문을 여는 방법 연 수 2020-04-25
16948 "코로나19는 코로 걸릴 가능성 가장 높아".. 한국일보 2020-04-25
16947 '숨은 감염자' 晳 翁 2020-04-25
16946 오늘도 즐거운 하루 좋은날 되세요 남궁진 2020-04-24
16945 애절한 사랑의 노래모음 맑은샘 2020-04-24
16944 뉴욕서 호랑이·사자, 고양이까지 코로나 감염 헬스조선 2020-04-24
16943 ‘부통령 후보’ 미셸 동아닷컴 2020-04-24
16942 막을 수 없을까? ‘눈’ 노화 예방하는 생활습관 hidoc.co.kr 2020-04-24
16941 코로나의 역설 세계일보 2020-04-24
16940 행복한 아침 연 수 2020-04-24
16939 "나를 코로나에 감염시켜줘" 晳 翁 2020-04-24
16938 휴대폰 잃어 버려도 찾을 수 있는 방법 연 수 2020-04-23
16937 사랑과 우정의 중년 카페 음악 20곡 맑은샘 2020-04-23
16936 수분 손실 줄이고 오래 먹을 수 있는 '참외 보관 꿀팁' 헬스조선 2020-04-23
16935 웃으면 복도 찾아온대요 남궁진 2020-04-23
16934 신입사원 평균 31세 동아닷컴 2020-04-23
16933 비울 때와 채울 때 연 수 2020-04-23
16932 아메리칸 드림 세계일보 2020-04-23
16931 海印寺의 由來 이순범 2020-04-23
16930 "지방이 김정은에 체류 중" 晳 翁 2020-04-23
16929 ★세상을 떠난 170여명의 동문들을 기억하십니까? KG 50 2020-04-22
16928 오(吳)씨와 이(李)씨 이승우 2020-04-22
16927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20-04-22
16926 역경을 이겨내고 피어난 꽃이 가장 아름답다 남궁진 2020-04-22
16925 잘 늙으면 청춘보다 더 아름다운 황혼을 만들 수 있다 이순범 2020-04-22
16924 마이너스 유가(油價) 동아닷컴 2020-04-22
16923 코로나19 중국 책임론 세계일보 2020-04-22
16922 나에게 이야기하기 연 수 2020-04-22
12345678910,,,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