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19-07-06 (토) 09:13
IP: 211.xxx.101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매일 같은 길을 걷고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날은 햇빛이 가득차 눈이 부시고
어느 날엔 비가 내려 흐려고 투명하거나

어느 날엔 바람에 눈이 내려
바람 속을 걷는 것인지 길을 걷는 것인지
모를 것 같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골목 어귀 한그루 나무조차
어느 날은 꽃을 피우고
어느 날은 잎을 틔우고

무성한 나뭇잎에
바람을 달고 빗물을 담고
그렇게 계절을 지나고 빛이 바래고

낙엽이 되고
자꾸 비워 가는 빈 가지가 되고
늘 같은 모습의 나무도 아니었습니다.

문밖의 세상도 그랬습니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서고
저녁이면 돌아오는 하루를 살아도

늘 어제 같은 오늘이 아니고
또 오늘 같은 내일은 아니었습니다.

슬프고 힘든 날 뒤에는 비 온 뒤
개인 하늘처럼 웃을 날이 있었고

행복하다 느끼는 순간 뒤에도
조금씩 비켜갈 수 없는 아픔도
있었습니다.

느려지면
서둘러야하는 이유가 생기고

주저앉고 싶어지면
일어서야 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매일 같은 길을 지나도

하루하루 삶의 이유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고

계절마다 햇빛의 크기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돌아보니 나는 그리 위험한 지류를
밟고 살아오진 않은 모양입니다.

남들보다 빠르게 꿈에
다다르는 길은 알지 못하고 살았지만

내 삶을 겉돌 만큼 먼 길을
돌아오지는 않았으니 말입니다.

아직도 가끔씩
다른 문밖의 세상들이 유혹을 합니다.

조금 더 쉬운 길도 있다고
조금 더 즐기며 갈 수 있는 길도 있다고
조금 더 다른 세상도 있다고

어쩌면 나라는
사람은 우둔하고 어리석어서

고집처럼 힘들고 험한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돌아보고 잘못된 길을 왔다고
후회한 적 없으니 그것으로도 족합니다.

이젠 내가
가지지 못한 많은 것들과

내가 가지 않은 길들에 대하여
욕심처럼 꿈꾸지 않기로 합니다.

이젠 더 가져야 할 것보다
지키고 잃지 말아야 하는 것들이
더 많습니다.

어느새 내 나이
한가지를 더 가지려다 보면

한가지를 손에서 놓아야하는
그런 나이가 되었으니까요.

내가 행복이라
여기는 세상의 모든 것들

이젠 더 오래 더 많이
지키고 잃지 않는 일이 남았습니다.

세상으로 발을 내디디는
하루하루 아직도 어딘가 엉뚱한 길로

이끄는 지류가 위험처럼
도사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흘러가는 삶도 남아 있어서

아직도 세상 속으로 문을 나서는
일이 위험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믿지요
길은 결국
선택하는 사람의 것이라는 걸

행복은 결국
지키는 사람의 것이라는 걸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321 허리 통증 줄이려면 '엎드려 버티기' 하세요 헬스조선 2020-01-18
16320 오뎅 열개가 만든 인연 연 수 2020-01-18
16319 대통령 비서실, 어쩌다 범죄혐의자 집합소 됐나 조선닷컴 2020-01-18
16318 사랑의 연가 모음 맑은샘 2020-01-18
16317 출출할 때 '이것' 드세요… 장·심장 건강에 도움 헬스조선 2020-01-18
16316 종신독재 노리는 푸틴 동아닷컴 2020-01-18
16315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건강하시길 남궁진 2020-01-18
16314 이태석 신부 기념관 세계일보 2020-01-18
16313 敎會 鐘치는 老人 연 수 2020-01-18
16312 여론조사를 가장한 여론조작 晳 翁 2020-01-18
16311 가곡 연주 / 옛동산에 올라 외 맑은샘 2020-01-17
16310 오락가락 부동산 정책 동아닷컴 2020-01-17
16309 소변 안 튀었는데, 굳이 손 씻어야 하나? 헬스조선 2020-01-17
16308 정치 바이러스 세계일보 2020-01-17
16307 마음의 그릇 연 수 2020-01-17
16306 주택거래 허가제 晳 翁 2020-01-17
16305 60세 이상은꼭 精讀 하세요 이순범 2020-01-16
16304 Beautiful Cello and Piano Music 맑은샘 2020-01-16
16303 섭리(攝理) 남궁진 2020-01-16
16302 비슷한 黨名 동아닷컴 2020-01-16
16301 목감기 생각보다 오래 가네… '역류성 인후두염' 의심 헬스조선 2020-01-16
16300 왕실 탈출 세계일보 2020-01-16
16299 희망을 긷는 두레박 연 수 2020-01-16
16298 정치하는 판사 晳 翁 2020-01-16
16297 추억을 느끼는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20-01-15
16296 [유머] "법대로 해봐" 퇴 우 2020-01-15
16295 경기고 총동창회 정기총회 및 신년교례회 사진 KG 50 2020-01-15
16294 평소 짜게 먹는 사람에게 좋은 식품은? kormedi.com 2020-01-15
16293 여의도 원성고(怨聲高) 세계일보 2020-01-15
16292 '젖은 낙엽' 연 수 2020-01-15
16291 아카데미 최종 후보 봉준호 晳 翁 2020-01-15
16290 My Old Kentucky Home / Foster 맑은샘 2020-01-14
16289 희망하는 기쁨 연 수 2020-01-14
16288 아침 대용으로 좋은 바나나.. 주의할 점은 Financial News 2020-01-14
16287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남궁진 2020-01-14
16286 동기들 소식을 들으니 반갑다 임필순 2020-01-14
16285 삼성전자의 가치 세계일보 2020-01-14
16284 그대 가야할 길 멈추지 마라 이순범 2020-01-14
16283 대만도 거부한 '中 운명 공동체' 晳 翁 2020-01-14
16282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20-01-13
16281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1-13
16280 조금만 추워도 ‘덜덜’…갑상선병 대처법 kormedi.com 2020-01-13
16279 늙음은 새로운 원숙 연 수 2020-01-13
16278 Danny Boy - Sil Austin 외 맑은샘 2020-01-13
16277 차이잉원과 ‘중국風’ 동아닷컴 2020-01-13
16276 인연도 변한다 이순범 2020-01-13
16275 이란의 '여객기 격추' 晳 翁 2020-01-13
16274 감정 표현 사랑의 편지 2020-01-13
16273 Washington 동창 신년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20-01-12
16272 나무처럼 무던하게 老朋友 2020-01-12
1234567891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