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남궁진
작성일 2019-05-06 (월) 06:04
IP: 211.xxx.71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인간이란ᆢ
무얼 파괴하기 위하여 또 창조합니다.

어렸을때를 생각해 보십시요.

장난감을 갖고 싶어 간절히 조르다가도 막상 손에 쥐면 한참 갖고 놀다가 싫증이 나고 때가 되면 부셔 버리고 쳐다 보지도 않습니다.

100% 만족되는 일이 어디가 있겠는가요?
 
억만장자 그리스의 선박왕 오나시스 (향년69세)는 무대 에서 노래를 잘 부르는 마리아 칼라스에게 반해서 마리아 칼라스와 살면 얼마나 행복할까?' 라고 생각하다가 칼라스와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8년이 되기 전에 주부로서 너무 모자라고 권태가 나서 이혼하고  재클린에게 다시 장가 갔습니다.

케네디의 아내였던 재클린과 함께 살면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재클린과 결혼한지 일주일도 안 되어 오나시스는"내가 실수 를 했다."  하며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파혼할 길이 없을까'하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합니다. 그러나 재클린이 엄청난  위자료를 요구하니 이혼도 못합니다.
 
재클린이 한달 24억 원이나 되는 돈을 펑펑 쓰니. 오나시스는 화가 나서 혈압이 올라 갑니다. 그의 아들마저 비행기 사고로 죽습니다. 그 충격으로 그도 얼마 못살고 죽었습니다.

끝까지 이혼에 합의 않던 재클린은  오나시스의 엄청난 유산을 거의 차지 했지요.

"나는 인생을 헛살았다. 하나님께서 주신 축복을 쓰레기로 던지고 간다."  하며 오나시스는 가슴을 치고 후회하다 죽습니다.

천사처럼 노래를 잘 부르는  칼라스와 살아도, 최고의 여자 재클린과 살아도 후회 뿐입니다. 그들은 사회적 명성은 높았을지 몰라도 가정주부로서는 크게 미흡 했습니다.

우리는 오나시스의 체험을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습니다. 또 세기적인 미녀 양귀비나 클레오파트라와 살면 행복할까요?
 
아름다운 외모와 사회적인 명성도 좋지만 그저 가정살림 잘하고 따뜻이 가족들 볼줄 아는 알뜻 살뜻한 주부가 최고랍니다.
 
평생 '갑(甲)'으로 살아온 사람들 일수록 퇴직하면 더 외롭게 지내는 것을 종종 봅니다. 항상 대우만 받고 남들이  만나자고 하는 약속만  골라서 만났기 때문입니다.

우연히 마주친 친구와 언제 한번 만나자.는 말로 돌아설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점심 약속을 잡으세요. 아니면, 그 다음날 전화나 이 메일로 먼저 연락하자고 하든지요.

안그럼 영영 사람 만날 기회를 놓치고 결국 평생 외롭게 됩니다.

보십시오. 개처럼 고생하다 살다가는 우리네 인생이랍니다.

구름 같은 人生 Enjoy 하시길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869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들 조선닷컴 2019-06-12
14868 한국, FIFA 남자대회 최초 결승 진출 스포츠조선 2019-06-12
14867 평범한 삶의 비밀 연 수 2019-06-12
14866 천안함 金군 晳 翁 2019-06-12
14865 로마 제국의 수로교 조선닷컴 2019-06-11
14864 과일 신선하게 먹는 법…복숭아는 지퍼백에 헬스조선 2019-06-11
14863 함께 바라보는 사랑을 하세요 연 수 2019-06-11
14862 英, '대독' 여왕의 웅장한 귀가 Newsis 2019-06-11
14861 정치와 점 晳 翁 2019-06-11
14860 나에게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이 紫 翁 2019-06-10
14859 맑은 기억속의 아름아둔 추억 맑은샘 2019-06-10
14858 허리, 무릎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0
14857 누군가와 함께라면 이순범 2019-06-10
14856 노르망디 연설 晳 翁 2019-06-10
14855 성숙 (成熟) 사랑의편지 2019-06-10
14854 편안하게 감상하는 Classic 맑은샘 2019-06-09
14853 물에 씻으면 오히려 안 좋은 식재료 헬스조선 2019-06-09
14852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6-09
14851 종이배 / 타고르 연 수 2019-06-09
14850 내 생의 봄날은...Mozart Violin Concerto 맑은샘 2019-06-08
14849 나의 마음이 단단해졌으면 좋겠다 연 수 2019-06-08
14848 '천황'과 친일파 조선닷컴 2019-06-08
14847 코털, 잘못 뽑았다간 '큰 일' 납니다 헬스조선 2019-06-08
14846 '친일 나무' 晳 翁 2019-06-08
14845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06-07
14844 중국의 持久戰 전략 조선닷컴 2019-06-07
14843 비가 전하는 말 연 수 2019-06-07
14842 장건강이 뇌건강도 책임진다… 핵심은 '장내 세균' 헬스조선 2019-06-07
14841 정부의 국민 눈 속이기 晳 翁 2019-06-07
14840 Just When I Need You Most - Dana Winner 맑은샘 2019-06-06
14839 효과 낮은 걷기 운동하고 있다는 증거 3 komedi.com 2019-06-06
14838 김제동 강연료 1550만원 晳 翁 2019-06-06
14837 잃으며 살아가는 인생 연 수 2019-06-06
14836 좋은아침 건겅하세요 남궁진 2019-06-05
14835 '천하제일 고려 청자' 조선닷컴 2019-06-05
14834 꼭 들어야할 전설의 피아니스트 맑은샘 2019-06-05
14833 종합비타민 먹으면 다른 영양제 안 먹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9-06-05
14832 녹아서 없어지는 비누처럼 연 수 2019-06-05
14831 정권 박물관 晳 翁 2019-06-05
14830 모짜르트: 세레나데 '로망스' 외 맑은샘 2019-06-04
14829 걸음아 날 살려라 이순범 2019-06-04
14828 굿모닝,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9-06-04
14827 말 못할 고통 ‘항문 가려움증’, 휴지도 가려서 써야 한국일보 2019-06-04
14826 웸블리의 BTS 晳 翁 2019-06-04
14825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연 수 2019-06-03
14824 "너 입에서 냄새나" 효과적인 '입 냄새 제거 법' MoneyToday 2019-06-03
14823 순망치한 (脣亡齒寒) 사랑의 편지 2019-06-03
14822 생존 수영법 晳 翁 2019-06-03
14821 Martini / Piacer d'Amor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9-06-02
14820 6월을 시작하며 남궁진 2019-06-02
123456789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