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남궁진
작성일 2019-05-06 (월) 06:04
IP: 211.xxx.71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인간이란ᆢ
무얼 파괴하기 위하여 또 창조합니다.

어렸을때를 생각해 보십시요.

장난감을 갖고 싶어 간절히 조르다가도 막상 손에 쥐면 한참 갖고 놀다가 싫증이 나고 때가 되면 부셔 버리고 쳐다 보지도 않습니다.

100% 만족되는 일이 어디가 있겠는가요?
 
억만장자 그리스의 선박왕 오나시스 (향년69세)는 무대 에서 노래를 잘 부르는 마리아 칼라스에게 반해서 마리아 칼라스와 살면 얼마나 행복할까?' 라고 생각하다가 칼라스와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8년이 되기 전에 주부로서 너무 모자라고 권태가 나서 이혼하고  재클린에게 다시 장가 갔습니다.

케네디의 아내였던 재클린과 함께 살면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재클린과 결혼한지 일주일도 안 되어 오나시스는"내가 실수 를 했다."  하며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파혼할 길이 없을까'하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합니다. 그러나 재클린이 엄청난  위자료를 요구하니 이혼도 못합니다.
 
재클린이 한달 24억 원이나 되는 돈을 펑펑 쓰니. 오나시스는 화가 나서 혈압이 올라 갑니다. 그의 아들마저 비행기 사고로 죽습니다. 그 충격으로 그도 얼마 못살고 죽었습니다.

끝까지 이혼에 합의 않던 재클린은  오나시스의 엄청난 유산을 거의 차지 했지요.

"나는 인생을 헛살았다. 하나님께서 주신 축복을 쓰레기로 던지고 간다."  하며 오나시스는 가슴을 치고 후회하다 죽습니다.

천사처럼 노래를 잘 부르는  칼라스와 살아도, 최고의 여자 재클린과 살아도 후회 뿐입니다. 그들은 사회적 명성은 높았을지 몰라도 가정주부로서는 크게 미흡 했습니다.

우리는 오나시스의 체험을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습니다. 또 세기적인 미녀 양귀비나 클레오파트라와 살면 행복할까요?
 
아름다운 외모와 사회적인 명성도 좋지만 그저 가정살림 잘하고 따뜻이 가족들 볼줄 아는 알뜻 살뜻한 주부가 최고랍니다.
 
평생 '갑(甲)'으로 살아온 사람들 일수록 퇴직하면 더 외롭게 지내는 것을 종종 봅니다. 항상 대우만 받고 남들이  만나자고 하는 약속만  골라서 만났기 때문입니다.

우연히 마주친 친구와 언제 한번 만나자.는 말로 돌아설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점심 약속을 잡으세요. 아니면, 그 다음날 전화나 이 메일로 먼저 연락하자고 하든지요.

안그럼 영영 사람 만날 기회를 놓치고 결국 평생 외롭게 됩니다.

보십시오. 개처럼 고생하다 살다가는 우리네 인생이랍니다.

구름 같은 人生 Enjoy 하시길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642 인생(人生)이란 ? 연 수 2019-10-13
15641 세계 최고의 권력자였던 중국 황제가 밤일을 하는 방법 퇴 우 2019-10-13
15640 깊어가는 가을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23곡 맑은샘 2019-10-12
15639 스트리밍 전쟁(The Streaming Wars) 동아닷컴 2019-10-12
15638 추위가 부르는 공포 '수족냉증' '한랭두드러기' 헬스조선 2019-10-12
15637 일본의 노벨상 세계일보 2019-10-12
15636 "인연" 깨달음으로~ 이순범 2019-10-12
15635 "우리 윤 총장" "우리 삼성" 晳 翁 2019-10-12
15634 차태윤(車台潤) 회원 타계 KG 50 2019-10-11
15633 고자질 문화 조선닷컴 2019-10-11
15632 Newage Best Music 맑은샘 2019-10-11
15631 '쌀쌀한' 독감 접종 시즌…'핫한' 판매 경쟁 시작 헬스조선 2019-10-11
15630 메이지의 눈물 세계일보 2019-10-11
15629 수명 다한 맘카페의 소수 독재 晳 翁 2019-10-11
15628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9-10-10
15627 가슴으로 듣는 로맨틱 세미클래식 맑은샘 2019-10-10
15626 트럼프와 쿠르드족 동아닷컴 2019-10-10
15625 가을 감기, 얕봤다가 중이염·뇌막염까지? 헬스조선 2019-10-10
15624 전투식량 세계일보 2019-10-10
15623 긍정과 부정 연 수 2019-10-10
15622 '말모이' 문화운동 晳 翁 2019-10-10
15621 사무실에 친구들 모여 점심식사를....사진 두장 舍廊房 2019-10-09
15620 나이 들어 깜빡깜빡? 치매보다 우울증 의심하세요 헬스조선 2019-10-09
15619 3년 만에 능에 묻힌 무령왕 조선닷컴 2019-10-09
15618 내 생의 봄날은...Mozart Violin Concerto 맑은샘 2019-10-09
15617 탄수화물, 무조건 피해야 할까? 음식이 건강수명 가른다 kormedi.com 2019-10-09
15616 홍콩 ‘엑소더스’ 세계일보 2019-10-09
15615 그리움 이순범 2019-10-09
15614 신종 비즈니스 '세금 빼먹기' 晳 翁 2019-10-09
15613 Classical Healing Music 맑은샘 2019-10-08
15612 존 레넌과 '가죽점퍼, 검은 진, 검은 선글라스' 조선닷컴 2019-10-08
15611 가을인데…냉장고에 두면 안 되는 식품 kormedi.com 2019-10-08
15610 한걸음 떨어져서 가면 연 수 2019-10-08
15609 對北 '희망 사고' 晳 翁 2019-10-08
15608 Cyber모임 / 보양식 장어집으로 사진 10장 舍廊房 2019-10-07
15607 Cafe Music 메들리 맑은샘 2019-10-07
15606 홍콩의 앵그리 영맨 동아닷컴 2019-10-07
15605 눈앞 뿌~옇게 흐려질 때 의심해야 할 질환 헬스조선 2019-10-07
15604 대통령의 적 세계일보 2019-10-07
15603 오늘의 행복 쪽지 연 수 2019-10-07
15602 땅따먹기 사랑의 편지 2019-10-07
15601 프사놀이 晳 翁 2019-10-07
15600 기다려주는 사람 이순범 2019-10-07
15599 추악속에 가요모음 맑은샘 2019-10-06
15598 가을을 음미하며…건강에 좋은 한방차 kormedi.com 2019-10-06
15597 인생이란 다 그런 것이라네 연 수 2019-10-06
15596 로마 황제와 美 석유 재벌이 사랑했던 조각상 조선닷컴 2019-10-06
15595 추억의 경음악 / 황포돛대 맑은샘 2019-10-05
15594 포토라인과 '취재 룰' 조선닷컴 2019-10-05
15593 임플란트를 다시? ‘임플란트 주위염’이 무서운 이유 hidoc.co.kr 2019-10-05
1234567891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