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04 (토) 06:58
IP: 211.xxx.109
외교문서 압수 수색
 

외교문서 압수 수색


외무장관까지 지낸 김용식이 장관 되기 오래전 홍콩 영사로 초임 발령을 받고 이승만 대통령 집무실로 인사를 갔다. 프란체스카 여사가 영어 사전을 주고 외교 전문(電文)을 암호로 만드는 법을 가르쳐줬다고 한다. 신생 국가의 사정이 이랬나 싶다. 그런데 홍콩 영사는 잘못 배웠는지 본부 암호문을 해독하지 못했던 모양이다. 영사는 '내용을 알려 달라'며 되물었다고 한다. 그러자 본부는 그냥 '암호문을 무시하라'고 초짜 외교관에게 퉁을 줬다. 외교 전문 암호가 탄로 날 수 있었다. 허술했던 나라였지만 외교 암호는 지켰다.

▶2010년 폭로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미 외교문서 25만건을 방출했다. 세계가 뒤집혔다. 상대국이 알면 안 되는 은밀한 내용이 수두룩했다. 당시 외교 차관이 주한 미국 대사를 만나 중국 외교관 한 명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홍위병 출신' '가장 무능하고 오만한 관리'라고 했다는 것까지 폭로됐다. 나중에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참 난감했을 것 같다.

▶많은 나라는 대개 30년이 지나면 외교문서 기밀을 풀기도 한다. 그러나 국익에 계속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면 공개하지 않는다. 중국은 2004년, 건국 후 처음으로 외교문서 기밀을 해제하면서 6·25전쟁 관련은 빼놓았다. "북한과의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였다. 일본도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외교문서를 공개했으나 독도(獨島)처럼 한국과 향후 협상하며 불리할 수 있는 문서는 지금껏 움켜쥐고 있다.

▶그제 검찰이 외교부 청사를 압수 수색해 국제법률국, 동북아국, 기획조정실 세 곳에서 여러 외교문서를 가져갔다. 일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소송을 놓고 법원행정처와 외교부 사이에 '재판 거래'가 있었는지 알아본다는 것이다. 개인 비리가 아니라 외교 현안과 얽혀 수사관이 외교부를 뒤지는 일은 처음이다. 검찰은 "한·일 간 외교문서가 아니라 대법원과 외교부 간의 문서가 수사 대상"이라고 했다. 외교부는 "공개 자료를 뺀 외교부 문서 95%가 기밀을 담을 수 있다"고 했다.

▶외교는 총성 없는 전쟁이다. 때로는 속임수도 쓰고 제3국 정보도 팔아야 유리한 고지를 먼저 밟을 수 있다. 한국은 외교 기밀을 검사들이 얼마든지 보는 나라가 됐다. 우리 외교관은 앞으로 외국에서 정보를 제대로 얻을 수 있겠나. 외국 외교관과 속을 털어놓는 대화가 될까. 외교로 생존해야 하는 나라에 '외교 자살골'이 연달아 들어가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03/201808030265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23 새해를 맞으면서.... 연 수 2019-01-01
1412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남궁진 2019-01-01
14121 새해인사 올림니다 김준경 2019-01-01
14120 謹賀新年 퇴 우 2019-01-01
14119 근하신년(謹賀新年) KG 50 2019-01-01
14118 2019년 건강 달력, 1월엔 독감, 2월엔 우울증 조심해야 헬스조선 2018-12-31
14117 대법관 구성 및 임기 (2018. 12. 28) Newsis 2018-12-31
14116 인맥(人脈)이 중요하다 연 수 2018-12-31
14115 목숨 걸린 '탈북민 정보' 해킹 晳 翁 2018-12-31
14114 새해 2019년을 맞으면서.... 맑은샘 2018-12-30
14113 ◈ 2019년 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12-30
14112 2018년을 보내면서 KG 50 2018-12-30
14111 따듯한 하루가 되세요 남궁진 2018-12-30
14110 내가 가진 것이 무엇인가? 연 수 2018-12-30
14109 京畿高 總同窓會 定期總會 및 新年交禮會 案內 KG 50 2018-12-30
14108 연말 한파 '맹위'…서울 -12도·철원 -19도 news1 2018-12-30
14107 Once In A Life time / Sarah Brightman 맑은샘 2018-12-29
14106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2-29
14105 정신건강을 위한 10가지 수칙 연 수 2018-12-29
14104 酒逢知己千杯少 / 話不投機半句多 이순범 2018-12-29
14103 게임의 聖地 한국 晳 翁 2018-12-29
14102 [동영상] 여의도 맑음회 송년모임 연 수 2018-12-28
14101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12-28
14100 敵國 영국에 유학간 15명의 日 소년들 조선닷컴 2018-12-28
14099 기습 한파로 건강관리 비상, 혈관질환·관절통 주의보 헬스조선 2018-12-28
14098 나이는 먹는 게 아니라 거듭나는 거지요 연 수 2018-12-28
14097 철조망 선물 晳 翁 2018-12-28
14096 The Great Marches of the World 퇴 우 2018-12-27
14095 뜨거운 차…뜻밖의 암 원인 kormedi.com 2018-12-27
14094 황금돼지해 주목받는 소백산 국망봉 돼지바위 Newsis 2018-12-27
14093 겨울에 살 찌기 쉬운 이유… 따끈한 국, 간식에 있다 헬스조선 2018-12-27
14092 위대한 약속 紫 翁 2018-12-27
14091 레이더 논란 晳 翁 2018-12-27
14090 12월의 시 - 이해인 老衰翁 2018-12-26
14089 더운 물 목욕이 건강에 좋은 이유 komedi.com 2018-12-26
14088 영화를 품은 클래식 맑은샘 2018-12-26
14087 멋진 하루가 되시길... 남궁진 2018-12-26
14086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연 수 2018-12-26
14085 악마의 작업장 晳 翁 2018-12-26
14084 135년전 3만6000명 앗아간 '지질 괴수'의 재림 연합뉴스 2018-12-25
14083 두툼한 새 달력을 걸며 연 수 2018-12-25
14082 위장(胃腸) 망가뜨리는 5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12-25
14081 무능과 보복이 판치는 '士禍의 시대' 조선닷컴 2018-12-25
14080 The Three Tenors Christmas 퇴 우 2018-12-25
14079 조국의 '노 서렌더(No Surrender)' 晳 翁 2018-12-25
14078 새해인사 올림니다 退 愚 2018-12-24
14077 성탄절 전야입니다 Merry X-mas 맑은샘 2018-12-24
14076 연말이면 괴롭다, 위장(胃腸) 위한 음식 kormedi.com 2018-12-24
14075 남과 다르다면 연 수 2018-12-24
14074 정답이 없는 소중한 인생 남궁진 2018-12-24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