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03 (금) 06:49
IP: 211.xxx.109
연극 대사 같은 청와대 논평
 

연극 대사 같은 청와대 논평


'1노 3김'이 맞붙은 1987년 대선을 앞두고 노태우 후보는 노타이에 와이셔츠 차림으로 007 가방을 손수 들고 비행기에 올랐다. 참모들과는 아래위 구분 없는 원탁 테이블에서 회의했고 아기 안은 사진을 선거 포스터로 썼다. 그의 선거 구호는 '보통 사람'이었다. 그는 이렇게 군 출신 이미지를 희석해 선거에서 이겼다.

▶정치인들은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내기 위해 대중의 감정을 움직이는 방법을 활용한다. 이런 전략을 정치학에선 '미란다(miranda)'라고 한다. 각종 의식·행사 같은 이벤트를 만들어내고 지도자의 일화 등을 잘 포장해 대중의 감정적 지지를 이끌어 내는 것이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둘째 날 참모들과 와이셔츠 차림으로 테이크아웃 커피 잔을 하나씩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한 사진을 공개했다. 신선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아마도 넓게 보면 이 정부의 첫 미란다 활용 사례일 것이다. 그 뒤로도 대통령 기자회견장에서 대중가요를 틀고 각종 국가 기념식에 대중가수가 등장해 연극 형태로 진행하는 등 넓은 의미의 미란다 사례가 이어졌다. 장관들에게 임명장을 줄 때도 대통령과 참모들이 장관 부부를 둘러싸고 앉아 꽃다발을 주는 이벤트 방식으로 진행한다.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의 각종 이벤트도 연출 기획자 출신인 탁현민 행정관 작품이라고 한다.

▶지난달 탁현민 행정관이 사직 의사를 밝혔을 때 임종석 비서실장이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는 수사(修辭)를 동원하며 만류했다. 최근 옥탑방 체험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박 시장에게 선풍기를 선물한 문 대통령 모두 대중의 정서적 지지를 노린 이미지 정치다. 정치인에겐 이미지가 자산이다. 그러나 이미지 못지않게 실질(實質)도 갖춰야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

▶휴가 중이던 청와대 대변인이 2일 리비아에서 무장 단체에 납치된 우리 국민에 대한 논평을 냈다. 그 논평에서 "그가 타들어 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봤다" 등의 문학적 표현이 곳곳에 등장했다. "무장 단체에 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대목은 시(詩)를 쓴 것 같았다. 문 대통령이 구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려 했겠지만 도가 지나쳐 연극 대사 같은 느낌도 준다. 주요국 정상의 대변인이 이런 식의 발표를 한 경우는 기억에 없다. 그들도 이미지 정치를 모르지는 않지만 도를 넘으면 실질을 훼손한다는 생각일 것이다. 이미지 정치도 좋지만 지나치지는 않았으면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02/201808020333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17 이런 것이 외교 晳 翁 2018-10-29
14016 성공률 사랑의 편지 2018-10-29
14015 면역력 높이는 영양소 공급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0-27
14014 옥스퍼드大의 난해한 입시 면접 문제 조선일보 2018-10-27
14013 태풍 ‘위투’에 초토화된 사이판 경향신문 2018-10-27
14012 나중에’라고 미루는 길 연 수 2018-10-27
14011 서울시청의 김정은 사진 晳 翁 2018-10-27
14010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10-26
14009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외 舍廊房 2018-10-26
14008 1조8000억원 '잭팟' 터졌다...당첨자 나와 Newsis 2018-10-26
14007 영국기자가 본 대~한민국 퇴 우 2018-10-26
14006 초월이란 말을 아시나요? 이순범 2018-10-26
14005 시야에 검은 점이? 시력까지 위협하는 ‘황반변성’ 증상 Hidoc.com 2018-10-26
14004 아스팔트 위의 메이와쿠 晳 翁 2018-10-26
14003 홍콩~마카오 잇는 '세계 최장' 강주아오 해상대교 개통 Newsis 2018-10-25
14002 회고, 나이 90이 된 첫날 - 김동길 이순범 2018-10-25
14001 서울택시 심야요금 50% 오른 5400원 조선일보 2018-10-25
14000 인생팔미(人生八味) 老衰翁 2018-10-25
13999 비타민제 먹기 전에 꼭 알아야 할 3가지 Kormedi.com 2018-10-25
13998 고용 세습 對 유치원 비리 晳 翁 2018-10-25
13997 “인생이란 무엇입니까?” 연 수 2018-10-24
13996 가을엔 살이 꽉 찬 ‘제철 꽃게’ 어떠세요? kormedi.com 2018-10-24
13995 삼국시대 초기의 '투룸' 조선닷컴 2018-10-24
13994 '심신미약 감형' 晳 翁 2018-10-24
13993 서리 내리는 상강에는 따뜻한 국화차를 hidoc.co.kr 2018-10-23
13992 [영상음악]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閑 良 2018-10-23
13991 오케이, 덕분에~~~! 연 수 2018-10-23
13990 인생은 낙시 Newsis 2018-10-23
13989 메이지(明治) 150년 晳 翁 2018-10-23
13988 항상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10-23
13987 고용 재난 속 민노총 조합원만 급증, '민노총의 나라' 되나 조선닷컴 2018-10-22
13986 통증 완화, 감기 퇴치…생강차 효과 Kormedi.com 2018-10-22
13985 오래 사는 비결 연 수 2018-10-22
13984 암살되는 기자들 晳 翁 2018-10-22
13983 뷔리당의 당나귀 사랑의 편지 2018-10-22
13982 레몬 껍질이 가진 놀라운 효능. 레몬 껍질 활용 꿀팁 fomify 2018-10-21
13981 멋진 당신의 인생 남궁진 2018-10-21
13980 박목월 시인과 그의 아들 이야기 정테홍 2018-10-21
13979 경기시니어앙상블 제25회 정기연주회 사진 舍廊房 2018-10-20
13978 무려 136년간 무허가 건물이었던 세계적인 명소 세계일보 2018-10-20
13977 10월 제철 과일 감, 환절기 필수 영양이 가득 Hidoc.com 2018-10-20
13976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맑은샘 2018-10-20
13975 삶의 무게란? 이순범 2018-10-20
13974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晳 翁 2018-10-20
13973 영광의 원천인 피와 눈물과 땀 老翁化龍 2018-10-19
13972 가을이 오는 풍경 포토친구 2018-10-19
13971 가을 아닌 가을, 먹어서 버티자 Kormedi.com 2018-10-19
13970 겸재 정선 금강산 그림 285년 만에 세상에 나와 Newsis 2018-10-19
13969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晳 翁 2018-10-19
13968 작은 '자비를 실천한 필립 이야기’ 연 수 2018-10-18
1234567891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