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02 (목) 07:27
IP: 14.xxx.5
불타는 바다
 

불타는 바다


지구는 '지구(地球)'라고 하기보다 '수구(水球)'라고 하는 게 맞을 수 있다. 표면 70%가 바다로 이뤄져 있다. 평균 깊이 3.8㎞의 바다에 지구상 존재하는 모든 물의 97%가 담겨 있다. 내륙의 하천, 호수, 저수지 물은 다 합쳐봐야 전체 물의 0.036%밖에 안 된다. 그 정도로 넓고 깊은 바다 중에서도 태평양이 제일 크다. 전체 바닷물의 51.6%가 태평양에 들어 있다.

▶어제 아침 자 조선일보 1면 사진을 보고 숨이 콱 막히는 것 같았다는 사람들이 많았다. 미국 해양대기청 자료를 토대로 작성한 해수 온도 분포 사진인데, 한반도 주변 바다가 불이라도 난 듯 벌겋게 채색돼 있었다. 일부 해역 바닷물 온도는 섭씨 30도를 넘었다. 한반도 해수면 온도는 최근 50년간 1.1도 올랐다. 바다는 방대한 데다 열 용량도 커서 같은 만큼 온도가 상승했을 때 대기보다 1000배 이상 에너지를 담는다. 바다 수온을 올리는 데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의 에너지가 필요한 것이다.

▶지구온난화로 생성된 열에너지의 93%를 바다가 흡수한다. 바다의 이런 열 완충 작용이 아니라면 지구 온도는 산업혁명 이후 36도 올라갔을 것이라고 한다. 바다가 온난화 열을 계속 흡수해가는 바람에 지구 기온 변화가 늦춰진 것이다. 온실 효과가 표층 바다 전체로 확산되려면 수십년의 시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최근 수십년의 온실 효과는 '아직 반영되지 않은 상태(still in the pipeline)'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열대 바다에서 증발한 수증기가 상공에서 냉각될 때 뿜어내는 잠열(潛熱)이 태풍의 엔진이 된다. 바다 수온이 올라가면 더 많은 수증기가 발생하고 수증기는 더 많은 잠열을 끌고 올라간다. 이렇게 되면 강수량도 늘고 홍수가 잦아지고 태풍은 더 난폭해진다.

▶기후변화엔 임계점(tipping point)이 있다. 예를 들어 도로 지면이 영상 1도에서 영하 1도로 떨어질 때 겨우 섭씨 2도의 변화이지만 도로가 얼어버린다. 지금은 바다가 이산화탄소를 빨아들이고 기온 상승을 지연시켜 준다. 하지만 어떤 임계점을 지나치면 더는 그런 완충 작용을 하지 않을 수 있다. 심지어 얼음 슬러시 형태로 바다 밑바닥에 가라앉아 있는 메탄층이 수온 상승으로 붕괴하면서 막대한 메탄가스가 풀려나오는 시나리오를 상정하는 학자들도 있다. 그러면 지구엔 평균 기온이 5도 이상 급상승하는 '수퍼 온실 시대'가 도래할 수도 있다. 그때의 세상은 상상이 안 간다. '불타는 바다' 사진을 보면서 드는 무서운 생각들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01/201808010400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81 멋진 당신의 인생 남궁진 2018-10-21
13980 박목월 시인과 그의 아들 이야기 정테홍 2018-10-21
13979 경기시니어앙상블 제25회 정기연주회 사진 舍廊房 2018-10-20
13978 무려 136년간 무허가 건물이었던 세계적인 명소 세계일보 2018-10-20
13977 10월 제철 과일 감, 환절기 필수 영양이 가득 Hidoc.com 2018-10-20
13976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맑은샘 2018-10-20
13975 삶의 무게란? 이순범 2018-10-20
13974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晳 翁 2018-10-20
13973 영광의 원천인 피와 눈물과 땀 老翁化龍 2018-10-19
13972 가을이 오는 풍경 포토친구 2018-10-19
13971 가을 아닌 가을, 먹어서 버티자 Kormedi.com 2018-10-19
13970 겸재 정선 금강산 그림 285년 만에 세상에 나와 Newsis 2018-10-19
13969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晳 翁 2018-10-19
13968 작은 '자비를 실천한 필립 이야기’ 연 수 2018-10-18
13967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8
13966 JSA '자유 왕래' 晳 翁 2018-10-18
13965 英 해리왕자 부부 첫 아이 '미국인' 될까 연합뉴스 2018-10-17
13964 피부, 모발…노화 방지에 좋은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7
13963 美大 입시 석고 데생의 '단골 모델' 조선닷컴 2018-10-17
13962 변치 않는 마음 이순범 2018-10-17
13961 관광 대국 일본 晳 翁 2018-10-17
13960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0-16
13959 손 열심히 씻어도 잘 안 닦이는 부위는 어디? 헬스조선 2018-10-16
13958 중국 상하이에 지하 18층짜리 최고급호텔 서울신문 2018-10-16
13957 오늘같이 좋은 날에도 연 수 2018-10-16
13956 '점' 유감 晳 翁 2018-10-16
13955 단풍절정 이룬 한계령 Newsis 2018-10-16
13954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10-15
13953 숟가락 놓는 날 이순범 2018-10-15
13952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5
13951 다음 단계 사랑의 편지 2018-10-15
13950 영원한 대장 김창호 晳 翁 2018-10-15
13949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연합뉴스 2018-10-14
13948 체리·아몬드… 잠 잘 오게 하는 음식 헬스조선 2018-10-14
13947 인생이란 만남의 연속 Newsis 2018-10-14
13946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연 수 2018-10-14
13945 미완의 제국, 가야의 수수께끼 (1~2부) 퇴 우 2018-10-13
13944 인생 80, 만족함을 알아야 한다 老衰翁 2018-10-13
13943 녹차, 사과…심장에 좋은 뜻밖의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3
13942 OECD 결핵 1위 晳 翁 2018-10-13
13941 자칫 실명으로…‘황반변성’ 주의하세요 Kormedi.com 2018-10-12
13940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0-12
13939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연 수 2018-10-12
13938 세월아 너만 가거라... 남궁진 2018-10-12
13937 내 멋진 친구에게... 老衰翁 2018-10-12
13936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조선닷컴 2018-10-12
13935 제주 관함식(觀艦式) 晳 翁 2018-10-12
13934 내일도 체감온도 뚝..서울 아침 7도, 바람 쌩쌩 Newsis 2018-10-11
13933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fnnews.com 2018-10-11
13932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