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11 (화) 10:27
IP: 211.xxx.45
'공무원 출산은 2배'
 

'공무원 출산은 2배'


얼마 전 둘째를 낳은 여검사는 출산휴가 3개월을 쓰고 1년간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첫째 때에도 출산휴가, 육아휴직을 합쳐 10개월 쉬었다. 첫째가 학교에 들어가기 전에 다시 1년짜리 육아휴직을 신청할 생각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선 10년째 통합부를 운영하고 있다. 출산을 위해 휴직하는 여판사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합의부의 배석판사를 2명에서 3명으로 늘린 재판부를 말한다. 여성 판검사 비율이 30% 가까이 늘면서 생긴 변화다. 이런 제도 덕분인지 법원 판사들은 다둥이 가족도 많은 편이다.

▶2016년 일반 국민 1000명이 낳은 신생아는 14.5명이었다. 이에 비해 중앙부처 공무원은 32.7명, 지자체 공무원은 30.7명이나 됐다. 공무원은 정년이 보장돼 있고, 연봉도 웬만한 기업보다 나은 편인 데다, 퇴직 후 연금도 후하다. 거기에다 출산휴가, 육아휴직도 눈치 볼 필요가 없다.

▶공무원 도시인 세종시는 전국에서 출산율이 가장 높다. 이곳에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94%나 된다. 어린이집은 야근하는 공무원을 위해 밤 10시 30분까지 아이들을 맡아준다. 세종시는 2016년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받았고, 2017년에는 유니세프에서 '아동친화도시' 인증도 받았다. 시에서 임산부를 위한 요가교실도 운영할 정도다.

▶지난해 한국의 출생아 수는 35만명대로 무너졌고 합계출산율도 1.05명으로 곤두박질쳤다. 각종 지원금, 아동수당에다 분유값, 기저귀값 지원까지 정부가 내놓은 저출산 대책은 2000가지를 넘는다고 한다. 하지만 직장 여성들에겐 여전히 '그림의 떡'이다. 중소기업에 다니거나 비정규직인 여성들은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그만둬야 하는 경우가 많다. 독박육아에 시달리며 그 아이를 길러놓고 다시 직장을 가지려면 기다리는 건 알바뿐이다.

▶얼마 전 한국당 원내대표가 아이를 낳으면 출산장려금을 2000만원 지원하는 '출산 주도 성장론'을 펴 논란이다. 과한 주장으로 들리지만 세계 최악인 우리 저출산이 심각한 것도 사실이다. '공무원 출산 2배'를 보면 아이 낳아 키우는 조건만 마련되면 낳지 말라 해도 다 낳는다는 뜻이다. 그런 한편으로 세금 내서 공무원 월급 주는 국민은 힘들게 살며 아이 낳고 기르기도 힘든데 세금으로 사는 공무원들은 좋은 조건에서 출산율도 높은 대조를 생각하게도 된다. 이래서 다들 공무원 되려고 하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10/201809100333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30 씨앗 세 알~~ 老朋友 2019-03-17
14429 글에도 마음씨가 있습니다 연 수 2019-03-17
14428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3집 맑은샘 2019-03-17
14427 밤낮 기온차 최고 20도 "겉옷 챙기세요"…미세먼지 '보통' Newsis 2019-03-17
14426 사람 36만원, 강아지 50만원.. 누가 산부인과의사 할까 kormedi.com 2019-03-16
14425 Rondo Veneziano 의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3-16
14424 건강에 좋은 지방 많이 든 식품 kormedi.com 2019-03-16
14423 조금은 흔들려도 괜찮아 (인생예찬) 연 수 2019-03-16
14422 전 세계 외신 타는 K 팝 스캔들 晳 翁 2019-03-16
14421 나경원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연합뉴스TV 2019-03-15
14420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2집 맑은샘 2019-03-15
14419 '국제무역항' 늑도 조선닷컴 2019-03-15
14418 Adieu jolie Candy - Salvatore Adamo 맑은샘 2019-03-15
14417 봄철 기운 북돋는 '찰떡궁합' 음식 조합 헬스조선 2019-03-15
14416 행복한 삶의 지혜 연 수 2019-03-15
14415 꽃샘추위가 선물한 그림 같은 파란 하늘 Newsis 2019-03-15
14414 '감사원'은 '청와대 변호원'으로 改名을 晳 翁 2019-03-15
14413 콩팥 건강 지키는 식습관 6가지 헬스조선 2019-03-14
14412 행복한 아침 건강하게 시작하세요 紫 翁 2019-03-14
14411 있어야 할 자리 남궁진 2019-03-14
14410 영화속의 클래식 - 가장 사랑받는 영화 맑은샘 2019-03-14
14409 勇氣는 絶望에서 생긴다 연 수 2019-03-14
14408 칫솔에 음식 찌꺼기 있으면 세균 '득실'… 헬스조선 2019-03-14
14407 버닝썬과 아이돌 晳 翁 2019-03-14
14406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1집 맑은샘 2019-03-13
14405 마음(心) 이순범 2019-03-13
14404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3-13
14403 때로는 세상을 거꾸로 바라보세요 연 수 2019-03-13
14402 아침 활력 북돋는 식품 다섯 가지 헬스조선 2019-03-13
14401 文 대통령, 군복 입고 쇼했나요 晳 翁 2019-03-13
14400 건강의 상징 '우유', 음식 잘못 만나면 'ㅠㅠ' 아시아경제 2019-03-12
14399 오늘도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3-12
14398 어느 의사의 유언 이순범 2019-03-12
1439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3-12
14396 내일부터 봄비에 '꽃샘추위' 영하권… 세계일보 2019-03-12
14395 '병 주고 약 주는' 중국 晳 翁 2019-03-12
14394 나폴레옹과 병사(兵士) 연 수 2019-03-12
14393 향기로운 하루되세요 紫 翁 2019-03-11
14392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13곡 퇴 우 2019-03-11
14391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 이순범 2019-03-11
14390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9-03-11
14389 당신의 뒷모습 연 수 2019-03-11
14388 장관 '출신지 세탁' 晳 翁 2019-03-11
14387 다 이유가 있습니다 사랑의 편지 2019-03-11
14386 유럽여행에서 소매치기에 털리지 않으려면?… 동아닷컴 2019-03-10
14385 호흡기 건강에 좋은 식품 komedi.com 2019-03-10
14384 하숙생 - 흘러가는 인생은 나그네 길 맑은샘 2019-03-10
14383 안 되는 일에 마음을 쓰지 말라 연 수 2019-03-10
14382 좋은 아침이에요 紫 翁 2019-03-10
14381 고생을 해보지 않으면 人生의 價値를 모른다 이순범 2019-03-10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