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11 (화) 10:27
IP: 211.xxx.45
'공무원 출산은 2배'
 

'공무원 출산은 2배'


얼마 전 둘째를 낳은 여검사는 출산휴가 3개월을 쓰고 1년간 육아휴직에 들어갔다. 첫째 때에도 출산휴가, 육아휴직을 합쳐 10개월 쉬었다. 첫째가 학교에 들어가기 전에 다시 1년짜리 육아휴직을 신청할 생각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선 10년째 통합부를 운영하고 있다. 출산을 위해 휴직하는 여판사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합의부의 배석판사를 2명에서 3명으로 늘린 재판부를 말한다. 여성 판검사 비율이 30% 가까이 늘면서 생긴 변화다. 이런 제도 덕분인지 법원 판사들은 다둥이 가족도 많은 편이다.

▶2016년 일반 국민 1000명이 낳은 신생아는 14.5명이었다. 이에 비해 중앙부처 공무원은 32.7명, 지자체 공무원은 30.7명이나 됐다. 공무원은 정년이 보장돼 있고, 연봉도 웬만한 기업보다 나은 편인 데다, 퇴직 후 연금도 후하다. 거기에다 출산휴가, 육아휴직도 눈치 볼 필요가 없다.

▶공무원 도시인 세종시는 전국에서 출산율이 가장 높다. 이곳에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94%나 된다. 어린이집은 야근하는 공무원을 위해 밤 10시 30분까지 아이들을 맡아준다. 세종시는 2016년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받았고, 2017년에는 유니세프에서 '아동친화도시' 인증도 받았다. 시에서 임산부를 위한 요가교실도 운영할 정도다.

▶지난해 한국의 출생아 수는 35만명대로 무너졌고 합계출산율도 1.05명으로 곤두박질쳤다. 각종 지원금, 아동수당에다 분유값, 기저귀값 지원까지 정부가 내놓은 저출산 대책은 2000가지를 넘는다고 한다. 하지만 직장 여성들에겐 여전히 '그림의 떡'이다. 중소기업에 다니거나 비정규직인 여성들은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그만둬야 하는 경우가 많다. 독박육아에 시달리며 그 아이를 길러놓고 다시 직장을 가지려면 기다리는 건 알바뿐이다.

▶얼마 전 한국당 원내대표가 아이를 낳으면 출산장려금을 2000만원 지원하는 '출산 주도 성장론'을 펴 논란이다. 과한 주장으로 들리지만 세계 최악인 우리 저출산이 심각한 것도 사실이다. '공무원 출산 2배'를 보면 아이 낳아 키우는 조건만 마련되면 낳지 말라 해도 다 낳는다는 뜻이다. 그런 한편으로 세금 내서 공무원 월급 주는 국민은 힘들게 살며 아이 낳고 기르기도 힘든데 세금으로 사는 공무원들은 좋은 조건에서 출산율도 높은 대조를 생각하게도 된다. 이래서 다들 공무원 되려고 하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10/201809100333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23 [만약에...(10)] 2차대전 종전과 남북분단 문제 윤백영 2018-10-06
14422 '사과' 속에 노화 막는 성분 있다 메디컬투데이 2018-10-06
14421 이태근(李泰根) 회원 타계 kg 50 2018-10-06
14420 뒤로 걷기의 놀라운 효능… 性 기능 강화까지? 헬스조선 2018-10-06
14419 400년 전 오사카성 함락의 교훈 閑 翁 2018-10-06
14418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연 수 2018-10-06
14417 설탕 대신 저열량 감미료?.."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EASD 2018-10-06
14416 또 '민영화 괴담' 晳 翁 2018-10-06
14415 老子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 60분 퇴 우 2018-10-05
14414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 보물 2000호 지정 조선닷컴 2018-10-05
14413 같은 듯 다른 - 같은 생선, 다른 이름 '조기와 굴비 사이' 인포그래픽 2018-10-05
14412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연 수 2018-10-05
14411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70조원 '눈앞'..세계 6위 머니투데이 2018-10-05
14410 ‘한국계 연방의원’ 20년 만에 나오나…3명 당찬 도전장 경향신문 2018-10-05
14409 간송 전형필의 '고려청자 천학매병' 조선닷컴 2018-10-04
14408 세월과 인생 이순범 2018-10-04
14407 10년 전 경오골프회 300회 기념 사진 舍廊房 2018-10-04
14406 겉 모양의 판단 연 수 2018-10-04
14405 '스스로 납득될 때까지' 晳 翁 2018-10-04
14404 한해 20조 팔린 휴미라 .. 기초 기술 3인에 노벨상 중앙일보 2018-10-03
14403 96세 최고령, 55년 만의 여성 노벨 물리학상 중앙일보 2018-10-03
14402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 김동규, 임금희 연 수 2018-10-03
14401 목디스크부터 뇌졸중까지… 헬스조선 2018-10-03
14400 겉흙 아래 숨어 있던 '초대형 묘역' 조선닷컴 2018-10-03
14399 신입생 75%가 외국인 晳 翁 2018-10-03
14398 八十 人生길 老衰翁 2018-10-03
14397 같은 듯 다른 파프리카와 피망의 차이를 아시나요? 인포그래픽 2018-10-02
14396 마음을 다스리는 편안한 클래식 맑은샘 2018-10-02
14395 2차세계대전사 제06부 항공모함전 EBS 2018-10-02
14394 가을에 냉장고에 두면 안 되는 식품 Kormedi.com 2018-10-02
14393 소중한 인연 남궁진 2018-10-02
14392 92세 택시기사 晳 翁 2018-10-02
14391 9분 만에 알아보는 호주 역사 퇴 우 2018-10-01
14390 고향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18곡 맑은샘 2018-10-01
14389 스스로 자신을 아프게 하지마라 연 수 2018-10-01
14388 단풍처럼 고운마음 Newsis 2018-10-01
14387 장수시대의 슬픔 퇴 우 2018-10-01
14386 대북 전단이 '공공의 적'? 晳 翁 2018-10-01
14385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rmedi.com 2018-09-30
14384 9월 한달도 수고 많었어요 / 연주곡모음 남궁진 2018-09-30
14383 미국과 러시아의 알래스카 매각 이야기 閑 良 2018-09-29
14382 10분 만에 알아보는 미국 역사 紫 翁 2018-09-29
14381 10분 만에 알아보는 일본 역사 紫 翁 2018-09-29
14380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윤동주 이순범 2018-09-29
14379 백내장, 녹내장…눈병 예방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9-29
14378 "가을님 오셨네" 볼 빨간 설악산 조선일보 2018-09-29
14377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연 수 2018-09-29
14376 충돌과 격변의 시대… 대한제국과 그 皇宮이 돌아왔다 조선닷컴 2018-09-29
14375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9-28
14374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중앙일보 2018-09-28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