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6 (화) 07:35
IP: 211.xxx.109
천안함 밟고 오는 만경봉號
   

천안함 밟고 오는 만경봉號


평양 시내 서쪽 대동강 기슭에 45m 높이 언덕이 있다. 서울로 치면 양화대교 옆 절두산쯤 되는 위치와 높이라 할 수 있을까. 김일성 생가(生家)가 있는 곳이어서 북한에선 성지(聖地) 중 성지다. 여기 서면 대동강과 주변의 만(萬) 가지 경치를 볼 수 있다고 해서 만경봉(萬景峰)이라 부른다.

▶북한은 1959년부터 재일 동포 북송 공작을 시작해 동포 약 10만명을 데려갔다. 소련 배를 이용하다 1971년부터 자신들의 3500t급 배를 투입했다. 이 배 이름이 '만경봉'이다. 이름만 봐도 북한이 이 배를 얼마나 중히 여겼는지 알 수 있다. 도쿄와 오사카·요코하마·고베·니가타 등 일본 주요 도시를 돌며 문세광의 박정희 대통령 저격 등 공작 목적으로도 이용했다.

▶김일성 일가가 사용할 호화 물품, 달러와 엔화를 실어나르는 것도 임무였다. 김일성은 1992년 그 공을 높이 사 만경봉호에 북한 최고 영예인 김일성훈장을 수여했다. 이 배가 낡자 북한은 1992년 김일성의 80번째 생일을 기념해 조총련계 상공인들에게 40억엔을 받아 9700t급 새 배를 만들고 '만경봉 92'라 이름 붙였다.

▶통일부는 5일 "북측이 4일 통지문을 통해 예술단 본진이 만경봉 92호를 이용해 6일 방남(訪南)하고, 예술단 숙식 장소로 이용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당초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기로 했는데 북측은 이 합의를 방문 이틀 전에 깼다. 북한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때도 이 배로 북한 응원단을 싣고 왔다. 혹시 있을지 모를 북 예술단원 이탈 사태를 막으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엔 대북 제재를 흔들려는 의도가 더 커 보인다. 우리 정부는 2010년 천안함 폭침 뒤 북한 선박 입항 금지 등이 포함된 5·24 조치를 발표했다. 만경봉 92호 허용은 이를 허무는 것이다. 유엔 직접 제재 대상에 들어 있지는 않다지만 당국자들도 "안보리 제재가 복잡하게 중첩적으로 있어서 (무조건) 괜찮다고 하긴 조심스럽다"고 하고 있다. 러시아조차도 작년에 이 배 입항을 거부한 적이 있다. 여러 전문가는 남북 접촉 초기부터 "북한이 만경봉호를 보낼 경우 우리가 곤란해진다"고 해왔다. 그런데도 정부는 이날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예외 조치"라고만 했다. 5·24 조치를 해제하고 싶어 했던 정권이지만 지금 이 시기에 이래야 하는지 의문이다. 무엇보다 천안함 전사 장병들과 유가족들이 얼마나 가슴을 치겠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5/2018020503073.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00 행복한 노년 1부, 2부 / 총 4부 퇴 우 2018-09-15
14299 달걀을 꼭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com 2018-09-15
14298 ‘실버 타운’ 이것이 궁금하다! 퇴 우 2018-09-15
14297 경찰관 시위 晳 翁 2018-09-15
14296 美 10센트짜리 희귀 동전, 액면가 2000만배 Newsis 2018-09-14
14295 갈등을 치유하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8-09-14
14294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칭찬하는 방법 연 수 2018-09-14
14293 검은콩의 몰랐던 효능? 헬스조선 2018-09-14
14292 보유세 晳 翁 2018-09-14
14291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09-13
14290 친구야 ! 놀자 ! 연 수 2018-09-13
14289 새로운 아침을 힘차게 남궁진 2018-09-13
14288 [영상] 인생이란 꿈이라오 閑 良 2018-09-13
14287 세월따라 인생은 하염없이 늘 흐른다 연 수 2018-09-13
14286 양도세 면제, 실거주 2→3년… '똘똘한 한 채 수요' 막을 수 있을.. 그래픽뉴스 2018-09-13
14285 백제 고위 관료의 상징 조선닷컴 2018-09-13
14284 잦은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 해결책은? Kormedi.com 2018-09-12
14283 "괴물 허리케인이 온다" 美남동부 초비상 연합뉴스 2018-09-12
14282 낮에 꾸벅꾸벅 조는 사람, 치매 위험↑ 헬스조선 2018-09-12
14281 가을이 오는 소리 연 수 2018-09-12
14280 마윈 선생님 晳 翁 2018-09-12
14279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조선닷컴 2018-09-12
14278 생활에 좋은말씀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연 수 2018-09-11
14277 하늘 나라 식당 남궁진 2018-09-11
14276 숭례문과 브라질 국립박물관 조선닷컴 2018-09-11
14275 '공무원 출산은 2배' 晳 翁 2018-09-11
14274 날개 단 손흥민, 예상 몸값 1억 유로 첫 돌파 Newsis 2018-09-11
14273 읽어도 읽어도 아침 좋은글 연 수 2018-09-11
14272 군불 땔감으로 아궁이서 사라질 뻔 했던 보물 '겸재화첩' 세계일보 2018-09-11
14271 "나는 아니다" 晳 翁 2018-09-10
1427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이순범 2018-09-10
14269 살랑살랑 바람이 분다 Newsis 2018-09-10
14268 천사게임 사랑의 편지 2018-09-10
14267 [연주곡] 숲에서 이는 바람... 맑은샘 2018-09-09
14266 대장 속에 사는 세균, 뇌질환까지 막는다 인포그래픽 2018-09-09
14265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연 수 2018-09-09
14264 지금 당장! 냉장고에서 꺼내야 할 음식 아시아경제 2018-09-08
14263 [영상] 9월의 노래 ~ 패티김 閑 良 2018-09-08
14262 비교하지 마세요 ... 연 수 2018-09-08
14261 北의 南 경제 훈수 晳 翁 2018-09-08
14260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9-07
14259 레몬차 한 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9-07
14258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연 수 2018-09-07
14257 ----변기보다 더러워, 박테리아 득실대는 물건은? kormedi.com 2018-09-07
14256 내년 도심 제한속도 '60㎞→50㎞' 추진…교통사고 얼마나 줄까? 인포그래픽 2018-09-07
14255 백악관의 '어른들' 晳 翁 2018-09-07
14254 가끔 먹는 초콜릿, 심장 건강 지킨다 Financial News 2018-09-06
14253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9-06
14252 우리 박물관은? 晳 翁 2018-09-06
14251 더위에 무기력해진 몸을 추스려주는 여름철 보양식 정보톡톡 2018-09-05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