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5 (월) 06:13
IP: 211.xxx.109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1986년 여름 서울대에 대자보가 나붙었다. '경찰이 T셔츠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가슴을 만지면서 바지 지퍼를 내리고 옷을 벗겼다' '형사가 가슴을 들춰 보더니 '너 처녀냐' '옷을 벗고 책상 위로 올라가라'고 강요했다'…. '부천서 성고문 사건' 진상을 폭로하는 변호인단의 고발장이었다. 서울대 의류학과를 다니다 부천의 한 공장에 위장 취업한 여학생이 그해 6월 부천경찰서에 연행돼 경찰관에게 성고문당했다는 내용이었다. '권양'으로만 알려진 여학생이 이 경찰을 형사 고소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경찰관이 '성적 모욕' 없이 폭언과 폭행만 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곤 위장 취업을 위해 남의 주민등록증을 변조했다며 권양을 구속했다. 좌파 혁명을 위해 '성'(性)까지 도구화한 사건이라고 했다. 공안 기관 위세가 등등하던 시절이었다. 검찰은 경찰관을 기소(起訴)도 하지 않고 묻어버리려 했지만 대법원이 나서면서 사건 발생 2년여 만에 이 경찰관에게 징역 5년형이 선고됐다. 이 사건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함께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부천서 성고문 피해자였던 권인숙(54) 명지대 교수가 엊그제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권씨는 사건 후 미국에 유학 가 클라크대에서 여성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2002년 출간한 책 '선택'에서 "내가 여성학을 선택한 것은 터질 것 같은 머리를 수습하기 위한 절박한 선택이었다"고 했다.

▶권씨는 지난해 여성부 장관 후보로도 이름이 오르내렸다. 격동의 80년대를 상징하는 인물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공권력의 성폭력 피해자였던 권씨가 법무부의 성범죄 대책위원장을 맡게 된 것은 역사의 반전(反轉)이다.

▶법무부 처지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방증일 수도 있겠다. 법무부는 최근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를 묵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 검사가 작년 9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공개한 다음, 법무부가 "받은 적 없다"고 했다가 말을 바꾼 것도 기름을 끼얹은 격이 됐다. 박 장관은 다음 날 기자회견을 열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씨는 자신이 몸담았던 1980년대 좌파 운동권의 집단주의 문화도 용기 있게 비판했던 연구자다. 그가 밝힌 대로 "권력기관 내의 성차별적 문화를 변화시킬 기회"가 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이 많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4/201802040160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37 유월에 꿈꾸는 사랑 남궁 진 2018-06-13
13836 트럼프 통역관 이연향 국장, 한때 이대서 강의 연합뉴스 2018-06-13
13835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6-13
13834 만남의 기적 연 수 2018-06-13
13833 어이없고 황당한 美·北 회담, 이대로 가면 北 핵보유국 된다 조선닷컴 2018-06-13
13832 김정은과 '싱가포르 모델' 晳 翁 2018-06-13
13831 트럼프, 북미회담후 "한미연합훈련 중단" 폭탄 발언 연합뉴스 2018-06-12
13830 운명을 바꾼 책 연 수 2018-06-12
13829 The World of The Violin 맑은샘 2018-06-12
13828 美人대회 닮은 절대 군주의 초상화 조선닷컴 2018-06-12
13827 중국의 '계단 건너뛰기' 晳 翁 2018-06-12
13826 행주 위생 관리,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야 kormedi.com 2018-06-11
13825 발굴 스토리 - 경주 계림로 황금보검 퇴 우 2018-06-11
13824 가벼운 마음으로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18-06-11
13823 당근 껍질과 조류(藻類)로 만든 핫도그 조선닷컴 2018-06-11
13822 어떤것을 잃게 되거든 연 수 2018-06-11
13821 추락하는 '나꼼수' 晳 翁 2018-06-11
13820 정직(正直) 사랑의 편지 2018-06-11
13819 아름다운 인연 남궁 진 2018-06-10
13818 Five Rules For Better Life 정태홍 2018-06-10
13817 마음의 창문 Newsis 2018-06-10
13816 서울동물원, 백두산호랑이 4마리 탄생 Newsis 2018-06-09
13815 [영상] 외나무다리 - 최무룡 閑 良 2018-06-09
13814 빨리 온 여름 불청객 '감염병', 물·식품·모기 주의하세요 헬스조선 2018-06-09
13813 이해하는 삶을 살도록 하세요 연 수 2018-06-09
13812 덥긴 하지만...그래도 유독 땀이 많이 나는 이유 kormedi.com 2018-06-09
13811 건물주 vs 세입자 晳 翁 2018-06-09
13810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6-08
13809 눈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 kormedi.com 2018-06-08
13808 꿈이 있는한 나이는없다 이순범 2018-06-08
13807 초고령 사회, 근육을 키워라 헬스조선 2018-06-08
13806 전자담배 晳 翁 2018-06-08
13805 피아노와 첼로를 위한 시 - 주해리 (첼로) 맑은샘 2018-06-07
13804 "방탄 캐딜락, 벤츠, BMW"… 연합뉴스 2018-06-07
13803 아름다운 사랑 - 하모니카연주 閑 良 2018-06-07
13802 삶이란... 이순범 2018-06-07
13801 '식은땀' 나면 건강에 문제 생긴걸까? 헬스조선 2018-06-07
13800 美 동부 시각 저녁 9시 晳 翁 2018-06-07
13799 '임나일본부說' 무너뜨린 고분 조선닷컴 2018-06-06
13798 분위기 있는 올드팝 연주 베스트 16곡 맑은샘 2018-06-06
13797 노년의 친구 이순범 2018-06-06
13796 국책 연구소의 줄타기 晳 翁 2018-06-06
13795 현충일의 의미와 유래 연 수 2018-06-06
13794 10여년 전에 51회동창회게시판에 올렸던 나의 글 조광석 2018-06-05
13793    Re..10여년 전에 51회동창회게시판에 올렸던 나의 글 어 근 2018-06-07
13792 나이 들면 왜 아침잠 줄까 헬스조선 2018-06-05
13791 괴로움 속에서 즐거움을 얻어라 연 수 2018-06-05
13790 "이거 중국 뉴스냐?" 晳 翁 2018-06-05
13789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04
1378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연 수 2018-06-04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