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2 (금) 07:17
IP: 211.xxx.109
목발 탈북
   

목발 탈북


어제 아침 조선일보 1면에 왼쪽 손발이 없는 탈북자 지성호씨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 의회 연두교서 발표장에서 목발을 번쩍 치켜든 사진이 실렸다.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12년 전 목발을 짚고 1만㎞의 사선(死線)을 넘었던 용기와 의지에 대한 찬사였다. 트럼프는 "그의 이야기는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했다.

▶북한은 '혁명 수도' 평양에 장애인과 거지가 없다고 자랑한다. 장애인과 극빈자에 대한 북 정권의 반(反)인권적 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씨가 바로 그 장애인이자 거지 출신 탈북자다. 그는 어린 시절 '꽃제비(먹을 것을 찾아 헤매는 북 어린이)'였다. 식량을 구하려다 기차에서 떨어져 왼쪽 손발을 잃었다. 그는 '구걸하는 장애인은 죽어야 한다. 나라 망신시킨다'는 말을 듣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정은으로선 트럼프의 제한적 타격인 '코피(bloody nose) 전략'보다 지씨 같은 탈북자가 전하는 '진실'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대한민국에 먼저 온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잘 산다는 소식이 북에 좍 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김정은이 가장 잘 안다. 이를 막으려고 북한은 탈북 행위를 반역죄로 처벌한다. 탈북 위험이 커지면서 브로커에게 줘야 하는 돈도 2012년 1인당 300만원대에서 최근에는 1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탈북자가 한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만큼 강력한 대북 압박도 없다. 그러나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며칠 전 발표한 탈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탈북자가 22.9%에 달했다. 실제로 그 '지옥'으로 돌아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족이 그립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진정 그들을 이해하고 감싸안고 있는가 돌아보게 된다.

▶3만 탈북자는 '목발 탈북' 못지않은 절박한 갈망을 안고 고향을 떠났다. 모두가 북한 폭정과 인권 탄압에 대한 증언자이다. 그러나 우리 국회에서 탈북자가 기립 박수를 받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탈북자'와 '북한 인권'이 금기어로 취급받는 실정이다. 목발 치켜든 지성호씨를 왜 미국 의회에서 봐야 하나. 트럼프는 조만간 탈북자 5~6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한다. 그가 우리 국회에서 목발을 횃불처럼 치켜드는 장면을 볼 날은 언제쯤일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1/201802010305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01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000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3999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3998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3997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3996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3995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3994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3993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3992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3991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3990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3989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3988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3987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3986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3985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3984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3983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3982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3981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3980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3979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3978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3977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3976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3975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3974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3973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3972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3971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3970 I Can't Stop Loving You / Martina McBrid 이순범 2018-12-05
13969 '祭物'로 쓰인 통일신라 쟁기 조선닷컴 2018-12-05
13968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연 수 2018-12-05
13967 한국의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晳 翁 2018-12-05
13966 마르티니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8-12-04
13965 “마시지 말고 일상에 양보하세요” 콜라 활용법 데일리한국 2018-12-04
13964 꽃들에게 들으라 연 수 2018-12-04
13963 갓, 항산화물질 풍부..노화방지에 좋아요 kormedi.com 2018-12-04
13962 부시家 晳 翁 2018-12-04
13961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3
13960 작은 일에도 사랑의 편지 2018-12-03
13959 갈수록 간결해지는 스타벅스 로고 조선닷컴 2018-12-03
13958 아름다운 OST 모음 맑은샘 2018-12-03
13957 추위 이기는 활력 먹을거리 komedi.com 2018-12-03
13956 12월의 엽서 연 수 2018-12-03
13955 외과醫 없는 나라 晳 翁 2018-12-03
13954 Hey Jude / Beatles 맑은샘 2018-12-02
13953 귀족 생선을 아십니까? 인포그래픽 2018-12-02
13952 너무 잘하려 하지 말라 하네 연 수 2018-12-02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