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2 (금) 07:17
IP: 211.xxx.109
목발 탈북
   

목발 탈북


어제 아침 조선일보 1면에 왼쪽 손발이 없는 탈북자 지성호씨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 의회 연두교서 발표장에서 목발을 번쩍 치켜든 사진이 실렸다.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12년 전 목발을 짚고 1만㎞의 사선(死線)을 넘었던 용기와 의지에 대한 찬사였다. 트럼프는 "그의 이야기는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했다.

▶북한은 '혁명 수도' 평양에 장애인과 거지가 없다고 자랑한다. 장애인과 극빈자에 대한 북 정권의 반(反)인권적 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씨가 바로 그 장애인이자 거지 출신 탈북자다. 그는 어린 시절 '꽃제비(먹을 것을 찾아 헤매는 북 어린이)'였다. 식량을 구하려다 기차에서 떨어져 왼쪽 손발을 잃었다. 그는 '구걸하는 장애인은 죽어야 한다. 나라 망신시킨다'는 말을 듣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정은으로선 트럼프의 제한적 타격인 '코피(bloody nose) 전략'보다 지씨 같은 탈북자가 전하는 '진실'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대한민국에 먼저 온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잘 산다는 소식이 북에 좍 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김정은이 가장 잘 안다. 이를 막으려고 북한은 탈북 행위를 반역죄로 처벌한다. 탈북 위험이 커지면서 브로커에게 줘야 하는 돈도 2012년 1인당 300만원대에서 최근에는 1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탈북자가 한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만큼 강력한 대북 압박도 없다. 그러나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며칠 전 발표한 탈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탈북자가 22.9%에 달했다. 실제로 그 '지옥'으로 돌아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족이 그립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진정 그들을 이해하고 감싸안고 있는가 돌아보게 된다.

▶3만 탈북자는 '목발 탈북' 못지않은 절박한 갈망을 안고 고향을 떠났다. 모두가 북한 폭정과 인권 탄압에 대한 증언자이다. 그러나 우리 국회에서 탈북자가 기립 박수를 받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탈북자'와 '북한 인권'이 금기어로 취급받는 실정이다. 목발 치켜든 지성호씨를 왜 미국 의회에서 봐야 하나. 트럼프는 조만간 탈북자 5~6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한다. 그가 우리 국회에서 목발을 횃불처럼 치켜드는 장면을 볼 날은 언제쯤일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1/201802010305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86 양도세 면제, 실거주 2→3년… '똘똘한 한 채 수요' 막을 수 있을.. 그래픽뉴스 2018-09-13
14285 백제 고위 관료의 상징 조선닷컴 2018-09-13
14284 잦은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 해결책은? Kormedi.com 2018-09-12
14283 "괴물 허리케인이 온다" 美남동부 초비상 연합뉴스 2018-09-12
14282 낮에 꾸벅꾸벅 조는 사람, 치매 위험↑ 헬스조선 2018-09-12
14281 가을이 오는 소리 연 수 2018-09-12
14280 마윈 선생님 晳 翁 2018-09-12
14279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조선닷컴 2018-09-12
14278 생활에 좋은말씀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연 수 2018-09-11
14277 하늘 나라 식당 남궁진 2018-09-11
14276 숭례문과 브라질 국립박물관 조선닷컴 2018-09-11
14275 '공무원 출산은 2배' 晳 翁 2018-09-11
14274 날개 단 손흥민, 예상 몸값 1억 유로 첫 돌파 Newsis 2018-09-11
14273 읽어도 읽어도 아침 좋은글 연 수 2018-09-11
14272 군불 땔감으로 아궁이서 사라질 뻔 했던 보물 '겸재화첩' 세계일보 2018-09-11
14271 "나는 아니다" 晳 翁 2018-09-10
1427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이순범 2018-09-10
14269 살랑살랑 바람이 분다 Newsis 2018-09-10
14268 천사게임 사랑의 편지 2018-09-10
14267 [연주곡] 숲에서 이는 바람... 맑은샘 2018-09-09
14266 대장 속에 사는 세균, 뇌질환까지 막는다 인포그래픽 2018-09-09
14265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연 수 2018-09-09
14264 지금 당장! 냉장고에서 꺼내야 할 음식 아시아경제 2018-09-08
14263 [영상] 9월의 노래 ~ 패티김 閑 良 2018-09-08
14262 비교하지 마세요 ... 연 수 2018-09-08
14261 北의 南 경제 훈수 晳 翁 2018-09-08
14260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9-07
14259 레몬차 한 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9-07
14258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연 수 2018-09-07
14257 ----변기보다 더러워, 박테리아 득실대는 물건은? kormedi.com 2018-09-07
14256 내년 도심 제한속도 '60㎞→50㎞' 추진…교통사고 얼마나 줄까? 인포그래픽 2018-09-07
14255 백악관의 '어른들' 晳 翁 2018-09-07
14254 가끔 먹는 초콜릿, 심장 건강 지킨다 Financial News 2018-09-06
14253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9-06
14252 우리 박물관은? 晳 翁 2018-09-06
14251 더위에 무기력해진 몸을 추스려주는 여름철 보양식 정보톡톡 2018-09-05
14250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 항소심 징역 3년 선고 Newsis 2018-09-05
14249 9월에 먹어야 하는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9-05
14248 千金菜 (천금채) 남궁진 2018-09-05
14247 '할머니 인프라' 晳 翁 2018-09-05
14246 장수시대의 새로운 현상 老翁化龍 2018-09-05
14245 어느 지혜로운 아버지 이순범 2018-09-04
14244 치매, 편두통...뇌졸중 예고하는 위험 요인 Kormedi.com 2018-09-04
14243 냉동하면 안 되는 음식들 중앙일보 2018-09-04
14242 감동의 선물 연 수 2018-09-04
14241 '전원회의' 晳 翁 2018-09-04
14240 Cyber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9-03
14239 힘들었지? 괜찮아 - 힐링명상음악 맑은샘 2018-09-03
14238 대화(對話) 사랑의 편지 2018-09-03
14237 운동선수 병역면제 晳 翁 2018-09-03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