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남궁진
작성일 2019-03-23 (토) 18:46
IP: 211.xxx.38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



‘앙겔라 메르켈’
(Angela Merkel) 총리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 270 만 동독인들이 자유를 찾아 서쪽으로 이동했습니다.

1954년 수 많은 인파가 구름처럼 서쪽으로 이동하는 가운데, 정 반대인 동쪽으로 동쪽으로 떠나가는 한 가족이 있었습니다.

서독 출신의 ‘호르스트 카스너’ 목사의 가족이었습니다.

수 많은 목회자들이 동독에서 서독으로 넘어왔기 때문에 서독에는 목회자가 넘쳐났지만, 동독은 목회자가 없어서 수 많은 영혼들이 방치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때 카스너 목사 가족은 피난 행렬을 역행해 동쪽으로 간것입니다.  

카스너 목사는 서독에서 남부럽지 않은 안정 된 생활을 하고 있었고, 당시 그에게는 함부르크에서 낳은 겨우 6 주가 된 신생아가 있었습니다.

이 신생아를 데리고 머나 먼 동쪽ᆢ 정한 거처도 교회도 없는 곳을 향해 간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리석고 무리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 앞에 바른 삶을 고민하던 그는 안락한 생활을 포기하고, 교회도 없는 공산 치하로 들어가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카스너’ 목사는 청지기 인생을 사는 것과  예수님처럼 더 낮은 곳을 향해 가는 것이 하나님 앞에 합당하다고 여겼기에 죽음을 무릎쓰고 고난의 길과 십자가의 길을 선택한 것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역사가 펼쳐졌습니다.

당시 아버지의 품에 안겨 공산 치하 동독으로 갔던 딸은 아버지의 엄격하고 철저한 신앙 생활로 양육 받으며 자랐습니다.

수학과 언어에 뛰어난 능력이 있었던 그녀는 동독에서 물리학자로 활동했고 통일 과정에서 정치에 참여하기 시작하여 환경부 장관이 되었습니다.

2005년 독일 총선에서 총리가 되었고, 2013 년 그녀가 이끄는 기독교민주연합당이 승리를 거두면서 그녀는 3 선에 성공했으며, 2017년 4선에도 성공하였습니다.

소박한 시골 교회에서 자란 소녀가 통일 독일의 최고 지도자가 되어 유럽의 경제 위기 극복과 전 세계 자본주의 체제의 개혁을 이끌고 있는 것입니다.

당대의 가치나 풍조에 흔들리지 않고 주님의 뜻대로 살겠노라고 시대를 역행했던 그 목사님의 딸은 바로 통일 독일을 이끌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입니다.

그녀의 재임기간동안 그리스 경제 위기와 우크라이나 분쟁, 시리아 난민 사태 등 국제적 현안이 제기되었으며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그녀는 광범위한 영향력을 가지게 되었고,

2006년부터 2015년까지 2010년을 제외하고, 포브스는 그녀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위"에 선정하였으며,

2015년 '타임'은 그녀를 '자유 세계의 총리(Chancellor of the Free World)'이라는 이름으로 '올해의 인물'에 선정하였습니다.

[신명기 31:8] 여호와 그가 네 앞서 행하시며 너와 함께하사 너를 떠나지 아니하시며 버리지 아니하시리니 너는 두려워 말라 놀라지 말라

당대의 가치나 풍조에 흔들리지 않고 주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것은 시대의 역행일 수 있고 두렵고 힘들고 어리석어 보이는 좁은 길이지만..

그 길이 하나님의 뜻이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라면 그 길은 생명의 길이요 구원의 길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특별한 임재와 채우심과 공급하심의 축복을 체험하는 길입니다.

[마태복음 7:13~14]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넓어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아 찾는 이가 적습니다.

쉽고 편해도 멸망으로 가는 길이 있고,
좁고 힘들어도 생명으로 가는 길이 있습니다.

절망스러운 상황에서 우리는 어찌해야 할지 모르지만 하나님은 언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정확하게 아시고 인도해 주시고 가장 필요한 때, 가장 적절한 시기에, 가장 좋은 것으로 준비해주십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82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谷翁 2019-04-24
14581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모음 맑은샘 2019-04-24
14580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연 수 2019-04-24
14579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 hidoc.co.kr 2019-04-24
14578 투서로 뜨고 투서에 지나 晳 翁 2019-04-24
14577 Gmail로 받은 영어 이메일을 한국어로 번역하기 퇴 우 2019-04-23
14576 이탈리아, 빛나는 시간을 찾아서, 1~4부 퇴 우 2019-04-23
14575 삶 / 박경리 연 수 2019-04-23
14574 침은 천연 소화제… 즐겁게 먹으면 소화도 잘 돼 헬스조선 2019-04-23
14573 추억의 향기로운 팝송 Kiss & Say Goodbye 외 맑은샘 2019-04-23
14572 장수하며 잘 사는 비결은 남궁진 2019-04-23
14571 아름다운 노래모음 맑은샘 2019-04-23
14570 코미디언 대통령 晳 翁 2019-04-23
14569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연 수 2019-04-22
14568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팝송모음 맑은샘 2019-04-22
14567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9-04-22
14566 아픔 사랑의 편지 2019-04-22
14565 ‘깜박깜박’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이유 komedi.com 2019-04-22
14564 '착한 닭갈비' 晳 翁 2019-04-22
14563 영상음악 / 당신은 울고 있네요 乾 達 2019-04-21
14562 OST 명곡 Classic 맑은샘 2019-04-21
14561 사랑으로 피어나는 봄... 老朋友 2019-04-21
14560 인생은 커피 한 잔 연 수 2019-04-21
14559 내일은 미스트롯 / 송가인 노래 연속듣기 퇴 우 2019-04-21
14558 영화속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4-20
14557 장보고의 청해진 조선닷컴 2019-04-20
14556 모든 것은 한 개부터 시작합니다 연 수 2019-04-20
14555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9-04-19
14554 배움의 지혜 연 수 2019-04-19
14553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medi.com 2019-04-19
14552 좋은 일 이루세요 남궁진 2019-04-19
14551 230년 된 재난 매뉴얼 晳 翁 2019-04-19
14550 봄과 어울리는 클래식 맑은샘 2019-04-18
14549 오스카 와일드의 '공작 깃털과 벨벳 바지' 조선일보 2019-04-18
14548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연 수 2019-04-18
14547 꿀은 과연 몸에 좋을까, 얼마나 먹어야 할까? komedi.com 2019-04-18
14546 정신질환자 범죄 晳 翁 2019-04-18
14545 청나라 조기유학생 '유미유동(留美幼童)'과 청일전쟁 조선일보 2019-04-17
14544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4-17
14543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헬스조선 2019-04-17
14542 별거 없더라 ! 이순범 2019-04-17
14541 노트르담(Notre-Dame) 晳 翁 2019-04-17
14540 하루 3만명 찾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연합뉴스 2019-04-16
14539 그시절 그노래 / 패티김 노래집 맑은샘 2019-04-16
14538 장례 문화를 바꾸는 '서비스 디자인' 조선일보 2019-04-16
14537 물건 잘 안 잡히고 손 덜덜덜…'소뇌질환'일 수도 헬스조선 2019-04-16
14536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찾아옵니다 연 수 2019-04-16
14535 마흔네 살 Tiger woods 晳 翁 2019-04-16
14534 "화산지진 벌써 3,000회"···946년 대폭발 백두산 분화 징후 포.. 서울경제 2019-04-15
14533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4-15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