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헬스조선
작성일 2018-09-24 (월) 06:28
IP: 211.xxx.45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우리나라 국민들이 희망하는 기대수명보다, 실제로 건강하게 생존하는 수명 기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한 시장조사전문기관의 조사 결과, 한국인이 기대하는 평균수명은 83.01세로 최근 20년간 9년이 늘어났다.

    그러나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분석한 결과, 질병 없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건강수명은 약 70세였다.

    나머지 10년은 질병을 앓으며 건강하지 못하게 사는 것이다. 기대 수명동안 건강하게 생활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중 자신도 모르게 하게되는 건강을 해치는 행동을 미리 파악하고 삼가야 한다.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셰이프'에 개재된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3가지'를 소개한다.

    ▶ TV 오래 보기

    지나친 TV 시청은 뇌 활동을 둔하게 만들어 수명을 줄일 수 있다. 우리 뇌는 앞쪽 부분에 자극이 갈수록 균형적으로 발달하는데, TV를 볼 때는 별다른 생각 없이 화면과 소리에만 집중해 앞쪽 뇌가 활동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뇌가 둔해지고 인지·사고 능력이 점차 떨어질 위험이 있다. TV를 보면 뇌뿐 아니라 몸을 움직이지 않는 것도 문제다.

    실제 2010년 호주에서 진행한 실험에 따르면, TV 시청자를 6년간 추적조사 했더니 TV시청이 1시간 늘어날수록 사망 확률이 11%씩 늘어나는 것을 확인했다.

    TV를 오래 보면 신체활동이 줄어 비만해지기 쉽고 당뇨병·심장병 등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 고기 많이 먹기

    육류 위주의 식사도 수명을 줄이는 생활습관이 될 수 있다. 지나친 육류 섭취는 대장암의 주요 발병 원인으로 지목될 정도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특히 붉은색을 띄는 돼지·소고기는 소화 과정에서 니트로소 화합물이라는 발암물질을 만들어낸다. 또 육류는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높여 고지혈증·심뇌혈관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동물성 지방은 채소·단백질보다 장에 오래 머물러 점막 세포를 손상시킬 위험도 크다.

    ▶ 탄산음료 마시기

    식후 습관처럼 탄산음료를 마시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탄산음료도 수명을 줄이는 좋지 않은 식품이다. 탄산음료에는 당분이 과도하게 들어있어, 이를 자주 마시면 우리 몸은 필요 이상의 당분을 흡수하게 된다.

    이 과정에 필요한 인슐린이 과도하게 분비돼 췌장이 손상되고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 실제 미국 하버드대 연구결과, 당분이 많이 든 음료를 매일 1캔 마신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26% 높았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04 심장에 안 좋은 음식은 도넛… 가장 좋은 음식은? 헬스조선 2019-03-30
    14503 Scarborough Fair / Sarah Brightman 맑은샘 2019-03-30
    14502 식당 주인이 '손님, 계산 안 하셨어요'했을 때 조선닷컴 2019-03-30
    14501 해마다 봄이 되면 연 수 2019-03-30
    14500 '아내 핑계 DNA' 晳 翁 2019-03-30
    14499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3-29
    14498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3-29
    14497 Dvorak / Humoresque Op.101, NO.7 맑은샘 2019-03-29
    14496 봄철 환절기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3가지 헬스조선 2019-03-29
    14495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6집 맑은샘 2019-03-29
    14494 '강제 이주'된 가야 유민들 조선닷컴 2019-03-29
    14493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세가지 버릇을 바꿔라 연 수 2019-03-29
    14492 북한 임시정부 晳 翁 2019-03-29
    14491 냉이·달래 '봄나물'이 사랑받는 이유 아시아경제 2019-03-28
    14490 감미로운 클레식 명곡 모음 맑은샘 2019-03-28
    14489 마음이 편하면 세상이 아름답다 이순범 2019-03-28
    14488 혼자있을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산병원 2019-03-28
    14487 '지금 한국에 軍이 있나?' 晳 翁 2019-03-28
    14486 Sydney에서 전화석 군이 보내온 사진 舍廊房 2019-03-27
    14485 돼지고기와 ‘찰떡궁합’ 채소 헬스경향 2019-03-27
    14484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19-03-27
    14483 언제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3-27
    14482 '祭政一致' 사회의 족장묘 조선닷컴 2019-03-27
    14481 사람있다는 것의 따스함 연 수 2019-03-27
    14480 더 와 덜 의 차이점 이순범 2019-03-27
    14479 "내 아들을 기억해주세요" 晳 翁 2019-03-27
    14478 멘델스존 무언가 중 봄 노래 맑은샘 2019-03-26
    14477 당신의 봄은 어디에서 오고 있나요 老朋友 2019-03-26
    14476 혈당 낮추는 데 좋은 식품 kormedi.com 2019-03-26
    14475 자애(自愛)의 역리(逆理) 연 수 2019-03-26
    14474 영국 민주주의 난맥 晳 翁 2019-03-26
    14473 행복한 아침 건강하게... 남궁진 2019-03-25
    14472 Romance / Juliette Gréco 맑은샘 2019-03-25
    14471 변비에서 탈출하려면 먹는 것부터 신경 써야 헬스조선 2019-03-25
    14470 오늘을 사랑하라 연 수 2019-03-25
    14469 천리마 민방위 晳 翁 2019-03-25
    14468 수용 사랑의 편지 2019-03-25
    14467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5집 맑은샘 2019-03-23
    14466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 남궁진 2019-03-23
    14465 혈압 높으면 줄여야 할 뜻밖의 음식 kormedi.com 2019-03-23
    14464 하다 하다 '김일성 별장'까지 晳 翁 2019-03-23
    14463 인생은 나를 찾아 가는 일 老衰翁 2019-03-22
    14462 안석구(安石求) 회원 타계 kg 50 2019-03-22
    14461 Martini / Piacer d'Amor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9-03-22
    14460 실내 공기에도 꽃가루가…봄철 알레르기의 주범 Kormedi.com 2019-03-22
    14459 자연을 향해 나를 열어두라 연 수 2019-03-22
    14458 “봄꽃이 상경했다” 꽃밭 거니는 마음 ‘두근두근’ Newsis 2019-03-22
    14457 임진왜란 전야의 역사적 교훈 조선닷컴 2019-03-22
    14456 곧 치매 환자 100만명 晳 翁 2019-03-22
    14455 野いばらの花 찔레꽃 - 周炫美 퇴 우 2019-03-21
    12345678910,,,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