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20-05-18 (월) 08:23
IP: 211.xxx.105
"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






        "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파리를 점령하고 있던 독일군은 연합군이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감행하자 퇴각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궁지에 몰린 히틀러는 프랑스 사람들의 자존심과도 같은 파리를 초토화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나폴레옹이 잠들어 있는 앵발리드기념관에 2톤의 폭약을, 유서 깊은 노트르담 사원에 3톤의 폭약을, 그리고 루부르 박물관 등 파리 곳곳의 유명한 유적들마다 각종 폭파 장치를 설치해 놓았다.

독일 총통 히틀러는 파리 주둔군사령관 디트리히 폰 콜티츠(Dietrich von Choltitz: 1894 ~1966) 중장에게, “파리가 연합군에게 점령되면, 후퇴할 때 파리의 모든 기념물 및 주요 건물을 하나도 남김없이 폭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파리에 있는 호텔 무리스는 매우 유서 깊은 호텔이다.

1944년 8월 독일 점령 당시 독일의 파리 사령부였던 곳으로서, 그 당시 이곳을 지키고 있던 콜티츠는 히틀러로부터 파리를 불태워버리라는 명령을 받고서도 그는 명령을 어긴 채 이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1944년 8월 25일, 히틀러는 파리를 불태워버리라는 자기 명령을 재촉하면서 곁에 있던 알프레트 요들장군에게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하고 물었다.

그러나 요들 장군은 얼굴이 새파랗게 질린 채 대답이 없었다.

파리 점령관 콜티츠 장군이 히틀러의 명령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파리의 아름다운 풍경과 수많은 유적을 한 순간에 잿더미로 만들어 버릴 생각을 하니 인류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짓는 것 같아 콜티츠는 도저히 명령을 내릴 수 없었던 것이다.

그는 히틀러보다는 하늘이 더 두려웠던 것이다.

그리고 일단 결심을 굳힌 콜티츠는 중립국 스웨덴의 총영사 노르드링크를 은밀히 불렀다.

그리고 노르드링크에게 “독일군 폭파 스위치를 올리기 직전에 연합군이 파리를 공격하도록 하시오.” 라고 부탁했다.
 
연합군이 파리를 향해 진격해오자 콜티츠의 부하가 집무실로 뛰어 들어오면서 소리쳤다.

“장군님, 연합군이 곧 파리에 들이닥칠 것입니다. 파리의 모든 문화재와 건물을 파괴하려면 시간이 없습니다. 어서 폭파 명령을 내려주십시오.”

콜티츠 장군은 부하의 말을 뒤로 한 채 심각한 얼굴로 파리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마음 속에서 들려오는 양심의 소리를 듣고 있었다.

그것은 도시를 파괴하지 말라고 하는 세미한 하늘의 음성이었을 것이다.

자기 말 한 마디면 노트르담, 루브르, 콩코르드 등 온갖 유산이 산산조각이 날 운명이라는 것을 예술을 사랑하던 콜티츠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바로 이 순간에 하늘은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리더인 콜티츠에게 애타게 메시지를 보내면서 설득하고 있었을 것이다.
 
결국 그는 히틀러의 지시를 따르지 않기로 결심하고 마지막으로 자기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여보, 나는 양심과 소신에 따라 행동했을 뿐이오.” 라고 말했다.

아내와의 전화를 끝으로 콜티츠는 연합군에 의해 포로 신세가 된다.
 
맨 먼저 호텔로 뛰어든 것은 프랑스군의 칼세 중위였다.

그는 로비에 들어서자마자 기관단총으로 히틀러의 초상을 향해 갈겨댔다.

한참 총을 난사한 후 주변을 둘러보니 고관들에게 둘러싸인 콜티츠가 보였다.

콜티츠는 모든 것을 각오한 듯 순순히 그의 손에 권총을 내놓았다.
 
파리 전체를 파괴하라는 추상 같은 히틀러의 명령을 어기면서까지 파리를 구한 그였지만, 프랑스 시민들은 냉담했다.

과격한 군중은 욕설을 퍼부으며 침을 내뱉고, 돌을 던지고, 머리를 낚아채어 마구 끌고 다니기까지 했다.
 
그러나 콜티츠는 자신의 결정에 대해 단 한 번도 후회하지 않았다.

콜티즈 중장은 '히틀러에겐 배신자가 될지언정 인류의 배신자가 될 수는 없다'라며 파리의 수많은 문화유산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명령에 불복종을 한 것이다.

그는 전쟁이 끝난 후 전범으로 징역을 살았으나 파리를 지킨 공로가 인정되어 2년만 복역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종전된 지 21년이 흐른 1966년 여름, 콜티츠가 독일의 바덴바덴에서 눈을 감았을 때 무덤 앞에는 파리를 구하기 위한 그의 노력에 뒤늦게 감사하며 꽃을 바치려는 파리 시민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하늘의 뜻을 따르는 자에게 하늘은 반드시 그만큼 보상해주지 않았던가?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노트르담 대성당, 루이 16세 궁전, 개선문 등 고적들로 유명한 세계적인 도시 파리,

이처럼 파리가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도시가 되기까지는 히틀러의 반인륜적, 반문명적 명령을 거부하고 파리를 지켜낸 콜티츠의 용감한 결단이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콜티츠는 끝내 폭파 단추를 누르지 않았다.
히틀러에 대한 명령 불복종으로 죽음을 당할지도 모르는 위험한 행동이었지만 인류의 값진 문화 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파리를 파괴할 수는 없다는 소신으로 명령을 거부했던 것이다.

콜티츠는 상황의 논리보다는 변치 않는 양심의 소리를 따른 위인이다.

그의 소신 있는 판단 덕분에 파리는 제2차 세계대전 중에도 파괴되지 않았던 것이다.

유럽의 많은 도시들이 폭격으로 부서졌음에도 불구하고 파리는 여전히 찬란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전쟁이 끝난 후에 콜티츠는 적국이었던 프랑스 국민들의 감사를 받으며 남은 생애를 보낼 수 있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많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이처럼 참으로 어려운 결단의 순간에 서게 될 때, 순간의 눈앞에 닥친 자신의 개인적인 이익을 좇지 않고 먼 미래를 내다보고,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늘 깨어 있으면서 자신의 신념과 가치를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진정한 지성을 갖춘 리더가 되어야 할 것이다.
 
사람의 눈으로 보기에는 멸망 직전의 독일과 모든 독일 군인들에게는 한 가닥의 희망도 보이지 않았다.

콜티츠에게도 역시 참담한 미래만 기다리고 있는 듯이 보였다.

수많은 전범자들과 함께 그의 앞에는 무서운 전범 재판이 기다리고 있는 것이 보였을 것이다.

그러나 평소에 예술을 사랑하고 인류가 쌓아놓은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을 길러온 지성을 갖춘 콜티츠에게는 인류의 문화재와 예술에 대한 사랑과 열정으로 히틀러의 명령을 거부하게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던 것이다.  

바로 그 순간에 파리는 절망에서 희망으로 바뀌고 콜티츠는 죄인에서 의인으로 둔갑하는 역전의 드라마가 연출된 것이다.
 
절대적인 독재자 히틀러도 그의 심복 부하가 가진 예술과 인류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식힐 수는 없었던 것이다.

이처럼 세상을 구하는 위대한 리더십이란 사람들에게 절망대신에 희망을 주는 것을 말하며, 이처럼 절망 속으로 떨어지는 순간에 희망으로 반전시킬 수 있는 하늘의 뜻과 능력을 찾고 따르며 행동하는 것을 말한다.
 
과학기술이 군사력과 경제력과 생산도구와 생활용품 등 우리의 모든 삶의 영역을 지배하는 힘이 되고 사회변화의 주역이 되고 있는 오늘날 우리가 더욱 중요하게 다루어야 할 것으로 자연과학이나 과학기술 외에 인문학, 사회학, 예술, 음악, 종교, 신앙 등 많은 분야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대목이다.
 
오늘 우리가 서 있는 이 위치에서 바로 이 순간에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사회의 파멸을 재촉하면서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하고 누구인가 우리를 부추기듯 묻고 있지는 않는지 주위를 살펴보면서 세상을 구한훌륭한 리더들의 삶을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420 Montgomery College 야구 코치 이덕준 황현식 2020-06-21
17419 필수품 된 ‘손 소독제’ 올바르게 사용하는 법은? hidoc.co.kr 2020-06-21
17418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1번 & 교향곡 제5번 Classic Gold 2020-06-21
17417 인간은 사랑하지 않을 때 외롭다 연 수 2020-06-21
17416 자외선부터 막고…피부암 예방에 좋은 식습관 kormedi.com 2020-06-21
17415 김 훈 동문 부인 별세 소식 KG 50 2020-06-20
17414 편안한 오늘 하루 보내소서 남궁진 2020-06-20
17413 바흐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제4~6번 Classic Gold 2020-06-20
17412 ‘그 일이 일어난 방’ 동아닷컴 2020-06-20
17411 일본의 386, 마르크스주의자들은 왜 사라졌나 조선닷컴 2020-06-20
17410 '집콕'에 부실해진 관절, 초간단 운동으로 살린다 헬스조선 2020-06-20
17409 코로나 2차 대유행 세계일보 2020-06-20
17408 삶도 사랑도 물들어가는 것 이순범 2020-06-20
17407 북한 비판하는 좌파도 있다 晳 翁 2020-06-20
17406 나이 들고 가난할수록 "사람 대우 못 받아" 경향신문 2020-06-20
17405 오늘도 많이 웃으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6-19
17404 여름에 약해진다더니…6월 코로나 확진, 이미 5월 넘었다 조선미디어 2020-06-19
17403 채우지 마십시요 ! 이순범 2020-06-19
17402 푸틴의 살균터널 동아닷컴 2020-06-19
17401 더위에 '꿀'같은 탄산음료, 의사·약사가 안 먹는 음식 1위? 헬스조선 2020-06-19
17400 느림의 미학 세계일보 2020-06-19
17399 인생의 세 가지 싸움 연 수 2020-06-19
17398 'Full of shit(거짓말쟁이)' 晳 翁 2020-06-19
17397 쇼팽 피아노 협주곡 제1 ~ 2번 Classic Gold 2020-06-18
17396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20-06-18
17395 이 순간 연 수 2020-06-18
17394 무증상 사망 동아닷컴 2020-06-18
17393 여름에 더 시달리는 눈…건강 유지법 kormedi.com 2020-06-18
17392 평양냉면의 두 얼굴 세계일보 2020-06-18
17391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남궁진 2020-06-18
17390 김정은도 아닌 그 여동생이… 晳 翁 2020-06-18
17389 오늘 하루도 화이팅 남궁진 2020-06-17
17388 인생은 흘러가는 것 이순범 2020-06-17
17387 2차 대유행 동아닷컴 2020-06-17
17386 바람직한 노년(老年)의 마음가짐 연 수 2020-06-17
17385 처칠 동상의 수모 세계일보 2020-06-17
17384 차단제 없이 햇볕 속으로?…잘못된 여름 건강관리 kormedi.com 2020-06-17
17383 평양냉면 晳 翁 2020-06-17
17382 코로나19로 뒤바뀐 '부의 재편' 인포그래픽 2020-06-16
17381 Dvorak / Humoresque Op.101, No.7 맑은샘 2020-06-16
17380 삶의 진리 이순범 2020-06-16
17379 2G의 퇴장 동아닷컴 2020-06-16
17378 여러모로 냉면의 계절… 남북관계 빼고 영양을 분석했다 헬스조선 2020-06-16
17377 가짜 민주주의 세계일보 2020-06-16
17376 마음을 지키는 글 연 수 2020-06-16
17375 온라인 콘서트 晳 翁 2020-06-16
17374 "그대들은 명나라를 위해 조선을 망하게 하려는가" 조선닷컴 2020-06-15
17373 강털 소나무 (Bristlecone Pine) 사랑의 편지 2020-06-15
17372 My Own True Love / Ronnie McDowell 맑은샘 2020-06-15
17371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15
12345678910,,,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