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5-18 (월) 06:25
IP: 211.xxx.105
HUG 독점 논란



  HUG 독점 논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외에 주택 보증 기관을 추가해 경쟁시켜야 한다.”

건설업체와 재건축 조합들 사이에서 최근 이런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주택법이 30채 이상 주택을 선(先)분양할 때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보증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보증을 내주는 기관은 HUG 한 곳뿐이기 때문이다.

▷주택도시기금법에 따라 설립된 HUG는 주택 분양, 임대보증금, 전세보증금 등의 보증 업무를 도맡는 공기업이다. HUG 독점 문제가 최근 도드라진 건 여러 재건축·재개발 사업들이 HUG와 마찰을 빚으면서다. HUG는 ‘보증 리스크 관리’라는 이유로 서울, 경기 과천시 등을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보증 전에 분양가를 심사하고 있다. 높은 분양가로 주변 아파트 값을 자극하지 못하게 가이드라인을 정하고 있는 셈이다.

▷HUG가 보증을 서주지 않으면 사업 진행이 불가능해진다. 서울 둔촌주공아파트 조합은 1만2000가구의 대단지 재건축을 추진하면서 HUG와 분양가에 대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해 사업이 지체되고 있다. 수수료 수입으로 지난해에만 4850억 원의 영업이익을 챙기면서도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상전 노릇’을 한다는 게 건설업체와 재건축 조합들의 불만이다. 울며 겨자 먹기로 HUG 요구에 맞춰 분양가를 낮춘 아파트는 당첨만 되면 수억 원대 차익을 올릴 수 있는 ‘로또 청약’이 된다.

▷주택 보증 시장에 경쟁 체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은 2008년부터 제기됐다. 2017년에는 시장경쟁 촉진이 주 업무인 공정거래위원회가 “복수 주택 보증 기관 체제를 도입하라”고 국토교통부에 권고했고 그 시한이 올해까지다. 당시 국토부는 HUG 외에 ‘장관이 지정하는 보험회사’가 보증을 해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고쳤지만 아직까지 업체를 지정하지 않고 있다. 다른 보증업체가 들어와 HUG를 피할 길이 생기면 아파트 분양가를 잡을 강력한 수단이 약화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는 게 건설업계의 생각이다.

▷HUG로선 억울한 면이 있다. 정부 정책을 충실히 수행한다는 이유로 비판의 타깃이 되기 때문이다. 경쟁체제 도입으로 시장에 새로 들어오는 민간업체가 높은 수수료를 챙기려고 고가 아파트 분양에 집중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신용도가 낮은 중소 건설업체의 수수료가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하지만 시장경제 원리에 맞지 않는 ‘보증 독점’이란 수단으로 아파트 값을 언제까지나 억누를 수 없다는 건 정부나 HUG 관계자들도 잘 알고 있다. 정부와 여야는 21대 국회에서 시장의 문을 여는 쪽으로 개선책을 찾아야 한다.

박중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656 트럼프-김정은 ‘戀書’ 동아닷컴 2020-09-11
17655 아침 글 연 수 2020-09-11
17654 '민주당 정부' 세계일보 2020-09-11
1765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배웅 이순범 2020-09-11
17652 카투사(KATUSA) 晳 翁 2020-09-11
17651 옛날 귀한 사진 자료입니다 연 수 2020-09-10
17650 "80살 된 것 같다" 코로나 완치자들 끔찍한 후유증 MoneyToday 2020-09-10
17649 [故事成語] 함사사영 (含沙射影) 조선닷컴 2020-09-10
17648 ‘백신 서프라이즈’ 동아닷컴 2020-09-10
17647 누군가와 함께라면 이순범 2020-09-10
17646 소신 지킨 군인들 晳 翁 2020-09-10
17645 黃石公 이야기 남궁진 2020-09-10
17644 코로나엔 마스크, 독감엔 접종… ‘트윈데믹’만은 막자 헬스조선 2020-09-10
17643 2020년 무료 독감접종 잊지마세요 헬스닷컴 2020-09-10
17642 루저(Loser·패배자) 세계일보 2020-09-10
17641 삶의 역설(逆說) 연 수 2020-09-10
17640 꽈리(Winter Cherry)를 아시나요 閑 人 2020-09-09
17639 클래식을 좋아하세요? 제1집 / Bach 맑은샘 2020-09-09
17638 "최고재산 근육을 지키세요" 콩이 특히 좋은 이유 kormedi.com 2020-09-09
17637 친 구(親 舊) 이순범 2020-09-09
17636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09-09
17635 中의 ‘코로나 승리’ 자축 晳 翁 2020-09-09
17634 YO, Oldest 란? 연 수 2020-09-09
17633 상식 다 깨는 코로나 동아닷컴 2020-09-09
17632 덕필유린(德必有隣) 老翁化龍 2020-09-09
17631 엄마 찬스 세계일보 2020-09-09
17630 미국에서 코로나 걸려보니..특파원의 완치 후기 MBC 2020-09-09
17629 카페에서 분위기 있는 음악 맑은샘 2020-09-08
17628 내이 전정병(內耳 前庭病) 이순범 2020-09-08
17627 ‘文 펀드매니저 데뷔’ 晳 翁 2020-09-08
17626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09-08
17625 트럼프 헤어스타일 동아닷컴 2020-09-08
17624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연 수 2020-09-08
17623 JP모건의 조언 세계일보 2020-09-08
17622 혈압·혈당만 체크?... 이상지질혈증 매년 검사받아야 헬스조선 2020-09-08
17621 9월 되니 “에취!”…알레르기 비염 관리법 kormedi.com 2020-09-07
17620 코로나 답답증 晳 翁 2020-09-07
17619 秋...가을이 온다 老朋友 2020-09-07
17618 젊은날 추억의 노래모음 맑은샘 2020-09-07
17617 나이가 들면 알게되는 것들 연 수 2020-09-07
17616 태풍 다가오는데… '발 건강' 주의해야 하는 이유 헬스조선 2020-09-07
17615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09-07
17614 죽음 부른 ‘디지털교도소’ 동아닷컴 2020-09-07
17613 모르면 손해보는 생활상식 40가지 이순범 2020-09-07
17612 코로나와 추석 세계일보 2020-09-07
17611 조금만 더 사랑의 편지 2020-09-07
17610 진정한 부자는 지식을 갖는것 연 수 2020-09-06
17609 행복의 안부를 전합니다 남궁진 2020-09-06
17608 Bach & Beethoven Gold Edition 2020-09-06
17607 노인에게 흔한 혈액암 '다발골수종' 주요 의심 증상은… 헬스조선 2020-09-06
1234567891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