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6 (금) 08:21
IP: 211.xxx.59
아스팔트 위의 메이와쿠
 

아스팔트 위의 메이와쿠


올여름 100회를 맞은 일본 고시엔(甲子園·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구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무명의 시골 학교인 아키타현 가나아시농고가 준우승을 했다. 한 투수가 예선부터 본선 준결승까지 10경기에 나서 완투승을 거뒀다. 준결승에서 134개를 던진 다음 날 열린 결승에도 또 나왔다가 5회까지 12실점을 하며 무너졌다. 대신할 선수가 없어 팀을 위해 희생한 탓이었다. 어린 학생 몸을 망치는 학대라는 비난이 나왔지만 '투혼'(鬪魂)이라며 추켜세우는 목소리가 많았다.

▶며칠 전 후쿠오카에서 열린 역전 마라톤대회에서 열아홉 살 이이다 레이 선수가 오른발 골절상을 입고도 마지막 300m를 기어가 골인해 화제가 됐다. 다음 주자에게 배턴을 넘겨줘야 하는 계주였다. 이이다가 고통을 참으며 두 손과 무릎으로 아스팔트를 기어가는 장면은 TV에 그대로 중계됐다. 이번에도 끝까지 임무를 완수했다며 투혼을 칭찬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하지만 걸을 수도 없는 10대 여자 선수가 무릎이 피투성이가 되도록 기어가는 게 옳으냐는 지적도 나왔다.

▶일본에선 어릴 때부터 "남에게 폐를 끼쳐선 안 된다"고 가르친다. '메이와쿠'(迷惑·폐)를 꺼리는 문화다. 이이다 선수는 전치 3개월이 넘는 중상을 입었다고 한다. 그러고도 병상을 찾은 감독에게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팀에 폐를 끼쳤다는 것이다. 일본에선 흔한 일이기도 하다. 아들이 중동에서 납치돼 목이 잘려 죽었는데 아버지가 TV에 나와 "폐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4년 전 일본 화산 폭발 때 구조대가 "오늘 수색은 유독가스 때문에 오후 1시에 끝냈다"고 했다. 실종자 가족 중 "내 자식 찾아내라"고 고함치는 사람은 없었다. 폐를 끼칠까 봐 걱정했을 것이다. 스키장에서 조난당한 사람들에게 구조대원이 "왜 코스를 벗어났느냐"고 화부터 내고, 구조된 사람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폐를 끼쳐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저런 정신으로 일본이 선진국이 됐다고 할 수도 있을 테지만 조직 속에서 침묵을 강요당하는 일본인들 모습이기도 하다.

▶평창올림픽 매스스타트 경기서 우리 선수가 금메달을 땄는데, '다른 선수들은 들러리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왜 조직을 위해 희생돼야 하느냐는 항변이었다. 고개 숙이는 메이와쿠가 옳은지, 희생을 거부하고 자기 목소리를 내는 태도가 옳은지 따지는 것은 부질없을 것이다. 한·일 두 나라의 지리적 거리는 가깝지만 그 문화는 달라도 크게 다르다는 점만은 새삼 느끼게 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5/201810250383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32 태국 국왕, 69년 만의 대관식 앞두고 근위대장과 결혼 발표 연합뉴스 2019-05-03
14631 마음 부자들의 행복 원칙 연 수 2019-05-03
14630 대신 맞고 대신 울고~! 사라진 조선시대 별난 직업들 인포그래픽 2019-05-03
14629 마늘은 어떻게 먹는 게 가장 좋을까? 헬스조선 2019-05-03
14628 이승만 사진, 김재규 사진 晳 翁 2019-05-03
14627 사관(史官)의 가짜 뉴스 新東亞 2019-05-02
14626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19-05-02
14625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창의성 노트' 조선닷컴 2019-05-02
14624 단지 15분 이순범 2019-05-02
14623 화장실서 '스마트폰' 오래 했다가는… MoneyToday 2019-05-02
14622 3종의 神器 晳 翁 2019-05-02
14621 5월의 장미 ... 연 수 2019-05-02
14620 나이 들면 왜 더 가려울까? 헬스조선 2019-05-01
14619 아름다운 연주음악 맑은샘 2019-05-01
14618 당신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남궁진 2019-05-01
14617 여보게 친구 살면 얼마나 산다고 이순범 2019-05-01
14616 국립공원 이사장 晳 翁 2019-05-01
14615 민철기(閔철基) 회원 타계 KG 50 2019-04-30
14614 전국 확산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19-04-30
14613 Pop Saxophon 맑은샘 2019-04-30
14612 수분 손실 줄이고 오래 먹을 수 있는 '참외 보관 꿀팁' 헬스조선 2019-04-30
14611 손승래(孫勝來) 회원 타계 KG 50 2019-04-29
14610 달콤한 추억들...Old Pops 맑은샘 2019-04-29
14609 '시간여행' 봄에서 겨울로, 이색 풍경 눈길 Newsis 2019-04-29
14608 좋은 것은 비밀의 문안에 있다 연 수 2019-04-29
14607 스트레스 풀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4-29
14606 어린이날 사랑의 편지 2019-04-29
14605 "부모 신고하라"는 인권교육 晳 翁 2019-04-29
14604 제29회 경기가족 걷기대회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04-28
14603 그 시절 그 노래 / 이미자 맑은샘 2019-04-28
14602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4-28
14601 봄 바람 老朋友 2019-04-28
14600 ◈ 2019년 5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4-27
14599 아름다운 Duet Pop Song 맑은샘 2019-04-27
14598 돌고 도는세상 언제나 행복 가득 남궁진 2019-04-27
14597 동래읍성 해자 속 백성들의 주검 조선닷컴 2019-04-27
14596 바쁜가? 이순범 2019-04-27
14595 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90%는 신경 이상이 원인 헬스조선 2019-04-27
14594 '지각 차르' 기다리게 한 김정은 晳 翁 2019-04-27
14593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4-26
14592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4-26
14591 중국엔 왜 暗器가 많을까 조선닷컴 2019-04-26
14590 그 시절 그 노래 / 무정 부루스 외 맑은샘 2019-04-26
14589 봄철 감기, 집에서 완화하는 방법 komedi.com 2019-04-26
14588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가치 연 수 2019-04-26
14587 '천안함 주범' 김영철 경질 晳 翁 2019-04-26
14586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남궁진 2019-04-25
14585 살면서 기억해야 할 한 가지 연 수 2019-04-25
14584 잡곡밥의 함정… 건강 해치지 않고 먹으려면 헬스조선 2019-04-25
14583 꼼수 국회 晳 翁 2019-04-25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