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5 (목) 07:04
IP: 211.xxx.59
고용 세습 對 유치원 비리
 

고용 세습 對 유치원 비리


요즘 두 가지 사회 문제가 큰 이슈가 돼 있다. 공공기관 정규직화가 임직원 친·인척 잔치판이 된 사태와 사립 유치원의 비리다. 둘 다 문제점을 밝혀내고 원인을 찾아 고쳐야 한다. 그런데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여당은 공공기관 고용 세습 문제는 '별일 아닌데 야당이 떠든다'고 외면하고, 사립 유치원 비리에만 초점을 맞추고 발본색원한다고 한다. 야당은 그 반대로 한다. 둘 다 국민이 큰 관심을 가진 정책 문제인데 마치 '여당 것'이 있고 '야당 것'이 있는 양 한다.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는데도 비정규직인 사람은 정규직으로 조정되는 것이 옳다. 그런데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구내식당 직원이나 이용사가 정규직이어야 할 까닭이 없다. 그런데 공공기관 비정규직 '0'라면서 닥치는 대로 정규직화를 시켜준다니 임직원 친·인척들이 상대적으로 입사가 쉬운 비정규직으로 들어왔다가 정규직이 되는 편법이 횡행하게 된 것이다. 공기업 취업준비생 입장에서 보면 일자리를 도둑질당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누가 이것을 '공정'이라고 하겠나.

▶수박 한 통을 아이 100명에게 나눠 먹인 유치원 비리도 고용 세습 못지않게 심각하다. 유치원들은 "교육 공무원 비리가 더 많다" "개인 사업자에게 왜 엄격한 회계 시스템을 강요하느냐"고 항변한다. 사태 파악을 못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제 어린 자식이면 수박 한 통을 100명에게 나눠 먹이고 상한 감자를 반찬으로 주겠나. 3~5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나. 양심의 문제다.

▶그런데 지상파 방송 3사의 보도가 이상하다. 지난 15~23일 사이 방송 3사 메인뉴스를 보면 유치원 비리 뉴스가 고용 세습 보도를 압도한다. 세 채널 합쳐 유치원과 어린이집 비리는 63건 보도했고 고용 세습은 20건 내보냈다. MBC는 유치원 비리를 32건 보도할 동안 고용 세습은 6건만 방송했다. 지난 18일에는 유치원 비리 여섯 건을 톱뉴스로 묶어 15분 가까이 틀었다. 그날부터 나흘간 고용 세습은 한 건도 보도하지 않았다. '여당 것' 위주로 보도한 것이다.

▶야당이 "불공정 보도"라고 항의하자 이번에는 고용 세습 문제를 한꺼번에 무더기로 보도했다. 그동안 '여당 것'만 보도한 게 찔렸나. 아무리 두 쪽으로 갈라진 나라라고 해도 정치적으로 갈라질 수 있는 문제가 있고 아닌 게 있다. 청년들 절망시키는 정규직 친·인척 잔치판 사태와 유치원 아이들을 상대로 한 돈벌이 사건에 여당이 어디 있고 야당이 어디 있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4/201810240382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26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19-05-02
14625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창의성 노트' 조선닷컴 2019-05-02
14624 단지 15분 이순범 2019-05-02
14623 화장실서 '스마트폰' 오래 했다가는… MoneyToday 2019-05-02
14622 3종의 神器 晳 翁 2019-05-02
14621 5월의 장미 ... 연 수 2019-05-02
14620 나이 들면 왜 더 가려울까? 헬스조선 2019-05-01
14619 아름다운 연주음악 맑은샘 2019-05-01
14618 당신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남궁진 2019-05-01
14617 여보게 친구 살면 얼마나 산다고 이순범 2019-05-01
14616 국립공원 이사장 晳 翁 2019-05-01
14615 민철기(閔철基) 회원 타계 KG 50 2019-04-30
14614 전국 확산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19-04-30
14613 Pop Saxophon 맑은샘 2019-04-30
14612 수분 손실 줄이고 오래 먹을 수 있는 '참외 보관 꿀팁' 헬스조선 2019-04-30
14611 손승래(孫勝來) 회원 타계 KG 50 2019-04-29
14610 달콤한 추억들...Old Pops 맑은샘 2019-04-29
14609 '시간여행' 봄에서 겨울로, 이색 풍경 눈길 Newsis 2019-04-29
14608 좋은 것은 비밀의 문안에 있다 연 수 2019-04-29
14607 스트레스 풀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4-29
14606 어린이날 사랑의 편지 2019-04-29
14605 "부모 신고하라"는 인권교육 晳 翁 2019-04-29
14604 제29회 경기가족 걷기대회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04-28
14603 그 시절 그 노래 / 이미자 맑은샘 2019-04-28
14602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4-28
14601 봄 바람 老朋友 2019-04-28
14600 ◈ 2019년 5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4-27
14599 아름다운 Duet Pop Song 맑은샘 2019-04-27
14598 돌고 도는세상 언제나 행복 가득 남궁진 2019-04-27
14597 동래읍성 해자 속 백성들의 주검 조선닷컴 2019-04-27
14596 바쁜가? 이순범 2019-04-27
14595 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90%는 신경 이상이 원인 헬스조선 2019-04-27
14594 '지각 차르' 기다리게 한 김정은 晳 翁 2019-04-27
14593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4-26
14592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4-26
14591 중국엔 왜 暗器가 많을까 조선닷컴 2019-04-26
14590 그 시절 그 노래 / 무정 부루스 외 맑은샘 2019-04-26
14589 봄철 감기, 집에서 완화하는 방법 komedi.com 2019-04-26
14588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가치 연 수 2019-04-26
14587 '천안함 주범' 김영철 경질 晳 翁 2019-04-26
14586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남궁진 2019-04-25
14585 살면서 기억해야 할 한 가지 연 수 2019-04-25
14584 잡곡밥의 함정… 건강 해치지 않고 먹으려면 헬스조선 2019-04-25
14583 꼼수 국회 晳 翁 2019-04-25
14582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谷翁 2019-04-24
14581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모음 맑은샘 2019-04-24
14580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연 수 2019-04-24
14579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 hidoc.co.kr 2019-04-24
14578 투서로 뜨고 투서에 지나 晳 翁 2019-04-24
14577 Gmail로 받은 영어 이메일을 한국어로 번역하기 퇴 우 2019-04-23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