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2 (월) 16:00
IP: 211.xxx.59
암살되는 기자들
 

암살되는 기자들


1996년 아일랜드 여기자 베로니카 게린은 어린이까지 마약에 찌든 아일랜드 사회를 추적해 고발했다. 마약 거물의 한 차례 총격 테러에서 살아난 뒤에도 그녀는 계속 기사를 썼다. 결국 서른여덟 살 게린은 괴한에게 총알 여섯 발을 맞고 숨졌다. 이걸 계기로 아일랜드는 마약과 대대적으로 전쟁을 벌였다. 아일랜드 정부 청사 앞에 게린의 동상이 세워졌다.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실종된 지 18일 만에 사우디 정부가 사망을 인정했다. 카슈끄지가 터키의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정부 요원들과 말다툼하다가 우발적으로 숨졌다고 했다.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식이다. 그런 발표를 입증할 증거는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 시신이 어디 있는지도 알 수 없다. 외신은 카슈끄지가 손가락이 잘리는 고문을 당한 뒤 토막 살해 당했다는 증언과 정황을 보도했다.

▶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올 들어 취재 중 숨진 기자가 44명이라고 했다. 그 가운데 62%인 28명이 암살됐다. 이 비율이 최근 높아지고 있다. 주로 분쟁 지역이나 구 공산권에서 심각하다. 푸틴 치하 러시아에서도 여러 기자가 피살됐다. 먼 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북한은 작년 8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기자를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공화국 형법에 따라 추가 절차 없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영국 기자들이 북한에 대해 쓴 책을 신문에 소개했다는 이유였다. 불과 6개월 전 김정은의 이복형을 화학무기로 살해한 그들이다.

▶카슈끄지는 얼마든 편하게 살 수 있었다. 할아버지는 사우디 초대 국왕의 주치의였고 삼촌은 세계적 무기중개상 중 큰손인 아드난 카슈끄지다. 미국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한 그는 그러나 기자의 길을 택했다. 오사마 빈 라덴과 한 살 차 친구였으나 빈 라덴이 테러로 기울자 그와 멀어졌다. 2011년 아랍의 봄 때 민중 혁명을 지지하면서 사우디 왕실의 미움을 샀다. 작년 미국으로 망명한 그는 미국 언론에 기고하며 왕실을 비판해왔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집권한 뒤 그의 폭정을 비난한 것이 죽음을 불렀다는 게 정설이다.

▶권력은 비판받지 않으면 잘못된 길을 가기 쉽다. 속성이 그렇다. 그런데 권력 비판은 너무 위험하다. 욕설·매도를 당하고, 신상이 털리고, 망신을 당하고, 고립되고, 심지어 죽음을 맞는다. 그래도 그 일을 하는 기자들이 있다. 베로니카 게린은 죽음을 무릅쓴 기사를 쓰며 말했다. "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1/201810210166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73 화장(化粧)과 교양(敎養) 연 수 2019-02-02
14272 "영하 30도의 미 중서부, 나흘못가 영상 10도 봄날씨로 돌변" Newsis 2019-02-02
14271 김만제 晳 翁 2019-02-02
14270 회춘보다 '뇌춘'… 왼손으로 양치질하고 뒤로 걸어보세요 헬스조선 2019-02-02
14269 주옥 같은 말의 향기 이순범 2019-02-01
14268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2-01
14267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 翁 2019-02-01
14266 가요반백년 7집 맑은샘 2019-02-01
14265 사과보다 비타민C 많은 ‘대파’ 감기예방·피로회복에 좋다 Financial News 2019-02-01
14264 연령별 인구수와 생존 확률 남궁진 2019-02-01
14263 기회의 기쁨 연 수 2019-02-01
14262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晳 翁 2019-02-01
14261 2월 첫날 기습 추위…서울 아침 체감온도 -11도 연합뉴스 2019-02-01
14260 Canada 김승환(金升煥)회원 타계소식 kg 50 2019-01-31
14259 시카고 '영하40도', 호주 '영상40도'…극과 극 날씨 중앙일보 2019-01-31
14258 감미로운 세미 클래식 맑은샘 2019-01-31
14257 한석봉의 성공 비결 老翁化龍 2019-01-31
14256 고구마와 땅콩, 같이 먹지 마세요 헬스조선 2019-01-31
14255 어느 '부패 176위' 국가 晳 翁 2019-01-31
14254 일리노이주 주말 살인적 추위, 영하 48도까지 Newsis 2019-01-30
14253 손씻기, 30초 이상 제대로 하고 있나요? kormedi.com 2019-01-30
14252 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1-30
14251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연 수 2019-01-30
14250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kormedi.com 2019-01-30
14249 몰아치기 재판 晳 翁 2019-01-30
14248 가요반백년 6집 맑은샘 2019-01-29
14247 ◈ 2019년 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1-29
14246 건강식인데…샐러드도 좋고 나쁜 게 있나? kormedi.com 2019-01-29
14245 사랑받는 사람의 비결 연 수 2019-01-29
14244 이상한 人權 천국 晳 翁 2019-01-29
14243 건강에 좋은 음식 조합 6가지 komedi.com 2019-01-28
14242 파랑(Blue) 사랑의 편지 2019-01-28
14241 대통령 '혼밥' 晳 翁 2019-01-28
14240 가요반백년 5집 맑은샘 2019-01-27
14239 사랑합니다 - I love you 남궁진 2019-01-27
14238 자식의 손과 부모의 손 이순범 2019-01-27
14237 마음(心) 먹기 紫 翁 2019-01-27
14236 미움과 분노는 가시와 같습니다 연 수 2019-01-27
14235 사랑은 오늘 필요합니다 남궁진 2019-01-26
14234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1-26
14233 '노인 = 75세' 晳 翁 2019-01-26
14232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1-25
14231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1-25
14230 가요반백년 4집 맑은샘 2019-01-25
14229 빨리 늙기 싫다면.. 천연 노화방지제 fnnews.com 2019-01-25
14228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연 수 2019-01-25
14227 서울 을지로 재개발 晳 翁 2019-01-25
14226 낙동강변의 신라 제련소 조선닷컴 2019-01-24
14225 I Have Nothing / Whitney Houston 맑은샘 2019-01-24
14224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1-24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