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2 (월) 16:00
IP: 211.xxx.59
암살되는 기자들
 

암살되는 기자들


1996년 아일랜드 여기자 베로니카 게린은 어린이까지 마약에 찌든 아일랜드 사회를 추적해 고발했다. 마약 거물의 한 차례 총격 테러에서 살아난 뒤에도 그녀는 계속 기사를 썼다. 결국 서른여덟 살 게린은 괴한에게 총알 여섯 발을 맞고 숨졌다. 이걸 계기로 아일랜드는 마약과 대대적으로 전쟁을 벌였다. 아일랜드 정부 청사 앞에 게린의 동상이 세워졌다.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실종된 지 18일 만에 사우디 정부가 사망을 인정했다. 카슈끄지가 터키의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정부 요원들과 말다툼하다가 우발적으로 숨졌다고 했다.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식이다. 그런 발표를 입증할 증거는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 시신이 어디 있는지도 알 수 없다. 외신은 카슈끄지가 손가락이 잘리는 고문을 당한 뒤 토막 살해 당했다는 증언과 정황을 보도했다.

▶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올 들어 취재 중 숨진 기자가 44명이라고 했다. 그 가운데 62%인 28명이 암살됐다. 이 비율이 최근 높아지고 있다. 주로 분쟁 지역이나 구 공산권에서 심각하다. 푸틴 치하 러시아에서도 여러 기자가 피살됐다. 먼 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북한은 작년 8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기자를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공화국 형법에 따라 추가 절차 없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영국 기자들이 북한에 대해 쓴 책을 신문에 소개했다는 이유였다. 불과 6개월 전 김정은의 이복형을 화학무기로 살해한 그들이다.

▶카슈끄지는 얼마든 편하게 살 수 있었다. 할아버지는 사우디 초대 국왕의 주치의였고 삼촌은 세계적 무기중개상 중 큰손인 아드난 카슈끄지다. 미국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한 그는 그러나 기자의 길을 택했다. 오사마 빈 라덴과 한 살 차 친구였으나 빈 라덴이 테러로 기울자 그와 멀어졌다. 2011년 아랍의 봄 때 민중 혁명을 지지하면서 사우디 왕실의 미움을 샀다. 작년 미국으로 망명한 그는 미국 언론에 기고하며 왕실을 비판해왔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집권한 뒤 그의 폭정을 비난한 것이 죽음을 불렀다는 게 정설이다.

▶권력은 비판받지 않으면 잘못된 길을 가기 쉽다. 속성이 그렇다. 그런데 권력 비판은 너무 위험하다. 욕설·매도를 당하고, 신상이 털리고, 망신을 당하고, 고립되고, 심지어 죽음을 맞는다. 그래도 그 일을 하는 기자들이 있다. 베로니카 게린은 죽음을 무릅쓴 기사를 쓰며 말했다. "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1/201810210166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63 당신이 놓치기 쉬운 안과질환 2가지 ‘핵백내장·포도막염’ 헬스경향 2018-11-29
14162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이순범 2018-11-29
14161 흑자 회사 구조조정 晳 翁 2018-11-29
14160 인사이트호, 마의 7분 이기고 화성 안착 … 중앙일보 2018-11-28
14159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식품… '마늘·김치·버섯·생강' 헬스조선 2018-11-28
14158 I Left My Heart in San Francisco 맑은샘 2018-11-28
14157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연 수 2018-11-28
14156 탈원전 정책, 우리도 국민의 뜻을 물어야 조선일보 2018-11-28
14155 '맞춤형 아이' 晳 翁 2018-11-28
14154 [연주곡] 책속으로 들어간 피아노 맑은샘 2018-11-27
14153 無 常 (무상) 紫 翁 2018-11-27
14152 추위가 위험한 고혈압 환자… 주의해야 할 '이상 신호' 헬스조선 2018-11-27
14151 한·미 정상회담 '잔혹사' 晳 翁 2018-11-27
14150 [당뇨병 이기는 식사법] 외식할 때 고르면 좋은 메뉴 헬스조선 2018-11-26
14149 정신 건강을 위한 10계명 연 수 2018-11-26
14148 [사설] 청와대 근무를 운동권 동아리 활동으로 아나 조선닷컴 2018-11-26
14147 경청(傾聽) 사랑의 편지 2018-11-26
14146 신생아 5% 다문화 가정 晳 翁 2018-11-26
14145 Patti Page - Changing Partners 이순범 2018-11-25
14144 ◈ 2018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11-25
14143 대신 맞고 대신 울고~! 사라진 조선시대 별난 직업들 인포그래픽 2018-11-25
14142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연 수 2018-11-25
14141 Andrea Berg & Semino Rossi 이순범 2018-11-25
14140 많이 춥네요 따듯한 하루가 되세요 남궁진 2018-11-25
14139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행운의 名畵 조선닷컴 2018-11-25
14138 ‘천사의 과일’이라 불리는 파파야의 효능은? hidoc.co.kr 2018-11-24
14137 삶에는 정답이 없다 연 수 2018-11-24
14136 시장이 당한 '영부인 사칭' 사기 晳 翁 2018-11-24
14135 미국인들은 왜 추수감사절에 칠면조를 먹나 조선닷컴 2018-11-24
14134 겨울만 되면 나를 괴롭히는 인후염, 어떻게 관리할까? kormedi.com 2018-11-23
14133 오늘에 감사하며.... 남궁진 2018-11-23
14132 密告者 양산하는 중국 체제 조선닷컴 2018-11-23
14131 일본인들이 부러워하는 한국의 5가지 정태홍 2018-11-23
14130 인터폴 한국인 총재 晳 翁 2018-11-23
14129 겨울철, 특히 주의해야 할 전염병은? kormedi.com 2018-11-22
14128 가을이 가네 연 수 2018-11-22
14127 '고구마와 귤', 겨울 대표간식인 이유 아시아경제 2018-11-22
14126 대통령 어떤 보고 받길래 이런 어이없는 말 하나 조선닷컴 2018-11-22
14125 보양식 나들이행사 사진 넉장 舍廊房 2018-11-21
14124 Jim Reeves Best Songs 퇴 우 2018-11-21
14123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4122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4121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4120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4119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4118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4117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4116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4115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4114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234567891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