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2 (월) 16:00
IP: 211.xxx.59
암살되는 기자들
 

암살되는 기자들


1996년 아일랜드 여기자 베로니카 게린은 어린이까지 마약에 찌든 아일랜드 사회를 추적해 고발했다. 마약 거물의 한 차례 총격 테러에서 살아난 뒤에도 그녀는 계속 기사를 썼다. 결국 서른여덟 살 게린은 괴한에게 총알 여섯 발을 맞고 숨졌다. 이걸 계기로 아일랜드는 마약과 대대적으로 전쟁을 벌였다. 아일랜드 정부 청사 앞에 게린의 동상이 세워졌다.

▶사우디아라비아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실종된 지 18일 만에 사우디 정부가 사망을 인정했다. 카슈끄지가 터키의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정부 요원들과 말다툼하다가 우발적으로 숨졌다고 했다.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식이다. 그런 발표를 입증할 증거는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 시신이 어디 있는지도 알 수 없다. 외신은 카슈끄지가 손가락이 잘리는 고문을 당한 뒤 토막 살해 당했다는 증언과 정황을 보도했다.

▶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올 들어 취재 중 숨진 기자가 44명이라고 했다. 그 가운데 62%인 28명이 암살됐다. 이 비율이 최근 높아지고 있다. 주로 분쟁 지역이나 구 공산권에서 심각하다. 푸틴 치하 러시아에서도 여러 기자가 피살됐다. 먼 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북한은 작년 8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기자를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공화국 형법에 따라 추가 절차 없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영국 기자들이 북한에 대해 쓴 책을 신문에 소개했다는 이유였다. 불과 6개월 전 김정은의 이복형을 화학무기로 살해한 그들이다.

▶카슈끄지는 얼마든 편하게 살 수 있었다. 할아버지는 사우디 초대 국왕의 주치의였고 삼촌은 세계적 무기중개상 중 큰손인 아드난 카슈끄지다. 미국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한 그는 그러나 기자의 길을 택했다. 오사마 빈 라덴과 한 살 차 친구였으나 빈 라덴이 테러로 기울자 그와 멀어졌다. 2011년 아랍의 봄 때 민중 혁명을 지지하면서 사우디 왕실의 미움을 샀다. 작년 미국으로 망명한 그는 미국 언론에 기고하며 왕실을 비판해왔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집권한 뒤 그의 폭정을 비난한 것이 죽음을 불렀다는 게 정설이다.

▶권력은 비판받지 않으면 잘못된 길을 가기 쉽다. 속성이 그렇다. 그런데 권력 비판은 너무 위험하다. 욕설·매도를 당하고, 신상이 털리고, 망신을 당하고, 고립되고, 심지어 죽음을 맞는다. 그래도 그 일을 하는 기자들이 있다. 베로니카 게린은 죽음을 무릅쓴 기사를 쓰며 말했다. "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21/201810210166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32 태국 국왕, 69년 만의 대관식 앞두고 근위대장과 결혼 발표 연합뉴스 2019-05-03
14631 마음 부자들의 행복 원칙 연 수 2019-05-03
14630 대신 맞고 대신 울고~! 사라진 조선시대 별난 직업들 인포그래픽 2019-05-03
14629 마늘은 어떻게 먹는 게 가장 좋을까? 헬스조선 2019-05-03
14628 이승만 사진, 김재규 사진 晳 翁 2019-05-03
14627 사관(史官)의 가짜 뉴스 新東亞 2019-05-02
14626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19-05-02
14625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창의성 노트' 조선닷컴 2019-05-02
14624 단지 15분 이순범 2019-05-02
14623 화장실서 '스마트폰' 오래 했다가는… MoneyToday 2019-05-02
14622 3종의 神器 晳 翁 2019-05-02
14621 5월의 장미 ... 연 수 2019-05-02
14620 나이 들면 왜 더 가려울까? 헬스조선 2019-05-01
14619 아름다운 연주음악 맑은샘 2019-05-01
14618 당신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남궁진 2019-05-01
14617 여보게 친구 살면 얼마나 산다고 이순범 2019-05-01
14616 국립공원 이사장 晳 翁 2019-05-01
14615 민철기(閔철基) 회원 타계 KG 50 2019-04-30
14614 전국 확산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19-04-30
14613 Pop Saxophon 맑은샘 2019-04-30
14612 수분 손실 줄이고 오래 먹을 수 있는 '참외 보관 꿀팁' 헬스조선 2019-04-30
14611 손승래(孫勝來) 회원 타계 KG 50 2019-04-29
14610 달콤한 추억들...Old Pops 맑은샘 2019-04-29
14609 '시간여행' 봄에서 겨울로, 이색 풍경 눈길 Newsis 2019-04-29
14608 좋은 것은 비밀의 문안에 있다 연 수 2019-04-29
14607 스트레스 풀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4-29
14606 어린이날 사랑의 편지 2019-04-29
14605 "부모 신고하라"는 인권교육 晳 翁 2019-04-29
14604 제29회 경기가족 걷기대회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04-28
14603 그 시절 그 노래 / 이미자 맑은샘 2019-04-28
14602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4-28
14601 봄 바람 老朋友 2019-04-28
14600 ◈ 2019년 5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4-27
14599 아름다운 Duet Pop Song 맑은샘 2019-04-27
14598 돌고 도는세상 언제나 행복 가득 남궁진 2019-04-27
14597 동래읍성 해자 속 백성들의 주검 조선닷컴 2019-04-27
14596 바쁜가? 이순범 2019-04-27
14595 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90%는 신경 이상이 원인 헬스조선 2019-04-27
14594 '지각 차르' 기다리게 한 김정은 晳 翁 2019-04-27
14593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4-26
14592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4-26
14591 중국엔 왜 暗器가 많을까 조선닷컴 2019-04-26
14590 그 시절 그 노래 / 무정 부루스 외 맑은샘 2019-04-26
14589 봄철 감기, 집에서 완화하는 방법 komedi.com 2019-04-26
14588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가치 연 수 2019-04-26
14587 '천안함 주범' 김영철 경질 晳 翁 2019-04-26
14586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남궁진 2019-04-25
14585 살면서 기억해야 할 한 가지 연 수 2019-04-25
14584 잡곡밥의 함정… 건강 해치지 않고 먹으려면 헬스조선 2019-04-25
14583 꼼수 국회 晳 翁 2019-04-25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