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20 (토) 06:14
IP: 211.xxx.59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조선 말 평안도 황해도는 차별을 받았다. 사서삼경을 읽어도 과거 붙기가 어려웠고 농업 생산도 시원찮았다. 평양 전투에서 보듯 청일전쟁 피해도 컸다. 대신 중국과 가까워 상업과 신문화에 일찍 눈을 떴다. 이곳은 자유와 평등 의식도 남달라 예수 신앙이 번성할 수 있는 토양이 됐다. 1884년 한국 첫 예배당으로 황해도에 소래교회가 세워졌다. 1898년엔 전체 장로교 신자 7500명 가운데 79%가 평안·황해 주민이라고 했다. '한국의 예루살렘'으로 불렸던 평북 선천군은 1930년대 인구 절반이 기독교인이었다고 한다.

▶그쪽 기독교와 천주교는 원래 저항 정신이 강했다. 일제는 1911년 독립 세력을 탄압하려고 애국지사 105명을 체포해 고문했는데 대부분 평안도 신자였다.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장군은 황해도 천주교인이다. 1935년에는 평양 기독계 학교 교장들이 단체로 '신사 참배'를 거부했다. 그러나 해방 후 공산주의 탄압은 일제보다 더 모질고 가혹했다. 신자들은 반체제 인사로 찍혀 전 재산을 빼앗겼고 재판 없이 처형당했다. 지금도 성경을 갖고 있다 적발되면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간다.

▶김일성은 회고록에서 어머니가 교회에 다닌 사실을 밝히면서도 '종교는 아편'이라고 했다. 특히 미국에 대한 주민 적개심을 부추겨 그걸 기독교인에게 돌리는 수법을 썼다. 1968년에는 "공화국에서 종교는 완전히 멸절됐다"고 선언했다. 저들은 신(神)이 있어야 할 자리에 대신 '김씨 일가'를 올려놨다. 그러던 김일성이 1988년 갑자기 평양에 장충성당과 봉수교회를 세운 건 "1980년대 한국 민주화 운동에 종교 단체들이 적극 나서는 것을 보고 이들을 포섭하려는 통일전선 차원"이라고 태영호 전 북한 공사가 말했다.

▶그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초청장이 오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실제 김정은이 초청장을 보낸다면 교황의 첫 방북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북한 노동당이 1991년 교황 초청을 추진하면서 가톨릭 신자 한 명을 찾아냈다고 한다. '과거 신자'였던 그 할머니는 처음엔 종교를 부정하다 "한 번 마음속에 들어오신 하느님은 절대로 떠나지 않는다"고 했다. 북한 내 지하 신도가 10만명이 넘는다는 말도 있다. 교황이 옛 '신앙의 땅' 평양에 간다면 주민 마음속 숨겨진 신앙의 불씨가 되살아날까. 그런 기적을 바라고 또 바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9/201810190361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73 화장(化粧)과 교양(敎養) 연 수 2019-02-02
14272 "영하 30도의 미 중서부, 나흘못가 영상 10도 봄날씨로 돌변" Newsis 2019-02-02
14271 김만제 晳 翁 2019-02-02
14270 회춘보다 '뇌춘'… 왼손으로 양치질하고 뒤로 걸어보세요 헬스조선 2019-02-02
14269 주옥 같은 말의 향기 이순범 2019-02-01
14268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2-01
14267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 翁 2019-02-01
14266 가요반백년 7집 맑은샘 2019-02-01
14265 사과보다 비타민C 많은 ‘대파’ 감기예방·피로회복에 좋다 Financial News 2019-02-01
14264 연령별 인구수와 생존 확률 남궁진 2019-02-01
14263 기회의 기쁨 연 수 2019-02-01
14262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晳 翁 2019-02-01
14261 2월 첫날 기습 추위…서울 아침 체감온도 -11도 연합뉴스 2019-02-01
14260 Canada 김승환(金升煥)회원 타계소식 kg 50 2019-01-31
14259 시카고 '영하40도', 호주 '영상40도'…극과 극 날씨 중앙일보 2019-01-31
14258 감미로운 세미 클래식 맑은샘 2019-01-31
14257 한석봉의 성공 비결 老翁化龍 2019-01-31
14256 고구마와 땅콩, 같이 먹지 마세요 헬스조선 2019-01-31
14255 어느 '부패 176위' 국가 晳 翁 2019-01-31
14254 일리노이주 주말 살인적 추위, 영하 48도까지 Newsis 2019-01-30
14253 손씻기, 30초 이상 제대로 하고 있나요? kormedi.com 2019-01-30
14252 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1-30
14251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연 수 2019-01-30
14250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kormedi.com 2019-01-30
14249 몰아치기 재판 晳 翁 2019-01-30
14248 가요반백년 6집 맑은샘 2019-01-29
14247 ◈ 2019년 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1-29
14246 건강식인데…샐러드도 좋고 나쁜 게 있나? kormedi.com 2019-01-29
14245 사랑받는 사람의 비결 연 수 2019-01-29
14244 이상한 人權 천국 晳 翁 2019-01-29
14243 건강에 좋은 음식 조합 6가지 komedi.com 2019-01-28
14242 파랑(Blue) 사랑의 편지 2019-01-28
14241 대통령 '혼밥' 晳 翁 2019-01-28
14240 가요반백년 5집 맑은샘 2019-01-27
14239 사랑합니다 - I love you 남궁진 2019-01-27
14238 자식의 손과 부모의 손 이순범 2019-01-27
14237 마음(心) 먹기 紫 翁 2019-01-27
14236 미움과 분노는 가시와 같습니다 연 수 2019-01-27
14235 사랑은 오늘 필요합니다 남궁진 2019-01-26
14234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1-26
14233 '노인 = 75세' 晳 翁 2019-01-26
14232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1-25
14231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1-25
14230 가요반백년 4집 맑은샘 2019-01-25
14229 빨리 늙기 싫다면.. 천연 노화방지제 fnnews.com 2019-01-25
14228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연 수 2019-01-25
14227 서울 을지로 재개발 晳 翁 2019-01-25
14226 낙동강변의 신라 제련소 조선닷컴 2019-01-24
14225 I Have Nothing / Whitney Houston 맑은샘 2019-01-24
14224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1-24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