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0-19 (금) 07:29
IP: 211.xxx.59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열여덟, 열여섯 두 여자아이가 같은 또래를 모텔로 데리고 다니며 성매매를 시켰다. 음란물도 만들었다. 성매매하고 받은 돈을 숨겼다며 변기 물을 마시게도 했다. 지난 7월 부산에서 10대 넷이 징역형을 받은 실제 사건이다. 가출한 아이들이 패밀리처럼 모여 산다고 '가출팸'이란 말도 붙었다. 걔들끼리 아빠·엄마 역할을 나눠 맡기도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가 이런 경우를 포함해 모두 28만명에 이르는 아이들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국가 통계 어디에도 잡히지 않는다고 고발한 것이 2013년 8월이다. '학교 밖으로 사라진 아이들 28만명'이란 이 기획기사는 학령기 인구의 4%가 통계에서 사라졌는데 대책은커녕 현실 파악도 안 돼 있다고 폭로했다.

▶그때 '학교 밖 청소년'이란 용어가 생겼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도 만들었다. 그전까진 '자퇴생' '중도 탈락자' '학업 중단자'라고 불렀다. 여성가족부가 그 아이들을 보살피는 정책도 만들고 '꿈드림'이란 지원센터도 전국에 세웠다. 검정고시를 보게 하고 복학을 독려하고 직업 알선도 챙겼다. 그러나 '학교 밖 청소년' 숫자는 줄지 않아 이태 전 조사로 35만8000명쯤 추산됐다.

▶서울시 교육감이 이 아이들에게 다달이 현금 20만원씩을 통장에 넣어 주겠다고 했다. 시범 실시를 해보고 결과가 좋으면 해마다 1만명 넘는 규모로 확대하고, 어디 썼는지 묻지도 않겠다고 한다. 학교를 떠난 뒤 연락처를 알 수 없는 아이에게 현금을 주면 '개인정보 수집 동의서'를 받을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어이가 없다. 학교 떠난 아이가 '가출팸'이 되어 범죄자로 전락하는 걸 막으려면 대안학교를 더 세우거나 직업훈련 같은 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정 현실적인 지원이 필요하면 특정 용도로만 쓸 수 있게 바우처를 주면 된다. 현금을 줄 땐 사용 계획과 용처를 관리해야 한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저 현금 나눠주겠다는 그 빈곤한 상상력이 놀랍다.

▶이런 정책이 가능한 건 정부와 지자체가 돈을 주체하지 못하는 탓이다. 학생 수는 계속 주는데 교육 예산은 매년 는다. 지난 5년 서울 학생 수는 14% 줄고 교육청 예산은 같은 기간 23%나 늘어 올해 9조1513억원이 됐다. 종부세·담뱃세 같은 내국세의 20.27%를 무조건 떼어내는 지방교육 재정 교부금이 크게 불어난 덕이다. 선한 뜻으로 주면 그 돈이 선하게 쓰일까. 곧 투표권이 생길 아이들을 상대로 정치를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8/201810180386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26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19-05-02
14625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창의성 노트' 조선닷컴 2019-05-02
14624 단지 15분 이순범 2019-05-02
14623 화장실서 '스마트폰' 오래 했다가는… MoneyToday 2019-05-02
14622 3종의 神器 晳 翁 2019-05-02
14621 5월의 장미 ... 연 수 2019-05-02
14620 나이 들면 왜 더 가려울까? 헬스조선 2019-05-01
14619 아름다운 연주음악 맑은샘 2019-05-01
14618 당신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남궁진 2019-05-01
14617 여보게 친구 살면 얼마나 산다고 이순범 2019-05-01
14616 국립공원 이사장 晳 翁 2019-05-01
14615 민철기(閔철基) 회원 타계 KG 50 2019-04-30
14614 전국 확산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19-04-30
14613 Pop Saxophon 맑은샘 2019-04-30
14612 수분 손실 줄이고 오래 먹을 수 있는 '참외 보관 꿀팁' 헬스조선 2019-04-30
14611 손승래(孫勝來) 회원 타계 KG 50 2019-04-29
14610 달콤한 추억들...Old Pops 맑은샘 2019-04-29
14609 '시간여행' 봄에서 겨울로, 이색 풍경 눈길 Newsis 2019-04-29
14608 좋은 것은 비밀의 문안에 있다 연 수 2019-04-29
14607 스트레스 풀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4-29
14606 어린이날 사랑의 편지 2019-04-29
14605 "부모 신고하라"는 인권교육 晳 翁 2019-04-29
14604 제29회 경기가족 걷기대회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04-28
14603 그 시절 그 노래 / 이미자 맑은샘 2019-04-28
14602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4-28
14601 봄 바람 老朋友 2019-04-28
14600 ◈ 2019년 5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4-27
14599 아름다운 Duet Pop Song 맑은샘 2019-04-27
14598 돌고 도는세상 언제나 행복 가득 남궁진 2019-04-27
14597 동래읍성 해자 속 백성들의 주검 조선닷컴 2019-04-27
14596 바쁜가? 이순범 2019-04-27
14595 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90%는 신경 이상이 원인 헬스조선 2019-04-27
14594 '지각 차르' 기다리게 한 김정은 晳 翁 2019-04-27
14593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4-26
14592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4-26
14591 중국엔 왜 暗器가 많을까 조선닷컴 2019-04-26
14590 그 시절 그 노래 / 무정 부루스 외 맑은샘 2019-04-26
14589 봄철 감기, 집에서 완화하는 방법 komedi.com 2019-04-26
14588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가치 연 수 2019-04-26
14587 '천안함 주범' 김영철 경질 晳 翁 2019-04-26
14586 너무 가까이 있으면 귀한줄 모른다 남궁진 2019-04-25
14585 살면서 기억해야 할 한 가지 연 수 2019-04-25
14584 잡곡밥의 함정… 건강 해치지 않고 먹으려면 헬스조선 2019-04-25
14583 꼼수 국회 晳 翁 2019-04-25
14582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谷翁 2019-04-24
14581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모음 맑은샘 2019-04-24
14580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연 수 2019-04-24
14579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 hidoc.co.kr 2019-04-24
14578 투서로 뜨고 투서에 지나 晳 翁 2019-04-24
14577 Gmail로 받은 영어 이메일을 한국어로 번역하기 퇴 우 2019-04-23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