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중앙일보
작성일 2018-09-28 (금) 08:44
IP: 211.xxx.59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한국인의 라면 사랑은 각별하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에 따르면 한국의 1인당 라면 소비량(2016년 기준)은 연간 76.1개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다.

    1인당 평균 닷새에 하루꼴로 라면을 먹는 셈이다. 이렇게 즐겨 찾는 라면이지만 부담스러운 점도 있다. 바로 ‘라면은 몸에 좋지 않다’라는 인식 때문이다.

    라면 한 개에 들어가 있는 나트륨양이 하루 권장치에 육박한다.

    라면을 먹을 때 국물을 먹지 않으면 나트륨 섭취량을 최대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다.

    과하면 뭔들 좋으랴만 라면 제조업체들은 라면과 건강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억울해한다.

    우선 라면 스프 가공에 인공조미료인 MSG(글로탐산일나트륨)를 쓴다는 인식이다.

    하지만 제조업체들은 MSG 대신 마늘·양파·간장 등의 천연 재료로 만든다고 주장한다. 물론 MSG가 건강에 나쁜 지도 논란이 많다.  

    또 라면의 유통기한이 5개월로 긴 점을 들어 방부제를 많이 사용할 것이란 인식도 있다. 이에 대해서도 업체들은 라면에는 방부제를 쓰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미생물이 번식하려면 조직 자체의 수분 함량이 12% 이상 돼야 하는데 라면은 고온에서 튀겨질 때 수분함량이 4~6% 수준으로 떨어져 미생물이 살 수 없는 환경이 되기 때문에 방부제를 쓸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라면 제조업체들은 라면에 나트륨이 많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다른 식품에 들어있는 나트륨양을 거론하며 억울(?)하다고 말한다.

    실제 식품의약품안전처 외식영양성분자료집에 따르면 한국인이 즐겨 찾는 음식에 들어가 있는 나트륨양이 짬뽕 4000㎎, 우동 3396㎎, 해물 칼국수 2355㎎, 김치찌개 1962㎎ 등으로 라면(1700~1900㎎)보다 많다.  

    라면이 비만을 부른다는 것도 잘못 알려진 얘기라는 게 제조업체들의 주장이다. 국내 판매량 1위 라면인 신라면의 열량은 505 킬로칼로리(kcal)로 샌드위치+우유(530kcal), 비빔밥(550kcal), 짜장면(610kcal), 햄버거 세트(800kcal), 삼겹살+물냉면(1100kcal) 등과 비교할 때 과한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의사들의 얘기는 다르다. 강재헌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라면보다 나트륨이 더 많은 음식도 물론 문제지만 라면 자체만 놓고 보더라도 라면 한 개에 들어있는 나트륨이 하루 권고량에 육박한다”며 “고나트륨식으로 인한 고혈압은 심부전, 심근경색, 협심증, 골다공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매운 라면도 위와 장을 자극해 속 쓰림 또는 소화불량을 일으키거나 역류성 식도염이나 위염 같은 질환을 부를 수 있다는 게 의사들의 경고다.  

    전문가들은 몇 가지 점을 신경 쓰면 라면을 보다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고 조언한다. 우선 라면에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하기 위해 계란을 곁들이는 게 좋고, 라면 먹은 후 얼굴 붓는 것을 줄이기 위해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되는 우유를 같이 먹는 게 좋다고 한다.

    또한 라면 국물을 먹지 않으면 나트륨 섭취량을 최대 절반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기다. 아울러 라면을 먹는 횟수도 일주일에 1회 정도가 적당하다고 전문가들은 덧붙인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21 4월의 시 연 수 2019-04-02
    14520 미세먼지+황사 계절, 3대 눈질환 주의해야 한국일보 2019-04-02
    14519 진보 꼰대 晳 翁 2019-04-02
    14518 산다는 것 / 박경리 연 수 2019-04-01
    14517 Piano / Classic 모음 맑은샘 2019-04-01
    14516 콜레스테롤 줄이는 식품 6가지 komedi.com 2019-04-01
    14515 우리 아버지 1만 달러에 팝니다 이순범 2019-04-01
    14514 샤덴프로이데(Schadenfreude) 사랑의 편지 2019-04-01
    14513 리디노미네이션 怪談 晳 翁 2019-04-01
    14512 ◈ 2019년 4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3-31
    14511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9-03-31
    14510 Paganini / 바이올린 협주곡 제4번 D단조 맑은샘 2019-03-31
    14509 봄의 시작 알리는 향긋한 ‘냉이’, 쌉쌀한 ‘달래’ kormedi.com 2019-03-31
    14508 봄꽃으로 피어나는 당신... 紫 翁 2019-03-31
    14507 그 밖에 조금 더 연 수 2019-03-31
    14506 15년전, 2004년 졸업 50주년 기념행사 사진 舍廊房 2019-03-31
    14505 꽃망울을 활짝 터뜨린 벚꽃 Newsis 2019-03-30
    14504 심장에 안 좋은 음식은 도넛… 가장 좋은 음식은? 헬스조선 2019-03-30
    14503 Scarborough Fair / Sarah Brightman 맑은샘 2019-03-30
    14502 식당 주인이 '손님, 계산 안 하셨어요'했을 때 조선닷컴 2019-03-30
    14501 해마다 봄이 되면 연 수 2019-03-30
    14500 '아내 핑계 DNA' 晳 翁 2019-03-30
    14499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연 수 2019-03-29
    14498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03-29
    14497 Dvorak / Humoresque Op.101, NO.7 맑은샘 2019-03-29
    14496 봄철 환절기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3가지 헬스조선 2019-03-29
    14495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6집 맑은샘 2019-03-29
    14494 '강제 이주'된 가야 유민들 조선닷컴 2019-03-29
    14493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세가지 버릇을 바꿔라 연 수 2019-03-29
    14492 북한 임시정부 晳 翁 2019-03-29
    14491 냉이·달래 '봄나물'이 사랑받는 이유 아시아경제 2019-03-28
    14490 감미로운 클레식 명곡 모음 맑은샘 2019-03-28
    14489 마음이 편하면 세상이 아름답다 이순범 2019-03-28
    14488 혼자있을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산병원 2019-03-28
    14487 '지금 한국에 軍이 있나?' 晳 翁 2019-03-28
    14486 Sydney에서 전화석 군이 보내온 사진 舍廊房 2019-03-27
    14485 돼지고기와 ‘찰떡궁합’ 채소 헬스경향 2019-03-27
    14484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19-03-27
    14483 언제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3-27
    14482 '祭政一致' 사회의 족장묘 조선닷컴 2019-03-27
    14481 사람있다는 것의 따스함 연 수 2019-03-27
    14480 더 와 덜 의 차이점 이순범 2019-03-27
    14479 "내 아들을 기억해주세요" 晳 翁 2019-03-27
    14478 멘델스존 무언가 중 봄 노래 맑은샘 2019-03-26
    14477 당신의 봄은 어디에서 오고 있나요 老朋友 2019-03-26
    14476 혈당 낮추는 데 좋은 식품 kormedi.com 2019-03-26
    14475 자애(自愛)의 역리(逆理) 연 수 2019-03-26
    14474 영국 민주주의 난맥 晳 翁 2019-03-26
    14473 행복한 아침 건강하게... 남궁진 2019-03-25
    14472 Romance / Juliette Gréco 맑은샘 2019-03-25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