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8-09-01 (토) 11:31
IP: 211.xxx.45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관청의 여종이나 기생에게 바느질을 시키면 안 된다. 부득이 남의 손을 빌려야 한다면 침비(針婢)를 부르거나 침가(針家)에 가져가서 삯을 주고 맡겨라.”  ― 정약용 ‘목민심서’

관청 소속 여종과 기생은 본연의 업무가 있으므로 사적인 일을 시키면 안 된다. 바느질감이 있거든 ‘침비’나 ‘침가’에 맡겨야 한다. 침비는 침선비(針線婢), 바늘과 실을 다루는 여종이다. 침모(針母)라고도 한다.

침선비는 본디 왕실의 의복을 전담하는 상의원(尙衣院) 소속 노비다. 조선시대 왕과 왕비의 화려한 옷은 이들이 만든 것이다. 바느질뿐 아니라 재단, 재봉, 자수, 다리미질까지 도맡았다. 장인으로 대우하여 침선장(針線匠)이라 부르기도 했다. 부잣집은 으레 전속 침선비를 두어 의복의 제작과 관리를 맡겼다.

침선비를 따로 둘 형편이 못 되면 ‘침가’라고 하는 삯바느질집을 이용했다. 삯바느질은 가난한 양반 여성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직업이었다.

생계가 어렵기로서니 양반 여성이 밖에서 남자들과 부대끼며 일하는 건 그네들의 도덕관념으로는 용납하기 어려웠다. 삯바느질은 집에서도 할 수 있으니 문제없다.

바느질은 당시 여성의 기본 소양이었다. 제 손으로 바느질할 필요가 없는 양반 여성들도 시집가기 전에 모두 바느질을 익혔다. 남편의 실직을 대비한 일종의 직업 훈련이다.

일감도 넉넉했다. 옷가게가 따로 없던 시절이다. 옷이 필요하면 직접 만들거나 부탁하는 수밖에 없다. 일자리가 필요한 여성들은 이 틈새를 파고들었다. 솜씨 좋은 사람은 ‘선수(善手)’로 불렸다.

삯바느질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상당한 집중과 인내가 필요하다. 이탈리아 장인 못지않게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야 한다. 가사노동도 병행해야 하니, 잠자는 시간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

‘북학의’ 저자 박제가는 열한 살에 아버지를 잃었다. 홀로 남은 어머니는 삯바느질로 박제가의 공부를 뒷바라지했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박제가는 회고했다. “등불을 켜고 어머니를 생각하면 새벽닭이 울도록 주무시지 않고 무릎을 꿇은 채 삯바느질 하시던 모습이 떠오른다.”

장애인 여성도 삯바느질 덕택에 당당한 사회인으로 살아갔다. 조수삼의 ‘추재기이’에는 손가락이 모두 붙어 물건을 쥘 수 없는 장애인 여성이 등장한다. 선천적 ‘합지증’이었던 모양이다.

다행히 발가락이 가늘고 길어서 발을 손처럼 사용했다. 밖에 나갈 때는 손에 신발을 끼우고 물구나무를 서서 걸어 다녔다. 이 때문에 ‘거꾸로 다니는 여자(倒行女)’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는 손으로도 놓기 어려운 자수를 발로 놓았다.

조수삼은 시를 지어 연민과 존경을 함께 보냈다. “거꾸로 사는 인생도 고달플 텐데, 등불 앞에 앉아서 자수를 놓네(顚倒人生猶作苦, 箕踞燈前刺繡針).”

장유승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책임연구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73 화장(化粧)과 교양(敎養) 연 수 2019-02-02
14272 "영하 30도의 미 중서부, 나흘못가 영상 10도 봄날씨로 돌변" Newsis 2019-02-02
14271 김만제 晳 翁 2019-02-02
14270 회춘보다 '뇌춘'… 왼손으로 양치질하고 뒤로 걸어보세요 헬스조선 2019-02-02
14269 주옥 같은 말의 향기 이순범 2019-02-01
14268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2-01
14267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 翁 2019-02-01
14266 가요반백년 7집 맑은샘 2019-02-01
14265 사과보다 비타민C 많은 ‘대파’ 감기예방·피로회복에 좋다 Financial News 2019-02-01
14264 연령별 인구수와 생존 확률 남궁진 2019-02-01
14263 기회의 기쁨 연 수 2019-02-01
14262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晳 翁 2019-02-01
14261 2월 첫날 기습 추위…서울 아침 체감온도 -11도 연합뉴스 2019-02-01
14260 Canada 김승환(金升煥)회원 타계소식 kg 50 2019-01-31
14259 시카고 '영하40도', 호주 '영상40도'…극과 극 날씨 중앙일보 2019-01-31
14258 감미로운 세미 클래식 맑은샘 2019-01-31
14257 한석봉의 성공 비결 老翁化龍 2019-01-31
14256 고구마와 땅콩, 같이 먹지 마세요 헬스조선 2019-01-31
14255 어느 '부패 176위' 국가 晳 翁 2019-01-31
14254 일리노이주 주말 살인적 추위, 영하 48도까지 Newsis 2019-01-30
14253 손씻기, 30초 이상 제대로 하고 있나요? kormedi.com 2019-01-30
14252 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1-30
14251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연 수 2019-01-30
14250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kormedi.com 2019-01-30
14249 몰아치기 재판 晳 翁 2019-01-30
14248 가요반백년 6집 맑은샘 2019-01-29
14247 ◈ 2019년 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1-29
14246 건강식인데…샐러드도 좋고 나쁜 게 있나? kormedi.com 2019-01-29
14245 사랑받는 사람의 비결 연 수 2019-01-29
14244 이상한 人權 천국 晳 翁 2019-01-29
14243 건강에 좋은 음식 조합 6가지 komedi.com 2019-01-28
14242 파랑(Blue) 사랑의 편지 2019-01-28
14241 대통령 '혼밥' 晳 翁 2019-01-28
14240 가요반백년 5집 맑은샘 2019-01-27
14239 사랑합니다 - I love you 남궁진 2019-01-27
14238 자식의 손과 부모의 손 이순범 2019-01-27
14237 마음(心) 먹기 紫 翁 2019-01-27
14236 미움과 분노는 가시와 같습니다 연 수 2019-01-27
14235 사랑은 오늘 필요합니다 남궁진 2019-01-26
14234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1-26
14233 '노인 = 75세' 晳 翁 2019-01-26
14232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1-25
14231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1-25
14230 가요반백년 4집 맑은샘 2019-01-25
14229 빨리 늙기 싫다면.. 천연 노화방지제 fnnews.com 2019-01-25
14228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연 수 2019-01-25
14227 서울 을지로 재개발 晳 翁 2019-01-25
14226 낙동강변의 신라 제련소 조선닷컴 2019-01-24
14225 I Have Nothing / Whitney Houston 맑은샘 2019-01-24
14224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1-24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