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8-09-01 (토) 11:31
IP: 211.xxx.45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관청의 여종이나 기생에게 바느질을 시키면 안 된다. 부득이 남의 손을 빌려야 한다면 침비(針婢)를 부르거나 침가(針家)에 가져가서 삯을 주고 맡겨라.”  ― 정약용 ‘목민심서’

관청 소속 여종과 기생은 본연의 업무가 있으므로 사적인 일을 시키면 안 된다. 바느질감이 있거든 ‘침비’나 ‘침가’에 맡겨야 한다. 침비는 침선비(針線婢), 바늘과 실을 다루는 여종이다. 침모(針母)라고도 한다.

침선비는 본디 왕실의 의복을 전담하는 상의원(尙衣院) 소속 노비다. 조선시대 왕과 왕비의 화려한 옷은 이들이 만든 것이다. 바느질뿐 아니라 재단, 재봉, 자수, 다리미질까지 도맡았다. 장인으로 대우하여 침선장(針線匠)이라 부르기도 했다. 부잣집은 으레 전속 침선비를 두어 의복의 제작과 관리를 맡겼다.

침선비를 따로 둘 형편이 못 되면 ‘침가’라고 하는 삯바느질집을 이용했다. 삯바느질은 가난한 양반 여성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직업이었다.

생계가 어렵기로서니 양반 여성이 밖에서 남자들과 부대끼며 일하는 건 그네들의 도덕관념으로는 용납하기 어려웠다. 삯바느질은 집에서도 할 수 있으니 문제없다.

바느질은 당시 여성의 기본 소양이었다. 제 손으로 바느질할 필요가 없는 양반 여성들도 시집가기 전에 모두 바느질을 익혔다. 남편의 실직을 대비한 일종의 직업 훈련이다.

일감도 넉넉했다. 옷가게가 따로 없던 시절이다. 옷이 필요하면 직접 만들거나 부탁하는 수밖에 없다. 일자리가 필요한 여성들은 이 틈새를 파고들었다. 솜씨 좋은 사람은 ‘선수(善手)’로 불렸다.

삯바느질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상당한 집중과 인내가 필요하다. 이탈리아 장인 못지않게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야 한다. 가사노동도 병행해야 하니, 잠자는 시간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

‘북학의’ 저자 박제가는 열한 살에 아버지를 잃었다. 홀로 남은 어머니는 삯바느질로 박제가의 공부를 뒷바라지했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박제가는 회고했다. “등불을 켜고 어머니를 생각하면 새벽닭이 울도록 주무시지 않고 무릎을 꿇은 채 삯바느질 하시던 모습이 떠오른다.”

장애인 여성도 삯바느질 덕택에 당당한 사회인으로 살아갔다. 조수삼의 ‘추재기이’에는 손가락이 모두 붙어 물건을 쥘 수 없는 장애인 여성이 등장한다. 선천적 ‘합지증’이었던 모양이다.

다행히 발가락이 가늘고 길어서 발을 손처럼 사용했다. 밖에 나갈 때는 손에 신발을 끼우고 물구나무를 서서 걸어 다녔다. 이 때문에 ‘거꾸로 다니는 여자(倒行女)’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는 손으로도 놓기 어려운 자수를 발로 놓았다.

조수삼은 시를 지어 연민과 존경을 함께 보냈다. “거꾸로 사는 인생도 고달플 텐데, 등불 앞에 앉아서 자수를 놓네(顚倒人生猶作苦, 箕踞燈前刺繡針).”

장유승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책임연구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1 92세 택시기사 晳 翁 2018-10-02
14380 9분 만에 알아보는 호주 역사 퇴 우 2018-10-01
14379 고향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18곡 맑은샘 2018-10-01
14378 스스로 자신을 아프게 하지마라 연 수 2018-10-01
14377 단풍처럼 고운마음 Newsis 2018-10-01
14376 장수시대의 슬픔 퇴 우 2018-10-01
14375 대북 전단이 '공공의 적'? 晳 翁 2018-10-01
1437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rmedi.com 2018-09-30
14373 9월 한달도 수고 많었어요 / 연주곡모음 남궁진 2018-09-30
14372 미국과 러시아의 알래스카 매각 이야기 閑 良 2018-09-29
14371 10분 만에 알아보는 미국 역사 紫 翁 2018-09-29
14370 10분 만에 알아보는 일본 역사 紫 翁 2018-09-29
14369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윤동주 이순범 2018-09-29
14368 백내장, 녹내장…눈병 예방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9-29
14367 "가을님 오셨네" 볼 빨간 설악산 조선일보 2018-09-29
14366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연 수 2018-09-29
14365 충돌과 격변의 시대… 대한제국과 그 皇宮이 돌아왔다 조선닷컴 2018-09-29
1436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9-28
14363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중앙일보 2018-09-28
14362 한국, 세계 200위 대학에 5개교 이름 올려 Newsis 2018-09-28
14361 열나고 아플 땐 피해야 할 '건강'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28
14360 행복을 부르는 법 연 수 2018-09-28
14359 '뒷좌석 안전벨트' 안하면 범칙금 3만원 조선닷컴 2018-09-28
14358 '자랑病' 晳 翁 2018-09-28
14357 일본 초등생의 한국 수학여행 老翁化龍 2018-09-27
14356 분리배출 4대 원칙…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안섞이게 조선일보 2018-09-27
14355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기막힌 가을 음식 kormedi.com 2018-09-27
14354 '누림'의 美學 남궁진 2018-09-27
14353 불황 속 '로또 호황' 晳 翁 2018-09-27
14352 컵라면 조선닷컴 2018-09-26
14351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식습관 Kormedi.com 2018-09-26
14350 ◈ 2018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9-26
14349 우리네 삶의 진실 연 수 2018-09-26
14348 '대통령 욕설' 범인 찾기 소동 晳 翁 2018-09-26
14347 우리나라 역대 최저기온은 양평 -32.6도…서울은 -23.1도 연합뉴스 2018-09-25
14346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9-25
14345 인생 정답이 어디 있겠소 남궁진 2018-09-25
14344 남들은 모르는 장수하는 사람의 특징 Kormedi.com 2018-09-25
14343 고전이 되어버린 가요 명곡모음(50~60년대) 이순범 2018-09-24
14342 클래식향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맑은샘 2018-09-24
14341 세월과 인생 紫 翁 2018-09-24
14340 복 많이 받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9-24
14339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헬스조선 2018-09-24
14338 제주도 은갈치 사랑의 편지 2018-09-24
14337 가족과 함께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맑은샘 2018-09-23
14336 정성을 다하는 삶의 모습 연 수 2018-09-23
14335 조선 한양 북촌엔 실세 양반, 남촌엔 가난한 선비 살았죠 조선닷컴 2018-09-23
14334 익혀 먹을까, 생으로 먹을까? Kormedi.com 2018-09-23
14333 연중 먹던 송편, 18세기에 추석 음식으로 정착 연합뉴스 2018-09-23
14332 좋은 친구 이순범 2018-09-2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