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01 (토) 09:33
IP: 211.xxx.45
한국과 이스라엘
 

한국과 이스라엘


2010년 북의 천안함·연평도 도발이 있었다. 우리 군은 서해 NLL 일대에 감시용 무인기 '헤론'과 정밀 타격용 미사일 '스파이크'를 실전 배치했다. 모두 이스라엘에서 들여왔다. 헤론은 10㎞ 상공에서 40시간 넘게 비행한다. 우리 장교가 이스라엘에서 무인기 운용법을 배운다고 했다. GPS를 갖춘 스파이크는 갱도에 숨겨진 적 해안포를 때릴 수 있다. 우리 군은 이스라엘 요격 체계인 '아이언돔' 도입을 검토한 적도 있다. 현재 방산과 하이테크 보안 분야에서 두 나라 관계는 조용하지만 깊다.

▶이스라엘은 1964년 서울에 첫 대사를 보냈다. 우리는 1993년에야 이스라엘 대사관을 연다. 70~80년대 '석유 파동'을 겪으며 여러 정세를 살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자 이스라엘이 서울 대사관을 닫기도 했다. 부침을 겪다 90년대 초 우호를 되살렸다. 우연인지 북핵 위기가 높아지던 때와 겹친다. 1994년 이스라엘 수반인 라빈 총리가 처음 서울에 왔다. 그쪽 총리가 두 번, 대통령이 한 번 방한했으나 우리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간 적은 없다.

▶이스라엘은 2007년 시리아가 건설하던 원자로를 '외과수술식 타격'으로 제거했다. 7개월 뒤 미국은 '북한이 시리아의 원자로 건설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이 파괴한 원자로는 영변 원자로와 같은 모형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북 용천역 열차 폭발 사고도 모사드가 그 열차에 탑승한 시리아 핵 기술자를 없애려 주도했다는 소문까지 국제사회에 돌았다. 사실 확인은 안 된다.

▶이스라엘은 핵·미사일 기술이 이슬람 적대국으로 유입되는 걸 사활을 걸고 막고 있다. '이스라엘 멸족'을 공언하는 이란·시리아에 핵·미사일 기술이 들어간다면 나라 생존이 정말로 위태롭다고 본다. 파키스탄 핵개발을 이끈 칸 박사가 북한·이란·시리아에 핵 기술을 넘긴 혐의도 이스라엘이 가장 먼저 포착했다. 북 핵무기·물질·시설 위치를 미국만큼 잘 알고 있다는 얘기도 있다. 연평도 포격 직후 이스라엘은 북을 '미친 정권'이라고 했고, 북도 틈만 나면 이스라엘을 비난하고 있다. 물론 양국 외교 관계는 없다.

▶이스라엘 최대 일간지가 그제 '한국 정부가 최근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한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이 남북 정상회담을 축하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외교부는 '일정이 맞지 않았을 뿐'이라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북한 심기를 거스르지 않으려고 이스라엘에 고개를 돌리고 있는 것은 아니기를 바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31/201808310359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1 92세 택시기사 晳 翁 2018-10-02
14380 9분 만에 알아보는 호주 역사 퇴 우 2018-10-01
14379 고향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18곡 맑은샘 2018-10-01
14378 스스로 자신을 아프게 하지마라 연 수 2018-10-01
14377 단풍처럼 고운마음 Newsis 2018-10-01
14376 장수시대의 슬픔 퇴 우 2018-10-01
14375 대북 전단이 '공공의 적'? 晳 翁 2018-10-01
1437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rmedi.com 2018-09-30
14373 9월 한달도 수고 많었어요 / 연주곡모음 남궁진 2018-09-30
14372 미국과 러시아의 알래스카 매각 이야기 閑 良 2018-09-29
14371 10분 만에 알아보는 미국 역사 紫 翁 2018-09-29
14370 10분 만에 알아보는 일본 역사 紫 翁 2018-09-29
14369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윤동주 이순범 2018-09-29
14368 백내장, 녹내장…눈병 예방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9-29
14367 "가을님 오셨네" 볼 빨간 설악산 조선일보 2018-09-29
14366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연 수 2018-09-29
14365 충돌과 격변의 시대… 대한제국과 그 皇宮이 돌아왔다 조선닷컴 2018-09-29
1436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9-28
14363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중앙일보 2018-09-28
14362 한국, 세계 200위 대학에 5개교 이름 올려 Newsis 2018-09-28
14361 열나고 아플 땐 피해야 할 '건강'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28
14360 행복을 부르는 법 연 수 2018-09-28
14359 '뒷좌석 안전벨트' 안하면 범칙금 3만원 조선닷컴 2018-09-28
14358 '자랑病' 晳 翁 2018-09-28
14357 일본 초등생의 한국 수학여행 老翁化龍 2018-09-27
14356 분리배출 4대 원칙…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안섞이게 조선일보 2018-09-27
14355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기막힌 가을 음식 kormedi.com 2018-09-27
14354 '누림'의 美學 남궁진 2018-09-27
14353 불황 속 '로또 호황' 晳 翁 2018-09-27
14352 컵라면 조선닷컴 2018-09-26
14351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식습관 Kormedi.com 2018-09-26
14350 ◈ 2018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9-26
14349 우리네 삶의 진실 연 수 2018-09-26
14348 '대통령 욕설' 범인 찾기 소동 晳 翁 2018-09-26
14347 우리나라 역대 최저기온은 양평 -32.6도…서울은 -23.1도 연합뉴스 2018-09-25
14346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9-25
14345 인생 정답이 어디 있겠소 남궁진 2018-09-25
14344 남들은 모르는 장수하는 사람의 특징 Kormedi.com 2018-09-25
14343 고전이 되어버린 가요 명곡모음(50~60년대) 이순범 2018-09-24
14342 클래식향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맑은샘 2018-09-24
14341 세월과 인생 紫 翁 2018-09-24
14340 복 많이 받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9-24
14339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헬스조선 2018-09-24
14338 제주도 은갈치 사랑의 편지 2018-09-24
14337 가족과 함께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맑은샘 2018-09-23
14336 정성을 다하는 삶의 모습 연 수 2018-09-23
14335 조선 한양 북촌엔 실세 양반, 남촌엔 가난한 선비 살았죠 조선닷컴 2018-09-23
14334 익혀 먹을까, 생으로 먹을까? Kormedi.com 2018-09-23
14333 연중 먹던 송편, 18세기에 추석 음식으로 정착 연합뉴스 2018-09-23
14332 좋은 친구 이순범 2018-09-2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