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18-08-31 (금) 08:11
IP: 211.xxx.45
생각과 노력의 차이





생각과 노력의 차이

(세계에서 제일 부지런한 사람)
           
대우중공업敎를 믿고,
부인과 맞절을 하는 사람,

제안 2만 4천 6백12건,
국제 발명특허 62개를 가지고 있는 사람,

심청가를 완창 하는 사람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의 이야기입니다.

저는 초등학교도 다녀보지 못했고
5대 독자 외아들에 일가 친척하나 없이
열 다섯살에 소년가장이 되었습니다.  

기술하나 없이 25년전
대우중공업에 사환으로 들어가 마당쓸고
물 나르며 회사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이런 제가 훈장 2개, 대통령 표창 4번,
발명특허대상, 장영실상을 5번 받았고,

1992년 초정밀 가공분야 명장으로 추대되었고,
우리나라에서 상을 제일 많이 받고 명장이 되었습니다.

사환에서 명장이 되기까지......
제가 대우에 입사해서
현재까지 오는 과정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그 당시 입사자격이 고졸이상 군필자였습니다.

이력서를 제출하려는데 경비원이 막아
실갱이하다 당시 사장이 우연히 그 광경을 보고
면접을 볼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면접에서 떨어져
가까스로 사환으로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사환으로 입사한 저는 매일 아침 5시에 출근했습니다.
하루는 당시 사장님이 왜 일찍 오냐고 물으셨습니다.

그래서 선배들을 위해 미리 나와
기계 워밍업을 한다고 했더니
다음날 정식 기능공으로 승진되었습니다.

2년이 지난 후에도 계속 5시에 출근했고,
다시 사장님이 질문하시기에 똑같이 답변했더니
다음날 반장으로 승진시켜 주었습니다.

제품을 혼을 싣지 않고는 제품을 얘기하지 말라.

제가 어떻게 정밀기계 분야의
세계 최고가 되었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가공시 1℃ 변할 때 쇠가 얼마나 변하는지
아는 사람은 나 하나밖에 없습니다.
이걸 모를 경우 일을 모릅니다.

내가 이것을 알려고 국내 모든 자료실을
찾아 봤지만 아무 자료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공장 바닥에 모포 깔고
2년 6개월간 연구했습니다.

그래서 재질, 모형, 종류, 기종별로 X-bar값을
구해 1℃ 변할 때 얼마 변하는지
온도 치수가공조견표를 만들었습니다.

기술공유를 위해 이것을 산업인력관리공단의
기술시대란...... 책에 기고했습니다.
그러나 실리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얼마후 세 명의 공무원이 찾아왔습니다.

처음에 회사에서는
큰 일이 일어난 줄 알고 난리가 났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제출한 자료가
기계가공의 대혁명 자료인 걸 알고
논문집에 실을 경우 일본에서 알게 될까봐
노동부장관이 직접 모셔오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 장관을 찾아갔을 때,
장관이 "이것은 일본에서도 모르는 것이오,
발간되면 일본에서 가지고 갈 지 모르는
엄청난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죽서루에서 내려다본 오십천 주변 풍경
목숨걸고 노력하면 안되는 일 없다.

일은 어떻게 배웠냐?

어느 날 무서운 선배 한 분이
하이타이로 기계를 다 닦으라고 시켰습니다.
모든 기계를 다 뜯고 하이타이로 닦았는데,
기계 2612개를 다 뜯었습니다.

개월 지나니까 호칭이 "야, 이 새끼야"에서
"김군"으로 바뀌었습니다.

서로 기계 좀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실력이 좋으니 제대로 대접하고
함부로 하지 못하더군요.

그러던 어느날 난생 처음 보는
컴퓨터를 뜯고 물로 닦았습니다.

사고를 친 거죠.
그때, 저는 사람이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책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저희 집 가훈은 .........

"목숨 걸고 노력하면 안 되는 일 없다" 입니다.

저는 국가기술자격 학과에서 아홉번 낙방,
1급 국가기술자격에 여섯 번 낙방,
2종 보통운전 다섯 번 낙방하고 창피해
1종으로 전환해 다섯 번만에 합격했습니다.

사람들은 저를 새대가리고 비웃기도 했지만
지금 우리나라에서 1급 자격증 최다보유자는 접니다.

새 대가리라고 애기듣던 제가 이렇게 된
비결은 목숨걸고 노력하면 안되는 것
없다는 생활신조 때문입니다.

나는 현재 5개 국어를 합니다.
학원에 다녀 본 적이 없습니다

제가 외국어를 배운 방법은 과욕없이
천천히 하루에 한 문장씩 외웠습니다.

집의 천장, 벽, 식탁, 화장실 문,
사무실 책상 가는 곳마다 붙이고 봤습니다.

이렇게 하루에 한 문장씩 1년, 2년 꾸준히
하다보니 나중엔 회사에 외국인이 올 때
설명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진급, 돈 버는 것은 자기 노력에 달려 있습니다.

세상을 불평하기보다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십시오.

하루종일 쳐다보고 생각하고
또 생각하면 해답이 나옵니다.

저는 제안 2만4천6백12건,
국제발명특허 62개를 받았습니다.

저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건
무엇이라도 개선합니다.

하루종일 쳐다보고 생각하고
또 생각하면 해답이 나옵니다.

가공기계 개선을 위해 세 달 동안 고민하다
꿈에서 해답을 얻어 해결하기도 했지요.

얼마 전에는 새로운 자동차
윈도 브러시도..... 발명하였습니다.

유수의 자동차 회사에서도
이런 걸 발명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발명하게 된 배경은 회사에서 상품으로 받은
자동차가 윈도브러시 작동으로 사고가 났습니다.

교통사고후 자나깨나 개선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다 영화 "타이타닉"에서
배가 물을 가르는 걸 보고 생각해냈습니다.

대우자동차 김태구 사장에게 말씀드렸더니
1개당 100원씩 로열티를 주겠다고 하더군요.

약속하고 오는 길에 고속도로와
길가의 차를 보니 모두 돈으로 보입디다.

돈은 천지에 있습니다.
마음만 있으면 돈은 들어옵니다.

<대우중공업 김규환 명장의 강의 내용 중…>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1 92세 택시기사 晳 翁 2018-10-02
14380 9분 만에 알아보는 호주 역사 퇴 우 2018-10-01
14379 고향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18곡 맑은샘 2018-10-01
14378 스스로 자신을 아프게 하지마라 연 수 2018-10-01
14377 단풍처럼 고운마음 Newsis 2018-10-01
14376 장수시대의 슬픔 퇴 우 2018-10-01
14375 대북 전단이 '공공의 적'? 晳 翁 2018-10-01
1437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rmedi.com 2018-09-30
14373 9월 한달도 수고 많었어요 / 연주곡모음 남궁진 2018-09-30
14372 미국과 러시아의 알래스카 매각 이야기 閑 良 2018-09-29
14371 10분 만에 알아보는 미국 역사 紫 翁 2018-09-29
14370 10분 만에 알아보는 일본 역사 紫 翁 2018-09-29
14369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윤동주 이순범 2018-09-29
14368 백내장, 녹내장…눈병 예방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9-29
14367 "가을님 오셨네" 볼 빨간 설악산 조선일보 2018-09-29
14366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연 수 2018-09-29
14365 충돌과 격변의 시대… 대한제국과 그 皇宮이 돌아왔다 조선닷컴 2018-09-29
1436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9-28
14363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중앙일보 2018-09-28
14362 한국, 세계 200위 대학에 5개교 이름 올려 Newsis 2018-09-28
14361 열나고 아플 땐 피해야 할 '건강'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28
14360 행복을 부르는 법 연 수 2018-09-28
14359 '뒷좌석 안전벨트' 안하면 범칙금 3만원 조선닷컴 2018-09-28
14358 '자랑病' 晳 翁 2018-09-28
14357 일본 초등생의 한국 수학여행 老翁化龍 2018-09-27
14356 분리배출 4대 원칙…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안섞이게 조선일보 2018-09-27
14355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기막힌 가을 음식 kormedi.com 2018-09-27
14354 '누림'의 美學 남궁진 2018-09-27
14353 불황 속 '로또 호황' 晳 翁 2018-09-27
14352 컵라면 조선닷컴 2018-09-26
14351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식습관 Kormedi.com 2018-09-26
14350 ◈ 2018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9-26
14349 우리네 삶의 진실 연 수 2018-09-26
14348 '대통령 욕설' 범인 찾기 소동 晳 翁 2018-09-26
14347 우리나라 역대 최저기온은 양평 -32.6도…서울은 -23.1도 연합뉴스 2018-09-25
14346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9-25
14345 인생 정답이 어디 있겠소 남궁진 2018-09-25
14344 남들은 모르는 장수하는 사람의 특징 Kormedi.com 2018-09-25
14343 고전이 되어버린 가요 명곡모음(50~60년대) 이순범 2018-09-24
14342 클래식향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맑은샘 2018-09-24
14341 세월과 인생 紫 翁 2018-09-24
14340 복 많이 받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9-24
14339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헬스조선 2018-09-24
14338 제주도 은갈치 사랑의 편지 2018-09-24
14337 가족과 함께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맑은샘 2018-09-23
14336 정성을 다하는 삶의 모습 연 수 2018-09-23
14335 조선 한양 북촌엔 실세 양반, 남촌엔 가난한 선비 살았죠 조선닷컴 2018-09-23
14334 익혀 먹을까, 생으로 먹을까? Kormedi.com 2018-09-23
14333 연중 먹던 송편, 18세기에 추석 음식으로 정착 연합뉴스 2018-09-23
14332 좋은 친구 이순범 2018-09-2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