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30 (목) 07:57
IP: 14.xxx.136
베트남 대표팀 박항서 감독
 

베트남 대표팀 박항서 감독


머리카락 없는 사람이 제일 싫어하는 것이 머리카락 얘기라고 한다. 무골호인도 화를 낸다고 할 정도다. 박항서도 일찍부터 머리카락이 없었다. 2001년 히딩크가 이끌던 월드컵 대표팀 코치 박항서는 40대 초반이었다. 그의 지인 몇 명과 함께 밥 먹으러 간 자리였다. 자리가 이어지면서 누군가 그만 '보름달 코치'라고 머리카락 얘기를 하고 말았다. 좌중에 약간의 긴장감이 감도는 순간 그는 "괜찮아요 뭐, 머리 일찍 빠지는 사람도 있는 거지"하고 넘겼다. 그러고는 곧바로 "한국 축구는 체력은 좋은데 기술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히딩크 감독님이 정반대로 얘기해서 정말 놀랐다"고 했다. 박항서는 축구에 대한 열의가 정말 큰 사람이었다.

▶그는 히딩크가 한국 선수들 특유의 위계질서를 허물고 매정하게 굴 때면 황선홍, 홍명보 등 노장들을 다독이던 '큰 형님'이었다. 선수들과 장난치는 모습이 옆에서 보기에도 친근감을 주었다. 2002년 월드컵 때 황선홍이 첫 골을 넣고는 히딩크 아닌 그의 품으로 달려간 장면은 팬들의 뇌리에 깊이 각인됐다.

▶하지만 2002년 10월10일 밤 부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4강전은 감독 박항서의 운명을 바꾸어 놓았다. 한국은 이란과 승부차기까지 간 끝에 이란에 무릎을 꿇었다. 당시 축구협회 관계자들은 "승부차기 모습도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는 배짱으로 어떻게 대표팀 감독이 되겠느냐"고 했다. 히딩크를 이어 대표팀 감독 0순위였던 그는 아시안게임과 함께 경질됐고 다시는 대표팀과 연을 맺지 못했다. 대표 선수 출신이지만 그는 축구계의 주류가 아니었다.

▶베트남에서 소녀들에게 송중기, 이민호, 김범 등 한류 스타들과 박 감독 중에 누가 더 좋으냐고 물으면 예외없이 박 감독을 좋아한다는 대답이 돌아온다. 그의 모습이 새겨진 티셔츠가 베트남 청소년의 필수 아이템이 됐다. 따뜻하면서도 속이 꽉 찬 박항서를 통해 베트남 사람들이 한국인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기분 좋다.

▶그가 선수들에게 "우리는 베트남이다"고 외치는 모습은 감동적이다. 그는 축구를 통해 베트남 사람들에게 '꿈은 이루어진다'는 자신감을 심어주었다. 한국에서 내쫓기듯 밀려날 때 그는 '한국만 아니면 된다'며 영문 이력서를 꾸며 베트남으로 갔다. 내년이면 환갑이 되는 그를 TV에서 보니 다시 청년이 된 것 같다. 그의 성공을 보면서 사람을 진득하게 키우지 못하고 너무 쉽게 내치는 우리 모습도 되돌아보게 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9/2018082904293.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67 모자람도 미덕 일 때가 있다 연 수 2018-11-30
14166 식도염이 유발하는 3가지 증상 헬스조선 2018-11-30
14165 '대법원장만 사람이냐' 晳 翁 2018-11-30
14164 인생은 흘린 눈물의 깊이만큼 아름답다 연 수 2018-11-29
14163 당신이 놓치기 쉬운 안과질환 2가지 ‘핵백내장·포도막염’ 헬스경향 2018-11-29
14162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이순범 2018-11-29
14161 흑자 회사 구조조정 晳 翁 2018-11-29
14160 인사이트호, 마의 7분 이기고 화성 안착 … 중앙일보 2018-11-28
14159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식품… '마늘·김치·버섯·생강' 헬스조선 2018-11-28
14158 I Left My Heart in San Francisco 맑은샘 2018-11-28
14157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연 수 2018-11-28
14156 탈원전 정책, 우리도 국민의 뜻을 물어야 조선일보 2018-11-28
14155 '맞춤형 아이' 晳 翁 2018-11-28
14154 [연주곡] 책속으로 들어간 피아노 맑은샘 2018-11-27
14153 無 常 (무상) 紫 翁 2018-11-27
14152 추위가 위험한 고혈압 환자… 주의해야 할 '이상 신호' 헬스조선 2018-11-27
14151 한·미 정상회담 '잔혹사' 晳 翁 2018-11-27
14150 [당뇨병 이기는 식사법] 외식할 때 고르면 좋은 메뉴 헬스조선 2018-11-26
14149 정신 건강을 위한 10계명 연 수 2018-11-26
14148 [사설] 청와대 근무를 운동권 동아리 활동으로 아나 조선닷컴 2018-11-26
14147 경청(傾聽) 사랑의 편지 2018-11-26
14146 신생아 5% 다문화 가정 晳 翁 2018-11-26
14145 Patti Page - Changing Partners 이순범 2018-11-25
14144 ◈ 2018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11-25
14143 대신 맞고 대신 울고~! 사라진 조선시대 별난 직업들 인포그래픽 2018-11-25
14142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연 수 2018-11-25
14141 Andrea Berg & Semino Rossi 이순범 2018-11-25
14140 많이 춥네요 따듯한 하루가 되세요 남궁진 2018-11-25
14139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행운의 名畵 조선닷컴 2018-11-25
14138 ‘천사의 과일’이라 불리는 파파야의 효능은? hidoc.co.kr 2018-11-24
14137 삶에는 정답이 없다 연 수 2018-11-24
14136 시장이 당한 '영부인 사칭' 사기 晳 翁 2018-11-24
14135 미국인들은 왜 추수감사절에 칠면조를 먹나 조선닷컴 2018-11-24
14134 겨울만 되면 나를 괴롭히는 인후염, 어떻게 관리할까? kormedi.com 2018-11-23
14133 오늘에 감사하며.... 남궁진 2018-11-23
14132 密告者 양산하는 중국 체제 조선닷컴 2018-11-23
14131 일본인들이 부러워하는 한국의 5가지 정태홍 2018-11-23
14130 인터폴 한국인 총재 晳 翁 2018-11-23
14129 겨울철, 특히 주의해야 할 전염병은? kormedi.com 2018-11-22
14128 가을이 가네 연 수 2018-11-22
14127 '고구마와 귤', 겨울 대표간식인 이유 아시아경제 2018-11-22
14126 대통령 어떤 보고 받길래 이런 어이없는 말 하나 조선닷컴 2018-11-22
14125 보양식 나들이행사 사진 넉장 舍廊房 2018-11-21
14124 Jim Reeves Best Songs 퇴 우 2018-11-21
14123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4122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4121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4120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4119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4118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234567891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