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9 (수) 07:31
IP: 211.xxx.45
통계청장의 눈물
 

통계청장의 눈물


전직 총리 한 분이 "내가 통계청 때문에 박사학위 논문 주제를 바꿨다"고 했다. 1970년대 초 미국 유학 때 한국 경제와 주요국 경제를 비교하는 논문을 쓰겠다 했는데 지도교수가 단칼에 퇴짜를 놓더라고 했다. 교수가 "유감스럽지만, 한국 통계는 아프리카 국가들보다도 신뢰할 수 없어 안 된다"고 해서 결국 다른 주제로 바꿔 논문을 썼다 했다. 한때 중국은 31개 성(省)·시(市)·자치구의 GDP를 다 더하면 국가 GDP보다 커진다고 했다. 우리 통계도 그런 대접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다.

▶통계청은 오래 찬밥 신세였다. 1990년에 비로소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에서 독립해 간판을 달았고, 통계청장은 2005년에야 1급에서 차관급으로 승격됐다. 당시 "통계청장이 무슨 차관급이냐"는 정부 내 여론에 밀려 말을 꺼내고도 1년 넘게 걸렸다. 통계청장 자리는 전문가 대신 관료들이 대물림하다 2009년 처음으로 민간 출신이 나왔다.

▶지금 통계청은 직원이 3000명이 넘는 조직으로 컸다. 직접 작성하는 통계가 60종이고, 통계청 승인을 받아 각 부처가 작성하는 통계가 385개에 이른다. 지방자치단체에 작성을 승인해주고 관리하는 통계까지 더하면 1000개가 넘는다. 이제 어느 국제기구도 정확성과 신뢰도에서 우리 통계 품질에 시비를 걸지 않는다.

▶갑작스레 교체된 황수경 전 통계청장이 그제 이임식 내내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이임사에서 "통계청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통계청의 독립성, 전문성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았다"고 했다.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는 대목도 있었다. 국회에서 야당 의원이 "고용이 앞으로 더 나빠질 것으로 보느냐" 물으면 "내가 점쟁이냐" 받아쳤던 여장부 스타일이다. 이날은 울음을 참지 못했다. 갑작스러운 경질에 가슴에 맺힌 게 있었을 것이다.

▶본인은 잘린 이유를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내가 그렇게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고 했다. 고용·소득·분배가 나빠진 통계가 나오면 이런저런 해석으로 청와대를 적극 방어해야 했는데 반쯤 손을 놓아서 눈 밖에 났다는 말도 나온다. 어쨌든 대한민국 정부 역사에 경제가 나빠졌는데 그 책임을 통계청장이 지는 희한한 사례가 기록되게 됐다. 전무후무할 것 같다. 이제 다음 통계청장이 어떤 통계를 내놓아도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까 싶다. 한국 통계를 아무도 믿지 않는 수십년 전으로 되돌아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8/201808280370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1 92세 택시기사 晳 翁 2018-10-02
14380 9분 만에 알아보는 호주 역사 퇴 우 2018-10-01
14379 고향을 노래하는 우리 가곡 18곡 맑은샘 2018-10-01
14378 스스로 자신을 아프게 하지마라 연 수 2018-10-01
14377 단풍처럼 고운마음 Newsis 2018-10-01
14376 장수시대의 슬픔 퇴 우 2018-10-01
14375 대북 전단이 '공공의 적'? 晳 翁 2018-10-01
1437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rmedi.com 2018-09-30
14373 9월 한달도 수고 많었어요 / 연주곡모음 남궁진 2018-09-30
14372 미국과 러시아의 알래스카 매각 이야기 閑 良 2018-09-29
14371 10분 만에 알아보는 미국 역사 紫 翁 2018-09-29
14370 10분 만에 알아보는 일본 역사 紫 翁 2018-09-29
14369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윤동주 이순범 2018-09-29
14368 백내장, 녹내장…눈병 예방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9-29
14367 "가을님 오셨네" 볼 빨간 설악산 조선일보 2018-09-29
14366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연 수 2018-09-29
14365 충돌과 격변의 시대… 대한제국과 그 皇宮이 돌아왔다 조선닷컴 2018-09-29
1436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9-28
14363 라면, 정말 몸에 해로울까? 중앙일보 2018-09-28
14362 한국, 세계 200위 대학에 5개교 이름 올려 Newsis 2018-09-28
14361 열나고 아플 땐 피해야 할 '건강'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28
14360 행복을 부르는 법 연 수 2018-09-28
14359 '뒷좌석 안전벨트' 안하면 범칙금 3만원 조선닷컴 2018-09-28
14358 '자랑病' 晳 翁 2018-09-28
14357 일본 초등생의 한국 수학여행 老翁化龍 2018-09-27
14356 분리배출 4대 원칙…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안섞이게 조선일보 2018-09-27
14355 환절기 건강을 지키는 기막힌 가을 음식 kormedi.com 2018-09-27
14354 '누림'의 美學 남궁진 2018-09-27
14353 불황 속 '로또 호황' 晳 翁 2018-09-27
14352 컵라면 조선닷컴 2018-09-26
14351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식습관 Kormedi.com 2018-09-26
14350 ◈ 2018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9-26
14349 우리네 삶의 진실 연 수 2018-09-26
14348 '대통령 욕설' 범인 찾기 소동 晳 翁 2018-09-26
14347 우리나라 역대 최저기온은 양평 -32.6도…서울은 -23.1도 연합뉴스 2018-09-25
14346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9-25
14345 인생 정답이 어디 있겠소 남궁진 2018-09-25
14344 남들은 모르는 장수하는 사람의 특징 Kormedi.com 2018-09-25
14343 고전이 되어버린 가요 명곡모음(50~60년대) 이순범 2018-09-24
14342 클래식향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맑은샘 2018-09-24
14341 세월과 인생 紫 翁 2018-09-24
14340 복 많이 받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9-24
14339 자신도 모르는 새, 수명 줄이는 생활습관 헬스조선 2018-09-24
14338 제주도 은갈치 사랑의 편지 2018-09-24
14337 가족과 함께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맑은샘 2018-09-23
14336 정성을 다하는 삶의 모습 연 수 2018-09-23
14335 조선 한양 북촌엔 실세 양반, 남촌엔 가난한 선비 살았죠 조선닷컴 2018-09-23
14334 익혀 먹을까, 생으로 먹을까? Kormedi.com 2018-09-23
14333 연중 먹던 송편, 18세기에 추석 음식으로 정착 연합뉴스 2018-09-23
14332 좋은 친구 이순범 2018-09-2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