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9 (수) 07:31
IP: 211.xxx.45
통계청장의 눈물
 

통계청장의 눈물


전직 총리 한 분이 "내가 통계청 때문에 박사학위 논문 주제를 바꿨다"고 했다. 1970년대 초 미국 유학 때 한국 경제와 주요국 경제를 비교하는 논문을 쓰겠다 했는데 지도교수가 단칼에 퇴짜를 놓더라고 했다. 교수가 "유감스럽지만, 한국 통계는 아프리카 국가들보다도 신뢰할 수 없어 안 된다"고 해서 결국 다른 주제로 바꿔 논문을 썼다 했다. 한때 중국은 31개 성(省)·시(市)·자치구의 GDP를 다 더하면 국가 GDP보다 커진다고 했다. 우리 통계도 그런 대접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다.

▶통계청은 오래 찬밥 신세였다. 1990년에 비로소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에서 독립해 간판을 달았고, 통계청장은 2005년에야 1급에서 차관급으로 승격됐다. 당시 "통계청장이 무슨 차관급이냐"는 정부 내 여론에 밀려 말을 꺼내고도 1년 넘게 걸렸다. 통계청장 자리는 전문가 대신 관료들이 대물림하다 2009년 처음으로 민간 출신이 나왔다.

▶지금 통계청은 직원이 3000명이 넘는 조직으로 컸다. 직접 작성하는 통계가 60종이고, 통계청 승인을 받아 각 부처가 작성하는 통계가 385개에 이른다. 지방자치단체에 작성을 승인해주고 관리하는 통계까지 더하면 1000개가 넘는다. 이제 어느 국제기구도 정확성과 신뢰도에서 우리 통계 품질에 시비를 걸지 않는다.

▶갑작스레 교체된 황수경 전 통계청장이 그제 이임식 내내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이임사에서 "통계청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통계청의 독립성, 전문성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았다"고 했다.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는 대목도 있었다. 국회에서 야당 의원이 "고용이 앞으로 더 나빠질 것으로 보느냐" 물으면 "내가 점쟁이냐" 받아쳤던 여장부 스타일이다. 이날은 울음을 참지 못했다. 갑작스러운 경질에 가슴에 맺힌 게 있었을 것이다.

▶본인은 잘린 이유를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내가 그렇게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고 했다. 고용·소득·분배가 나빠진 통계가 나오면 이런저런 해석으로 청와대를 적극 방어해야 했는데 반쯤 손을 놓아서 눈 밖에 났다는 말도 나온다. 어쨌든 대한민국 정부 역사에 경제가 나빠졌는데 그 책임을 통계청장이 지는 희한한 사례가 기록되게 됐다. 전무후무할 것 같다. 이제 다음 통계청장이 어떤 통계를 내놓아도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까 싶다. 한국 통계를 아무도 믿지 않는 수십년 전으로 되돌아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8/201808280370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73 화장(化粧)과 교양(敎養) 연 수 2019-02-02
14272 "영하 30도의 미 중서부, 나흘못가 영상 10도 봄날씨로 돌변" Newsis 2019-02-02
14271 김만제 晳 翁 2019-02-02
14270 회춘보다 '뇌춘'… 왼손으로 양치질하고 뒤로 걸어보세요 헬스조선 2019-02-02
14269 주옥 같은 말의 향기 이순범 2019-02-01
14268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2-01
14267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 翁 2019-02-01
14266 가요반백년 7집 맑은샘 2019-02-01
14265 사과보다 비타민C 많은 ‘대파’ 감기예방·피로회복에 좋다 Financial News 2019-02-01
14264 연령별 인구수와 생존 확률 남궁진 2019-02-01
14263 기회의 기쁨 연 수 2019-02-01
14262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晳 翁 2019-02-01
14261 2월 첫날 기습 추위…서울 아침 체감온도 -11도 연합뉴스 2019-02-01
14260 Canada 김승환(金升煥)회원 타계소식 kg 50 2019-01-31
14259 시카고 '영하40도', 호주 '영상40도'…극과 극 날씨 중앙일보 2019-01-31
14258 감미로운 세미 클래식 맑은샘 2019-01-31
14257 한석봉의 성공 비결 老翁化龍 2019-01-31
14256 고구마와 땅콩, 같이 먹지 마세요 헬스조선 2019-01-31
14255 어느 '부패 176위' 국가 晳 翁 2019-01-31
14254 일리노이주 주말 살인적 추위, 영하 48도까지 Newsis 2019-01-30
14253 손씻기, 30초 이상 제대로 하고 있나요? kormedi.com 2019-01-30
14252 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1-30
14251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연 수 2019-01-30
14250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kormedi.com 2019-01-30
14249 몰아치기 재판 晳 翁 2019-01-30
14248 가요반백년 6집 맑은샘 2019-01-29
14247 ◈ 2019년 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1-29
14246 건강식인데…샐러드도 좋고 나쁜 게 있나? kormedi.com 2019-01-29
14245 사랑받는 사람의 비결 연 수 2019-01-29
14244 이상한 人權 천국 晳 翁 2019-01-29
14243 건강에 좋은 음식 조합 6가지 komedi.com 2019-01-28
14242 파랑(Blue) 사랑의 편지 2019-01-28
14241 대통령 '혼밥' 晳 翁 2019-01-28
14240 가요반백년 5집 맑은샘 2019-01-27
14239 사랑합니다 - I love you 남궁진 2019-01-27
14238 자식의 손과 부모의 손 이순범 2019-01-27
14237 마음(心) 먹기 紫 翁 2019-01-27
14236 미움과 분노는 가시와 같습니다 연 수 2019-01-27
14235 사랑은 오늘 필요합니다 남궁진 2019-01-26
14234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1-26
14233 '노인 = 75세' 晳 翁 2019-01-26
14232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1-25
14231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01-25
14230 가요반백년 4집 맑은샘 2019-01-25
14229 빨리 늙기 싫다면.. 천연 노화방지제 fnnews.com 2019-01-25
14228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연 수 2019-01-25
14227 서울 을지로 재개발 晳 翁 2019-01-25
14226 낙동강변의 신라 제련소 조선닷컴 2019-01-24
14225 I Have Nothing / Whitney Houston 맑은샘 2019-01-24
14224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1-24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