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8-29 (수) 07:31
IP: 211.xxx.45
통계청장의 눈물
 

통계청장의 눈물


전직 총리 한 분이 "내가 통계청 때문에 박사학위 논문 주제를 바꿨다"고 했다. 1970년대 초 미국 유학 때 한국 경제와 주요국 경제를 비교하는 논문을 쓰겠다 했는데 지도교수가 단칼에 퇴짜를 놓더라고 했다. 교수가 "유감스럽지만, 한국 통계는 아프리카 국가들보다도 신뢰할 수 없어 안 된다"고 해서 결국 다른 주제로 바꿔 논문을 썼다 했다. 한때 중국은 31개 성(省)·시(市)·자치구의 GDP를 다 더하면 국가 GDP보다 커진다고 했다. 우리 통계도 그런 대접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다.

▶통계청은 오래 찬밥 신세였다. 1990년에 비로소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에서 독립해 간판을 달았고, 통계청장은 2005년에야 1급에서 차관급으로 승격됐다. 당시 "통계청장이 무슨 차관급이냐"는 정부 내 여론에 밀려 말을 꺼내고도 1년 넘게 걸렸다. 통계청장 자리는 전문가 대신 관료들이 대물림하다 2009년 처음으로 민간 출신이 나왔다.

▶지금 통계청은 직원이 3000명이 넘는 조직으로 컸다. 직접 작성하는 통계가 60종이고, 통계청 승인을 받아 각 부처가 작성하는 통계가 385개에 이른다. 지방자치단체에 작성을 승인해주고 관리하는 통계까지 더하면 1000개가 넘는다. 이제 어느 국제기구도 정확성과 신뢰도에서 우리 통계 품질에 시비를 걸지 않는다.

▶갑작스레 교체된 황수경 전 통계청장이 그제 이임식 내내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이임사에서 "통계청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통계청의 독립성, 전문성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았다"고 했다.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는 대목도 있었다. 국회에서 야당 의원이 "고용이 앞으로 더 나빠질 것으로 보느냐" 물으면 "내가 점쟁이냐" 받아쳤던 여장부 스타일이다. 이날은 울음을 참지 못했다. 갑작스러운 경질에 가슴에 맺힌 게 있었을 것이다.

▶본인은 잘린 이유를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내가 그렇게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고 했다. 고용·소득·분배가 나빠진 통계가 나오면 이런저런 해석으로 청와대를 적극 방어해야 했는데 반쯤 손을 놓아서 눈 밖에 났다는 말도 나온다. 어쨌든 대한민국 정부 역사에 경제가 나빠졌는데 그 책임을 통계청장이 지는 희한한 사례가 기록되게 됐다. 전무후무할 것 같다. 이제 다음 통계청장이 어떤 통계를 내놓아도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까 싶다. 한국 통계를 아무도 믿지 않는 수십년 전으로 되돌아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8/201808280370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52 추위가 위험한 고혈압 환자… 주의해야 할 '이상 신호' 헬스조선 2018-11-27
14151 한·미 정상회담 '잔혹사' 晳 翁 2018-11-27
14150 [당뇨병 이기는 식사법] 외식할 때 고르면 좋은 메뉴 헬스조선 2018-11-26
14149 정신 건강을 위한 10계명 연 수 2018-11-26
14148 [사설] 청와대 근무를 운동권 동아리 활동으로 아나 조선닷컴 2018-11-26
14147 경청(傾聽) 사랑의 편지 2018-11-26
14146 신생아 5% 다문화 가정 晳 翁 2018-11-26
14145 Patti Page - Changing Partners 이순범 2018-11-25
14144 ◈ 2018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11-25
14143 대신 맞고 대신 울고~! 사라진 조선시대 별난 직업들 인포그래픽 2018-11-25
14142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연 수 2018-11-25
14141 Andrea Berg & Semino Rossi 이순범 2018-11-25
14140 많이 춥네요 따듯한 하루가 되세요 남궁진 2018-11-25
14139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행운의 名畵 조선닷컴 2018-11-25
14138 ‘천사의 과일’이라 불리는 파파야의 효능은? hidoc.co.kr 2018-11-24
14137 삶에는 정답이 없다 연 수 2018-11-24
14136 시장이 당한 '영부인 사칭' 사기 晳 翁 2018-11-24
14135 미국인들은 왜 추수감사절에 칠면조를 먹나 조선닷컴 2018-11-24
14134 겨울만 되면 나를 괴롭히는 인후염, 어떻게 관리할까? kormedi.com 2018-11-23
14133 오늘에 감사하며.... 남궁진 2018-11-23
14132 密告者 양산하는 중국 체제 조선닷컴 2018-11-23
14131 일본인들이 부러워하는 한국의 5가지 정태홍 2018-11-23
14130 인터폴 한국인 총재 晳 翁 2018-11-23
14129 겨울철, 특히 주의해야 할 전염병은? kormedi.com 2018-11-22
14128 가을이 가네 연 수 2018-11-22
14127 '고구마와 귤', 겨울 대표간식인 이유 아시아경제 2018-11-22
14126 대통령 어떤 보고 받길래 이런 어이없는 말 하나 조선닷컴 2018-11-22
14125 보양식 나들이행사 사진 넉장 舍廊房 2018-11-21
14124 Jim Reeves Best Songs 퇴 우 2018-11-21
14123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8-11-21
14122 왕릉에 함께 묻힌 사람들 조선닷컴 2018-11-21
14121 가을의 끝자락.... 남궁진 2018-11-21
14120 어느 날 문득 이순범 2018-11-21
14119 KBS 사장의 '세월호 변명' 晳 翁 2018-11-21
14118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4117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4116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4115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4114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4113 살아가면서 명심해야할 일 연 수 2018-11-20
14112 어느 장관의 '취임 1년 업적' 보도 자료 晳 翁 2018-11-20
14111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19
14110 올갱이 집 아저씨 사랑의 편지 2018-11-19
14109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동아일보 2018-11-19
14108 11월의 시작과 함께 가을도 떠나려합니다 남궁진 2018-11-19
14107 이재명의 위기 晳 翁 2018-11-19
14106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4105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4104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4103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234567891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