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일보
작성일 2012-05-28 (월) 07:34
IP: 125.xxx.238
Re.. 1%만 성장하는 한국경제

1%만 성장하는 한국경제


안 보이면 이곳을 click하세요

▶ 전주성 교수
이화여대 경제학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20년 후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이 회원국 최하위권인 1%에 불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저출산·고령화로 생산가능인구는 줄고 부양인구가 급증하는 것을 주요인으로 꼽았다. 물론 생산성이 높다면 적은 노동인구로도 고성장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런데 바깥에서 본 우리 경제는 별로 희망이 없어 보인다는 것이다.

단기 대응에 급급하면 위기 찾아와

경제정책이 실패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정부가 근시안적인 시계를 갖기 때문이다. 일시적 외부충격이나 소비심리 악화로 경제가 어려워졌을 때는 돈을 풀거나 빚을 내 경제를 살릴 수 있다. 그러나 생산 잠재력 하락으로 성장 속도가 느려진다면 구조적 차원의 정책 대응이 있어야 한다. 이를 무시하고 단기 대응에 급급하면 위기가 찾아온다. 예컨대 경쟁력이 떨어지면 수입이 늘고 수출은 준다. 자연히 자국 제품에 대한 수요가 줄고 이는 성장률 하락으로 이어진다. 이때 그리스처럼 정부가 나서서 돈을 빌려 경기를 살리거나 미국처럼 다양한 금융상품을 통해 가계가 빚잔치를 하게 만들면 어느 정도 시간을 벌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총수요 관리 정책은 오래가기 어렵다. 공급능력 없이 소득과 수요를 창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역사에서 몇십 년은 한순간이다. 세계화와 기술혁명 여파로 무한한 번영을 구가할 것 같던 세계경제가지금은 장기침체를 우려하고 있다. 서비스산업으로의 구조 전환 부진, 심화된 불평등, 가계와 정부의 부채 상환 부담 등의 이유로 지속적 총수요 부족에 시달릴 것이다. 해외 수요에 의존하는 우리 경제에 좋은 소식일 리 없다. 물론 우리가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이는 요행일 뿐이다.

우리는 1997, 98년 외환위기를 통해 박정희식 성장 패러다임의 한계를 아프게 경험했다. 그 후 10년이 넘는 세월을 보내며 우리 경제에 어떤 발전적 구조 변화가 있었는지 묻고 싶다. 위기 방어적 전략으로 외환보유액 쌓기에 집중한 경제 관료들의 노력은 이해하지만 수출 대기업 의존형 경제구조가 심화되며 경제 안정이 흔들리고 경제 정의가 무시되는 현상을 칭찬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래도 우리가 위기를 겪은 나라들보다 나은 것은 해외 시장을 공략하며 경쟁력 유지에 힘쓴 덕분일 것이다. 하지만 이런 공급 측면의 여력이 언제까지 지속될 수는 없다.

대기업이 싹쓸이하는 경제구조 탓에 창의적 벤처 중소기업이 설 땅이 좁아진 지 오래다. 재벌 회장들은 독점력 덕분에 시장 점유율을 높였을지 모르지만 그 부친들이 가졌던 독한 기업가정신은 보기 어렵다. 그 자식들로 가면 빵집이나 열고 수입차나 파는 후진국형 독점 착취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 자유 경쟁이 없는 풍토에서 성장동력을 불태울 참신한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을까. 그나마 우리 경제를 지켜주던 마지막 보루였던 인적자원도 빛이 바래 간다. 공교육이건 사교육이건 자원 낭비의 표본처럼 돼가는 것이 우리의 교육 현실이다. 덕분에 성장잠재력의 큰 축인 노동공급과 생산성이 동시에 흔들리고 있다. 돈 들여 애들 키워 봤자 취직도 못하는 애물단지가 되는데 누가 애를 낳겠는가.

구조적 차원의 정책대응 있어야

불쾌한 것은 이런 뻔한 얘기들을 남에게 듣는다는 사실이다. 자존심 상하는 일이다. 그만큼 우리는 우리 자신을 되돌아볼 시간을 갖지 않았고, 가식적인 정치인과 그 주변의 사이비 지식인들에게 맹목적인 한 표를 던졌다. 솔직히 소득의 몇십 퍼센트를 효과 없는 교육비로 낭비하는 대다수 사람들에게 달콤한 복지를 속삭여 봤자 무슨 느낌이 오겠는가. 시대 변화를 제대로 읽고, 국민 다수의 후생을 소수 집권세력의 이익에 앞세울 수 있는 그런 정부를 기대하는 것이 올해도 한낱 꿈으로 끝날 것 같아 아쉬울 뿐이다.

전주성 이화여대 교수·경제학 2012-05-28
http://news.donga.com/Column/3/04/20120528/46561543/1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01    Re..양학선 겹경사, 포상금에 아파트까지 스포츠조선 2012-08-07
1300 올여름 왜 이리 더운가 동아일보 2012-08-07
1299 세상 읽기 - 진보정당의 앞날 한겨레 2012-08-07
1298 '나는 소망합니다.'/ Gheorghe Zamfir 의 연주 연 수 2012-08-07
1297 [동영상] 소녀 마술사 호고당 2012-08-07
1296 세속오계(世俗五戒) 삼국유사(三國遺事)가 태어난 곳 舍廊房 2012-08-06
1295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 교신에도 성공 舍廊房 2012-08-06
1294 도심탈출 ‘바다로 바다로’ 舍廊房 2012-08-06
1293 브라질에서 발견된 괴생명체 '그 모습이 마치…' 舍廊房 2012-08-06
1292 국민들 생각 미옹 2012-08-06
1291 반값 등록금 축제 미사옹 2012-08-06
1290 '허생전 1,2편'을 들으면서 더위를 견디세요 오디오 소설 2012-08-06
1289 '어처구니'가 넘치는 세상 大廳마루 2012-08-06
1288 [런던]4위 장미란, 취재진도 울려버린 뜨거운 눈물 스포츠조선 2012-08-06
1287 '지나간다.' / You raise me up... 연 수 2012-08-06
1286 Re.. 오디오 소설 소개합니다 - 동백꽃 (33분) 愚翁 2012-08-06
1285 안타까운 동메달 사랑의 편지 2012-08-06
1284 일본기업: 영어만 사용하라고? 德 翁 2012-08-06
1283 朝鮮 高位臣僚들, 明軍에게 棍杖을 맞다 韓明基 2012-08-06
1282 ♬~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연주 叡 晳 2012-08-05
1281 불볕 더위에 진 빠진 당신, '한 잔' 어때요? 헬스조선 2012-08-05
1280 단순함의 힘 미사옹 2012-08-05
1279 日曜 閑談-납양 특집식 피서법 高英煥 2012-08-05
1278 스포츠 정신 잃은 올림픽서 '병주고 약주기' 올림픽 2012-08-05
1277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2-08-05
1276 깨끗해 보이는 얼음, '속' 들여다보니‥ 헬스조선 2012-08-05
1275 [동영상] 이설주 (김정은 부인) 독창 덕 옹 2012-08-05
1274 경제 겨울 나기 노인당 창고 2012-08-04
1273 에어콘 장사 미사옹 2012-08-04
1272    Re.. 전기값이 비싸 에어컨 못 키는 사람들에게, 과객 2012-08-04
1271 조금은 겸손한 마음으로 羅城翁 2012-08-04
1270 ♬~ 한 여름 밤의 꿈 - 클래식 산책 叡 晳 2012-08-04
1269 [영상] 8월 달력 사랑채 2012-08-04
1268 생활의 지혜 - Living Point 맑은샘 2012-08-04
1267 '여름 날의 세레나데'... 연 수 2012-08-04
1266 ♬~ 그져 스쳐 지나가는 꿈이었던가 - 팝모음 叡 晳 2012-08-04
1265 땀이 너무 많아도 문제 vs. 적어도 문제 헬스조선 2012-08-04
1264 ‘적도’보다 뜨거운 한반도… 서울 오늘 36도 舍廊房 2012-08-04
1263 상하이, 고령화되면서 부유해지다 德 翁 2012-08-04
1262 런던 올림픽 관련 소식 舍廊房 2012-08-04
1261 <노인의 성(性)> 또 다른 해석 高英煥 2012-08-03
1260 헝그리세대, 앵그리세대 창고 2 2012-08-03
1259 造反有理 창고 2012-08-03
1258 '행복의 항아리' / 대 부 연 수 2012-08-03
1257 몸이 축 처지는데, '더위' 먹은거 아냐? 헬스조선 2012-08-03
1256 늙은 부부 노인당 2012-08-03
1255 실레 – 이낙봉 호고당 2012-08-03
1254 일왕 부부의 특이한 요청 德 翁 2012-08-03
1253 날씨 이리 더우니 미사옹 2012-08-02
1252 올림픽에서 인생을 배운다 高英煥 2012-08-02
1,,,25125225325425525625725825926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