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사옹
작성일 2012-05-25 (금) 20:11
IP: 119.xxx.40
임진년의 기억 / 이덕일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임진년의 기억

[중앙일보]입력 2012.05.25 00:00 / 수정 2012.05.25 00:09



이덕일
역사평론가

선조 25년(1592), 임진년 4월 13일(음력). 임진란이 발생했다. 우리는 그간 일본이 ‘느닷없이 습격했다’고 가르쳐 왔다.


그러나 사실은 다르다. 선조 23년(1590) 조선에서 통신사 황윤길(黃允吉)과 부사(副使) 김성일(金誠一)을 일본으로 보낸 것 자체가 일본이 실제 침략할 것인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일본통신사는 이듬해 봄 귀국하는데, 유성룡(柳成龍)은 『징비록(懲毖錄)』에서 “황윤길은 부산으로 돌아오자 시급히 ‘병화(兵禍)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했다”고 전한다. 황윤길은 선조에게 복명(復命)할 때도 마찬가지로 보고했다. 그러나 조선의 군신(君臣)들은 “그러한 정세가 있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라는 김성일의 보고를 더 믿고 싶었다. 조사단장의 보고는 무시하고 부단장의 보고에 힘을 실어주었다. 그뿐이 아니었다. 장유(張維)가 쓴 『오억령(吳億齡) 묘지명』에 따르면 전쟁 발발 1년 전인 선조 24년(1591) 부산에 온 일본 사신 현소(玄蘇)를 접대했던 선위사(宣慰使) 오억령은 “일본이 내년에 쳐들어올 것”이라고 보고했다가 해임되었다. 『연려실기술』은 ‘이때 국사를 담당하는 자들은 왜병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한쪽 말만 주장했기 때문에 오억령을 교체시켰다’고 전하고 있다. 있는 현실은 외면하고 보고 싶은 허상을 현실로 믿고 싶었던 것이다.


그러나 전쟁 경보가 계속되자 불안해진 조정은 신립(申砬)과 이일(李鎰)에게 지방 군기 검열을 맡겼다. 임란 발발 13일 전인 4월 초하루 신립은 왜군이 쳐들어올 경우의 대책을 묻는 유성룡의 질문에 “그것은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라고 간단하게 대답했다. 6·25 남침 발발 두 달 조금 전쯤 육군참모장 채병덕(蔡秉德) 소장이 38선을 시찰하고 기자단과 만나 “우리 38선 경비 국군은 사기왕성하며 철통 같은 경비망을 치고 있으니 조금도 우려할 바는 아니다(‘자유신문’ 1950년 5월 14일)”라고 호언한 것은 이런 전철(前轍)을 그대로 답습한 것이었다. 임란 때나 6·25 때나 개전 초기에 무너진 데는 이런 공통된 배경들이 있었다. 그나마 조선은 전란 이후에는 임진란을 잊지 않았다. 임진년이 돌아올 때마다 나라에서 이순신(李舜臣)·송상현(宋象賢) 등 순절 장수들과 임란 극복의 공을 세운 유성룡·윤두수(尹斗壽) 등의 가묘(家廟)에 승지 등을 보내 사제(賜祭)하게 했다. 1952년 임진년에는 대한민국 정부도 문교부 장관 백낙준(白樂濬)을 보내 임란 공신들의 제사를 모셨다.



올해에도 임진란 정신문화선양회를 중심으로 임란 당일인 6월 2일부터 각종 행사가 기획되고 있다. 과거를 잊는 자에게 재앙은 반복된다. 잊지 않아야 할 것도 세상에는 많다.


이덕일 역사평론가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740/8284740.html?ctg=2002&cloc=joongang|home|opinion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714 폭력적이고 성적인 미국 문화, 심각한 실정 德 翁 2012-06-11
713 大韓民國 名勝 第1~89號 大廳마루 2012-06-10
712 寶王三昧經 知足 당 2012-06-10
711 日曜 閑談-비겁한 인간들,술은 죄가 없다 高英煥 2012-06-10
710 동계 조귀명의 일본 당나귀 이야기 金谷散人 2012-06-10
709 휴일에 다시 보고 듣고 싶은 음악 '하나'... 백 취 2012-06-10
708 '생활의 지혜' 연 수 2012-06-10
707 乃 매카시즘? 매카시는 거짓말 한 적이 없다 乃 YouTube 2012-06-10
706    Re.. 이해찬의 新 매카시즘 YouTube 2012-06-10
705 이미자 김수희 나훈아 김연자 YouTube 2012-06-10
704 [영상] Arrivaderci Roma – Mario Lanza 호고당 2012-06-10
703 부자들이 유독 열심히 일하는 것일까? 德 翁 2012-06-10
702 삶의 여유를 아는 사람이 되기를 羅城翁 2012-06-09
701 3억년 전 잠자리는 꼬마 키 크기 舍廊房 2012-06-09
700 잘 나갈 때 知足 당 2012-06-09
699    Re.. 내 골프와 마작 얘기 유만형 2012-06-10
698 조상들의 주택난 노인당 창고 2012-06-09
697 한국 세종시와 일본 소비세 미사 옹 2012-06-09
696 孫子들과 對話 할때 必要한 우리말 죽이는 新造語들 근자감 2012-06-09
695 ♬~ 사랑의 음악 편지 - 아침에 듣기좋은곡 叡 晳 2012-06-09
694 "지상의 평화스런 삶의 모습들" 연 수 2012-06-09
693 목욕할 때‥ 소음인은 고온욕 금물, 태음인은? 헬스조선 2012-06-09
692    Re.. 고온욕은 금지라?! 과객 2012-06-09
691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이 다가 온다 羅城翁 2012-06-09
690 절로 무릎이 꿇어지는 아름다움 마애여래좌상 晳 翁 2012-06-09
689    Re.. 초파일이 아닌데 봉암사를 답사 하다 愚翁 2012-06-09
688 [동영상] 아름다운 청색 다늅강 (빈 교향악단) – 2012 신년.. 호고당 2012-06-09
687 엄마를 위한 정원 德 翁 2012-06-09
686 식후나 격한 운동 후에는 목욕하지 말아야 헬스조선 2012-06-08
685 축제 끝나자… 생존 고민에 빠진 英왕실 사랑채 2012-06-08
684 2012 미스코리아 한국대회 사랑채 2012-06-08
683 [전쟁의 세기] 6.25를 기억하며 海 忍 2012-06-08
682 종북의 끝 미사 옹 2012-06-08
681 '상 식' ... 연 수 2012-06-08
680 패권을 꿈꾸는 중국에게 한반도는 늘 '목구멍'이었다 老婆心 2012-06-08
679 [영상] Via Con Dios – Nat King Cole 호고당 2012-06-08
678 관심을 훔쳐라: 어느 소매치기의 일기 德 翁 2012-06-08
677 [동영상] Funeral March (장례식 행진곡) 조광석 2012-06-08
676 어제 현충일… 조기게양 잊었나? 舍廊房 2012-06-07
675 엄마의 품,모정 결핍으로 자라는 세대 高英煥 2012-06-07
674 行進曲 모음 退愚 2012-06-07
673 인생은 음악처럼 / 콰이 강의 다리 (행진곡) 연 수 2012-06-07
672 아킬레스건 사랑의 편지 2012-06-07
671 [영상] King Cotton March - Sousa 호고당 2012-06-07
670 [동영상] Colonel Bogey March 조광석 2012-06-07
669    Re..다시 소년으로 돌아가 (2) 미 옹 2012-06-08
668 북극해 항로, 한국과 노르웨이는 이제 이웃국 德 翁 2012-06-07
667 착륙하는 미국 대통령 전용헬기 '머린 원' 舍廊房 2012-06-06
666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 모윤숙 晳 翁 2012-06-06
665 [영상] 전우가 남긴 한마디 - 허성희 叡 晳 2012-06-06
1,,,251252253254255256257258259260,,,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