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미사옹
작성일 2012-05-24 (목) 16:19
IP: 119.xxx.40
시비이해 (是非利害)
[정민의 세설신어] [159] 시비이해 (是非利害)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입력 : 2012.05.22 22:13



다산이 아들 정학연에게 준 편지 중 한 대목. "천하에는 두 가지 큰 저울이 있다. 하나는 시비(是非), 즉 옳고 그름의 저울이고, 하나는 이해(利害), 곧 이로움과 해로움의 저울이다. 이 두 가지 큰 저울에서 네 가지 큰 등급이 생겨난다. 옳은 것을 지켜 이로움을 얻는 것이 가장 으뜸이다. 그 다음은 옳은 것을 지키다가 해로움을 입는 것이다. 그 다음은 그릇됨을 따라가서 이로움을 얻는 것이다. 가장 낮은 것은 그릇됨을 따르다가 해로움을 불러들이는 것이다."


시비(是非)의 축과 이해(利害)의 축이 만나 네 가지 경우를 낳는다. 첫 번째는 시이리(是而利)다. 좋은 일을 했는데 결과도 이롭다. 더 바랄 것이 없다. 두 번째는 시이해(是而害)다. 옳은 일을 하고 손해만 본 경우다. 세 번째는 비이리(非而利)다. 나쁜 짓 해서 이득을 보는 것이다. 수단이 조금 잘못되어도 결과만 좋으면 좋은 게 아닌가? 네 번째는 비이해(非而害)다. 나쁜 짓 하다가 손해를 본 경우다.


첫 번째는 드물고 두 번째는 싫어서, 세 번째라도 하려다가 꼭 네 번째가 되고 마는 것이 세상 일이다. 질서를 지키면 좋으련만, 아침마다 얌체처럼 길 끝에서 끼어들기하는 차를 볼 때마다 줄서서 기다린 나는 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혼자만 손해 볼 수 없어 나도 끼어들기를 시작한다. 그러다가 교통경찰의 단속에 걸린다. 교통 체증은 이래저래 더 심해져서 결국 모두가 손해를 본다.


문제는 늘 두 번째와 세 번째의 사이에서 생긴다. 당장 손해를 보더라도 옳은 길을 가야 하는가? 이익을 위해 시비쯤은 잠깐 외면해도 좋은가? 두 번째와 세 번째가 부딪칠 때 세상은 늘 두 번째를 바보로 비웃고 세 번째를 현명하다고 칭찬한다. 교육 현장도 마찬가지다. 성적만 높으면 인간성은 나빠도 괜찮다. 대학도 취업률이 중요하지 인성 교육은 늘 뒷전이다. 결과가 좋으면 수단은 문제삼지 않는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 하지만 과정과 절차가 잘못되면 당장 결과가 좋아도 오래가지 못한다. 거쳐야 할 단계를 건너뛰면 성과만능주의에 빠지고, 승자독식(勝者獨食)의 세상이 되고 만다. 두 기준이 부딪칠 때 시비의 잣대를 들이대는 사회라야 건강하다. 그런 확신을 개인의 도덕성에 내맡길 수는 없다. 공정한 룰과 시스템으로 보장하는 것이 마땅하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5/22/201205220290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714 폭력적이고 성적인 미국 문화, 심각한 실정 德 翁 2012-06-11
713 大韓民國 名勝 第1~89號 大廳마루 2012-06-10
712 寶王三昧經 知足 당 2012-06-10
711 日曜 閑談-비겁한 인간들,술은 죄가 없다 高英煥 2012-06-10
710 동계 조귀명의 일본 당나귀 이야기 金谷散人 2012-06-10
709 휴일에 다시 보고 듣고 싶은 음악 '하나'... 백 취 2012-06-10
708 '생활의 지혜' 연 수 2012-06-10
707 乃 매카시즘? 매카시는 거짓말 한 적이 없다 乃 YouTube 2012-06-10
706    Re.. 이해찬의 新 매카시즘 YouTube 2012-06-10
705 이미자 김수희 나훈아 김연자 YouTube 2012-06-10
704 [영상] Arrivaderci Roma – Mario Lanza 호고당 2012-06-10
703 부자들이 유독 열심히 일하는 것일까? 德 翁 2012-06-10
702 삶의 여유를 아는 사람이 되기를 羅城翁 2012-06-09
701 3억년 전 잠자리는 꼬마 키 크기 舍廊房 2012-06-09
700 잘 나갈 때 知足 당 2012-06-09
699    Re.. 내 골프와 마작 얘기 유만형 2012-06-10
698 조상들의 주택난 노인당 창고 2012-06-09
697 한국 세종시와 일본 소비세 미사 옹 2012-06-09
696 孫子들과 對話 할때 必要한 우리말 죽이는 新造語들 근자감 2012-06-09
695 ♬~ 사랑의 음악 편지 - 아침에 듣기좋은곡 叡 晳 2012-06-09
694 "지상의 평화스런 삶의 모습들" 연 수 2012-06-09
693 목욕할 때‥ 소음인은 고온욕 금물, 태음인은? 헬스조선 2012-06-09
692    Re.. 고온욕은 금지라?! 과객 2012-06-09
691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이 다가 온다 羅城翁 2012-06-09
690 절로 무릎이 꿇어지는 아름다움 마애여래좌상 晳 翁 2012-06-09
689    Re.. 초파일이 아닌데 봉암사를 답사 하다 愚翁 2012-06-09
688 [동영상] 아름다운 청색 다늅강 (빈 교향악단) – 2012 신년.. 호고당 2012-06-09
687 엄마를 위한 정원 德 翁 2012-06-09
686 식후나 격한 운동 후에는 목욕하지 말아야 헬스조선 2012-06-08
685 축제 끝나자… 생존 고민에 빠진 英왕실 사랑채 2012-06-08
684 2012 미스코리아 한국대회 사랑채 2012-06-08
683 [전쟁의 세기] 6.25를 기억하며 海 忍 2012-06-08
682 종북의 끝 미사 옹 2012-06-08
681 '상 식' ... 연 수 2012-06-08
680 패권을 꿈꾸는 중국에게 한반도는 늘 '목구멍'이었다 老婆心 2012-06-08
679 [영상] Via Con Dios – Nat King Cole 호고당 2012-06-08
678 관심을 훔쳐라: 어느 소매치기의 일기 德 翁 2012-06-08
677 [동영상] Funeral March (장례식 행진곡) 조광석 2012-06-08
676 어제 현충일… 조기게양 잊었나? 舍廊房 2012-06-07
675 엄마의 품,모정 결핍으로 자라는 세대 高英煥 2012-06-07
674 行進曲 모음 退愚 2012-06-07
673 인생은 음악처럼 / 콰이 강의 다리 (행진곡) 연 수 2012-06-07
672 아킬레스건 사랑의 편지 2012-06-07
671 [영상] King Cotton March - Sousa 호고당 2012-06-07
670 [동영상] Colonel Bogey March 조광석 2012-06-07
669    Re..다시 소년으로 돌아가 (2) 미 옹 2012-06-08
668 북극해 항로, 한국과 노르웨이는 이제 이웃국 德 翁 2012-06-07
667 착륙하는 미국 대통령 전용헬기 '머린 원' 舍廊房 2012-06-06
666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 모윤숙 晳 翁 2012-06-06
665 [영상] 전우가 남긴 한마디 - 허성희 叡 晳 2012-06-06
1,,,251252253254255256257258259260,,,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