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미사옹
작성일 2012-05-24 (목) 16:19
IP: 119.xxx.40
시비이해 (是非利害)
[정민의 세설신어] [159] 시비이해 (是非利害)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입력 : 2012.05.22 22:13



다산이 아들 정학연에게 준 편지 중 한 대목. "천하에는 두 가지 큰 저울이 있다. 하나는 시비(是非), 즉 옳고 그름의 저울이고, 하나는 이해(利害), 곧 이로움과 해로움의 저울이다. 이 두 가지 큰 저울에서 네 가지 큰 등급이 생겨난다. 옳은 것을 지켜 이로움을 얻는 것이 가장 으뜸이다. 그 다음은 옳은 것을 지키다가 해로움을 입는 것이다. 그 다음은 그릇됨을 따라가서 이로움을 얻는 것이다. 가장 낮은 것은 그릇됨을 따르다가 해로움을 불러들이는 것이다."


시비(是非)의 축과 이해(利害)의 축이 만나 네 가지 경우를 낳는다. 첫 번째는 시이리(是而利)다. 좋은 일을 했는데 결과도 이롭다. 더 바랄 것이 없다. 두 번째는 시이해(是而害)다. 옳은 일을 하고 손해만 본 경우다. 세 번째는 비이리(非而利)다. 나쁜 짓 해서 이득을 보는 것이다. 수단이 조금 잘못되어도 결과만 좋으면 좋은 게 아닌가? 네 번째는 비이해(非而害)다. 나쁜 짓 하다가 손해를 본 경우다.


첫 번째는 드물고 두 번째는 싫어서, 세 번째라도 하려다가 꼭 네 번째가 되고 마는 것이 세상 일이다. 질서를 지키면 좋으련만, 아침마다 얌체처럼 길 끝에서 끼어들기하는 차를 볼 때마다 줄서서 기다린 나는 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혼자만 손해 볼 수 없어 나도 끼어들기를 시작한다. 그러다가 교통경찰의 단속에 걸린다. 교통 체증은 이래저래 더 심해져서 결국 모두가 손해를 본다.


문제는 늘 두 번째와 세 번째의 사이에서 생긴다. 당장 손해를 보더라도 옳은 길을 가야 하는가? 이익을 위해 시비쯤은 잠깐 외면해도 좋은가? 두 번째와 세 번째가 부딪칠 때 세상은 늘 두 번째를 바보로 비웃고 세 번째를 현명하다고 칭찬한다. 교육 현장도 마찬가지다. 성적만 높으면 인간성은 나빠도 괜찮다. 대학도 취업률이 중요하지 인성 교육은 늘 뒷전이다. 결과가 좋으면 수단은 문제삼지 않는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 하지만 과정과 절차가 잘못되면 당장 결과가 좋아도 오래가지 못한다. 거쳐야 할 단계를 건너뛰면 성과만능주의에 빠지고, 승자독식(勝者獨食)의 세상이 되고 만다. 두 기준이 부딪칠 때 시비의 잣대를 들이대는 사회라야 건강하다. 그런 확신을 개인의 도덕성에 내맡길 수는 없다. 공정한 룰과 시스템으로 보장하는 것이 마땅하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5/22/201205220290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137 한국인, 바텐더 서성태 미 옹 2012-07-24
1136 레바논 주둔 동명부대 미사 옹 2012-07-24
1135 감동적인 '글' 연 수 2012-07-24
1134 회음부에 묵직한 통증‥남자는 괴롭다 헬스조선 2012-07-24
1133 신기하고 아름다운 풍경 사랑채 2012-07-23
1132 '쥐포' 즐기싶니까? 大廳마루 2012-07-23
1131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羅城翁 2012-07-23
1130 아침, 저녁 운동으로... 연 수 2012-07-23
1129 ♬~ 한국인이 사랑하며 즐겨 듣는 클래식 명곡 叡 晳 2012-07-23
1128 음식 문화 사랑의 편지 2012-07-23
1127 [동영상] Riverdance the final performance 호고당 2012-07-23
1126 ♬~ 쌍기타 추억의 옛노래 메들리 叡 晳 2012-07-22
1125 대한민국 올림픽선수단 런던 입성 舍廊房 2012-07-22
1124 부산항서 머물고 있는 美해군 핵잠수함 하와이호 舍廊房 2012-07-22
1123 코끼리 vs 용 미 옹 2012-07-22
1122 삼복 보다 더 더운 미사옹 2012-07-22
1121 日曜 閑談-무척 더운 날 高英煥 2012-07-22
1120 ♬~ 그리움 속에 흐르는 음악 叡 晳 2012-07-22
1119 조선 건국때 이성계 명칭은 '고려의 임시 국왕' 晳 翁 2012-07-22
1118 '마쓰시다' 와 '록펠러'... 연 수 2012-07-22
1117 아름다운 꿈은 생명의 양식 羅城翁 2012-07-22
1116 중국 화장실의 휴지 도둑, 도덕성 논쟁 불붙여 德 翁 2012-07-22
1115    Re.. 중국 화장지 공장 愚翁 2012-07-22
1114 원인 모를 설사는 없다?‥5가지 중에 하나! 헬스조선 2012-07-21
1113 센 놈이 이긴다 海 忍 2012-07-21
1112 미국 현대차 현장서 보는 한국 미사 옹 2012-07-21
1111 '복 많이 받는 방법' / 사랑의 기쁨... 연 수 2012-07-21
1110 ♬~ 열여덟 빛깔의 감미로운 연주곡 叡 晳 2012-07-21
1109 [영상] 이별 - 패티김 叡 晳 2012-07-21
1108 불면증(不眠症) 柳 翁 2012-07-21
1107 둥글게 사는 사람 羅城翁 2012-07-21
1106 올림픽 유니폼 "韓 최고… 舍廊房 2012-07-21
1105 부천국제영화제 여배우들의 드레스 대결 '베스트는?' 舍廊房 2012-07-21
1104 정치 뒷받침 없는 '안철수의 생각'은 공허하다 조선닷컴 2012-07-21
1103 무서운 일본 여자들 !!! 연 수 2012-07-20
1102 북한 성접대 wmv YouTube 2012-07-20
1101 남대문과 동대문 시장 미 옹 2012-07-20
1100 대학이 좀 달라 지려나 미사옹 2012-07-20
1099 三伏과 强壯 保養食 高英煥 2012-07-20
1098 위험천만한 전신주 부추연 2012-07-20
1097 12세 대학졸업ㆍ21세 의사, IQ200 천재소년의 고백 매일경제 2012-07-20
1096 Living Point - 생활의 지혜 맑은샘 2012-07-20
1095 '꾸미지 않아도...' 연 수 2012-07-20
1094 왕족과 간통하다 죽은 왕족의 아내 옥금 柳 翁 2012-07-20
1093 사우디 여성들, 드디어 올림픽 출전 가능해져 德 翁 2012-07-20
1092    Re.. 사우디 여성 올립픽 출전팀 사진 愚翁 2012-07-20
1091 호화크루즈선에 탄 7000명 中관광객, 부산 상가 휩쓸고가 舍廊房 2012-07-19
1090 그때 그 가난-부끄럽지 않은 추억 1 高英煥 2012-07-19
1089 이런 별미 놓치고 가면 후회할걸! 舍廊房 2012-07-19
1088 '마음을 움직이는 40장의 사진'... 연 수 2012-07-19
1,,,25125225325425525625725825926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