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이순범
작성일 2017-11-03 (금) 21:00
IP: 211.xxx.109
일상의 기적

 


일상의 기적



덜컥 탈이 났다.

유쾌하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귀가했는데 갑자기
허리가 뻐근했다.
자고 일어나면 낫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웬걸,
아침에는 침대에서 일어나기 조차 힘들었다.

그러자
하룻밤 사이에
사소한 일들이 굉장한 일로 바뀌어 버렸다.

세면대에서 허리를 굽혀 세수하기,
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거나
양말을 신는 일,
기침을 하는 일,

앉았다가 일어나는 일이
내게는 더 이상 쉬운 일이 아니었다.

별수 없이
병원에 다녀와서 하루를 빈둥거리며 보냈다.
비로소 몸의 소리가 들려왔다.

실은 그동안 목도 결리고, 손목도 아프고,
어깨도 힘들었노라, 눈도 피곤했노라,
몸 구석구석에서 불평을 해댔다.

언제나
내 마음대로 될 줄 알았던 나의 몸이,
이렇게 기습적으로 반란을 일으킬 줄은
예상조차 못했던 터라 어쩔 줄 몰라
쩔쩔매는 중이다.

이때 중국 속담이 떠올랐다.
“기적은
하늘을 날거나 바다위를 걷는 것이 아니라,
땅에서 걸어 다니는 것이다 ”

예전에 싱겁게
웃어 넘겼던 그 말이 다시 생각난 건,
반듯하고 짱짱하게 걷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실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괜한 말이 아니었다.

‘아프기 전과 후’가 이렇게 명확하게
갈라지는게 몸의 신비가 아니고 무엇이랴 !

얼마 전에는 젊은 날에
윗분으로 모셨던 분의 병문안을 다녀왔다.

몇년에 걸쳐 점점 건강이 나빠져 이제 그분이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눈을 깜빡이는
정도에 불과했다.

예민한 감수성과 날카로운 직관력으로 명성을
날리던 분의 그런 모습을 마주하고 있으려니,

한때의
빛나던 재능도 다 소용 없구나,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

돌아오면서 지금 저분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혼자서 일어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웃으며 이야기하고,
함께 식사를 하고, 산책을 하고,
그런 아주 사소한 일이 아닐까.

다만 그런 소소한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깨달을 때는대개는
너무 늦은 다음이라는 점이 안타깝다.

우리는 하늘을 날고 물 위를 걷는
기적을 이루고 싶어 안달하며 무리를 한다.

땅 위를
걷는 것쯤은 당연한 일인 줄 알고 말이다.
사나흘 노인네처럼 파스도 붙여 보고
물리치료도 받아 보니 알겠다.

타인에게 일어나는 일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
크게 걱정하지 말라는 진단이지만

아침에
벌떡 일어나는 일이 감사한 일임을
이번에 또 배웠다.
건강하면 다 가진 것이다.

오늘도 일상에
감사하며 살자!
지금도 감사를 느끼고 계시는지??
우리들이 입으로는 감사함을 외치지만~
진정으로 느끼는 사람은 적은 것 같습니다.
~~~~~~~~~~~~~~~~~~
안구 하나 구입하려면~1억 이랍니다.
눈 두개를 갈아 끼우려면~2억이 들고

신장 바꾸는데는 ~ 3천만원,
심장 바꾸는데는 ~ 5억원,
간~ 이식 하는 데는~7천만원,

팔다리가 없어 의수와 의족을 끼워
넣으려면 더 많은 돈이 든답니다.

지금 !
두 눈을 뜨고 두 다리로 ~건강하게
걸어다니는 사람들은 몸에
약 51억이 넘는재산을 지니고
다니는 것입니다.

도로 한 가운데를 질주하는
어떤 자동차 보다 비싸고  
훌륭한 두 발로,
자가용을 가지고
세상을 활보하고 있다는 기쁨을 !!
우리는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그리고
갑작스런 사고로
앰블런스에 실려 갈 때
산소호흡기를 쓰면
한 시간에 36만원을 내야하며

눈~ 코~ 입을 ~ 가지고
두 다리로 걸어 다니면서
공기를 공짜로 마시고 있다면
하루에 860만원을 버는 샘입니다.

우리들은 51억짜리 몸에 !!
하루에 860만원씩 공짜로 받을수
있으니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요 ?

그런데 왜~???
우리는 늘 불행하다고생각하는가 ?
그 이유는 욕심이 많아서 그렇겠지요.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쁨이 없다고 합니다.

기쁨이 없다는 이야기는??
결국
행복하지 않다는 말이겠지요,

감사하는
사람만이 행복을 움켜쥘 수 있고,
감사하는 사람은 행복이라는 정상에
이미 올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잎 클로버는 행복 !!!
네잎 클로버는 행운 ???

행복하면 되지
행운을 바란다면 욕심이지요.

오늘부터~
지금부터~
숨 쉴 때 마다
감사 기도드려야 하겠습니다.

    ※ 언제나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59 우아하고 맑은 백제인 퇴 우 2018-07-07
13958 일가족 구속영장 晳 翁 2018-07-07
13957 미국·영국·캐나다·중동서 40도 넘는 고온다습 더위 작열 연합뉴스 2018-07-07
13956 헐리웃 금수저? 이들이 가족이었어? 스타 가족들 MSN 2018-07-06
13955 진취적이고 강인한 고구려인 퇴 우 2018-07-06
13954 2018 미스코리아 ‘진(眞)’ 미스 경기 김수민 Newsis 2018-07-06
13953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123가4567’ Newsis 2018-07-06
13952 태양광(太陽光) 산사태 晳 翁 2018-07-06
13951 Instrumental Italian Music 퇴 우 2018-07-05
13950 얼마나 익은 바나나가 가장 먹기 좋을까? 서울신문 2018-07-05
13949 과일 속 ‘구연산’의 효능 hidoc.co.kr 2018-07-05
13948 노년의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18-07-05
13947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사업 晳 翁 2018-07-05
13946 노적봉 백운대의 뭉게구름 Newsis 2018-07-04
13945 나부터의 시작 연 수 2018-07-04
13944 녹내장, 백내장, 황반 변성...눈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7-04
13943 소화불량·설사 동시에 오는 '중복증후군' 아세요? 헬스조선 2018-07-04
13942 기내식(機內食) 晳 翁 2018-07-04
13941 생수살때 무조건 봐야하는 2가지 퇴 우 2018-07-03
13940 이달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7-03
13939 [영상] 마음은 서러워도 - 이미자 閑 良 2018-07-03
13938 미워하지 말고 버리세요 연 수 2018-07-03
13937 늙음은 형벌(刑罰)이다. 아니다. 老衰翁 2018-07-03
13936 화장(化粧)하는 北 晳 翁 2018-07-03
1393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02
13934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 취임 Newsis 2018-07-02
13933 무더위를 식혀주는 아름다운 곡들 맑은샘 2018-07-02
13932 너무 걱정하지 마라 !!! 남궁진 2018-07-02
13931 나란히 열린 난민 찬반 집회 晳 翁 2018-07-02
13930 여름 당뇨병 관리법…수박은 한 조각, 양말 챙겨 신어야 헬스조선 2018-07-01
13929 [영상] 꽃은 결코 한 나비를 위해 피지않는다 閑 良 2018-07-01
13928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연 수 2018-07-01
13927 사람의 향기 Newsis 2018-07-01
13926 통도사 등 한국의 산사 7곳 모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퇴 우 2018-07-01
13925 21세기 만병통치약 아스피린의 효능과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이.. 미 옹 2018-06-30
13924 6월에 꿈꾸는 사랑 老衰翁 2018-06-30
13923 나도 너처럼 익어가고 싶다 이순범 2018-06-30
13922 세상에서 제일 큰 껌 사랑의 편지 2018-06-30
13921 6.25 사변때 대구에서 양정 위탁생 시절 조광석 2018-06-30
13920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6-29
13919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29
13918 [영상] 찔레꽃 閑 良 2018-06-29
13917 산 사람 대신 묻어준 '흙 허수아비' 조선닷컴 2018-06-29
13916 "한국 왜 이렇게 잘해?" 晳 翁 2018-06-29
13915 최고의 행복 이순범 2018-06-29
13914 [월드컵] 한국 vs 독일 경기 하이라이트 R.TV 2018-06-28
13913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6-28
13912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연 수 2018-06-28
13911 '조선족 우상' 조문한 시진핑 晳 翁 2018-06-28
13910 46, 37, 31세… 서구는 '젊은 리더십' 바람 조선일보 2018-06-27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