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3 (금) 09:45
IP: 222.xxx.49
평창의 벚나무 스키

   

평창의 벚나무 스키


한국 스키 역사에는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에나 있었을 법한 일화들이 넘친다. 1994년 릴레함메르 올림픽 활강종목에 국가대표로 혼자 출전한 선수가 있었다. 그는 스타트지점까지 올라갔다가 어쩐 일인지 그냥 내려왔다. "국가대표 허승욱이 가파른 활강 경기장을 보고 무서워서 경기를 포기했다…"는 기사를 보고 사람들은 혀를 찼다. 훗날 허승욱은 "랭킹 500위 이내만 출전하도록 규정이 바뀐 것을 우리만 몰랐다. 자격이 없는 데 나간 것이다. 나라 망신이 될까 봐 내가 무서워서 포기한 걸로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그제 평창올림픽 성화 주자 중에는 '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1호'인 여든일곱의 임경순 단국대 명예교수도 있었다. "늙은 선배도 이렇게 뛴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인천 대교를 200m 가까이 달렸다. 중국에서 머물다 광복 직전 귀국한 그는 대한민국의 스키 1세대였다. 일제강점기 때 누군가 쓰다 버린 벚나무 스키에 남대문 시장에서 팔던 군인용 잠바를 입었다. 스키 타러 가던 곳이 눈 많은 평창이었다. 잠자던 곳에서 1시간을 걸어 산에 오르면 스키를 타기도 전에 기진맥진했다.

▶임 교수는 1960년 미국 스쿼밸리 올림픽에 한국 스키 대표로 처음 출전했다. 아내 반지 팔아 마련한 스키화에 현지에서 미국 대표팀 총감독 도움으로 구한 새 스키를 타고 경기에 나섰다. "한국 스키장이 '남산 코스'였다면 올림픽은 '백두산 코스'였다"고 했다. 당시 속도 제어에 자신이 없어 스키에 대못 박고 훈련하는 선수가 있다고 할 정도로 국내 스키는 보잘것없는 수준이었다.

▶동계 올림픽 유치와 함께 한국 스키는 '천지개벽'을 맞이했다.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스키 점프 센터, 휘닉스 스노보드 경기장, 정선·용평의 알파인 스키 경기장 등 국제 인증을 받은 경기장들이 올림픽을 기다린다. 이제 한국 스키 대표팀에는 6개 종목 50명이 있을 만큼 두꺼워졌다. 유럽 알프스와 뉴질랜드가 단골 전훈지가 됐다. 한국은 동계올림픽의 '반쪽 강국'이었다. 쇼트트랙 등 빙상 종목에서만 메달이 나왔다. 그 아쉬움을 풀 가능성도 있다. 스노보드 이상호는 월드컵 준우승까지 해보았다.

▶요즘 평창에 가면 곳곳에서 윤이 난다. 옛날 화전(火田)의 땅, 이효석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무대였던 곳이 하루가 다르게 '올림픽 도시'가 돼가고 있다. 남이 버린 벚나무 스키 주워 신고 산비탈 미끄러져 내리던 한국이 선진국 전유물이었던 동계 올림픽을 연다. 우리가 빚어낸 이 기적의 잔치를 우리가 썰렁하게 만들 이유가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02/201711020349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36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4435 시작했기 때문에 연 수 2018-10-11
14434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이순범 2018-10-11
14433 교황이 평양에 간다면 晳 翁 2018-10-11
14432 [영상음악] 잊을 수 없는 그대 閑 良 2018-10-10
14431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kormedi.com 2018-10-10
14430 하루 1분의 웃음이... 남궁진 2018-10-10
14429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연 수 2018-10-10
14428 '기후 카지노' 晳 翁 2018-10-10
14427 상자에 담긴 백제 금동관 조선닷컴 2018-10-10
14426 정왕윤(鄭旺潤) 회원 타계 kg 50 2018-10-09
14425 좋은 하루 남궁진 2018-10-09
14424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10-09
14423 '방산 비리 무죄(無罪)율 50%' 晳 翁 2018-10-09
14422 쌀쌀한 진짜 가을, “에어컨 청소는 했나요?” kormedi.com 2018-10-08
14421 평생 간직하고픈 아름다운 연주곡 맑은샘 2018-10-08
14420 입 냄새, 편두통…최악의 골칫거리 줄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0-08
14419 가을향기 솔~ 솔~ 남궁진 2018-10-08
14418 세월은 쉬어가지 않는다 연 수 2018-10-08
14417 韓 항공업 위상 바꾼 ‘하늘의 여왕’…‘보잉747’이란 조선닷컴 2018-10-08
14416 죽음까지 부르는 '셀카' 사랑 晳 翁 2018-10-08
14415 믿음 사랑의 편지 2018-10-08
14414 [만약에...(10)] 2차대전 종전과 남북분단 문제 윤백영 2018-10-06
14413 '사과' 속에 노화 막는 성분 있다 메디컬투데이 2018-10-06
14412 이태근(李泰根) 회원 타계 kg 50 2018-10-06
14411 뒤로 걷기의 놀라운 효능… 性 기능 강화까지? 헬스조선 2018-10-06
14410 400년 전 오사카성 함락의 교훈 閑 翁 2018-10-06
14409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연 수 2018-10-06
14408 설탕 대신 저열량 감미료?.."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EASD 2018-10-06
14407 또 '민영화 괴담' 晳 翁 2018-10-06
14406 老子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 60분 퇴 우 2018-10-05
14405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 보물 2000호 지정 조선닷컴 2018-10-05
14404 같은 듯 다른 - 같은 생선, 다른 이름 '조기와 굴비 사이' 인포그래픽 2018-10-05
14403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연 수 2018-10-05
14402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70조원 '눈앞'..세계 6위 머니투데이 2018-10-05
14401 ‘한국계 연방의원’ 20년 만에 나오나…3명 당찬 도전장 경향신문 2018-10-05
14400 간송 전형필의 '고려청자 천학매병' 조선닷컴 2018-10-04
14399 세월과 인생 이순범 2018-10-04
14398 10년 전 경오골프회 300회 기념 사진 舍廊房 2018-10-04
14397 겉 모양의 판단 연 수 2018-10-04
14396 '스스로 납득될 때까지' 晳 翁 2018-10-04
14395 한해 20조 팔린 휴미라 .. 기초 기술 3인에 노벨상 중앙일보 2018-10-03
14394 96세 최고령, 55년 만의 여성 노벨 물리학상 중앙일보 2018-10-03
14393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 김동규, 임금희 연 수 2018-10-03
14392 목디스크부터 뇌졸중까지… 헬스조선 2018-10-03
14391 겉흙 아래 숨어 있던 '초대형 묘역' 조선닷컴 2018-10-03
14390 신입생 75%가 외국인 晳 翁 2018-10-03
14389 八十 人生길 老衰翁 2018-10-03
14388 같은 듯 다른 파프리카와 피망의 차이를 아시나요? 인포그래픽 2018-10-02
14387 마음을 다스리는 편안한 클래식 맑은샘 2018-10-0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