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1 (수) 11:06
IP: 222.xxx.49
'둘째 배경'

   

'둘째 배경' 원칙


1998년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도쿄를 방문했다. 이 여사는 현직 대통령 부인이지만 일등석을 사양하고 이등석을 이용했다. '(외환 위기로) 나라가 이 지경이니 돈을 아껴야 한다'는 이유였다. 이 사실을 청와대는 바로 생색내지 않았다. 3개월 뒤 청와대 소식지에 실린 게 알려졌다.

▶1995년 김영삼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가 베이징 세계여성대회에 참석했다. 손 여사는 기조연설을 하고, 리펑 당시 중국 총리와 오찬을 함께했다. 이례적이었다. 하지만 손 여사가 한·중 간 현안 해결에 기여했다는 식의 홍보는 없었다. 손 여사는 여기서 클린턴 미국 대통령 부인 힐러리도 만났다. 손 여사는 "미국 의료 개혁을 힐러리가 맡아 한다고 해서 그걸 높이 평가했더니, 그녀가 '제가 아니라 남편이 하는 것'이라고 모든 공을 클린턴에게 돌려서 놀랐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8월 서울서 열린 중국 화가 치바이스(齊白石) 작품전을 관람했다. 사드 문제로 양국 관계가 긴장됐을 때였다. 여기서 김 여사는 추궈훙 중국 대사와 환담했다. 9월엔 추 대사 부부가 청와대를 방문, 치바이스 작품 도록을 선물했다.

▶어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식 브리핑에서 김 여사의 이 활동을 사드 문제가 풀린 배경의 하나로 설명했다. 그는 "(양국 간) 내부 신뢰에 관한 변화가 있었다. 치바이스 전시회 때 대통령 영부인이 몰래 가서 중국에 대한 관심을 보여줬다. 영부인이 친서를 보내주시고, 친서 교환하면서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했다. 청와대 다른 고위 관계자도 문 대통령에 대한 중국의 신뢰를 합의의 첫째 배경으로 설명한 후 "둘째로 김정숙 여사가 치바이스전 관람하고 중국 대사에게 성의 보였던 부분을 중국이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좀체 보지 못한 특이한 풍경이었다.

▶김 여사가 그 나름대로 움직인 것이 사드 문제 해결에 작게라도 영향을 미쳤을지는 모른다. 하지만 국익이 맞부딪치는 국가 간 외교 현장은 이런 식으로 무엇이 결정되지 않는다. 중국은 '이만하면 얻을 만큼 얻었고, 한국을 길들일 만큼 길들였다'고 판단했을 것이다. 김 여사의 공(功)이 있다면 청와대가 나서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알려진다. 그게 자연스럽고 '효과'도 더 크다. 그걸 못 기다린다. 대통령 부인이 '이런 걸 발표해 달라'고 하지 않았을 것이다. 누군가 기획했다면 이런 게 '아부'다. 중국은 사드 보복으로 피눈물 흘린 수많은 사람에게 유감 표명 한마디 없다. 청와대는 공치사보다 이들을 먼저 위로했으면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31/2017103103214.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911 ● 이순신의 공덕비문 김 주 성 2017-11-29
12910 나이 들면 길어지는 코털, 왜? 헬스조선 2017-11-29
12909 암호 화폐 세계 1위 한국 晳 翁 2017-11-29
12908 500원 받으려 아침 일찍 줄 서는 노인들 Newsis 2017-11-28
12907 342캐럿 860억원짜리 다이아몬드 Newsis 2017-11-28
12906 Best Folk Songs Of The World 이순범 2017-11-27
12905 백제 금동관이 증명한 일본 고분의 韓流 조선닷컴 2017-11-27
12904 발이 말하는 건강 상태 komedi.com 2017-11-27
12903 방탄소년단 晳 翁 2017-11-27
12902 400년 이어져온 축제… 미국의 추석 ‘추수감사절’ Newsis 2017-11-27
12901 한걸음 밖에서 바라보기 맑은샘 2017-11-26
12900 ● 홍병흠 vs 이상일 김 주 성 2017-11-26
12899 북한 병사의 기생충, 남한 보수의 기생충 조선닷컴 2017-11-26
12898 서울서 고령자 가장 많은 곳은? 다퇴옹 2017-11-26
12897 사면을 받을 칠면조 두마리 Newsis 2017-11-26
12896 포식자들의 식사 시간… 작은 고기들 '혼비백산' 조선닷컴 2017-11-26
12895 달팽이가 부럽다 Newsis 2017-11-26
12894 새 것보다 오래된 것이 편할때가... 紫谷翁 2017-11-25
12893 친구 있으면 건강에 좋은 점 komedi.com 2017-11-25
12892 지게부대원 유해 발굴 晳 翁 2017-11-25
12891 ● 일본에도 지성인이 있었다 김 주 성 2017-11-25
12890 ◈ 2017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7-11-24
12889 '맑음회' 이야기...( 동영상 ) 연 수 2017-11-24
12888 여의도 맑음회 모임사진 석장 舍廊房 2017-11-24
12887 스마트폰·컴퓨터에 혹사 당하는 '눈(眼)' 어쩌나… 헬스조선 2017-11-24
12886 새벽에 자다 깨서 화장실 가는 이유 헬스조선 2017-11-24
12885 기업 상속세 晳 翁 2017-11-24
12884 Los Angeles 동창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7-11-23
12883 견과류, 심장병 막는데 탁월한 효과 (연구) komedi.com 2017-11-23
12882 미국 입국 심사 晳 翁 2017-11-23
12881 송년 분위기 더하는 호텔 미식 뭐 있나? Newsis 2017-11-22
12880 속쓰림 잦은 위궤양, 우유 섭취 오히려 독 헬스조선 2017-11-22
12879 고혈압, 당뇨에 홍삼 좋을까? 홍삼의 효능 Hidoc.co.kr 2017-11-22
12878 靑·檢 오월동주? 晳 翁 2017-11-22
12877 ● 유전자가위로 유전자를 절단하는 장면 김 주 성 2017-11-22
12876    ● 언제나 감사 합니다 김 주 성 2017-11-22
12875 걷기 좋은 날에는 서울 한양도성으로! Newsis 2017-11-21
12874 영국 여왕 부부 결혼 70주년 맞아 Newsis 2017-11-21
12873 ◈ 京畿50回 2017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7-11-21
12872 겨울철 한파에 맞서는 '고혈압' 환자의 혈압 관리법 헬스조선 2017-11-21
12871 北에 등 돌리는 아프리카 晳 翁 2017-11-21
12870 삼월회 모임사진 일곱장 舍廊房 2017-11-20
12869 민석홍, 좌옹 '윤치호 평전' 출판기념 강연 舍廊房 2017-11-20
12868 콜레스테롤 줄여 심장 지키는 음식 komedi.com 2017-11-20
12867 "중국은 총 한 발 안 쏘고 승리했다" 조선닷컴 2017-11-20
12866 영조(英祖)와 어머니 사랑의 편지 2017-11-20
12865 외환 위기 20년 晳 翁 2017-11-20
12864 한국인이 좋아하는 명곡 바이올린 연주 이순범 2017-11-20
12863 박찬모 미국주소, 전화번호 변경 소식 박찬모 2017-11-19
12862 손가락 지압으로 건강 지키기 남궁 진 2017-11-19
12345678910,,,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