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1 (수) 11:06
IP: 222.xxx.49
'둘째 배경'

   

'둘째 배경' 원칙


1998년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도쿄를 방문했다. 이 여사는 현직 대통령 부인이지만 일등석을 사양하고 이등석을 이용했다. '(외환 위기로) 나라가 이 지경이니 돈을 아껴야 한다'는 이유였다. 이 사실을 청와대는 바로 생색내지 않았다. 3개월 뒤 청와대 소식지에 실린 게 알려졌다.

▶1995년 김영삼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가 베이징 세계여성대회에 참석했다. 손 여사는 기조연설을 하고, 리펑 당시 중국 총리와 오찬을 함께했다. 이례적이었다. 하지만 손 여사가 한·중 간 현안 해결에 기여했다는 식의 홍보는 없었다. 손 여사는 여기서 클린턴 미국 대통령 부인 힐러리도 만났다. 손 여사는 "미국 의료 개혁을 힐러리가 맡아 한다고 해서 그걸 높이 평가했더니, 그녀가 '제가 아니라 남편이 하는 것'이라고 모든 공을 클린턴에게 돌려서 놀랐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8월 서울서 열린 중국 화가 치바이스(齊白石) 작품전을 관람했다. 사드 문제로 양국 관계가 긴장됐을 때였다. 여기서 김 여사는 추궈훙 중국 대사와 환담했다. 9월엔 추 대사 부부가 청와대를 방문, 치바이스 작품 도록을 선물했다.

▶어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공식 브리핑에서 김 여사의 이 활동을 사드 문제가 풀린 배경의 하나로 설명했다. 그는 "(양국 간) 내부 신뢰에 관한 변화가 있었다. 치바이스 전시회 때 대통령 영부인이 몰래 가서 중국에 대한 관심을 보여줬다. 영부인이 친서를 보내주시고, 친서 교환하면서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했다. 청와대 다른 고위 관계자도 문 대통령에 대한 중국의 신뢰를 합의의 첫째 배경으로 설명한 후 "둘째로 김정숙 여사가 치바이스전 관람하고 중국 대사에게 성의 보였던 부분을 중국이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좀체 보지 못한 특이한 풍경이었다.

▶김 여사가 그 나름대로 움직인 것이 사드 문제 해결에 작게라도 영향을 미쳤을지는 모른다. 하지만 국익이 맞부딪치는 국가 간 외교 현장은 이런 식으로 무엇이 결정되지 않는다. 중국은 '이만하면 얻을 만큼 얻었고, 한국을 길들일 만큼 길들였다'고 판단했을 것이다. 김 여사의 공(功)이 있다면 청와대가 나서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알려진다. 그게 자연스럽고 '효과'도 더 크다. 그걸 못 기다린다. 대통령 부인이 '이런 걸 발표해 달라'고 하지 않았을 것이다. 누군가 기획했다면 이런 게 '아부'다. 중국은 사드 보복으로 피눈물 흘린 수많은 사람에게 유감 표명 한마디 없다. 청와대는 공치사보다 이들을 먼저 위로했으면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31/201710310321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59 우아하고 맑은 백제인 퇴 우 2018-07-07
13958 일가족 구속영장 晳 翁 2018-07-07
13957 미국·영국·캐나다·중동서 40도 넘는 고온다습 더위 작열 연합뉴스 2018-07-07
13956 헐리웃 금수저? 이들이 가족이었어? 스타 가족들 MSN 2018-07-06
13955 진취적이고 강인한 고구려인 퇴 우 2018-07-06
13954 2018 미스코리아 ‘진(眞)’ 미스 경기 김수민 Newsis 2018-07-06
13953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123가4567’ Newsis 2018-07-06
13952 태양광(太陽光) 산사태 晳 翁 2018-07-06
13951 Instrumental Italian Music 퇴 우 2018-07-05
13950 얼마나 익은 바나나가 가장 먹기 좋을까? 서울신문 2018-07-05
13949 과일 속 ‘구연산’의 효능 hidoc.co.kr 2018-07-05
13948 노년의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18-07-05
13947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사업 晳 翁 2018-07-05
13946 노적봉 백운대의 뭉게구름 Newsis 2018-07-04
13945 나부터의 시작 연 수 2018-07-04
13944 녹내장, 백내장, 황반 변성...눈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7-04
13943 소화불량·설사 동시에 오는 '중복증후군' 아세요? 헬스조선 2018-07-04
13942 기내식(機內食) 晳 翁 2018-07-04
13941 생수살때 무조건 봐야하는 2가지 퇴 우 2018-07-03
13940 이달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7-03
13939 [영상] 마음은 서러워도 - 이미자 閑 良 2018-07-03
13938 미워하지 말고 버리세요 연 수 2018-07-03
13937 늙음은 형벌(刑罰)이다. 아니다. 老衰翁 2018-07-03
13936 화장(化粧)하는 北 晳 翁 2018-07-03
1393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02
13934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 취임 Newsis 2018-07-02
13933 무더위를 식혀주는 아름다운 곡들 맑은샘 2018-07-02
13932 너무 걱정하지 마라 !!! 남궁진 2018-07-02
13931 나란히 열린 난민 찬반 집회 晳 翁 2018-07-02
13930 여름 당뇨병 관리법…수박은 한 조각, 양말 챙겨 신어야 헬스조선 2018-07-01
13929 [영상] 꽃은 결코 한 나비를 위해 피지않는다 閑 良 2018-07-01
13928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연 수 2018-07-01
13927 사람의 향기 Newsis 2018-07-01
13926 통도사 등 한국의 산사 7곳 모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퇴 우 2018-07-01
13925 21세기 만병통치약 아스피린의 효능과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이.. 미 옹 2018-06-30
13924 6월에 꿈꾸는 사랑 老衰翁 2018-06-30
13923 나도 너처럼 익어가고 싶다 이순범 2018-06-30
13922 세상에서 제일 큰 껌 사랑의 편지 2018-06-30
13921 6.25 사변때 대구에서 양정 위탁생 시절 조광석 2018-06-30
13920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6-29
13919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29
13918 [영상] 찔레꽃 閑 良 2018-06-29
13917 산 사람 대신 묻어준 '흙 허수아비' 조선닷컴 2018-06-29
13916 "한국 왜 이렇게 잘해?" 晳 翁 2018-06-29
13915 최고의 행복 이순범 2018-06-29
13914 [월드컵] 한국 vs 독일 경기 하이라이트 R.TV 2018-06-28
13913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6-28
13912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연 수 2018-06-28
13911 '조선족 우상' 조문한 시진핑 晳 翁 2018-06-28
13910 46, 37, 31세… 서구는 '젊은 리더십' 바람 조선일보 2018-06-27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