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0-31 (화) 07:16
IP: 211.xxx.109
퍼싱(Pershing) 원칙

   

퍼싱(Pershing) 원칙


존 조지프 퍼싱(John Joseph Pershing,1860~1948)은 미국 최초의 6성 장군, 즉 대원수가 된 기록을 갖고 있다. 퍼싱은 800여명의 선배들을 제치고 대위에서 준장으로 세 계급이나 건너뛰어 진급한 진기록도 남겼다. 1차 대전 때는 유럽 원정 미군 사령관으로 활약했다. 마셜, 맥아더, 아이젠하워, 패튼 등 2차 대전 때의 기라성 같은 장군들이 그 밑에서 부관 혹은 참모로 컸다. 미군은 M26 중전차, 지대지(地對地)미사일 등 각종 신무기에도 그의 이름을 붙여 업적을 기렸다.

▶퍼싱 장군은 미군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인물로도 유명하다. 1차 대전 때 미군은 뒤늦게 참전했다. 병력도 영국·프랑스에 작은 규모였다. 영·불 연합군은 미군을 자기들 예하에 두고 지원 병력 정도로나 쓰려고 했다. 그러나 퍼싱은 "미군은 건국 이래 타국 군의 지휘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미군이 다른 나라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인 지휘권을 행사하려는 전통, 이를 '퍼싱 원칙'이라고 한다.

▶2차 대전 때 유럽 연합군 최고사령관은 미국의 아이젠하워였다. 영국의 명장 몽고메리는 "미국인들이 영국인들보다 열등한데 어떻게 내가 미군 지휘를 받아야 하는가"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렸다. 이런 반발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군은 유럽군에 대한 지휘권을 유지했다. 미군은 전후(戰後)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체제에서도 나토군 최고사령관 지위를 유럽에 넘겨주지 않고 있다.

▶2014년 10월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퍼싱 원칙'이 깨지는 것 같은 이변이 일어났다. 전작권이 한국군에 넘겨진 뒤 한미연합사를 대체해 신설될 미래사령부(현 미래연합군사령부) 사령관을 한국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맡기로 한·미 간에 합의한 것이다. 여기엔 한국군에 매우 우호적이었던 제임스 서먼 주한 미군 사령관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전작권 전환이 사실상 무기 연기돼 미래사령부가 먼 미래 일이 됐기 때문 아니냐는 뒷얘기가 있었다.

▶엊그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미래연합군사령부 창설안 합의가 불발돼 그 배경이 궁금증을 낳고 있다. 국방부는 미군 대장이 한국군 대장 밑에 들어가는 계획에 미국 측이 반대 의사를 나타낸 적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퍼싱 원칙을 고수해온 미군의 오랜 전통을 살펴보면 이런 설명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현 정부의 계획대로 전작권을 가급적 빨리 가져오려면 미군의 역사를 살피고, 우리 군이 미군을 제대로 지휘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는가부터 냉정히 돌아봐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30/201710300411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59 우아하고 맑은 백제인 퇴 우 2018-07-07
13958 일가족 구속영장 晳 翁 2018-07-07
13957 미국·영국·캐나다·중동서 40도 넘는 고온다습 더위 작열 연합뉴스 2018-07-07
13956 헐리웃 금수저? 이들이 가족이었어? 스타 가족들 MSN 2018-07-06
13955 진취적이고 강인한 고구려인 퇴 우 2018-07-06
13954 2018 미스코리아 ‘진(眞)’ 미스 경기 김수민 Newsis 2018-07-06
13953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123가4567’ Newsis 2018-07-06
13952 태양광(太陽光) 산사태 晳 翁 2018-07-06
13951 Instrumental Italian Music 퇴 우 2018-07-05
13950 얼마나 익은 바나나가 가장 먹기 좋을까? 서울신문 2018-07-05
13949 과일 속 ‘구연산’의 효능 hidoc.co.kr 2018-07-05
13948 노년의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18-07-05
13947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사업 晳 翁 2018-07-05
13946 노적봉 백운대의 뭉게구름 Newsis 2018-07-04
13945 나부터의 시작 연 수 2018-07-04
13944 녹내장, 백내장, 황반 변성...눈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7-04
13943 소화불량·설사 동시에 오는 '중복증후군' 아세요? 헬스조선 2018-07-04
13942 기내식(機內食) 晳 翁 2018-07-04
13941 생수살때 무조건 봐야하는 2가지 퇴 우 2018-07-03
13940 이달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8-07-03
13939 [영상] 마음은 서러워도 - 이미자 閑 良 2018-07-03
13938 미워하지 말고 버리세요 연 수 2018-07-03
13937 늙음은 형벌(刑罰)이다. 아니다. 老衰翁 2018-07-03
13936 화장(化粧)하는 北 晳 翁 2018-07-03
1393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02
13934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 취임 Newsis 2018-07-02
13933 무더위를 식혀주는 아름다운 곡들 맑은샘 2018-07-02
13932 너무 걱정하지 마라 !!! 남궁진 2018-07-02
13931 나란히 열린 난민 찬반 집회 晳 翁 2018-07-02
13930 여름 당뇨병 관리법…수박은 한 조각, 양말 챙겨 신어야 헬스조선 2018-07-01
13929 [영상] 꽃은 결코 한 나비를 위해 피지않는다 閑 良 2018-07-01
13928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연 수 2018-07-01
13927 사람의 향기 Newsis 2018-07-01
13926 통도사 등 한국의 산사 7곳 모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퇴 우 2018-07-01
13925 21세기 만병통치약 아스피린의 효능과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이.. 미 옹 2018-06-30
13924 6월에 꿈꾸는 사랑 老衰翁 2018-06-30
13923 나도 너처럼 익어가고 싶다 이순범 2018-06-30
13922 세상에서 제일 큰 껌 사랑의 편지 2018-06-30
13921 6.25 사변때 대구에서 양정 위탁생 시절 조광석 2018-06-30
13920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6-29
13919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29
13918 [영상] 찔레꽃 閑 良 2018-06-29
13917 산 사람 대신 묻어준 '흙 허수아비' 조선닷컴 2018-06-29
13916 "한국 왜 이렇게 잘해?" 晳 翁 2018-06-29
13915 최고의 행복 이순범 2018-06-29
13914 [월드컵] 한국 vs 독일 경기 하이라이트 R.TV 2018-06-28
13913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6-28
13912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연 수 2018-06-28
13911 '조선족 우상' 조문한 시진핑 晳 翁 2018-06-28
13910 46, 37, 31세… 서구는 '젊은 리더십' 바람 조선일보 2018-06-27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