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0-31 (화) 07:16
IP: 211.xxx.109
퍼싱(Pershing) 원칙

   

퍼싱(Pershing) 원칙


존 조지프 퍼싱(John Joseph Pershing,1860~1948)은 미국 최초의 6성 장군, 즉 대원수가 된 기록을 갖고 있다. 퍼싱은 800여명의 선배들을 제치고 대위에서 준장으로 세 계급이나 건너뛰어 진급한 진기록도 남겼다. 1차 대전 때는 유럽 원정 미군 사령관으로 활약했다. 마셜, 맥아더, 아이젠하워, 패튼 등 2차 대전 때의 기라성 같은 장군들이 그 밑에서 부관 혹은 참모로 컸다. 미군은 M26 중전차, 지대지(地對地)미사일 등 각종 신무기에도 그의 이름을 붙여 업적을 기렸다.

▶퍼싱 장군은 미군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인물로도 유명하다. 1차 대전 때 미군은 뒤늦게 참전했다. 병력도 영국·프랑스에 작은 규모였다. 영·불 연합군은 미군을 자기들 예하에 두고 지원 병력 정도로나 쓰려고 했다. 그러나 퍼싱은 "미군은 건국 이래 타국 군의 지휘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미군이 다른 나라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인 지휘권을 행사하려는 전통, 이를 '퍼싱 원칙'이라고 한다.

▶2차 대전 때 유럽 연합군 최고사령관은 미국의 아이젠하워였다. 영국의 명장 몽고메리는 "미국인들이 영국인들보다 열등한데 어떻게 내가 미군 지휘를 받아야 하는가"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렸다. 이런 반발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군은 유럽군에 대한 지휘권을 유지했다. 미군은 전후(戰後)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체제에서도 나토군 최고사령관 지위를 유럽에 넘겨주지 않고 있다.

▶2014년 10월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퍼싱 원칙'이 깨지는 것 같은 이변이 일어났다. 전작권이 한국군에 넘겨진 뒤 한미연합사를 대체해 신설될 미래사령부(현 미래연합군사령부) 사령관을 한국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맡기로 한·미 간에 합의한 것이다. 여기엔 한국군에 매우 우호적이었던 제임스 서먼 주한 미군 사령관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전작권 전환이 사실상 무기 연기돼 미래사령부가 먼 미래 일이 됐기 때문 아니냐는 뒷얘기가 있었다.

▶엊그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미래연합군사령부 창설안 합의가 불발돼 그 배경이 궁금증을 낳고 있다. 국방부는 미군 대장이 한국군 대장 밑에 들어가는 계획에 미국 측이 반대 의사를 나타낸 적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퍼싱 원칙을 고수해온 미군의 오랜 전통을 살펴보면 이런 설명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현 정부의 계획대로 전작권을 가급적 빨리 가져오려면 미군의 역사를 살피고, 우리 군이 미군을 제대로 지휘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는가부터 냉정히 돌아봐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30/201710300411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36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4435 시작했기 때문에 연 수 2018-10-11
14434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이순범 2018-10-11
14433 교황이 평양에 간다면 晳 翁 2018-10-11
14432 [영상음악] 잊을 수 없는 그대 閑 良 2018-10-10
14431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kormedi.com 2018-10-10
14430 하루 1분의 웃음이... 남궁진 2018-10-10
14429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연 수 2018-10-10
14428 '기후 카지노' 晳 翁 2018-10-10
14427 상자에 담긴 백제 금동관 조선닷컴 2018-10-10
14426 정왕윤(鄭旺潤) 회원 타계 kg 50 2018-10-09
14425 좋은 하루 남궁진 2018-10-09
14424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10-09
14423 '방산 비리 무죄(無罪)율 50%' 晳 翁 2018-10-09
14422 쌀쌀한 진짜 가을, “에어컨 청소는 했나요?” kormedi.com 2018-10-08
14421 평생 간직하고픈 아름다운 연주곡 맑은샘 2018-10-08
14420 입 냄새, 편두통…최악의 골칫거리 줄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0-08
14419 가을향기 솔~ 솔~ 남궁진 2018-10-08
14418 세월은 쉬어가지 않는다 연 수 2018-10-08
14417 韓 항공업 위상 바꾼 ‘하늘의 여왕’…‘보잉747’이란 조선닷컴 2018-10-08
14416 죽음까지 부르는 '셀카' 사랑 晳 翁 2018-10-08
14415 믿음 사랑의 편지 2018-10-08
14414 [만약에...(10)] 2차대전 종전과 남북분단 문제 윤백영 2018-10-06
14413 '사과' 속에 노화 막는 성분 있다 메디컬투데이 2018-10-06
14412 이태근(李泰根) 회원 타계 kg 50 2018-10-06
14411 뒤로 걷기의 놀라운 효능… 性 기능 강화까지? 헬스조선 2018-10-06
14410 400년 전 오사카성 함락의 교훈 閑 翁 2018-10-06
14409 시간은 항상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연 수 2018-10-06
14408 설탕 대신 저열량 감미료?.."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EASD 2018-10-06
14407 또 '민영화 괴담' 晳 翁 2018-10-06
14406 老子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 - 60분 퇴 우 2018-10-05
14405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 보물 2000호 지정 조선닷컴 2018-10-05
14404 같은 듯 다른 - 같은 생선, 다른 이름 '조기와 굴비 사이' 인포그래픽 2018-10-05
14403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연 수 2018-10-05
14402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70조원 '눈앞'..세계 6위 머니투데이 2018-10-05
14401 ‘한국계 연방의원’ 20년 만에 나오나…3명 당찬 도전장 경향신문 2018-10-05
14400 간송 전형필의 '고려청자 천학매병' 조선닷컴 2018-10-04
14399 세월과 인생 이순범 2018-10-04
14398 10년 전 경오골프회 300회 기념 사진 舍廊房 2018-10-04
14397 겉 모양의 판단 연 수 2018-10-04
14396 '스스로 납득될 때까지' 晳 翁 2018-10-04
14395 한해 20조 팔린 휴미라 .. 기초 기술 3인에 노벨상 중앙일보 2018-10-03
14394 96세 최고령, 55년 만의 여성 노벨 물리학상 중앙일보 2018-10-03
14393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 김동규, 임금희 연 수 2018-10-03
14392 목디스크부터 뇌졸중까지… 헬스조선 2018-10-03
14391 겉흙 아래 숨어 있던 '초대형 묘역' 조선닷컴 2018-10-03
14390 신입생 75%가 외국인 晳 翁 2018-10-03
14389 八十 人生길 老衰翁 2018-10-03
14388 같은 듯 다른 파프리카와 피망의 차이를 아시나요? 인포그래픽 2018-10-02
14387 마음을 다스리는 편안한 클래식 맑은샘 2018-10-02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