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0-31 (화) 07:16
IP: 211.xxx.109
퍼싱(Pershing) 원칙

   

퍼싱(Pershing) 원칙


존 조지프 퍼싱(John Joseph Pershing,1860~1948)은 미국 최초의 6성 장군, 즉 대원수가 된 기록을 갖고 있다. 퍼싱은 800여명의 선배들을 제치고 대위에서 준장으로 세 계급이나 건너뛰어 진급한 진기록도 남겼다. 1차 대전 때는 유럽 원정 미군 사령관으로 활약했다. 마셜, 맥아더, 아이젠하워, 패튼 등 2차 대전 때의 기라성 같은 장군들이 그 밑에서 부관 혹은 참모로 컸다. 미군은 M26 중전차, 지대지(地對地)미사일 등 각종 신무기에도 그의 이름을 붙여 업적을 기렸다.

▶퍼싱 장군은 미군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인물로도 유명하다. 1차 대전 때 미군은 뒤늦게 참전했다. 병력도 영국·프랑스에 작은 규모였다. 영·불 연합군은 미군을 자기들 예하에 두고 지원 병력 정도로나 쓰려고 했다. 그러나 퍼싱은 "미군은 건국 이래 타국 군의 지휘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미군이 다른 나라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인 지휘권을 행사하려는 전통, 이를 '퍼싱 원칙'이라고 한다.

▶2차 대전 때 유럽 연합군 최고사령관은 미국의 아이젠하워였다. 영국의 명장 몽고메리는 "미국인들이 영국인들보다 열등한데 어떻게 내가 미군 지휘를 받아야 하는가"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뜨렸다. 이런 반발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미군은 유럽군에 대한 지휘권을 유지했다. 미군은 전후(戰後)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체제에서도 나토군 최고사령관 지위를 유럽에 넘겨주지 않고 있다.

▶2014년 10월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퍼싱 원칙'이 깨지는 것 같은 이변이 일어났다. 전작권이 한국군에 넘겨진 뒤 한미연합사를 대체해 신설될 미래사령부(현 미래연합군사령부) 사령관을 한국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맡기로 한·미 간에 합의한 것이다. 여기엔 한국군에 매우 우호적이었던 제임스 서먼 주한 미군 사령관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전작권 전환이 사실상 무기 연기돼 미래사령부가 먼 미래 일이 됐기 때문 아니냐는 뒷얘기가 있었다.

▶엊그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미래연합군사령부 창설안 합의가 불발돼 그 배경이 궁금증을 낳고 있다. 국방부는 미군 대장이 한국군 대장 밑에 들어가는 계획에 미국 측이 반대 의사를 나타낸 적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퍼싱 원칙을 고수해온 미군의 오랜 전통을 살펴보면 이런 설명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현 정부의 계획대로 전작권을 가급적 빨리 가져오려면 미군의 역사를 살피고, 우리 군이 미군을 제대로 지휘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는가부터 냉정히 돌아봐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30/2017103004110.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911 ● 이순신의 공덕비문 김 주 성 2017-11-29
12910 나이 들면 길어지는 코털, 왜? 헬스조선 2017-11-29
12909 암호 화폐 세계 1위 한국 晳 翁 2017-11-29
12908 500원 받으려 아침 일찍 줄 서는 노인들 Newsis 2017-11-28
12907 342캐럿 860억원짜리 다이아몬드 Newsis 2017-11-28
12906 Best Folk Songs Of The World 이순범 2017-11-27
12905 백제 금동관이 증명한 일본 고분의 韓流 조선닷컴 2017-11-27
12904 발이 말하는 건강 상태 komedi.com 2017-11-27
12903 방탄소년단 晳 翁 2017-11-27
12902 400년 이어져온 축제… 미국의 추석 ‘추수감사절’ Newsis 2017-11-27
12901 한걸음 밖에서 바라보기 맑은샘 2017-11-26
12900 ● 홍병흠 vs 이상일 김 주 성 2017-11-26
12899 북한 병사의 기생충, 남한 보수의 기생충 조선닷컴 2017-11-26
12898 서울서 고령자 가장 많은 곳은? 다퇴옹 2017-11-26
12897 사면을 받을 칠면조 두마리 Newsis 2017-11-26
12896 포식자들의 식사 시간… 작은 고기들 '혼비백산' 조선닷컴 2017-11-26
12895 달팽이가 부럽다 Newsis 2017-11-26
12894 새 것보다 오래된 것이 편할때가... 紫谷翁 2017-11-25
12893 친구 있으면 건강에 좋은 점 komedi.com 2017-11-25
12892 지게부대원 유해 발굴 晳 翁 2017-11-25
12891 ● 일본에도 지성인이 있었다 김 주 성 2017-11-25
12890 ◈ 2017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7-11-24
12889 '맑음회' 이야기...( 동영상 ) 연 수 2017-11-24
12888 여의도 맑음회 모임사진 석장 舍廊房 2017-11-24
12887 스마트폰·컴퓨터에 혹사 당하는 '눈(眼)' 어쩌나… 헬스조선 2017-11-24
12886 새벽에 자다 깨서 화장실 가는 이유 헬스조선 2017-11-24
12885 기업 상속세 晳 翁 2017-11-24
12884 Los Angeles 동창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7-11-23
12883 견과류, 심장병 막는데 탁월한 효과 (연구) komedi.com 2017-11-23
12882 미국 입국 심사 晳 翁 2017-11-23
12881 송년 분위기 더하는 호텔 미식 뭐 있나? Newsis 2017-11-22
12880 속쓰림 잦은 위궤양, 우유 섭취 오히려 독 헬스조선 2017-11-22
12879 고혈압, 당뇨에 홍삼 좋을까? 홍삼의 효능 Hidoc.co.kr 2017-11-22
12878 靑·檢 오월동주? 晳 翁 2017-11-22
12877 ● 유전자가위로 유전자를 절단하는 장면 김 주 성 2017-11-22
12876    ● 언제나 감사 합니다 김 주 성 2017-11-22
12875 걷기 좋은 날에는 서울 한양도성으로! Newsis 2017-11-21
12874 영국 여왕 부부 결혼 70주년 맞아 Newsis 2017-11-21
12873 ◈ 京畿50回 2017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7-11-21
12872 겨울철 한파에 맞서는 '고혈압' 환자의 혈압 관리법 헬스조선 2017-11-21
12871 北에 등 돌리는 아프리카 晳 翁 2017-11-21
12870 삼월회 모임사진 일곱장 舍廊房 2017-11-20
12869 민석홍, 좌옹 '윤치호 평전' 출판기념 강연 舍廊房 2017-11-20
12868 콜레스테롤 줄여 심장 지키는 음식 komedi.com 2017-11-20
12867 "중국은 총 한 발 안 쏘고 승리했다" 조선닷컴 2017-11-20
12866 영조(英祖)와 어머니 사랑의 편지 2017-11-20
12865 외환 위기 20년 晳 翁 2017-11-20
12864 한국인이 좋아하는 명곡 바이올린 연주 이순범 2017-11-20
12863 박찬모 미국주소, 전화번호 변경 소식 박찬모 2017-11-19
12862 손가락 지압으로 건강 지키기 남궁 진 2017-11-19
12345678910,,,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