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9-09-26 (목) 07:29
IP: 211.xxx.188
금관총에서 '이사지왕릉'으로



 
금관총에서 '이사지왕릉'으로  


일제강점기인 1921년 9월 경주 노서리의 한 음식점 뒤뜰에서 화려한 금관이 출토됐다.

발굴은 아주 사소한 관심에서 시작됐다.

경주경찰서 순사가 흙더미 주변에서 아이들이 유물을 가지고 노는 모습을 유심히 바라보다 수소문 끝에 그 흙더미가 나온 공사 현장을 찾아냈고 공사를 중단시켰다.

경주경찰서장이 주재한 긴급 회의에서 고고학자가 아닌 경주 거주 일본인들이 유물을 발굴하기로 결정했고 단 4일 만에 금관, 금 귀걸이 등 수많은 유물을 수습했다.

당시까지 동아시아에서 이토록 화려한 금관을 발굴한 일이 없었기에 사람들의 관심은 컸다. 다만 무덤 주인공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어 무덤 이름을 금관총이라 부르기로 했다.

2013년 금관총 유물을 소장하던 국립중앙박물관은 놀랄 만한 사실을 공개했다.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하던 금관총 장식 대도의 칼집에 '尒斯智王(이사지왕)'이란 글자가 새겨져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이사지왕이란 이름이 역사 기록에 없다는 점은 문제로 남았다. 학계에선 무덤 연대를 기준으로 자비왕 또는 소지왕으로 보기도 하고, 왕보다 지위가 낮은 갈문왕(葛文王)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이어 2년 후에는 국립중앙박물관 조사단이 금관총을 다시 발굴하는 과정에서 '尒斯智王刀(이사지왕도)'라는 다섯 글자가 새겨진 칼집 조각과 일제강점기에 미처 수습하지 못한 유물을 여러 점 더 찾아냈다. 이 발굴을 계기로 금관총에 묻힌 인물이 이사지왕이라는 사실은 더욱 분명해졌다.

'이사지왕'명 대도는 녹이 슬고 부서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아울러 발굴   이후 오랜 세월이 흐른 시점에 명문을 확인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러나 뒤늦은 발견이지만 그것을 통해 우리는 아직은 밝혀지지 않은 인물, 신라 이사지왕을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어떤 사람일까. 어떤 역사를 만들었을까. 앞으로 연구가 진전되어 이사지왕과 그의 시대에 대한 수수께끼가 풀리고, 무덤 이름도 금관총에서 이사지왕릉으로 바뀔 수 있기를 소망한다.

이한상 대전대 역사문화학과 교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4/201909240332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966 코로나19로 뒤바뀐 '부의 재편' 인포그래픽 2020-06-16
16965 Dvorak / Humoresque Op.101, No.7 맑은샘 2020-06-16
16964 삶의 진리 이순범 2020-06-16
16963 2G의 퇴장 동아닷컴 2020-06-16
16962 여러모로 냉면의 계절… 남북관계 빼고 영양을 분석했다 헬스조선 2020-06-16
16961 가짜 민주주의 세계일보 2020-06-16
16960 마음을 지키는 글 연 수 2020-06-16
16959 온라인 콘서트 晳 翁 2020-06-16
16958 "그대들은 명나라를 위해 조선을 망하게 하려는가" 조선닷컴 2020-06-15
16957 강털 소나무 (Bristlecone Pine) 사랑의 편지 2020-06-15
16956 My Own True Love / Ronnie McDowell 맑은샘 2020-06-15
16955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15
16954 더위와 코로나 동아닷컴 2020-06-15
16953 이유없이 두통 나타난다면 ‘목 디스크’ 의심을 헬스조선 2020-06-15
16952 30·40대의 눈물 세계일보 2020-06-15
16951 몸은 전셋집이다 이순범 2020-06-15
16950 중국의 사이버 독재 晳 翁 2020-06-15
16949 세월은 쏜 화살이다 老朋友 2020-06-14
16948 떠난 이도, 머문 이도 모두 그리운 和順이었다 조선닷컴 2020-06-14
16947 여름철 고개드는 감염병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20-06-14
16946 턱 밑에 걸친 마스크..'여름 코로나' 더 걱정되는 이유 MoneyToday 2020-06-14
16945 말 17마리를 자식에게 물려줄때… 수학이 모르는 지혜 조선닷컴 2020-06-13
16944 추억의 팝송 뮤직 라운지 맑은샘 2020-06-13
16943 사람이 하늘처럼 연 수 2020-06-13
16942 QR코드 방역 동아닷컴 2020-06-13
16941 소화력 향상, 염증 완화…위장에 좋은 식품 kormedi.com 2020-06-13
16940 전동킥보드 세계일보 2020-06-13
16939 쌀과 보리의 궁합 송창학 2020-06-13
16938 '민주' '인권'은 운동권에 몇 번째 가치인가 晳 翁 2020-06-13
16937 詩처럼 아름다운 사랑의 노래들 맑은샘 2020-06-12
16936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동아닷컴 2020-06-12
16935 6월의 장미 송창학 2020-06-12
16934 장마철 고민 ‘무좀’과 헷갈리는 피부 질환은? hidoc.co.kr 2020-06-12
16933 늑대의 가면 세계일보 2020-06-12
16932 비 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연 수 2020-06-12
16931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晳 翁 2020-06-12
16930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11
16929 소나무의 죽음 연 수 2020-06-11
16928 섬유질 풍부한 뜻밖의 음식 kormedi.com 2020-06-11
16927 나랏빚과 국가신용등급 동아닷컴 2020-06-11
16926 '올 것이 왔다'…경제 재개 후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급증 News1.kr 2020-06-11
16925 영양실조 세계일보 2020-06-11
16924 아름다운 깨달음 이순범 2020-06-11
16923 그레이트 디커플링(great decoupling) 晳 翁 2020-06-11
16922 "권세에 빌붙어 악행을 저지른 김자점을 도끼로 처형하였다" 조선닷컴 2020-06-10
16921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20-06-10
16920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6-10
16919 덜 가지고 더 행복하겠습니다 연 수 2020-06-10
16918 코로나 세대의 불운 동아닷컴 2020-06-10
16917 폭염주의보의 역설… 더울땐 운동 줄이고 짭짤하게 먹어야?̴.. 헬스조선 2020-06-10
1,,,1112131415161718192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