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세계일보
작성일 2019-09-26 (목) 07:16
IP: 211.xxx.188
사라진 홋카이도의 섬



  사라진 홋카이도의 섬  


일본은 섬나라다. 본토인 혼슈(本州)는 세계에서 7번째 큰 섬이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다음으로 크다. 섬나라이기 때문일까, 주변 바다를 모두 제 것이라고 한다.

200해리 기준을 적용하는 배타적경제수역(EEZ)은 448만㎢에 이른다. 88만㎢인 중국보다 5배 크다.

일본 바다는 왜 이렇게 넓은 걸까. 그것 역시 제국주의 시대의 산물이다. 가는 곳마다 “일본 땅”이라며 깃발을 꽂은 탓이다. 요나구니(與那國)섬. 최서단인 이 섬은 대만에 바짝 붙어 있다.

최동단인 미나미토리(南鳥)섬. 태평양 한가운데에 좌초한 배처럼 떠 있는 섬으로, 본토와 너무 멀어 EEZ를 원으로 따로 그린다. 최남단을 이루는 암초섬 오키노토리(沖鳥)는 필리핀 해역에 있다.

일본은 이 섬을 1931년 일본제국 영토로 편입했다고 주장한다. 이 섬도 과거에는 일본 땅이 아니었다.

1987년 벌어진 ‘콘크리트 사건’은 유명하다. 오키노토리 암초가 사라질까 걱정한 일본은 콘크리트 보강 공사를 했다. 중국은 아직도 이 섬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일본이 포기할까. 그럴 리 만무하다. 포기하는 순간 엄청난 천문학적인 이익이 증발하고 말 테니.

그런 일본에 암초 하나가 사라졌다. 일본 홋카이도 북쪽 끝에 붙은 ‘에산베 하나키타’ 소도. 홋카이도 본섬에서 약 500m 떨어져 있는 암초다. 2014년 일본의 영해 기점으로 삼아 이름을 부여한 158개 섬 중 하나다.

1987년 만해도 1.4m 높이로 해수면 위로 머리를 내밀고 있었다. 해도에도 표시되어 있다. 그런데 지난해 11월 “섬이 사라졌다”는 소리에 화들짝 놀라 조사한 결과, 일본 해상보안청은 그제 “섬이 보이지 않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섬이 있던 자리에는 너울만 일렁이고 있었다. 파도와 유빙에 침식된 것이다.

사라진 에산베 하나키타. 영해 경계선을 500m 물려야 한다. 영해 면적은 0.03㎢ 좁아진다. 지금쯤 타산을 따지고 있을 게다. 영해를 포기할지, 또 콘크리트 공사를 할지를 두고.

‘바다 욕심’이 많은 일본. 암초만 보면 “일본 땅”이라고 우긴다. 독도를 “일본의 다케시마”라고 하는 것도 그런 버릇 때문일까.

강호원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956 My Own True Love / Ronnie McDowell 맑은샘 2020-06-15
16955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15
16954 더위와 코로나 동아닷컴 2020-06-15
16953 이유없이 두통 나타난다면 ‘목 디스크’ 의심을 헬스조선 2020-06-15
16952 30·40대의 눈물 세계일보 2020-06-15
16951 몸은 전셋집이다 이순범 2020-06-15
16950 중국의 사이버 독재 晳 翁 2020-06-15
16949 세월은 쏜 화살이다 老朋友 2020-06-14
16948 떠난 이도, 머문 이도 모두 그리운 和順이었다 조선닷컴 2020-06-14
16947 여름철 고개드는 감염병 ‘A형 간염’…예방법은? 헬스조선 2020-06-14
16946 턱 밑에 걸친 마스크..'여름 코로나' 더 걱정되는 이유 MoneyToday 2020-06-14
16945 말 17마리를 자식에게 물려줄때… 수학이 모르는 지혜 조선닷컴 2020-06-13
16944 추억의 팝송 뮤직 라운지 맑은샘 2020-06-13
16943 사람이 하늘처럼 연 수 2020-06-13
16942 QR코드 방역 동아닷컴 2020-06-13
16941 소화력 향상, 염증 완화…위장에 좋은 식품 kormedi.com 2020-06-13
16940 전동킥보드 세계일보 2020-06-13
16939 쌀과 보리의 궁합 송창학 2020-06-13
16938 '민주' '인권'은 운동권에 몇 번째 가치인가 晳 翁 2020-06-13
16937 詩처럼 아름다운 사랑의 노래들 맑은샘 2020-06-12
16936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동아닷컴 2020-06-12
16935 6월의 장미 송창학 2020-06-12
16934 장마철 고민 ‘무좀’과 헷갈리는 피부 질환은? hidoc.co.kr 2020-06-12
16933 늑대의 가면 세계일보 2020-06-12
16932 비 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연 수 2020-06-12
16931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晳 翁 2020-06-12
16930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11
16929 소나무의 죽음 연 수 2020-06-11
16928 섬유질 풍부한 뜻밖의 음식 kormedi.com 2020-06-11
16927 나랏빚과 국가신용등급 동아닷컴 2020-06-11
16926 '올 것이 왔다'…경제 재개 후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급증 News1.kr 2020-06-11
16925 영양실조 세계일보 2020-06-11
16924 아름다운 깨달음 이순범 2020-06-11
16923 그레이트 디커플링(great decoupling) 晳 翁 2020-06-11
16922 "권세에 빌붙어 악행을 저지른 김자점을 도끼로 처형하였다" 조선닷컴 2020-06-10
16921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20-06-10
16920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6-10
16919 덜 가지고 더 행복하겠습니다 연 수 2020-06-10
16918 코로나 세대의 불운 동아닷컴 2020-06-10
16917 폭염주의보의 역설… 더울땐 운동 줄이고 짭짤하게 먹어야?̴.. 헬스조선 2020-06-10
16916 보물상자 세계일보 2020-06-10
16915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 이순범 2020-06-10
16914 대기업 공채 시대 저무나 晳 翁 2020-06-10
16913 뉴질랜드 이어 대만 코로나 '제로' 선언 임박 ChosunBiz 2020-06-10
16912 人生事 空手來 空手去 남궁진 2020-06-09
16911 "나에게 팥죽을 쒀준 저 유생을 금부도사로 임명하노라" 조선닷컴 2020-06-09
16910 야나기와 광화문 동아닷컴 2020-06-09
16909 장 편한 아침…쾌변하려면? kormedi.com 2020-06-09
16908 김정은의 그림자 세계일보 2020-06-09
16907 아름다운 삶을 여는 마음으로 연 수 2020-06-09
1,,,1112131415161718192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