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9-24 (화) 06:14
IP: 211.xxx.188
가을 전어가 어디로



가을 전어가 어디로


한 남자가 한강대교 위에서 자살 소동을 벌이고 있다. 복권 당첨금을 갖고 가출한 아내를 찾아오란다. 다른 남자가 그 아래로 가더니 불을 피우고 전어를 굽는다. 전어 대가리에서 떨어진 기름이 불에 닿으며 연기가 피어오르자 말없이 전어 안주에 소주 한 잔을 들이켠다. 자살 소동남은 마침 전어의 고장인 경남 사천 출신. 그는 냄새를 참지 못하고 내려와 소주잔을 받는다. 허영만 만화 '식객'에 나오는 장면이다. 집 나간 며느리가 아니라 죽기로 맘먹은 사람도 돌아오게 하는 맛이다.

▶조선시대 서유구는 실용서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에서 "귀천이 모두 좋아하고 맛이 좋아 사는 사람이 돈을 생각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전어(錢魚)라고 했다. 반면 정약전 '자산어보'에는 그 모양이 화살촉처럼 생겼다고 화살 전(箭) 자를 썼다. 따뜻한 서해·남해에서 주로 잡히는 가을 전어는 2000년대 이후 전국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특히 전남 광양, 경남 창원·사천의 전어 축제가 유명하다.

▶예전 남도에서는 전어가 잡히면 버렸다고 한다. 상품 가치가 없었기 때문이다. 포구 마을에서는 김치·깍두기 담글 때 넣거나 젓갈로 담가 먹었다. 겨울 과메기처럼 제철 별미이긴 하나 고급 생선은 아니란 뜻이다. 2000년대 중반 양식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자연산이 인기여서 가을이면 남해안 군 통제수역에서 전어잡이 어선들이 단속에 나선 해군과 숨바꼭질을 벌이기도 한다.

▶가을 전어는 지방 함량이 100g당 10g이나 돼 봄 전어보다 세 배 넘게 많다. 그만큼 상하기도 쉬워 옛날엔 내륙지방에서 먹기 어려웠다. 가을 전어는 회나 무침으로도 먹지만 연탄불에 구워 대가리부터 먹는 게 별미다. 젓가락질할 만큼 살이 차지 않는 데다가 잔가시가 많아 통째 꼭꼭 씹어 먹으면 고소하다. 일본에서는 봄 전어를 더 쳐준다. '싱코(新子)'라고 부르는 손가락만 한 생선이다. 우리말로는 '전어사리'라고 하는데 이것을 초밥에 얹어 먹으면 살살 녹는다고 한다.

▶올해 해수 온도가 평년보다 낮아 전어가 줄고 잇단 태풍 때문에 조업 일수도 적어 전어 값이 치  솟고 있다고 한다. 매년 이맘때쯤 판촉 행사가 열리던 대형 마트에서도 전어가 사라졌다. 어떤 수산물 축제에선 양식 전어를 사서 갖다놓아야 할 형편이란다. 시인 정일근은 '가을 전어'에서 "바다를 그냥 떠와서 풀어놓으면 푸드득거리는 은빛 전어들" "맑은 소주 몇 잔으로 우리의 저녁은 도도해질 수 있"다고 읊었다. 올가을 도도해지려면 돈이 좀 더 들 모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3/201909230298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744 체한 것 같은데, 심근경색이라고? 헬스조선 2019-10-30
15743 벌거벗은 대통령 세계일보 2019-10-30
15742 인생이 별거냐 즐겁게 살자 퇴 우 2019-10-30
15741 삐삐의 추억 동아닷컴 2019-10-30
15740 동행의 기쁨 연 수 2019-10-30
15739 地下權 晳 翁 2019-10-30
15738 '국회의원 정수 늘리기' 꿈도 꾸지 말라 조선닷컴 2019-10-29
15737 가슴으로 듣는 로맨틱 세미클래식 맑은샘 2019-10-29
15736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0-29
15735 알 바그다디 제거 동아닷컴 2019-10-29
15734 서 있는 인간에게 걷기가 진짜로 좋은 이유 hidoc.co.kr 2019-10-29
15733 칠레의 분노 세계일보 2019-10-29
15732 가을로의 초대 연 수 2019-10-29
15731 특공 군견 晳 翁 2019-10-29
15730 ◈ 2019년 1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0-28
15729 Stephen Collins Foster / Old Black Joe 맑은샘 2019-10-28
15728 혈압약, 밤에 먹어야 효과 좋다 komedi.com 2019-10-28
15727 액셀 더 밟는 황색 신호 동아닷컴 2019-10-28
15726 내 고운 친구야 남궁진 2019-10-28
15725 지옥 맛! 세계일보 2019-10-28
15724 허목과 송시열의 일화 이순범 2019-10-28
15723 컨테이너 밀입국 晳 翁 2019-10-28
15722 편경(編磬) 사랑의 편지 2019-10-28
15721 영화 속 주옥같은 OST(클래식 기타 연주) 맑은샘 2019-10-27
15720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남궁진 2019-10-27
15719 감사하는 삶 이순범 2019-10-27
15718 감기야 독감이야?…다른 점과 대처법 komedi.com 2019-10-27
15717 脫 중국 공장 철수 동아닷컴 2019-10-27
15716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10-27
15715 워싱톤 동창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0-27
15714 ‘내로남불’ 처방전 세계일보 2019-10-27
15713 작은 베품이 큰기쁨으로 연 수 2019-10-27
15712 이종환의 '과학 입국' 집념 晳 翁 2019-10-27
15711 삼월회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10-21
15710 영상마당 - 그리움만을 남겨놓고 맑은샘 2019-10-21
15709 목에 박힌 생선가시, 맨밥 '꿀꺽' 삼켰다가는 낭패 헬스조선 2019-10-21
15708 가시로 만든 둥지 사랑의 편지 2019-10-21
15707 日 왕실의 삼종신기 동아닷컴 2019-10-21
15706 독감예방접종 맞으면 심장병 뇌졸증까지 예방 헬스닷컴 2019-10-21
15705 '정치 풍자' 내로남불 晳 翁 2019-10-21
15704 인생 80은 내리막길이 아닙니다 퇴 우 2019-10-21
15703 나이 들면 암보다 무서운 ‘노인성 폐렴’ hidoc.co.kr 2019-10-20
15702 친구 같은 가을바람~~~ 老朋友 2019-10-20
15701 경기시니어앙상블 정기연주회 KG 50 2019-10-20
15700 [영상음악] Saddle The Wind (Lou Christie) 맑은샘 2019-10-20
15699 장미꽃을 보면 모두들 기분이 좋을까? 연 수 2019-10-20
15698 영화음악 / 팝 명곡을 피아노 선율로 맑은샘 2019-10-19
15697 담 안에 또 담 조선닷컴 2019-10-19
15696 "없다" 시리즈 / 없다... 없다... 이순범 2019-10-19
15695 나이 든 사람에게 나는 '노인 냄새' 헬스조선 2019-10-19
1,,,1112131415161718192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