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9-20 (금) 07:24
IP: 211.xxx.182
옥중의 연쇄살인범



옥중의 연쇄살인범


작년 개봉한 영화 '암수살인'은 살인죄로 수감된 범인이 총 일곱 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형사와 두뇌 싸움을 벌이는 내용이다. 실제로 부산에서 있었던 사건을 기초로 만들었다. 이런 일은 어느 나라에서나 벌어지는데, 미제 사건을 해결하도록 돕는 대신 감형(減刑)이나 교도소 내 편의를 봐달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1947년 미국 워싱턴주에서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제이크 버드는 자신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44명을 더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살인범의 진술을 바탕으로 11건의 미제 사건을 해결했고 버드는 그것을 이유로 사형을 면하게 해달라고 호소했지만 2년 뒤 교수형에 처해졌다.

▶실제로 어떤 강력범이 붙잡히면 형사들은 범행 수법이 비슷한 과거 미제 사건의 동일범이 아닌지부터 따져본다. 미국 시애틀 경찰은 1987년 65세 여성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당시 49세이던 새뮤얼 에번스를 체포했다. 추가 수사를 통해 이전에 저지른 살인과 강도, 화폐 위조 혐의까지 밝혀냈으나 그가 유력한 용의자였던 1968년과 1972년 살인사건에 대해서는 증거 부족으로 기소할 수 없었다. 2010년이 돼서야 경찰은 증거물에 남아있던 DNA 분석을 통해 23년째 수감 중이던 그를 추가 기소했고, 이로써 시애틀의 가장 오래된 미제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1994년 다른 범행으로 붙잡혀 부산교도소에서 무기 복역 중이라고 경찰이 밝혔다. 연인원 200만명 가까운 경찰력을 투입하고도 해결하지 못한 이 사건 역시 DNA 분석으로 용의자를 찾아냈다. 그런데 그가 이미 25년 전 붙잡혀 감옥에 있었다니 허탈한 결말이다. 교도소 수감자들의 DNA를 채취해 데이터베이스로 만들기 시작한 것은 2010년이다. 화성 용의자 DNA도 이미 확보했을 테니 좀 더 일찍 대조해 볼 수 없었나 하는 의문이 든다.

▶연쇄살인범 유영철은 2004년 경찰에 붙잡힌 뒤 "화성 연쇄 살인사건 범인은 다른 사건으로 감옥에 있거나 이미 죽었을 것"이라며 "살인을 멈출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었다. 이번에 찾아낸 용의  자가 진범이라면 유영철의 예상이 맞는 셈이다. 화성 살인사건을 소재로 만든 영화 제목이 '살인의 추억'인 것도 연쇄살인범의 중독적 범죄 행각을 뜻한다. 이 영화는 은퇴한 형사가 우연히 새로운 단서를 찾아낸 뒤 관객을 정면으로 바라보면서 끝난다. 교도소에서도 교정(矯正) 차원에서 범죄 영화를 상영하는 경우가 있다. 용의자도 그 장면을 보고 움찔했을지 모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19/201909190329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744 체한 것 같은데, 심근경색이라고? 헬스조선 2019-10-30
15743 벌거벗은 대통령 세계일보 2019-10-30
15742 인생이 별거냐 즐겁게 살자 퇴 우 2019-10-30
15741 삐삐의 추억 동아닷컴 2019-10-30
15740 동행의 기쁨 연 수 2019-10-30
15739 地下權 晳 翁 2019-10-30
15738 '국회의원 정수 늘리기' 꿈도 꾸지 말라 조선닷컴 2019-10-29
15737 가슴으로 듣는 로맨틱 세미클래식 맑은샘 2019-10-29
15736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0-29
15735 알 바그다디 제거 동아닷컴 2019-10-29
15734 서 있는 인간에게 걷기가 진짜로 좋은 이유 hidoc.co.kr 2019-10-29
15733 칠레의 분노 세계일보 2019-10-29
15732 가을로의 초대 연 수 2019-10-29
15731 특공 군견 晳 翁 2019-10-29
15730 ◈ 2019년 1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0-28
15729 Stephen Collins Foster / Old Black Joe 맑은샘 2019-10-28
15728 혈압약, 밤에 먹어야 효과 좋다 komedi.com 2019-10-28
15727 액셀 더 밟는 황색 신호 동아닷컴 2019-10-28
15726 내 고운 친구야 남궁진 2019-10-28
15725 지옥 맛! 세계일보 2019-10-28
15724 허목과 송시열의 일화 이순범 2019-10-28
15723 컨테이너 밀입국 晳 翁 2019-10-28
15722 편경(編磬) 사랑의 편지 2019-10-28
15721 영화 속 주옥같은 OST(클래식 기타 연주) 맑은샘 2019-10-27
15720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남궁진 2019-10-27
15719 감사하는 삶 이순범 2019-10-27
15718 감기야 독감이야?…다른 점과 대처법 komedi.com 2019-10-27
15717 脫 중국 공장 철수 동아닷컴 2019-10-27
15716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10-27
15715 워싱톤 동창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0-27
15714 ‘내로남불’ 처방전 세계일보 2019-10-27
15713 작은 베품이 큰기쁨으로 연 수 2019-10-27
15712 이종환의 '과학 입국' 집념 晳 翁 2019-10-27
15711 삼월회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10-21
15710 영상마당 - 그리움만을 남겨놓고 맑은샘 2019-10-21
15709 목에 박힌 생선가시, 맨밥 '꿀꺽' 삼켰다가는 낭패 헬스조선 2019-10-21
15708 가시로 만든 둥지 사랑의 편지 2019-10-21
15707 日 왕실의 삼종신기 동아닷컴 2019-10-21
15706 독감예방접종 맞으면 심장병 뇌졸증까지 예방 헬스닷컴 2019-10-21
15705 '정치 풍자' 내로남불 晳 翁 2019-10-21
15704 인생 80은 내리막길이 아닙니다 퇴 우 2019-10-21
15703 나이 들면 암보다 무서운 ‘노인성 폐렴’ hidoc.co.kr 2019-10-20
15702 친구 같은 가을바람~~~ 老朋友 2019-10-20
15701 경기시니어앙상블 정기연주회 KG 50 2019-10-20
15700 [영상음악] Saddle The Wind (Lou Christie) 맑은샘 2019-10-20
15699 장미꽃을 보면 모두들 기분이 좋을까? 연 수 2019-10-20
15698 영화음악 / 팝 명곡을 피아노 선율로 맑은샘 2019-10-19
15697 담 안에 또 담 조선닷컴 2019-10-19
15696 "없다" 시리즈 / 없다... 없다... 이순범 2019-10-19
15695 나이 든 사람에게 나는 '노인 냄새' 헬스조선 2019-10-19
1,,,1112131415161718192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