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9-11-11 (월) 05:19
IP: 211.xxx.240
알츠하이머와 윤정희



 
알츠하이머와 윤정희  


나를 잃는 질환’ 알츠하이머.

10여 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면서 평생 쌓아온 기억과 관계와 공감들이 최근 순서부터 사라져간다.

대개 첫 3년은 시간 개념을, 다음 3년은 공간 개념을 잃고, 그 다음 3년은 사람을 못 알아보게 된다.

더 두려운 것은 종국에는 자신이 누구인지 모르게 된다는 점. 타인의 평판을 중시했던 사람, 자존심이 강한 사람일수록 상상도 하기 싫은 공포의 질환이다.

▷유명인 중에 이 병에 걸렸다고 고백한 사람이 적지 않다. 로널드 레이건 전 미 대통령은 1994년 담화문을 통해 발병 사실을 알렸다. “나는 인생의 황혼을 향한 여행을 시작하지만 이 나라의 미래는 언제나 찬란한 여명일 것”이란 축복을 곁들였다. 말년에는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는 것도 잊고, 부인 낸시 여사도 몰라봤다고 한다. ‘벤허’의 배우 찰턴 헤스턴은 2002년 작별 기자회견을 열고 “포기하지 않겠다”고 투병 의지를 밝혔으나 2008년 사망했다.

▷흔히 ‘치매’로 불리는 알츠하이머는 노인성과 혈관성, 알코올성 등으로 나뉘고 증상에 따라 더 세세하게 분류되기도 한다. 이 중 가장 많은 노인성은 뇌의 노화 현상인지라 인간 누구에게나 온다고 한다. 발병 전에 육체적 죽음이 찾아오느냐, 아니냐에서 차이가 날 뿐이란 것. 100세 시대를 부르짖는 ‘장수’가 최근 알츠하이머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인 셈이다.

▷지난해 알츠하이머 환자가 된 89세 의사를 만난 적이 있다. 일본의 알츠하이머 분야 최고 권위자였던 그는 자신의 병을 공개하면서 환자와 가족들을 위로했다. “병에 걸렸다고 세상 끝난 게 아니더라”, “나는 여전히 나이고, 마음은 살아 있다”고 강조했다. 환자 입장에서는 지금까지 해온 생활이 어려워진다는 점이 가장 괴롭고 슬픈 경험이 된다며 주변의 이해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960, 70년대를 풍미한 여배우 윤정희(75)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가족이 밝혔다. 결혼 이후 43년간 남편 백건우(73)와 잉꼬처럼 함께였던 그녀가 올봄부터 따라나서지 못했다. 파리 근교 딸의 집에서 요양 중인데, 가끔 딸도 못 알아본다고 한다. 10년 전부터 병세가 보였다니 그녀의 우아한 모습에 익숙한 대중으로서는 안타까운 마음을 금하기 어렵다. 2010년 개봉된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詩)’에서 기억을 잃어가는 할머니 미자 역할을 맡았던 건 우연이었을까. 그토록 지적이고 아름답던 여배우도, 세월 앞에선 어쩔 수 없음에 인생무상을 느낀다는 탄식이 들린다. 투병 사실을 용기 내어 밝힌 가족의 뜻은 “부디 엄마를, 아내를 응원해 달라”는 호소였다.

서영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039 술취한 동물들 세계일보 2019-12-17
16038 당신을 위해 이글을 씁니다 연 수 2019-12-17
16037 포퓰리즘에 맞선 마크롱 晳 翁 2019-12-17
16036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16
16035 따듯한 커피 한잔과 음악 맑은샘 2019-12-16
16034 목, 코, 기침…사람마다 감기 종류 다른 이유 kormedi.com 2019-12-16
16033 ‘배달의 민족’ 동아닷컴 2019-12-16
16032 기쁨을 주는사람만이 기쁨을 줄수있다 남궁진 2019-12-16
16031 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 연 수 2019-12-16
16030 '구자경이 남긴 것' 晳 翁 2019-12-16
16029 세렌디피티 사랑의 편지 2019-12-16
16028 계절 가리지 않는 '딸기 전성시대'..제철 사라진 이유는 SBS 2019-12-16
16027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16곡 맑은샘 2019-12-14
16026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紫谷翁 2019-12-14
16025 은마아파트 동아닷컴 2019-12-14
16024 아침 끼니로 ‘바나나, 우유, 고구마’ NO! hidoc.co.kr 2019-12-14
16023 100년 경방(京紡) 세계일보 2019-12-14
16022 1억4000만원 바나나 晳 翁 2019-12-14
16021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연 수 2019-12-13
16020 Moer Than I Can Say / Leo Sayer 맑은샘 2019-12-13
16019 실명 유발 황반변성… '이 음식' 먹으면 발생률 3배 ↑ 헬스조선 2019-12-13
16018 존엄사 택한 김우중 동아닷컴 2019-12-13
16017 서로 사랑 주며 따듯한 겨울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3
16016 환경 소녀 툰베리 세계일보 2019-12-13
16015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 세대' 이다! 老朋友 2019-12-13
16014 '밀레니얼 여성 내각' 핀란드 晳 翁 2019-12-13
16013 경기50회 송년회 54명 참석 - 송년모임사진 50장 KG 50 2019-12-12
16012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2-12
16011 희망직업 동아닷컴 2019-12-12
16010 삶의 비망록 연 수 2019-12-12
16009 블라인드 채용 세계일보 2019-12-12
16008 인생의 불빛이 되어 주는 지혜 이순범 2019-12-12
16007 불로소득 주도 성장 晳 翁 2019-12-12
16006 아람코, 상장 첫날 '상한가'..세계 시총 1위 됐다 MoneyToday 2019-12-12
16005 입속 염증…아프고 성가신 구내염 대처법 kormedi.com 2019-12-11
16004 34세 여성 총리 동아닷컴 2019-12-11
16003 가을이 깊어지면 연 수 2019-12-11
16002 전설이 된 김우중 세계일보 2019-12-11
16001 김우중 정신 晳 翁 2019-12-11
16000 영상으로 보는 2019년 경기50회 송년모임 연 수 2019-12-10
15999 카프치노는 자신의 죽음을 묵상하는 커피이다 퇴 우 2019-12-10
15998 손톱 푸르스름 하면 폐 질환?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헬스조선 2019-12-10
15997 서울의 초중교 통합 동아닷컴 2019-12-10
15996 노인의 삶의 등급 퇴 우 2019-12-10
15995 최연소 여성 총리 세계일보 2019-12-10
15994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조선일보 2019-12-10
15993 친북 집회와 우상 숭배 晳 翁 2019-12-10
15992 50여명 찾은 뉴질랜드 화산 급작스레 폭발.. news1.kr 2019-12-10
15991 조선 홍어장수 문순득, 오키나와 필리핀 다녀오다 퇴 우 2019-12-09
15990 한여름 밤에 듣는 클래식 선율 10곡 맑은샘 2019-12-09
1,,,11121314151617181920,,,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