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19-11-07 (목) 06:06
IP: 211.xxx.240
나의 생각이 나의 운명이다...





나의 생각이 나의 운명이다...

 
현대인의 불행은 모자람이 아니라 오히려 넘침에 있다.

모자람이 채워지면 고마움과 만족함을 알지만 넘침에는 고마움과 만족이 따르지 않는다.

우리가 불행한 것은 가진 것이 적어서가 아니라 따뜻한 가슴을 잃어 가기 때문이다.

따뜻한 가슴을 잃지 않으려면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동물이나 식물 등 살아 있는 생물과도 교감할 줄 알아야 한다.

자기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행복하다. 마찬가지로 자기 스스로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불행하다.

그러므로 행복과 불행은 주어진 것이 아니라 내 스스로 만들고 찾는 것이다.

행복은 이웃과 함께 누려야 하고 불행은 딛고 일어서야 한다. 우리는 마땅히 행복해야 한다.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우주의 법칙은 자력과 같아서 어두운 마음을 지니고 있으면 어두운 기운이 몰려온다.

그러나 밝은 마음을 지니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살면 밝은 기운이 밀려와 우리의 삶을 밝게 비춘다.

밝은 삶과 어두운 삶은 자신의 마음이 밝은가 어두운가에 달려 있다. 그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사람은 저마다 홀로 자기 세계를 가꾸면서 공유하는 만남이 있어야 한다.

어느 시인의 표현처럼 '한 가락에 떨면서도 따로따로 떨어져 있는 거문고 줄처럼' 그런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거문고 줄은 서로 떨어져 있기 때문에 울리는 것이지 함께 붙어 있으면 소리를 낼 수 없다. 공유하는 영역이 너무 넓으면 다시 범 속에 떨어진다.

어떤 사람이 불안과 슬픔에 빠져 있다면 그는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이다.

또 누가 미래를 두려워하며 잠 못 이룬다면 그는 아직 오지도 않을 시간을 가불해서 쓰고 있는 것이다.

빗방울이 연잎에 고이면 연잎은 한동안 물방울의 유동으로 일렁이다가 어느 만큼 고이면 수정처럼 투명한 물을 미련 없이 쏟아 버린다.

그 물이 아래 연잎에 떨어지면 거기에서 또 일렁이다가 도르르 연못으로 비워 버린다.

이런 광경을 무심히 지켜보면서,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 버리는구나' 하고
그 지혜에 감탄했었다. 그렇지 않고 욕심대로 받아들이면 마침내 잎이 찢기거나 줄기가 꺾이고 말 것이다.

세상사는 이치도 이와 마찬가지다. 오늘날 인간의 말이 소음으로 전락한 것은 침묵을 배경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말이 소음과 다름없이 다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말을 안 해서 후회되는 일보다도 말을 해 버렸기 때문에 후회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입에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 말하고 싶은 충동을 참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을 전부 말해 버리면 말의 의미가 말의 무게가 여물지 않는다.

말의 무게가 없는 언어는 상대방에게 메아리가 없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 법정 스님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061 전자올갠 무그음악의 모든 것(6 Disc) 맑은샘 2019-12-19
16060 忠姦 판별법 조선닷컴 2019-12-19
16059 돌아가는 北 해외 노동자 동아닷컴 2019-12-19
16058 감기 걸리면 왜 몸 추워질까? 헬스조선 2019-12-19
16057 ‘금융 추방’ 당한 사람들 세계일보 2019-12-19
16056 장자의 빈 배 연 수 2019-12-19
16055 조국씨의 '정무적 책임' 晳 翁 2019-12-19
16054 Tacoma / Seattle에서 신년 인사드림 조광석 2019-12-18
16053 멀리 호주에서 성탄 축하합니다 전화석 2019-12-18
16052 글로벌호크 동아닷컴 2019-12-18
16051 따듯한 겨울을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8
16050 소화 문제를 일으키는 의외의 음식 hidoc.co.kr 2019-12-18
16049 왕관의 무게 세계일보 2019-12-18
16048 이 겨울에 연 수 2019-12-18
16047 '동학 유족 수당' 晳 翁 2019-12-18
16046 Tacoma / Seattle에서 Texas로 이사했습니다 정진수 2019-12-18
16045 꼭 알아둬야 할 상식, 돈 없이도 병원 이용하는 방법 이순범 2019-12-17
16044 New Age 모음 맑은샘 2019-12-17
16043 겨울 우울증 예방하려면 꼭 피해야 할 '음식' 헬스조선 2019-12-17
16042 백두산 폭발은 영화적 상상력?…"언제든 가능한 과학적 현실" 연합뉴스 2019-12-17
16041 펭수(Peng秀) 동아닷컴 2019-12-17
16040 좋은 아침 오늘도 즐겁게 남궁진 2019-12-17
16039 술취한 동물들 세계일보 2019-12-17
16038 당신을 위해 이글을 씁니다 연 수 2019-12-17
16037 포퓰리즘에 맞선 마크롱 晳 翁 2019-12-17
16036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16
16035 따듯한 커피 한잔과 음악 맑은샘 2019-12-16
16034 목, 코, 기침…사람마다 감기 종류 다른 이유 kormedi.com 2019-12-16
16033 ‘배달의 민족’ 동아닷컴 2019-12-16
16032 기쁨을 주는사람만이 기쁨을 줄수있다 남궁진 2019-12-16
16031 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 연 수 2019-12-16
16030 '구자경이 남긴 것' 晳 翁 2019-12-16
16029 세렌디피티 사랑의 편지 2019-12-16
16028 계절 가리지 않는 '딸기 전성시대'..제철 사라진 이유는 SBS 2019-12-16
16027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16곡 맑은샘 2019-12-14
16026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紫谷翁 2019-12-14
16025 은마아파트 동아닷컴 2019-12-14
16024 아침 끼니로 ‘바나나, 우유, 고구마’ NO! hidoc.co.kr 2019-12-14
16023 100년 경방(京紡) 세계일보 2019-12-14
16022 1억4000만원 바나나 晳 翁 2019-12-14
16021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연 수 2019-12-13
16020 Moer Than I Can Say / Leo Sayer 맑은샘 2019-12-13
16019 실명 유발 황반변성… '이 음식' 먹으면 발생률 3배 ↑ 헬스조선 2019-12-13
16018 존엄사 택한 김우중 동아닷컴 2019-12-13
16017 서로 사랑 주며 따듯한 겨울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3
16016 환경 소녀 툰베리 세계일보 2019-12-13
16015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 세대' 이다! 老朋友 2019-12-13
16014 '밀레니얼 여성 내각' 핀란드 晳 翁 2019-12-13
16013 경기50회 송년회 54명 참석 - 송년모임사진 50장 KG 50 2019-12-12
16012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2-12
1,,,11121314151617181920,,,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