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9-09-28 (토) 06:48
IP: 211.xxx.188
장진호 전투



 
장진호 전투  


영화 ‘국제시장’에서 피란민들이 흥남 부두에 정박한 미국 군함에 타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장면은 단연 압권이다.

그렇게 우리에게 각인된 흥남 철수 작전은 아비규환의 필사적 탈출이다.

T R 페렌바크는 책 ‘이런 전쟁(This Kind of War)’에서 흥남 철수에 대해 “덩케르크(됭케르크) 철수와는 달랐다. 서둘러 배에 타야 한다는 심리적 압박은 없었다”고 썼다.

군 작전 차원에선 제2차 세계대전 때 독일군의 기습 공세로 전멸 위기에 처했던 연합군이 가까스로 빠져나온 됭케르크처럼 절박한 상황은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미 군함에 타지 못하면 공산치하를 탈출할 길이 없었던 피란민들의 절박성은 다른 문제였지만.

▷유엔군과 민간인 20만 명의 흥남 철수를 가능하게 한 것은 미 10군단 예하 제1해병사단의 장진호 전투였다. 1950년 말 개마고원에는 어느 때보다 지독한 추위가 찾아왔다. 옷을 여러 겹 입어도 살을 에는 추위를 막을 수 없던 장병들의 손과 발은 동상으로 하얗게 변했다. 수통의 물도, 캔 속의 전투식량도 얼어버렸다. 수류탄은 불발되기 일쑤였고, 차량은 시동 걸기가 어려웠다. 그런 혹한 속에서 미 해병들은 음산한 나팔 소리와 함께 밀물처럼 밀려오는 중공군에 포위된 상태에서 격렬하게 싸우며 퇴로를 열었다. 남쪽으로 물러서면서도 공격전을 계속했다. 그래서 그 후퇴는 ‘남쪽으로의 공격’이라고 불렸다.

▷장진호 전투는 미국인들에겐 ‘잊혀진 전쟁’이 된 6·25의 기억을 새삼 되새기게 하는 중요한 상징이다. 워싱턴 한국전쟁기념공원에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고 새겨진 기념비와 함께 서 있는 조형물도 장진호의 해병 장병들을 형상화한 것이다. 장진호 전투의 유엔군 측 사상자는 약 1만7000명에 달했다. 장진호 전투는 ‘초신 퓨(Chosin Few)’라고 불린다. 즉 장진(長津·일본어 발음으로 초신)에서 압도적 병력 열세에도 온갖 고난을 이겨내 마침내 ‘선택받은 소수(chosen few)’가 된 영웅들의 전투였다.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장진호 전투 참전 미군 6명이 어제 가족들과 함께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장진호 전투 영웅 추모식’에 참석해 한미 동맹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어제는 미 해군과 해병대가 한국 대신 알래스카에서 합동 상륙 연습 등을 하는 극지원정역량연습(AECE)을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작년부터 한반도에서 한미 연합 훈련이 유예되면서 다른 장소를 찾게 됐다고 한다. 동맹의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요즘, 장진호 전투는 새삼 혈맹(血盟)의 미래를 묻고 있다.
 
이철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44 애잔한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9-11-13
15843 노새를 타고 알프스 넘는 고난의 보나파르트 조선닷컴 2019-11-13
15842 궤변의 용기 晳 翁 2019-11-13
15841 계속된 폭우로 ‘수상도시’ 伊 베네치아 침수 위기 News 2019-11-13
15840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1-13
15839 안경 쓴 여자 세계일보 2019-11-13
15838 회고, 나이 90이 된 첫날 - 김동길 연 수 2019-11-12
15837 아름다운 바이올린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9-11-12
15836 아침에 먹으면 '보약'인 음식… 사과·토마토·감자, 그리고? 헬스조선 2019-11-12
15835 身外無物 / 몸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남궁진 2019-11-12
15834 공개 청문회 세계일보 2019-11-12
15833 황혼까지 아름다운 우정 이순범 2019-11-12
15832 어린이들 앞 민노총 晳 翁 2019-11-12
15831 선택된 축복! 연 수 2019-11-12
15830 Classic Best 34 맑은샘 2019-11-11
15829 간절한 소망 사랑의 편지 2019-11-11
15828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1-11
15827 이번 주 서울도 영하권…운동 시 주의할 점 kormedi.com 2019-11-11
15826 아람코, 세기의 상장 세계일보 2019-11-11
15825 가끔 어리석어 보자 연 수 2019-11-11
15824 알츠하이머와 윤정희 동아닷컴 2019-11-11
15823 Just for Laugh Gags Compilation - 2 Hour 閑 良 2019-11-10
15822 어르신 겨울철 건강관리 10계명 이순범 2019-11-10
15821 애절한 사랑의 가요모음 / 김종환 외 맑은샘 2019-11-10
15820 새콤달콤 겨울철 비타민 ‘귤’, 알고 맛있게 먹자! hidoc.co.kr 2019-11-10
15819 내 나이 가을에 서서 연 수 2019-11-10
15818 추억의 서울거리 맑은샘 2019-11-09
15817 조작된 프로듀스 시리즈 동아닷컴 2019-11-09
15816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이순범 2019-11-09
15815 손흥민의 세리머니 세계일보 2019-11-09
15814 오늘 같은 하루 연 수 2019-11-09
15813 선상 반란 晳 翁 2019-11-09
15812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11-08
15811 하루 아침에 실명되는 무서운 병… '치료 시기'가 관건 헬스조선 2019-11-08
15810 김 홍(金 泓)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9 이창원(李彰遠)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8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11-08
15807 구워 먹으면 몸에 좋은 '채소·과일' 헬스조선 2019-11-08
15806 거북목, 방치하면 목디스크가 된다? hidoc.co.kr 2019-11-08
15805 입양아의 사모곡 세계일보 2019-11-08
15804 생명은 하나의 소리 연 수 2019-11-08
15803 군복에 대한 모욕 晳 翁 2019-11-08
15802 찰리 채플린의 세상 조선닷컴 2019-11-07
15801 연주곡 / 뜨거운 안녕 외 맑은샘 2019-11-07
15800 ◈ 京畿50回 2019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9-11-07
15799 더욱 건강하고 즐겁게 사세요 남궁진 2019-11-07
15798 美고립주의에 FTA 요동 동아닷컴 2019-11-07
15797 나이 들수록 피부 '긁적긁적'… 왜 이리 가려울까 헬스조선 2019-11-07
15796 내부 고발자 세계일보 2019-11-07
15795 나의 생각이 나의 운명이다... 연 수 2019-11-07
1,,,11121314151617181920,,,332